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후지코 후지오

last modified: 2015-06-24 13:39:22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작가 연혁
2.1. 타카오카 시절
2.2. 토키와장에 상경하다
2.3. 스튜디오 제로와 오바Q
2.4. 서로 다른 노선의 괴리감
2.5. 도라에몽의 인기와 후지코 후지오 선풍
2.6. 콤비 해체
2.7. F가 사망한 후부터 현재 ~
3. 작품
3.1. 후지코 F. 후지오의 작품
3.2. 후지코 후지오 A의 작품
3.2.1. 합작 발표 작품
3.2.1.1. 만화 작품
3.2.1.2. 자서전 및 전집
4. 수상 경력
5. 작가의 특성

1. 개요

藤子不二雄(Fujiko Fujio)

본 문서의 사진 왼쪽이 후지코 F. 후지오, 오른쪽이 후지코 후지오 A. 고스트 스위퍼의 작가 시이나 타카시가 굉장히 좋아했다고 한다.

1970년부터 43년간 연재한 만화의 길(まんが道)[1]은 전후 만화 초창기의 귀중한 기록으로 여겨지고 있으며, 이 작품을 읽고 만화가를 목표로 한 사람들이 많다고 전해진다. 데즈카 오사무를 비롯하여 일본 만화 초창기의 많은 유명 작가들이 거쳐간 토키와 장을 다룬 만화로는 이것이 가장 유명.

콤비를 결성했던 초창기인 1950년대부터 30여년 동안 정말 사이좋은 콤비였지만 성격 차이를 비롯한 문제로 인해 1987년 해체하고 만다. 다만 그 후에도 사이는 엄청 좋았다.

바케모노가타리 원작에선 스루가 몽키에 잠깐 "후지코 선생님 만화처럼 앞으로 넘어졌다"라는 묘사가 나오며, TV판에선 전반에 걸쳐 엄청난 후지코 F. 후지오 작품 패러디가 쏟아진다.

작품성향은 대표작들에서 볼 수 있듯이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선사하는 내용…이 많았지만 일부 단편들은 이게 같은 인간이 그린건가 싶을 정도로 암울하다.(사실 이는 콤비 두 사람의 성향이 달랐기 때문에 생긴 현상이기도 하다)

예를 들으면 オバQ(요괴 Q타로)의 후속작으로 단편인 "극화 오바Q"가 있다.(후지코 F. 후지오가 신 오바Q와 더불어서 만든 작품이다.) 이건 전형적인 현실은 시궁창 류의 작품이다.(…)

더불어서 그들을 연구한 책들로는 하마다 유스케의 '후지코 F. 후지오론'과 요네자와 요시히로의 '후지코 후지오론 - F와 A의 방정식'이 존재한다.

2. 작가 연혁

2.1. 타카오카 시절

1944년 후지모토 히로시(이하 F)가 재학중이던 토야마현 타카오카 시의 조즈카 소학교에 아비코 모토오(이하 A)가 전학을 오면서 두 사람은 만나게 되었다. A가 쉬는 시간에 노트에 만화를 그리고 있던 것을 F가 보고 말을 건 것을 시작으로 두 사람은 사이가 친해지게 되었으며, 이 관계는 고등학교 졸업 이후까지 지속되었다.

당대의 많은 만화가들과 마찬가지로 두 사람 모두 '만화의 신'이라 불렸던 데즈카 오사무를 동경하고 있었으며, 아래의 필명과 관련된 일화 역시도 이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 볼 수 있다.

그들은 데즈카 오사무의 「신 보물섬」에 충격과 큰 영향을 받고 만화가를 지망하게 되었다.(이 때의 충격은 「만화의 길」에서도 크게 나타난다.) 손재주가 있었던 F가 반사 환상 등기를 제작하였고, 그것을 소비하기 위한 만화 '천공 마의'를 공동으로 그린 것이 처음으로 만든 합작이 되었다. 이것을 그림 연극같은 느낌으로 동네 아이들에게 읽어 주었다고 한다.

중학교에서 고등학교에 걸쳐 '만화 소년'을 비롯한 만화 잡지에 투고를 시작하였으며, 공동 명의로 그리지만 원고료는 반씩 나눈다는 콤비 스타일은 이때부터 유지되었다. 당시 사용하던 필명은 '아시즈카 후지코'로서, 투고 당시에는 데즈카 오사무의 필명을 본따 '데즈카 후지오'라는 이름을 사용했지만 너무 노골적이라는 이유로 '데즈카의 발끝에도 따라가지 못한다'는 의미의 '아시즈카 후지코'로 변경하였다.

