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히사이시 조


久石 譲 (영어 표기는 Joe Hisaishi)
1950.12.6~


스튜디오 지브리 25주년 기념 콘서트 (1시간 56분 1초)

일본의 작곡가, 편곡자,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급의 피아니스트, 지휘자. 항목의 이름은 예명으로, 본명은 후지사와 마모루(藤澤 守). 홈페이지

Contents

1. 약력
2. 주요 음반과 영상물, 저서
2.1. 솔로 앨범
2.2. 라이브 앨범
2.3. 월드 드림 오케스트라 앨범
2.4. 클래식 지휘 앨범
2.5. DVD
2.6. 저서
3. 수상 경력
4. 음악 성향
5. 가족 관계
6. 에피소드


1. 약력

나가노 현의 나카노 시 태생으로, 어릴 적 스즈키 신이치가 설립한 스즈키 바이올린 학교에서 바이올린을 배운 경험이 있다. 현립 스자카 고등학교를 거쳐 도쿄의 쿠니타치 음악대학 작곡과를 졸업했고, 대학 시절부터 이런저런 밴드의 세션 키보디스트나 작·편곡자로 활동했다.

당시 미국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던 미니멀리즘 사조의 음악에 관심을 갖고 분석하거나 작곡에 응용했고, 졸업 직후인 1974년에는 텔레비전 애니메이션최초의 인간 갸톨즈(はじめ人間ギャートルズ) 의 음악을 맡아 공식 데뷰했다(다만 이 때는 본명을 썼다).

1981년에는 자신이 작곡과 프로듀스를 맡은 프로젝트 밴드인 MKWAJU 앙상블 명의로 본격적인 미니멀리즘 음악을 추구한 'MKWAJU' 라는 앨범을 발매했고, 이듬해 '원더 시티' 라는 이름으로 사무소를 차려 본격적인 솔로 활동에 들어갔다. 같은 해 첫 솔로 앨범인 'INFORMATION' 을 발매했다.

1984년에 미야자키 하야오타카하타 이사오 등이 주축이 된 애니메이션 프로덕션인 톱 크래프트에서 바람계곡의 나우시카를 제작하고 있을 때 음악감독을 누구로 할 지 고민하고 있었는데, 이들은 예상 외로 무명이었던 히사이시를 발탁해 음악감독에 앉혔다.

나우시카의 흥행 성공으로 이후 미야자키가 맡게 되는 거의 모든 극장판 애니메이션의 음악감독으로 활동하게 되었고, 1985년에는 녹음 스튜디오인 '원더 스테이션' 을 자비로 개장해 솔로 앨범 등의 제작에 사용하기 시작했다. 1991년에는 기타노 다케시와도 공동 작업을 시작해 그 여름, 가장 조용한 바다를 시작으로 2002년의 'Dolls' 까지 일곱 편의 영화에서 음악감독을 맡았다.

1992년에 일본 아카데미상 최우수 음악상을 수상하면서 영화음악이나 방송음악의 전문가로 인정받기 시작했고, 관현악단을 동원한 솔로 콘서트나 앨범 제작 등 한층 스케일 큰 음악 작업에도 본격적으로 뛰어들기 시작했다. 1998년 나가노 동계 패럴림픽에서는 개막식의 음악 총감독을 맡기도 했다.

2001년에는 자신이 음악감독 외에 영화감독까지 맡아 제작한 음악 영화 '쿼텟(Quartet)' 을 발표하기도 했고, 피아니스트나 키보디스트 외에도 직접 지휘를 맡아 공연하는 횟수가 늘어나기 시작했다. 2004년에 개최된 칸 국제영화제에서는 일본 음악인으로서는 최초로 영화제 개막식에서 버스터 키튼의 무성영화 '장군(The General)' 의 음악 작곡과 지휘를 맡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같은 해 일본의 대표적인 관현악단 중 하나인 일본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여름 시즌에 팝스 오케스트라로 활동하기 위해 결성한 '신일본 필하모닉 월드 드림 오케스트라' 의 초대 음악감독 겸 지휘자로 임명되어 2010년 현재까지 재임 중이다.

