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효장문황후 보르지기트씨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생몰년도 1613년 3월 28일 ~ 1688년 1월 27일 (74세)
시호 효장인선성헌공의지덕순휘익천계성문황후
(孝莊仁宣誠憲恭懿至德純徽翊天啓聖文皇后)
존호 소성자수공간안의장경돈혜온장강화인선홍정태황태후
(昭聖慈壽恭簡安懿章慶敦惠溫莊康和仁宣弘靖太皇太后)
배우자 청태종 숭덕제 홍타이지
이름 보르지기트 붐부타이(博爾濟吉特 布木布泰)[1]
능묘 소서릉(昭西陵)

청나라의 유일한 태황태후이자 중국 역사상 마지막 태황태후.

1613년, 몽골의 코르친(Khorchin, 科爾沁) 부족의 버일러(beile, 貝勒)[2]이자 호쇼이(hošo-i, 和碩) 충친왕(忠親王)이었던 보르지기트 자이상(borjigit jaisang, 博爾濟吉特 寨桑)의 딸로 태어났다. 그러니까 몽골족 출신. 성씨인 보르지기트는 몽골어로는 보르지긴이라고 하는데, 이는 몽골 제국의 황성(皇姓)으로, 그녀는 칭기즈 칸의 동생인 카사르의 후손이다.

1625년에 아이신기오로 누르하치의 여덞째 아들인 홍타이지의 측복진이 되었고, 1636년 홍타이지가 나라의 이름을 청으로 바꾸고 황제가 되자 영복궁 장비(永福宮 莊妃)에 봉해졌다.

참고로 홍타이지의 정실 부인이자 황후인 효단문황후 보르지기트씨(孝端文皇后 博爾濟吉特氏)는 그녀의 고모이고, 홍타이지의 비(妃)이자 홍타이지가 가장 사랑했던 여인으로 알려진 민혜공화원비 보르지기트씨(敏惠恭和元妃 博爾濟吉特氏)는 그녀의 친언니이다. 즉 남편인 홍타이지는 그녀의 고모부가 되기도 한다.

홍타이지의 측복진이 된 후에 한동안 아들을 낳지 못해 그녀의 부족이 그녀의 언니 해란주를 홍타이지에게 측복진으로 보냈다. 해란주가 측복진이 된 후 총애를 뺏기게 되고 홍타이지가 황제가 되자 자신은 비 중에 가장 서열이 낮은 후궁이 되고 해란주는 관저궁 신비(關雎宮 宸妃)로 봉해져[3] 황후를 제외하고 가장 서열이 높은 후궁이 되었다. 나중에 가까스로 아들을 낳았으나 해란주의 아들이 죽은 지 이틀 만에 태어나 상심에 빠진 홍타이지의 관심을 받지 못했다.

해란주가 아들을 잃은 슬픔을 이기지 못해 병약해지고 몇년 후 사망하자 홍타이지 역시 건강이 악화되어 그녀가 죽은 후 2년만에 후계를 정하지 못한 채 급사한다. 여러 황족들이 자신이 황제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자 그녀는 고모인 황후 철철과 함께 황족들과 팔기군을 설득하여 자신의 아들을 즉위시킨다.

이후 아들 풀린이 즉위하여 순치제가 되면서 황태후에 책봉되었다. 홍타이지 사후 순치제의 섭정이었던 아이신기오로 도르곤과 재혼하였으나(다만 여기에 대해서는 아직 의견이 분분하다. 재혼하지 않았다는 주장 역시 많다) 소생은 없다고 한다. 그 뒤 다시 손자 히오완예이가 즉위하여 강희제가 되면서 태황태후에 책봉되었다.

만약 효장태후가 빨리 영시위내대신을 부르지 않고 수수방관하였다면, 보위를 둘러싸고 황궁에서 쟁탈전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높았다. 그러나 효장태후는 이를 신속히 대처하고 히오완예이를 제위에 올려 화를 막을 수 있었다.

영복궁 장비 시절
그녀는 이 기간 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존호를 받으며 소성태황태후(昭聖太皇太后)로 불렸다. 1688년(강희 27년)에 76세를 일기로 사망하여, 시호는 효장문황후(孝莊文皇后)로 추존되었다. 1723년(옹정 원년)에는 옹정제가 강희제의 유언에 따라 그녀를 소릉(昭陵)에 묻지 않고 새로운 능인 소서릉(昭西陵)에 안장하였으며 지덕(至德)이라는 시호를 가상하였다. 그 후 건륭제는 위대한 업적을 칭송하기 위하여 순휘(純徽)라는 시호를 추가하였다.


효장문황후 보르지기트씨는 순치제가 사망했을 때 재빠르게 히오완예이를 황제로 추대해서 혼란을 막았다. 그 후로 어린 황제의 교육을 맡아 강희제가 빠른 시간에 지식을 흡수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고 한다.

즉 청나라의 세력을 크게 일군 황제(태종 홍타이지)의 부인이며, 청 최초로 중원 진출에 성공한 황제(순치제)의 어머니였고, 청나라의 전성기를 이룬 손자(강희제)의 스승이었던 것이다.

참고로 청나라 때 궁녀들은 화려한 치장을 할 수 없었고, 옷, 신발, 화장법, 머리 장식에 이르기까지 엄격하고 까다로운 제한이 있었는데, 이것은 바로 효장문황후가 직접 정한 규범이었다. 궁궐에 소박하고 검소한 풍토가 자리잡게 하고, 궁궐 사람들 간의 쓸데없는 말썽을 막으며, 궁녀가 모시는 주인에게 예의를 다하도록 기풍을 다스리는 것이 목적이었다고.


중국 드라마 강산풍우정에서도 효장문황후가 나온다. 효장비사, 대청풍운의 경우에는 아예 그녀를 주인공으로 하는 드라마. 명말 청초를 다루는 드라마엔 거의 다 등장한다.
----
  • [1] Borjigit Bumbutai, 간혹 대옥아(大玉兒)라고도 하는데, 이것은 야사에서 전해지는 이름인지 실제 그녀의 이름인지 불분명하다.
  • [2] 족장 혹은 군주에 상응하는 직책
  • [3] 관저(關雎)는 시경의 관저편에서 따온 이름인데, 이는 군자가 숙녀를 배필로 얻어 함께 즐겁게 사랑할 것을 노래한 시였다. 또 宸은 황제의 시호에만 쓸 수 있는 글자다. 사후에는 元妃로 높였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9-03 11:12:11
Processing time 0.072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