그리고 그들은 데즈카에게 편지를 썼는데 "확​​고한 터치로 미래가 기대됩니다" 라고 그한테 친필 엽서를 받았다. 이것은 점점 그들을 만화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만들었다.

1951년 고등학교 재학 당시 봄방학을 이용하여 두 사람은 데즈카 오사무의 자택을 방문해 자신들이 그린 만화 '벤허'를 그한테 보여주었다. A는 후에 라디오에서 '아우라가 너무나도 굉장해 빛나 보였다'라는 당시의 소감을 말하였고, 데즈카는 이 때 '그래, 잘 하네'라고 말을 걸면서 그 자리를 取り繕っ했지만 원고에 발휘된 능숙한 모습을 깨닫고 충격을 먹어 '터무니 없는 아이들이 나타났다......'라고 생각하며 당시의 원고를 계속해서 보관하고 있었다고 전해진다.

같은 해에 "마이니치 소학 신문"에 편지와 4컷 만화를 보냈다. 편지 내용은 "우리들은 토야마의 고교생입니다. 데즈카 오사무 선생님의 열렬한 팬으로 '마이짱의 일기장'의 애독자입니다. 지금 테즈카 선생님의 연재 만화가 실려 있지 않기 때문에, 대신 우리들의 만화를 연재하게 해주세요" 였다. 그리고 한달이 지난 후 '천사의 알'을 게재하면서 사실상의 데뷔작이 되었다(만화의 길에 게재된 '천사의 타마짱'은 A가 리메이크한 것이다). 이것으로 인하여 두 사람이 만화를 그리고 있다는 것을 선생님뿐만 아니라 다른 학생들한테까지 단번에 알려지게 되었다.

1952년 고등학교를 졸업한 이후 A는 친척의 신문사에 입사해 지면 일러스트 작성 등의 회사 업무를 진행하였고, F는 제과 회사에 다니며 잡지에 만화 투고를 계속 하고 있었다. 이 당시 '아시즈카 후지코' 명의로 발간된 만화가 'UTOPIA 최후의 세계대전'이며, 일본에서 가장 프리미엄이 붙은 만화 중 하나이다. 소설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에서도 중요 서적으로 언급되는데, 초판일 경우 고서점에서 사들이는 가격만으로 100만엔 이상이란 얘기가 나올 정도.

2.2. 토키와장에 상경하다

1954년 F가 A를 초대하는 방식으로 둘은 도쿄로 상경하였다. 뒷일이 마땅히 없었던 F와 달리 A는 안정된 샐러리맨으로 생활하고 있었기 때문에 신문사에 미련이 있었다고 한다. 키와장에 입사하여서 입주해 있었던 테라다 히로오와 그의 제자들인 모리야스 나오야, 나가타 타케마루, 사카모토 사부로와 같이 아동만화 그룹인 '신만화당'을 결성하였다.

때마침 그렸던 탐정왕의 단편 '우주 광맥'에서부터 사용하던 펜네임을 '아시즈카 후지코'에서 현재의 '후지코 후지오'로 변경하였다. 그때 두 사람은 데즈카 오사무를 동경하고 있었으며 14호실에서 만화를 그린다는 생각에 무척 기뻐했다고 한다. 덩달아서 자금이 없었던 그들을 위해 보증금을 테즈카가 대신 납부하였고, 그가 사용하고 있던 책상도 그대로 두어서 토키와장을 나올 때까지 그 책상에서 만화들을 그렸다고 한다.

입주를 하고난 후부터 단편 작품과 신만화당 구성원들의 합작 등을 소화하면서 작업이 급증하게 되었고 매달마다 6개의 만화를 연재하게 된다. 두 사람은 종종 데즈카 오사무의 만화 작업을 도와주기도 했다.

하지만 능력의 한계를 무시하고 작업을 많게 한것 때문에 1955년 1월에 토야마 현에 일시적으로 귀성한 동안 마감을 하지 못할 뻔한 큰 실수를 저질러 버렸다. 그것 덕분인지 한때 만화가를 폐업하는 것도 생각했었지만, 테라다 히로오의 권유가 작용해 다시 토키와장으로 돌아왔다. 이후 약 1년간 잡지사에서 불우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복귀를 완수했다. 이 무렵부터 합작이 아니라 혼자 그린 만화가 서서히 늘어나기 시작했다. 또한 인근의 아파트 방을 빌려서 작업하기도 했다.