2005년에는 자들의 야마토 영화음악을 작곡했다. 2007년 부터는 한국의 드라마나 영화의 음악도 간간히 작곡하고 있는데, 태왕사신기웰컴 투 동막골의 OST도 그의 작품이다.

2008년에는 거의 20여 년 동안 같이 작업해온 미야자키와 그의 애니메이션 제작사인 스튜디오 지브리의 창립 25주년을 기념해 도쿄무도관에서 대규모 합창단과 관현악단 등 총 출연 인원 1100명(!!!)을 동원해 기념 콘서트를 열기도 했다.

2009년부터는 자작곡이나 해외의 영화음악 등 파퓰러 넘버 외에 모차르트, 베토벤, 브람스, 차이콥스키, 드보르자크, 말러 등 본격 클래식 작품으로만 꾸민 관현악 연주회의 지휘자로도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흠좀무.

2010년 4월에는 모교인 쿠니타치 음대의 초빙교수로 부임했다. 2011년 1월 18일과 19일에 서울에 와서 내한공연을 가졌다. Minima_Rhythm 앨범에 포함된 미니멀리즘 곡 위주의 전반 세션과, 익숙한 OST 중심의 후반 세션으로 120분 가량의 공연이었으며, 앵콜로 하울의 움직이는 성, 토토로 등으로 마무리했다. 18일 공연의 경우 앵콜이 끝난 후 기립박수가 나왔다. 19일 공연의 경우 전석매진되었다고.

2. 주요 음반과 영상물, 저서

2.1. 솔로 앨범

  • MKWAJU (1981)
  • INFORMATION (1982)
  • α-BET-CITY (1985)
  • CURVED MUSIC (1986)
  • Piano Stories (1988)
  • illusion (1988)
  • PRETENDER (1989)
  • I am (1991)
  • My Lost City (1992)
  • 地上の楽園 (지상의 낙원, 1994)
  • MELODY Blvd. (1995)
  • Piano Stories II (1996)
  • WORKS I (1997)
  • NOSTALGIA~Piano Stories III (1998)
  • Shoot The Violinist (2000)
ENCORE (2002)
  • CURVED MUSIC II (2003)
  • ETUDE (2003)
  • PRIVATE (2004)
  • FREEDOM~Piano Stories IV (2005)
  • WORKS III (2005)
  • RAKUEN / MALDIVES (2006)
  • Asian X.T.C. (2006)
  • Piano Stories Best '88-'08 (2008)
  • Another Piano Stories: ~The End of the World~ (2009)
  • Minima_Rhythm (2009)

2.2. 라이브 앨범

  • Symphonic Best Selection (1992)
  • WORKS II (1999)
  • SUPER ORCHESTRA NIGHT 2001 (2002)
  • 空想美術館~ LIVE BEST (공상미술관~ 2003 LIVE BEST, 2003)

2.3. 월드 드림 오케스트라 앨범

  • WORLD DREAMS (2004)
  • AMERICAN IN PARIS (2005)
  • W.D.O. BEST (2006)

2.4. 클래식 지휘 앨범

  • 드보르자크: 교향곡 제9번 '신세계로부터' & 슈베르트: 교향곡 제7(8)번 '미완성' (도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2010)
  • 브람스: 교향곡 제1번 & 모차르트: 교향곡 제40번 (도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2010)
  • 로시니: 오페라 '기욤 텔(윌리엄 텔)' 서곡, 라벨: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 차이코프스키: 발레 모음곡 '호두까기 인형' & 스트라빈스키: 발레 모음곡 '불새' (신일본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2011)
  • 후지사와 마모루: 5th Dimension, 베토벤: 교향곡 제5번 & 제7번 (도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2011)
  • 말러: 교향곡 제5번 (도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2012)

2.5. DVD

  • Quartet (2002. 첫 영화감독 작품)
  • 4 MOVEMENT (2003. 두 번째 영화감독 작품)
  • a Wish to the Moon~Joe Hisaishi & 9 cellos (2003)
  • Joe Hisaishi meets The General (2006)
  • W.D.O. (2006)
  • 祝祭音楽劇-トゥーランドット (축전음악극 '투란도트', 2008)
  • 久石譲 in 武道館 ~宮崎アニメと共に歩んだ25年間~ (히사이시 조 in 무도관: ~미야자키 애니메이션과 함께 걸어온 25년간~, 2009)

그 외 OST, 베스트 앨범 등 다수.

