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경과/2014년 6월

last modified: 2014-07-01 19:27:46 by Contributors

  • 이 문서의 내용을 수정하실 때는 사실을 왜곡하지 않도록 링크된 기사를 참조하면서 작성해 주십시오.



5월 시점에서의 실제 상황 :
  • 원자로 1호기 : 노심용융. 핵연료 관련 정보 없음.
  • 원자로 2호기 : 노심용융. 핵연료 관련 정보 없음.
  • 원자로 3호기 : 노심용융. 내부 조사 불가. 핵연료 관련 정보 없음.
  • 원자로 4, 5, 6호기 : 내부에 핵연료 없음.
  • 1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조 : 냉각수 공급중.
  • 2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조 : 냉각수 공급중.
  • 3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조 : 냉각수 공급중.
  •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조 : 냉각수 공급중. 11월 18일부터 핵연료 회수를 시작함. 지진 발생시 붕괴 위험 있음.
  • 현재 지속적으로 방사능 물질이 누출되고 있음.
  • 일본 정부의 주장에 따르면 하루에 300톤의 방사능 오염수가 유출되는 중이나 정확한 양은 알 수 없음.

여담으로 본 사건일지는 2013년 12월을 마지막으로 완결 될 예정이었으나 원 작성자가 작성을 중단하였어도 관련 정보가 아예 끊겨버릴 때까지 이어서 작성을 해보자는 위키 게시판의 의견에 따라 작성을 재개하게 되었다. 끝날 날이 올지나 모르겠다(...)

Contents

1. 6월 3일
2. 6월 14일
3. 6월 26일


1. 6월 3일

동토차수벽 공사가 시작되었다. 원자로 건물 등의 주변 약 1.5㎞ 범위에 영하 30도의 냉각제가 들어가는 약 30m 길이의 파이프를 1m 간격으로 설치해 땅을 얼려 지하수가 원전 부지 내로 흘러들어가지 못하게 하는 것.

2. 6월 14일

일본이 2년째 핵폭탄 80발 분량의 플루토늄을 IAEA 보고에서 누락했다. 이 플루토늄은 2011년 3월 정기검사 중인 원자로에 투입됐지만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여파로 해당 원전이 재가동하지 않으면서 원자로 내에 2년가량 방치되었던 것. 플루토늄은 2013년 3월 미사용 상태로 원자로에서 꺼내졌고 현재는 연료풀에 보관 중이다. 일본 정부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지만 IAEA 전 사무차장은 보고해야할 사항이라며 대차게 일본을 깠다. 기본적으로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결과물인 만큼 성실한 보고를 해도 시원찮을 판국에 이런 짓을 하는건 이해가 가지 않는 상황이다.

3. 6월 26일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현 나미에마치 주민의 합의 요구를 거절했다. 답이 없다 정신나간 놈들 이 합의를 중재한 기관이 바로 원자력 손해 배상 분쟁 해결 센터(ADR)이고 이 센터는 정부에 의해 설치된 중재기관이다. 정부의 합의 제안을 거절한 것.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7-01 19:27:46
Processing time 0.117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