E D R , A S I H C RSS

화타

last modified: 2015-07-14 22:54:26 by Contributors

華陀 (145년[1] ~ 208년)
후한 말의 인물로 삼국지의 등장인물. 는 원화(元化)로 본명은 부(敷).

환타가 아니다.

Contents

1. 개요
2. 미디어 믹스

1. 개요

신의(神醫)라고 일컬어지는 전설적인 명의로써 또 다른 고대의 전설적인 명의인 편작과 더불어 중국에서 의사 하면 단번에 떠오르는 인물이다. 더불어 동 시대의 인물인 장중경, 동봉과 함께 건안삼신의라고 불린다. 얼마나 유명한지 판본에 따라선 토끼전에 출현하여 토끼를 놓친 자라에게 만병통치약을 주며 구원한다. 오오 화느님

사실 화타는 전업 의원이 아니었다. 정사 삼국지의 화타전에 그는 서주의 유명 인사였으며 여러 경전에 통달한 학식있는 유생이었다고 기록되어 있다. 패국의 재상 진규가 화타를 효렴으로 천거하였고, 태위인 황완이 그를 조정에 출사하도록 불렀지만, 화타는 모두 응하지 않았다. 이로써 그는 당고의 화와 같은 비극이 비일비재했던 불안정한 중앙정부에서 굳이 일을 하지 않으려 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당시까지의 의술은 어떤 병이든 간에 침 혹은 내복약을 사용하고 그걸로 끝이었다. 화타가 살던 시대는 침구학 및 경혈학 자체가 발전도상에 있는 단계였고, 침구학의 일차적인 완성은 서진시대의 황보밀이 침구갑을경을 저술함에 이르러서이다. 또한 내복약 사용의 일차적 완성, 즉상한론의 완성은 화타가 사망한 뒤인 210년으로 학자들은 보고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화타는 특수한 탕약인 마비산(痲痹酸)이라는 마취약을 사용하고 외과 수술을 행하여 병의 근본 원인을 적출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전한다. 삼국지 시대에 마취를 이용한 외과수술을 실행한 것이다. 약 먹어 50년 걸릴 병을 한 번 수술에 끝장내니 신의로 추앙받을만 하다. 그 솜씨를 활용해 창칼을 수십군데 맞은 주태를 보고 상처를 돌보아 주태의 건강을 되찾아주는 대활약을 보인다.

하지만 그 당시 외과 수술중에 환자가 잃게 되는 혈액을 보충할 방법이 없었다는 점은 화타의 외과의술이 과장된 것임을 어느정도 반증한다.

그외에도 동물의 몸동작을 보고 건강체조를 고안하여 근본적으로 사람들의 체질을 건강하게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전해지는데, 곰 체조, 호랑이 체조, 사슴 체조, 원숭이 체조, 새 체조 등 다섯 동물의 동작을 본따 오금희라고 한다. 중국에서 이는 아직도 전해져 내려온다고 한다.

다만 화타는 편력의라고 불리는 의사로서, 현대용어로 고치면 소위 돌팔이가 된다. 그렇지만 사실 오늘날의 면허 개념이 그 시대 때는 전무했기 때문에 돌팔이라고 무턱대고 깎아내리는 짓은 무리다. 블랙잭이나 닥터 K처럼 한 곳에 머물지 않고 돌아다닌다는 정도로 이해하면 될 듯. 사기 열전의 편작 열전에도 비슷한 사례가 나온다. [2] 각 진영을 돌아다니며 의술을 행할 수 있었던 이유가 이것. 물론 실력은 좋았을 것이다. 하지만 그 실력과 그 이상의 소문이 재앙을 불러왔으니...

