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후연

last modified: 2014-07-30 17:08:20 by Contributors

後燕

Contents

1. 개요
2. 역사
2.1. 전연의 멸망과 모용수의 건국
2.2. 혼란과 수습
2.3. 모용희의 막장극과 멸망
3. 기타
4. 역대 군주


1. 개요

오호십육국시대의 한 축을 이룬 국가로 모용수가 건국해, 전연을 그대로 계승했다.

국내에는 그저 북위고구려에 처발린 국가로 알고, 멸망할 때 모용선비 끝장의 정점을 찍어서 이미지가 나쁘지만 실제로는 하북과 산동, 요서, 요동지방을 모두 움켜쥔 강대국이었다. 그저 북위에게 하북을 잃어 그 사이에 모용덕이 남연을 건국해 산동이 떨어져 나가고, 고구려에게 요동을 뺏기며 급격하게 쇠퇴했을 뿐이지 화북 통일 유력 후보 중 하나였다.

2. 역사

2.1. 전연의 멸망과 모용수의 건국

전연 모용황의 다섯째 아들인 모용수가 건국했다. 모용수가 모용평의 암살 음모를 피해 전진으로 망명했는데, 이후 전진의 부견비수대전에서 발리자 그 틈을 타 자립하여 세웠다. 모용수는 비록 자신을 사랑으로 대해준(?) 부견의 뒤통수는 쳤지만, 이후 의리를 갚아 영웅으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그는 하북을 평정하고 386년 중산에 정도하여 황제를 선포했다. 이후 같은 모용씨 국가인 서연을 멸망시키고 산동을 얻는 등 당대의 최강자에 오르나, 북위와의 참합피 전투에서 거하게 발리고 중산과 화북을 잃으며 그야말로 멸망에 가깝게 쇠락했다.

어쨌든 요하를 중심으로 요서와 요동을 차지했으며, 비록 하북성을 차지했던 과거와는 비교도 못하지만 전국시대 강국 의 영역과 비슷함을 생각하면 결코 작은 영역은 아니었다.

2.2. 혼란과 수습

모용수가 북위에게 대패한 충격과 그 전투에서 죽은 병사들의 해골을 보고 절망감으로 화병을 앓다가 사망하여 그의 4남 모용보가 즉위했다. 그러나 그는 당시의 쇠락상을 극복할 만한 위인은 아니었다. 그의 치세에는 온갖 내분이 횡행했고 그의 아우 모용덕이 남연을 세우며 남쪽 지방이 한꺼번에 떨어져나갔다. 그래서 이 때부터 북연이라고 봐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끝내 모용보는 먼 친척이자 사돈인 난한에게 죽고, 난한이 황위를 찬탈하여 후연은 일시적으로 레알 멸망했다. 그러나 난한은 곧 모용보의 아들이자 자신의 사위인 모용성에게 쫓겨나고 모용성이 황위에 올랐다.

모용성은 공포정치로 여러 인사들을 무자비하게 숙청하여 반란이 끊이질 않았으나 모두 진압하는 위용을 과시했다. 그 뒤 고구려 광개토대왕의 무례함을 탓하며 광개토대왕이 신라 구원을 위해 가야 원정을 나간 틈을 타, 신성과 남소성을 함락하고 700여리를 개척하여 고구려의 수도 국내성을 위협하였다. 이후 모용성은 용성에서 일어난 반란을 진압하다가 패잔병의 습격으로 죽었다.

2.3. 모용희의 막장극과 멸망

그 뒤 모용수의 아들인 모용희가 군주로 옹립되었다. 모용성의 두 아들을 제치고 그가 즉위한 것엔 모용보의 부인이자 모용성의 어머니인 태후 정씨의 공이 컸다. 정씨는 모용희와 간통했는데 그 대가로 황제에 올려주었다. 모용희는 재위 이전에 표기대장군으로 고구려 토벌을 지휘하여 위에 기술한 바와 같은 큰 공을 세웠고, 그 전에 북위와의 전투에서도 여럿 공을 세운 바 있다. 이런 배경으로 후연의 군권을 휘어잡았고 더군다나 모용수에 버금간다고 할 만큼 뛰어난 평을 받는 인재였다.

하지만 재위 이후에는 정반대의 안습일로를 걷는다. 가야 원정에서 돌아온 광개토대왕의 대반격으로 요동 전역을 잃고, 요서의 숙군성까지 털리는 역관광을 겪는다. 나중에는 대릉하[1] 부근의 연군까지 털리면서 이제는 반대로 후연이 고구려에게 수도 용성을 위협받는 역전이 일어났다.