2.6. 저서

음악 에세이 '감동을 만들 수 있습니까? (感動をつくれますか, 2006)

3. 수상 경력

  • 일본 아카데미상 최우수 음악상 (1992-1994, 1999-2000, 2009)
  • 예술선장 문부대신 신인상 (대중음악 부문. 1998)
  • JASRAC상 동상 (1998)
  • 애니상 최우수 음악상 (2002)
  • 일본 골드디스크 대상 애니메이션 오브 디 이어 부문 (2002)
  • JASRAC상 금상 (2002, 2007)
  • 로스앤젤레스 영화비평가협회상 최우수 음악상 (2005)
  • 대한민국 영화대상 최우수 음악상 (2005)
  • ACC 광고대상 (2005)
  • 미국 영화음악 비평가협회상 텔레비전 부문 베스트 오리지널 스코어상 (2008)
  • 홍콩 아카데미상 최우수 음악상 (2008)
  • 아시아 필름 어워드 오리지널 작곡상 (2009)
  • 일본 골드디스크 대상 사운드트랙·인스트루멘탈 오브 디 이어 부문 (2009)
  • 자수포장 (2009)

4. 음악 성향

초기에는 미니멀리즘 음악에 탐닉했다고 하지만, 그 외에도 일반적인 대중음악의 흐름이나 어법, 클래식 음악, 제3세계 음악 등 다른 장르의 음악에도 관심을 갖고 있었다. 오히려 상업 음악계에서 본격적으로 활동하면서 부터는 미니멀리즘 보다는 드뷔시라벨, 사티프랑스 근대 작곡가들의 음악에서 받은 강한 영향이 반영되었다.

미야자키와 작업한 애니메이션 음악의 경우 클래식 어법을 기본으로 이나 , 재즈 등의 요소를 가미하고 있으며, 기타노와 작업한 영화음악에서는 특유의 골계미나 잔혹성, 냉소 등을 살리기 위해 필름 누아르 스타일의 어둡고 음침한 음악으로 보조를 맞추고 있다.

중년에 접어들면서 일본 전통이나 현대사와 관련된 영화나 드라마, 다큐멘터리 등의 음악을 맡는 경우도 부쩍 늘었는데, 비단 일본에 국한하지 않고 한국 등 해외의 수주도 받아 작품 활동을 하는 것을 보면 일본 음악인으로서의 자각과 세계 무대를 향한 야심을 동시에 보여주는 것 같다.

본격적으로 지휘 활동에 뛰어든 2000년대 이후로는 대규모 관현악을 구사한 오리지널 작품들이나 편곡물을 다루는 빈도가 현저히 높아지고 있는데, 음반이나 영상물들을 보면 정말로 지휘에 제대로 맛을 들인 모양이다. 월드 드림 오케스트라 외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전국 투어 때도, 대부분 지휘자 혹은 피아노 연주와 지휘를 같이 하는 1인 2역 형태로 무대에 서고 있다.