만화를 그리는 것과 함께 당시에 드물었었던 텔레비전아키하바라에서 구입하거나, 8mm 카메라로 영화를 제작하기도 했다. 텔레비전의 도입은 주간지의 연재가 늘고 마감 날짜도 짧았기 때문에 시간과 화제 사건들을 아는 것에 도움이 되었다고 하루 동안 켜둔 채로 있었다고 한다.

1961년 토키와장을 나와서 소학관이 창간한 '주간 소년 선데이'에 '바다의 왕자'(공동)를 연재했다. 작년인 1960년에는 광문사의 「소년」에서 '실버 크로스'를 A가 연재하기도 했다.

2.3. 스튜디오 제로와 오바Q

1963년 스즈키 신이치, 이시노모리 쇼타로, 츠노다 지로 등과 함께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인 스튜디오 제로를 결성했다.

1964년 A,F와 스튜디오 제로 잡지부[2]에 의해 그려진 요괴 Q타로가 대히트를 쳤다(연재는 "주간 소년 선데이" 1964년 6호부터.). 그 시절까지 진지한 지향의 작품이 많았던 그들이었지만, 오바Q를 연재하면서부터 '개그 만화가 후지코 후지오'로 널리 인정받게 되었다.

또한 주간 년 킹에 후타 군을, 주간 소년 매거진에는 若殿(이쪽도 후지코 후지오와 스튜디오 제로 명의)를 연재하면서 주간 잡지 세 곳에 동시로 연재를 하게 되었다. 이에 퍼맨(F) · 닌자 핫토리군(A) · 괴물군(A) · 21에몽(F) · 우메보시 덴카(F) 등 현재도 잘 알려져 있는 만화들이 속속 발표되고 애니메이션화되기에 이른다.

2.4. 서로 다른 노선의 괴리감

일본 만화에서 1960년부터 극화가 융성해지면서 소년만화 잡지들도 보다 연령이 높은 만화들을 중심으로 게재하게 되었다.

1968년, 빅 코믹에서 A는 '검은 세일즈맨'을 발표했다. 물론 이전까지도 블랙 만화를 자주 발표했었지만, 이 시점부터 성인을 대상으로 한 만화들을 본격적으로 그리게 되었다. 덩달아서 소년 만화에서는 1972년 연재를 시작한 '마타로가 온다!', '블랙상회 変奇郎' 같은 블랙 만화들을 그렸다. 그가 취미로 삼았던 골프 경험을 떠올려서 '프로 골퍼 사루'라는 대작을 만들기도 했다.

반면, F는 기본적으로 아동 취향의 만화에 전념하고 있었다. 하지만 극화가 융성하는 도중에 '우메보시 덴카'나 '모자코' 등 생각처럼 인기가 나오지 않았던 상황을 고민하고 있었다. 소년만화 잡지가 청년 독자 확보에 주력하고 있었을 때 주간 소년 선데이 편집부에서 곤스케를 샐러리맨으로 그리는 신작을 제안하였다. 하지만 F는 "나는 최근 독자층의 변질을 따라갈 수 없습니다"라고 이를 거절하였다.

그러던 중 1970년에 연재가 시작된 도라에몽이 초등학생 사이에서 점차 인기가 올라가고 있었다. 또한 '미노타우로스의 접시'를 시작으로 SF 단편 작품을 다수 발표하였고, 청년만화 잡지나 SF 전문지 등에서 발표하기도 했다.

그렇지만 콤비를 해체하기 전까지 이들이 각각의 작품에 전념하게 된 원인은 적극적으로 답하고 있지 않았다. 예를 들어서 1977년 초판으로 발행된 자서전 "둘이서 소년 만화만 그려왔다"에서 A는 어느 작품들을 "우리"의 작품으로 표현하고 있었다. 또한 작중에 저자 본인이 그려진 때에는 두 명이 모여서 등장하기도 했었다. 따라서 실제로는 자신의 쓰기에선 없는 작품에 대해 취재를 받거나 의견을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둘의 작풍의 차이는 점차 독자들한테도 알려지게 되면서, A는 '검은 후지코', F는 '하얀 후지코'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다. 이것은 A가 블랙 코미디 성향의 유머를 좋아했던 데에다 F보다 선이 굵고 그림의 느낌이 검은 것 때문이었다. 이렇게 당시에도 '후지코 후지오'라는 필명은 유지하고 있었으나 위와 같이 공동으로 작업을 한다기보다는 각자가 그린 만화에 동일한 펜네임을 붙이는 작품이 대부분이었다.

