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흘수선

last modified: 2014-02-20 18:02:51 by Contributors

吃水線

가 수면 위로 드러나는 선, 혹은 선체가 잠기는 한계선을 말한다. 당연히 배가 싣고 있는 짐의 양에 따라 흘수선의 위치가 바뀌는데, 보통은 짐을 최대로 실었을 때의 흘수선인 만재흘수선을 말한다. 만재흘수선은 배에 표시를 해서 '이 이상 짐 실으면 안됨, 과적임'을 알리는 역할을 한다. 계절과 담수/해수의 구분에 따라서도 만재흘수선은 바뀔 수 있다.

이 외에도 여객선은 따로 구획 만재흘수선을 표시해야 한다. 이게 뭐냐면 만에 하나 사고가 나서 침수가 일어난다면, 요즘 배들은 일정 구역을 아예 막아버리는 식으로 침몰하지 않을 수 있다. 그 때에도 항해의 안전을 위해 넘어서는 안 되는 일종의 예비 만재흘수선이다.

군함끼리 싸울 때 치명적인 약점부위다.[1] 구멍이 이 위로 나면 물이 안 샐 테고, 아래에 구멍이 나 버리면 물이 새기 시작하지만 차 있는 공기가 빨리 빠지지 않기 때문에 그나마 나은데…[2] 흘수선을 딱 맞춰버리면 해면에서 공기가 빠져나가면서 물이 콸콸 쏟아져 들어오기 때문에 치명적이다.[3] 기뢰 같이 흘수선을 대놓고 노리는 무기에 걸리면 짤없다.

----
  • [1] 사실 군함의 최대약점은 탄약고용골이다. 그러나 탄약고는 군함마다 위치가 다르고(단 현대의 함선은 대체적으로 위치가 정해져 있다) 용골은 수상함이 노릴 순 없고 적의 잠수함에 가장 취약한 부위라 보면 된다.
  • [2] 솔직히 이건 좀 어폐가 있는게 수상함끼리 전투할 때는 수중탄을 쓰더라도 흘수선 아래 특히 흘수선 위에는 피해가 없는 형태로는 타격하긴 힘들다.
  • [3] 간단하게 예시를 들자면 꽉찬 패트병에서 내용물을 쏟아 버릴 때 같은 경우를 생각하면 된다. 완전히 기울이면 물이 쿨럭쿨럭 거리면서 제대로 빠지지 않지만 공기가 들어오도록 적당히 기울이면 부드럽게 잘 흘러내리는 것과 같은 이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2-20 18:02:51
Processing time 0.042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