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황보래용

last modified: 2014-01-22 20:21:33 by Contributors

만화 오디션의 주인공 중 한 명. 사실상 4인방 중 메인 주인공이라 할수있다. 담당 파트는 보컬. 성우는 김영선.

엄청난 성량과 음역을 가진 타고난 보컬리스트. 어릴 적 해수욕장에서 놀다가 먼 바다로 밀려나 익사할 위기에 처했을 때에 파도소리 속에서도 선명하게 들릴 정도로 무시무시한 고함소리를 질러 구조된 적이 있다. 이 사건으로 그는 당시 해수욕장에 있었던 송명자의 아버지 송송 회장의 눈에 띄게 되었다. 덧붙여 혈액형이 RH- B.[1] 특이한 혈액형이라 이를 단서로 추적할 수 있었다. 머리를 오렌지색으로 염색했는데 특별한 이유는 없고 그냥 좋아하는 색이기 때문이라고.

밴드 멤버들 중 유일한 고등학생으로[2] 타 멤버들보다 세 살 어리나, 타 멤버들을 "형"이라 부르는 것 외엔 딱히 연장자 취급을 드러내놓고 하지 않고 그냥 같이 잘 어울려 노는 편이다. IQ가 170이고 5개 국어를 구사하며 고등학교 수학 경시대회 문제쯤은 몇 분만에 가볍게 풀어버리는 엄청난 두뇌의 소유자.[3][4] 거기에 덧붙여 굉장히 박학다식하기 때문에 다양한 지식으로 밴드에 도움을 준 적도 꽤 있다. 너무 똑똑한 나머지 아는 척을 했다가 류미끼국철에게 까이는 경우도 종종 있다. 그러나 의외로 생각해 보면 쉽게 알 수 있고 남들도 다 알고 있을 것 같은 것을 모른다거나[5] 뭔가 희한한 생각에 근거하여 괴악한 행동을 한다거나[6] 하는 일이 더러 있다.

타고난 성량과 넓은 음역대가 큰 장점이나 밴드 합류 초반에는 목소리가 너무 커서 제대로 된 기량을 살리지 못 했다. 본인은 노래를 잘 부른다고 생각하는데 급우들은 목소리가 너무 크다고 면박을 준 적이 있는 모양. 그래서 초반에는 가성을 써서 나비부인을 부르는 장면이 나온다. 이후 송명자에게 트레이닝을 받으면서 진성을 쓰는 법을 익히는데 연습실에 방음용으로 계란판을 붙여놔도 목소리가 새어나가서 연습 내내 이웃 학원에서 항의가 들어오기도 했다. 후에 이 무시무시한 고함 소리를 이용하여 예선전의 관객 점수를 높이는 데에 큰 공헌을 했다.

자신을 머나먼 '레'라는 행성에서 온 외계인 "베레베레베레"라 일컫는 희한한 정신의 소유자.[7] 게다가 조울증까지 앓고 있다. 우울증 기간엔 우울증 수준을 넘어서 자폐증에 가까운 증상으로 아무 말도 안하고 앓아눕기 일쑤지만 조증 기간에는 진성 돌+아이스러운 언동을 보여준다.[8] 밴드 활동은 대부분 그의 조증 기간에 이루어져 준결승까진 순탄했으나, 결승을 앞두고 우울증 기간에 들어서는 바람에 노래를 부를 수 없는 상황에 처하고 만다. 결국 국철이 제안한 "벙어리 여가수" 컨셉을 통해 관중들의 감동을 이끌어내는 식으로 결승 무대는 마무리된다.

그래도 할 때는 하는 녀석으로 이노무시키에 대항하여 자신의 목소리를 단련시키기 위해 폭포에 가서 수련(?)을 하기도 하고, 판소리을 하는 이들처럼 똥물을 먹을려고도 했다. 이때 폭포 근처에 살면서 소리꾼들 득음 훈련을 들어온 할머니의 말로는 아직 "소리의 주인"은 아니지만 아주아주 귀한 녀석이라고 칭했다.

캐릭터 모티브는 스머프의 박사. 박사가 언제보터 돌아이가 되었냐는 의문은 접어두자(...)

가수 이가희의 1집 앨범에 있는 '오빠는 황보래용'의 소재가 되었다.

연재 당시 인기투표를 하면 항상 고정 2위였다. 정신사나워서 싫어했다가 마지막의 벙어리 여가수 에피소드에서 좋아하게 된 사람들도 많다고.
----
  • [1] 송송의 기억으로는 구조 당시 황보래용은 머리에 피를 흘리고 있었는데, 그의 어머니가 "이 애는 RH-라고요!!"하며 호소하는 모습이 나온다.
  • [2] 사실 제대로 교육을 받고 있는 유일한 멤버이다. 만화 제작 시점인 1990년대에 이미 최소한 고등학교는 졸업하는 분위기가 정착되어 있었는데, 래용을 제외하면 국철은 중졸, 류미끼는 고교 중퇴, 장달봉은 중학교 중퇴로 한결같이 교육과는 담을 쌓은 인물들이다.
  • [3] 오디션 스케쥴 때문에 대회 중간에 나갔는데, 이 대회에서 2등을 했다면서 담임이 화냈던 적도 있었다. 2등인데 왜 화내냐고 하니까 풀다 말아서 2등밖에 못했다고.
  • [4] 오디션 3권에 의하면 언플러그드 보이의 반고호를 제칠 만큼 전교 1등을 차지했다.
  • [5] 일례로 전기밥솥에 쌀만 넣고 전원을 올리면 저절로 물이 나와 밥이 된다고 알고 있었음
  • [6] 자신이 기침을 하고 나니 방바닥에서 500원짜리 동전이 발견되었다는 것을 이유로 계속 기침을 해댄 일도 있음
  • [7] 마지막권에서 밝혀진 바로는 정말로 자신이 외계인이라 믿은건 아니고, 우울증으로 인해 동급생들에게 따돌림 당하고 무시당할 때 자기를 외계인이라고 생각하면서 자신을 위안한 것. 좀 안쓰러운 부분.
  • [8] 오디션 중 재활용 밴드가 받은 경고가 두 개인데 두개 다 이 놈 때문이다(...) 송명자와 박부옥에게 밴드 제의를 받고 사무실에 찾아왔을 때 콜라가 안나온다고 사무실 앞 자판기를 신나게 발로 차고 있었다. 이때는 조증 기간이었다. 그의 행방을 찾았을 때는 극심한 우울증 기간이었기에 이 등장씬의 갭이 엄청나게 크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1-22 20:21:33
Processing time 0.075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