2.5. 도라에몽의 인기와 후지코 후지오 선풍

이런 도라에몽의 인기와 비례하여 후지코 후지오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그들의 작품을 중심으로 한 '코로코로 코믹'이 1977년 창간하였고, 주간 소년 킹에서는 후지코 후지오의 자전적 만화인 '만화의 길'(A)도 연재되었다.

1979년에 도라에몽이 TV 아사히 계열에서 애니메이션화된데 이어서 1980년대에 「괴물군」(A)· 「닌자 핫토리군」(A)· 「퍼맨」(F)· 「요괴 Q타로」(공동)· 「프로 골퍼 사루」(A)· 「에스퍼 마미」(F)· 「울트라 B」(A)· 「비리누」(A) · 침푸이 (F) 등이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었고 다른 방송국들에서도 키테레츠 대백과 (F) ·포코냥! (F) · 모자코 (F) 들이 연달아 텔레비전 애니메이션이나 영화화되는 등 후지코 후지오 애니메이션이 넘쳐나게 되어서 이러한 애니메이션들을 정리할 수 있는 프로그램(후지코 후지오 와이드 등)들이 방송될 정도였다. 또한 후지코 후지오의 만화 전집인 '후지코 후지오 랜드'가 발간되었다.

언뜻 보면 호조를 보인 시기였지만, F는 종종 컨디션이 좋지 않아서 '라에몽 노비타의 패러렐 서유기'의 원작 만화를 그리지 않기도 했었다.

2.6. 콤비 해체

1987년, 후지코 후지오 콤비는 '후지코 후지오 A'와 '후지코 F. 후지오'로 해체하게 된다. 초기에는 후지코 F. 후지오 역시도 뒤에 F를 놓는 형태로 필명을 썼지만 1년 후에 "저기, '후지코 후지오 F' 그렇게 하면 조금 어조가 좋지 않잖아. F를 중간으로 가지고 오면 어때? 중간 이름 같아서 멋지지 않을까?"라는 이시노모리 쇼타로의 추천에 의하여 지금과 같은 미들네임 형태로 변경하였다.

콤비 해체의 이유로는 여러가지가 있으며, F의 경우 '실제로 함께 작품을 그린 것은 초기에만, 이후로는 따로따로 작품을 그려 후지코 후지오의 이름으로 발표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제는 후지코 후지오의 네임밸류에 의지하지 않고 독립해도 괜찮지 않을까'라고 대화한 이후 해체'라고 밝혔고, A는 후에 'F는 개그 만화를 유지해왔지만, 자신은 어두운 계열을 그리는 등 경향이 바뀌어 왔다. 작품도 생활도 자신과 F는 차이가 있다. 자신이 과격한 것을 그리는 것으로 F의 도라에몽을 손상시키면 안 된다. 50까지 만화를 그린다고는 생각하지 않았고, 할 것은 다 해왔으므로 나머지는 좋아하는 대로 마음 편하게 하려고 헤어졌다'라고 두 사람의 공동 자서전에서 밝힌바 있다.

이런 블랙 취향의 만화를 그리는 것에 대해서 A는, 청년만화를 그리기 시작했던 1973년 무렵 "선생님은 요즘 왜 소년 잡지에 만화를 쓰지 않는다고 합니까? 이제는 소년 잡지에 또한 많은 재미있는 만화를 써주세요"라는 어린이의 팬레터를 읽고 소년만화로의 회귀를 결심했다고 한다. 하지만 훗날 A는 F의 도라에몽이 대히트한 것을 보고 "이대로라면 F의 매니저나 그한테 지원을 할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라고 내심 고민하고 있었던 모습을 회고했다. A는 그때부터 다시 성인 연령 만화로서의 활동이 많아지기 시작했지만, 블랙 코미디 유머를 그리게 되고 나서부터 콤비 해체를 결정하기까지 꽤 오랜 기간을 필요로 하게 되었다고 한다.

또한 A는 "자신은 사교성이 있기 때문에 과 골프를 즐겼으나, F는 그런 것은 일절로도 하지 않았다. 결과적으로 F는 소년 같은 마음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 계속 계기가 되었지만, 반대로 자신은 어린 마음이 희미해져서 작풍에 차이가 일어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F의 입원 당시 콤비 해체를 생각했다'라든가 '한 쪽의 사후 유족과의 금전 문제가 발생할 것을 막기 위해 콤비를 해체했다' 등의 이유도 존재한다는 설이 있다.