물론 본격 클래식 콘서트 같은 경우에도 골수 클래식 팬들 보다는 히사이시 자신의 팬들의 입맛에 맞춘 이벤트성 공연이기는 하지만, 직접 연주를 하면서 삑사리의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솔로 활동 보다는 지휘 쪽이 좀 더 안정되고 뽀대나는 것도 사실이라 앞으로도 지휘자 히사이시의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을 듯 하다. 히사이시 자신도 '피아노 연주에는 별로 자신이 없다' 라고 한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1990년대 리즈시절 내놓은 앨범들의 팔팔한 연주력을 생각하면 별로 설득력이 없지만(...). 게다가 지브리 스튜디오 25주년 기념공연 파이널 부분의 붉은 돼지 OST인 매드니스 연주를 보면... 그냥 피아노 치는거 자체가 귀찮은 듯 지휘가 제일 쉬웠어요

5. 가족 관계

공식 데뷰 때부터 지금까지 소속사로 삼고 있는 원더 시티는 자신의 부인인 후지사와 후미메(藤沢文女)가 대표 이사를 맡아 설립한 연예 기획사다. 지금도 대표 취체역으로 남편의 행정 업무를 맡아보고 있는 중. 큰딸인 후지사와 마이(藤澤麻衣)는 '마이(麻衣)' 라는 예명의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 이미 나우시카에서도 허밍을 녹음한 바 있고, 본격 가수 데뷰 후에도 모노노케 히메나 웰컴 투 동막골, 벼랑 위의 포뇨 등의 OST에서도 보컬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6. 에피소드

  • 아버지가 고등학교 교사였는데, 취미가 영화 감상이라 거의 매 번 아들을 데리고 영화관에 갔다고 한다. 히사이시는 이 때의 경험이 훗날 영화나 방송 음악 작곡과 제작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밝힌 바 있다.

  • 예명인 '히사이시 조' 는 쿠니타치 음대 재학 시절 동기들이랑 '프로 활동하면 예명 뭘로 할거냐' 는 주제로 가진 농담 때 생각해낸 것이라고 한다. 자신이 가장 존경하는 음악인 중에 미국의 유명 재즈 작곡가이자 편곡자, 밴드 리더인 퀸시 존스의 이름을 일본어 식으로 변형시켜 완성.[1]

  • 영화나 애니메이션 등 방송 음악을 작곡할 때는 우선 감독이나 기타 스탭진들에게 해당 작품의 전반적인 줄거리나 설정 등을 들어보고 거기에 자신의 주관을 덧붙인 '이미지 앨범' 을 먼저 만든다고 한다. 그 후 제작 과정을 지켜보며 첨삭이나 개작을 한 뒤에 공식 OST를 제작하는 순서. 물론 CM송 같이 매우 짧은 분량의 곡은 그냥 이미지송이 곧바로 쓰이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 1990년대까지만 해도 비교적 머리숱이 많았지만, 이후 인기와 작업량이 상승하기 시작하면서 반대급부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았는지 어쨌는지 눈에 띄게 탈모가 진행되기 시작했다. 2000년대 들어서는 아예 머리를 빡빡 밀고 턱수염을 기르는 등 본격적인 중년의 풍모를 보여주기 시작했는데, 2000년대 후반에 찍힌 사진들을 보니 머리는 대머리 그대로지만 수염은 다시 말끔하게 깎은 모양.

  • 연주자로 주로 활동하던 1990년대에는 관현악단을 동원한 콘서트를 개최할 때 재일교포 지휘자인 김홍재와 자주 협연하곤 했다. 라이브 앨범 중 'Symphonic Best Selection' 과 'SUPER ORCHESTRA NIGHT 2001', '공상미술관' 세 장이 김홍재와 협연한 실황을 담고 있으며, 이웃집 토토로의 OST를 교향 모음곡으로 개편한 앨범인 '오케스트라 스토리즈 토토로' 도 김홍재 지휘의 신일본 필하모닉 연주로 녹음했다. 다만 히사이시 자신이 직접 지휘대에 서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공동 작업은 뜸해진 상황.

  • 오다기리 조와 더불어 조모임 조명으로 많이 쓰이는 이름이다.(...)

----
  • [1] 히사이시(久石)의 久는 음독으로 쿠(く)라고 읽을 수 있다. 즉, 쿠이시 → 퀴(ㄴ)시가 되는 것. 譲(죠-)는 존스에서 -ㄴ스를 탈락시킨 것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5 22:32:31
Processing time 0.152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