208년 무렵, 조조가 워낙 두통이 심해 화타에게 자신을 치료해달라고 청했으나 그는 한 번 와서 증상을 조금 호전시킨 뒤 다시 돌아가서는 부인의 병환이 위중하여 갈 수 없다고 핑계를 대며 몇 번을 다시 불러도 이에 응하지 않았다. 이는 정확하게는 差라고 하였다. 즉 어느정도 차도를 보였다는 이야기. 꾀에 밝은 조조는 몇번이고 거부를 받자 이를 수상하다고 여겨 사람을 몰래 보내 그의 상황을 살피게 했는데, 과연 아프다는 아내는 오히려 말짱하고 화타는 한가하게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이에 분노한 조조는 그를 즉시 하옥 시켰고, 결국 화타는 옥중에서 죽는 최후를 맞이하고 말았다. 이때 순욱이 재주가 아깝다고 살리자고 탄원했다는 기록이 있다. 물론 조조는 나중에 후회했다고 한다. 이는 화타가 죽고 얼마 지나지 않아 조조가 가장 총애하던 아들인 조충이 병으로 사망했기 때문이었다. 화타를 처형할 때 조충이 앓아 눕게 되어 조조가 부랴부랴 처형을 취소했으나 명령이 사형장에 도달하기 직전 화타가 처형당했다는 야사도 있다. 당시 조조의 병은 화타 입장에서는 '치료 불가능'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후한서에 나오는 조조의 병은 '두풍(頭風)'이었는데, 현대의 삼차신경통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이전부터 계속 앓아왔고 차도가 있었다면 치료 불가능이 아닐 수도 있다. 후한서에서는 '常在左右'라고 하여 그보다는 오만하고 자기 재능을 과신하여 위정자들 밑에서 일하는 것을 싫어했다고 하니 그냥 조조 밑에서 일하는게 싫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므로 220년 번성전투에서 방덕의 독화살에 맞은 관우를 치료했다는 일화는 연의의 거짓이다. 하지만 치료한 사람이 화타가 아닐 뿐, 관우가 술을 마시고 고기를 먹으며 수술을 받았다는 기록은 정사에 기록되어있다. 또한 관우가 이마에 화살 맞은 얘기도 정사에 있다].

220년에 조조의 머리를 도끼로 쪼개고 뇌막염을 치료해주려고 했다는 것도 거짓. 사실 그 외에도 야사는 무지막지하게 많다. 사실 조조를 고쳐주려고 약을 만들어봤는데 그 약이 극약이라 맛보다 본인이 먼저 가버린 게 왜곡되었다는 이야기 따위 말이다. 후한서에는 몇가지 치료예가 나온다. 그 중에는 광릉태수 진등이 날생선을 먹고 걸린 기생충 질환을 고쳐주고 나서 '나중에 별일 없으면 오래 사는데 이거 나중에 재발하면 그땐 치료 방법이 없다고 조언했는데, 결국 3년 뒤에 화타가 죽고 나서 진등은 병이 재발해 죽고 말았다.

옥중에서 자신의 의술을 집대성한 책인 청낭서(靑囊書)를 옥리에게 건네 의술을 전하려고 했지만 그가 두려워 받지 않았고 이에 책을 태워버렸다고 전하며, 삼국지연의에서는 이 일화를 재구성해 옥리가 그 책을 받았는데 아내가 나중에 그걸 태워버리며 말하길, 의술 배워봐야 화타처럼 죽기밖에 더하겠냐? 라며 남편인 옥리를 타박한다. 하지만 화타는 실제로 직전제자가 둘 있었기 때문에 아마 이 이야기는 거짓일 것으로 추정된다. 그 둘은 광릉 사람 오보와 팽성 사람인 번아인데, 후한서에는 오보가 오금지희를 전수받고 번아는 침술과 처방중 일부를 전수받았다고 기록되어 있다. 다만 그 시대가 도제식으로 교육이 이루어졌다는 점을 감안할때 완전한 전수인지 아닌지는 의문이다.

그의 저서로는 침중구자경, 관형찰색삼부맥경, 화타내사, 화타방, 청낭서 등이 있다고 알려졌지만 모두 유실되어 일부 내용들만이 다른 의서에 기록되었다고 한다.

2. 미디어 믹스

----
  • [1] 일설에 따른 것
  • [2] 덧붙이면 이 시대에 살았던 장중경도 본업은 의사가 아닌 장사 태수였다고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7-14 22:54:26
Processing time 0.055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