그렇지만 그들은 불화로 인하여 콤비를 해체하지는 않았기 때문에 F는 해외여행을 갈때마다 A한테 기념품들을 선물해 주었고, A도 집의 응접실에 그것들을 장식하는 등 서로 밀접한 교류 관계를 유지하였다. 둘은 영화를 감상하는 것이 공동의 취미였기 때문에 영화의 시사회에서 서로가 만나기도 했었다. 이후 A는 원래의 '후지코 스튜디오'에 남았고 F는 근처의 빌딩에서 '후지코 프로'를 새롭게 시작하였다.

2.7. F가 사망한 후부터 현재 ~

콤비를 해체하고 나서 9년 뒤, F가 사망하면서 중앙공론사의 '후지코 후지오 랜드'가 절판되는 등 F의 유족들의 저작권 관리로 인하여 20년 동안 완전히 읽는 것이 불가능하게 되었다. 이런 저작권 문제들로 인하여 과거 작품의 복간은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되었었지만, 2009년부터 '요괴 Q타로'의 복간을 시작으로 2010년 '둘이서 소년 만화만 그려왔다(二人で少年漫画ばかり描いてきた)', 2011년 'UTOPIA 최후의 세계대전' 등 과거의 공동 작품들이 복간되고 있다.

콤비를 해소할 시에는 합작한 작품들은 기존의 '후지코 후지오' 명의로 발매를 계속하고 있었다. 하지만 21세기에 들어와서부터 복각된 작품들의 저자명 표기는 F,A 공동 필명만을 표기하게 되었고, '후지코 후지오'란 명의는 합작한 작품들에서도 더 이상 사용하지 않게 되었다.

더 자세한 사항이 알고 싶을 경우 일본 위키피디아#나 후지코 후지오 A의 자서전격 만화인 '만화의 길', 두 사람의 공동 자서전 '둘이서 소년 만화만 그려왔다 전후 아동만화 비사'를 참고할 것.

3. 작품

1960년대에 처음 애니화된 작품들은 토쿄무비신샤(TMS 엔터테인먼트)가 대부분 제작을 맡았었다.[3] 이후, 니혼 TV를 잠깐 거치고 나서 1979년부터는 TV 아사히신에이 동화가 대부분 제작을 담당하고 있지만[4] 포코냥, 모자코, 키테레츠 대백과 같은 예외 작품도 있다.

3.1. 후지코 F. 후지오의 작품

3.2. 후지코 후지오 A의 작품

그 밖에 애니로 만들어진 작품 외의 다른 작품은 일본위키백과후지코 후지오 애니메이션 역사 문서를 참조.#

3.2.1. 합작 발표 작품

3.2.1.1. 만화 작품
  • 천사의 알 (1951-52년)
  • 일본인 유학생의 로마 소식 (1954년)
  • 바다의 왕자 (1959-61년)
  • 별의 아이 건 (1961년)
  • 명견 틴틴 (1965-68년)
  • 틴 타라 신짱 (1967-68년)
  • 仙べえ (1971/72년) 등등

  • UTOPIA 최후의 세계대전
    • 1953년에 아시즈카 후지오 명의로 간행된 후지코 후지오의 첫 단행본 작품.
  • 바다의 왕자
    • 1959년부터 1964년까지 주간 소년 선데이 등에 연재된 후지코 후지오 최초의 주간 잡지 연재 만화.
  • 요괴 Q타로
    • 1964년부터 1966년, 1971년부터 1974년까지 주간 소년 선데이 등에 연재한 생활 개그 만화로 3차례에 걸쳐 애니메이션화되었다.(1965-1967, 1971-1972, 1985-1987) 하지만 1965년부터 1967년까지 연재된 일부 만화 중에서는 합작한 것이 아니라 F만으로 그려진 작품도 존재한다. 1971년부터 1974년까지 연재된 작품은 F가 대부분을 다루어서 A는 일부 작화 이외에는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仙べえ
    • 1971년부터 1972년까지 주간 소년 선데이에 연재했다. 반쪽 신선 仙べえ가 100년 후인 현대에 돌아와서 동생의 증손자인 峰野의 집에 얹혀 소동을 일으키는 개그 만화. 스토리와 배경의 작화를 F가, 캐릭터의 작화를 A가 담당했다.