모용희는 부씨 자매를 총애해서 황후와 귀비로 삼고 말 그대로 뭐든지 들어주었다. 한편 태후 정씨는 총애를 잃고 절망하다가 병부상서 정신과 모용희를 폐위하려고 모의했다가 발각되어 자살했다. 부씨 자매는 민간에 놀러다니며 초호화판 파티를 했고 또 모용희에게 각종 사치스런 토목공사를 장려했다. 모용희는 그것을 모두 들어줬고 갑자기 귀비 부씨가 앓다가 죽자 치료하던 태의 왕온이 성의가 없었다면서 잔인하게 쳐 죽였다. 그는 내친 김에 고구려에 반격하여 요동성을 공격해서 요동성 함락 직전까지 몰았다. 그런데 갑자기 전투를 중단시키고 자신이 황후 부씨와 함께 가장 먼저 요동성에 입성하겠다며 요동성을 무너뜨리고 평지로 만들어 가도를 뚫도록 명한다. 이 덕분에 요동성 함락은 실패했다.(...) 이후 거란을 원정했다가 무리가 많음을 보고 지레 겁을 먹고 못 공격했다. 모용희는 퇴각하려고 했으나, 황후 부씨가 왠지 거절하자 이번에는 고구려를 공격하려고 했다. 동호 대신 동이의 격으로(?) 이동의 신속함을 위해 치중과 무거운 것을 모두 버리고 경무장으로 무려 3천리를 행군하여 목저성을 공격했으나 역시 패퇴했다.

이후 황후 부씨가 죽자 모용희는 슬픔에 잠겨 성대한 장례식을 치뤘는데 크고 아름다운 무덤을 축조도록 했다. 또 전국에 명을 내려 눈물을 흘리지 않거나 곡을 하지 않은 자는 처벌하도록 했고 대신들을 그 무덤에 순장시키려고 해서 나쁘던 민심을 더욱 잃는다. 모용희는 이미 염습이 끝난 부씨의 관을 열고 검열삭제(?)을 한 뒤[2] 상복을 입고 머리를 풀어헤치고 맨발로 그 상여를 직접 메고 용성을 나섰다. 그런데 상여가 너무 커서 북문을 무너뜨리고 나갈 정도였으며 이 틈을 타 호한 혼혈로 한족이던 풍발이 반란을 일으켜 모용보의 양자인 모용운(慕容雲)을 왕으로 추대한다.

모용희는 용성을 공격했지만 실패하고 군대마저 흩어져 자신이 세웠던 용등원으로 달아났다가 끝내 사로잡혀 처형을 겪었다. 그래도 모용운은 예의를 갖춰 부씨와 합장해 주었다. 이렇게 후연은 외우내환으로 멸망하여 모용운이 북연을 건국했다.

3. 기타

2011년 KBS 드라마 광개토태왕에 고구려의 적국으로 등장했다. 후연과 고구려 사람들이 자기 나라를 연이 아니라 후연이라고 불러 자신들을 멸망으로 몰고갔던 고구려의 후손들에게 굴욕을 겪는다.

후연은 후대에 역사가들이 먼저 있던 춘추전국시대의 연, 전연과 나누려고 본래 국호인 에 뒤 후(後)자를 붙인 것이다. 그리고 우리나라도 국호가 같으면 후(後)나 고(古)를 붙여 나누는 일이 있는데도(예를 들면 고조선조선, 고구려후고구려, 백제후백제) 드라마에서 후연으로 부르다니, 고증 노력의 문제가 아니라 인지능력의 문제다. 제작진의 기본 교양이 수준 이하라는 뜻. 국사가 선택과목이었으면 정말로 큰일날 뻔했다.

어쩌면 제작자가 알면서도 시청자들이 헷갈릴까 봐 그냥 후연으로 불렀을 수도 있다. 그런 배려 필요 없거든?[3]

4. 역대 군주

대수 묘호 시호 성명 연호 재위기간 능호
- - 연왕(燕王) 모용수 연원(燕元) 384 ~ 386 384 ~ 386 선평릉(宣平陵)
1대 세조(世祖) 성무황제(成武皇帝) 모용수 건흥(建興) 386 ~ 396 386 ~ 396 선평릉(宣平陵)
2대 열종(烈宗) 혜민황제(惠愍皇帝) 모용보 영강(永康) 396 ~ 398 396 ~ 398 -
3대 - 창려왕(昌黎王) 난한(蘭汗) 청룡(靑龍) 398 398 -
4대 중종(中宗) 소무황제(昭武皇帝) 모용성 건평(建平) 398
장락(長樂) 399 ~ 401
398 ~ 401 흥평릉(興平陵)
5대 - 소문황제(昭文皇帝) 모용희 광시(光始) 401 ~ 406
건시(建始) 407
401 ~ 407 -

----
  • [1] 원래는 베이징 부근이지만, 앞서 연군태수가 이미 북위에게 항복한 사건이 있었으니 옮겨진 곳으로 보는 것이 대세다. 뭐, 광개토왕을 띄워주자면 북경으로 보겠지만.
  • [2] 대렴이 이미 끝나, 그 관을 열어서 겹쳐 더불어 교접하였다. 大斂既訖,複啟其棺而與交接。 ─ 진서 124권
  • [3] 실제로 그렇다. 말 그대로 후연이 전연의 연장이니, 전연이나 후연이나 거기서 거기다. 거기다가 북연까지 주욱 (대)연이라는 국호가 이어지고, 이로 말미암아 북연의 시작이 모용보냐 고운이냐 풍발이냐라는 논쟁까지 나는 마당인데 이딴 배려가 도움을 줄 리 없다! 게다가 명백히 나뉘는 후고구려와 후백제도 태조 왕건에서는 극중에서 고려, 백제로 칭한 전례가 있음을 생각하면 후연이라고 불러서 더욱 배려일 리는 없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7-30 17:08:20
Processing time 0.074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