3.2.1.2. 자서전 및 전집
  • 둘이서 소년 만화만 그려왔다 전후 아동만화 비사
    • 1977년 4월 마이니치 신문사
    • 1980년 9월 문고판 후미 하루 문고
    • 2010년 1월 25일 인간의 기록 171 일본 도서 센터 ('인간의 기록 시리즈'로 복각)

  • 후지코 · F · 후지오 대전집(소학관) 일부 A와의 공동 제작을 포함한다.
  • 후지코 후지오 랜드(중앙공론사)
    • 후지코 후지오 A 랜드로 A가 제작한 분들만 2002년부터 복간되고 있다.

4. 수상 경력

  • 제8회(1962년도) 소학관 만화상 수상
  • 제27회(1981년도) 소학관 만화상 아동 부문 수상

5. 작가의 특성

후지코 후지오는 묘사상의 문제 때문인지 여자를 남자보다 장신으로 그린다. 이 때문에 도라에몽에서도 노비타의 어머니의 키가 크게 묘사되어 있으며 키테레츠 대백과에서도 키테 에이이치의 어머니가 키테 에이이치의 아버지는 물론이고 카리노 벤죠보다도 크게 묘사되어 있다.

그리고 뚱뚱한 남자 아이를 제외한 대부분의 남자 아이들은 4계절 내내 핫팬츠를 입고 있다.(!) 덕분에 독자들은 후지코 후지오 작품에서 반바지 입고 있으면서 춥다고 하는 병신같은등장인물들을 볼 수 있다. 사실 일본에서는 초등학생 아이들이 겨울에도 반바지를 입고 다니는 광경을 흔히 볼 수 있다. 이유는 불명.

이외에도 후지코 후지오 시절 설정 한 몇몇 캐릭터들은, 콤비를 해체한 후에도 둘의 작품에서 등장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코이케 씨, 카미나리 씨, 곤스케 등이 존재한다.

----
  • [1] 후지코 후지오 A의 작품이지만 콤비를 해체하기 전에 그려서 발간하기 시작했다.
  • [2] 초기에는 A가 쇼타, F가 Q타로, 아카츠카 후지오가 배경, 츠노다와 이시노모리가 다른 캐릭터를 작화하는 방식으로 그렸다고 한다.
  • [3] 그 때까지는 지금과 다르게 TBS테레비 계열 방송국에서 애니메이션을 방영하는 제작회사였다.
  • [4] 사실 파일럿 에피소드가 1년 전 방송된 바 있으니 70년대 후반의 시기와 다를 바는 없다.
  • [5] 원제는 친푸이로 2008년 경 투니버스에서 방영
  • [6] 원제는 파만으로 해적판으로는 빠삐용이라는 이름으로, 재능TV 방영판으로는 '슈퍼꼬마 퍼맨'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다. 슈퍼맨의 패러디물. 참고로 해적판은 이나믹 콩콩 코믹스 레이블로 나왔으며, 쿤타맨, 용소야류의 트레이싱계열 해적판으로 추정된다.
  • [7] 여담이지만, 후지코 후지오의 작품 중 가장 처음 애니화된 작품이자(TBS테레비TMS에서 1965년 제작하였다.) 공동 작품이기도 하다.
  • [8] 이 작품의 주인공인 Q타로에서 유래한 캐릭터가 있다. 바로 은혼엘리자베스.
  • [9] 작품으로는 처음으로 후지 테레비 계열에서 제작, 방송하였다.
  • [10] 원제는 모쟈코이며 처음 투니버스에서 방송했고 나중에 애니맥스에서 재더빙으로 방송.
  • [11] 작품으로선 첫번째로 TV 도쿄 계열에서 제작, 방송하였다.
  • [12] 챔프에서 방송. 근데 이제 카툰 네트워크에서도 방송한다는 것 같다.
  • [13] 작품 중에선 최초로 NHK에서 제작, 방송하였다.
  • [14] 2011년 경 투니버스에서 방영
  • [15] 원제는 괴물군으로 2009년 카툰 네트워크에서 방영한 뒤에 2014년, 디즈니 채널에서 방송하고 있다.
  • [16] 원제는 비리누이며 JEI 재능TV에서 방송하였다.
  • [17] 미즈키 이치로가 주제가를 담당한 작품 중 하나에 속한다.
  • [18] 등장인물이 전원 정신병자라는 정신나간 설정의 개그 만화. 당연히 문제시되어 연재 14화 만에 짤리고 단행본화도 되지 않은 일종의 환상의 작품이다.
  • [19] 원제는 닌자 핫토리군으로 핫토리군의 '핫'은 일본어로 8을 의미한다. 그래서 일본판 제목이 8글자냐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6-24 13:39:22
Processing time 0.242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