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10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정수 (0 ~ 30)
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一)10배
십(十)10배
(百)

아라비아 숫자 표기10
로마 숫자 표기X
16진수 표기A
한국어열, 십
한자十, 拾
영어Ten
일어じゅう, とお
독일어Zehn (첸)
프랑스어Dix (디스)
스페인어Diez
러시아어Десять (데샤띠)
라틴어Decem
아랍어عشرة
터키어on
그리스어δεκα
에스페란토Dek (덱)

Contents

1. 본문
2. 신화, 종교적 의미
3. 관련 링크

1. 본문

자연수의 열 번째 수. 두 자리로 된 자연수 중 가장 작은 수이다.

KBS TV유치원 하나 둘 셋에서는 10을 집 굴뚝과 해로 표현하는 대한민국 방송 역사에 길이 남을 센스를 보여 주었다.

축구계에서는 '펠레 넘버'로 불리기도 하며, 팀 공격수 중 가장 뛰어난 선수에게 이 백넘버를 배정하는 풍습이 있다. 특히 남미와 이탈리아 축구가 그런 경향이 강하다 (펠레, 마라도나, 로베르토 바지오 등).[1]. 이탈리아 국가대표팀에서는 명실상부한 에이스에게 부여하는 번호이다. 일례로 역대 판타시스타는 모두 국가대표 10번을 달았다.

이탈리아의 축구 리그인 세리에 A에서는 특정 팀이 10회 우승을 차지할 때마다 해당 팀의 엠블럼 위에 금별을 하나씩 추가한다. 국내 컵인 코파 이탈리아는 10회 우승당 은별을 추가한다.

한국 야구에서는 장훈 선수가 이 번호를 단 이래 이대호 이전까지는 뛰어난 좌타자의 상징인 배번. 이 배번을 단 장효조, 양준혁[2], 김기태, 봄 한정으로 이숭용[3] 그럼 가을 한정으론 조동화??등등.... 물론 이대호 이후로는 단순히 강타자를 상징하는 배번이 되었다.

KBO 리그(2015년부터), 한국프로농구는 10개 구단이 참가한다.

지구에서는 10진법을 주로 사용한다. 사람의 손가락이 10개이기 때문에 10진법을 사용했다는 설이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한국나이 기준으로 초등학교 3학년에 해당된다.

아랍지방에서 사용되는 숫자 형태로는 ١٠ , 즉 1과 0을 아라비아 숫자 방식으로 이어 쓰는데, 이는 아랍 문자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써가는데 반해 숫자만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쓰는 특이한 방법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수의 프랑스어 표현인 dix는 19세기 루이지애나 은행이 발행한 10달러 지폐에 영어 표현인 ten과 같이 쓰였고, 미국 남부지역을 지칭하는 용어인 딕시의 유력한 기원으로 여겨지고 있다.

동방프로젝트의 13번째 작품인 동방신령묘의 부제가 Ten Desires이다.

쇼토쿠 태자는 열 사람이 말하는 것을 들었다는 일화가 있다.

수도권 전철의 일부 노선은 역번호가 10번부터 시작된다.

10진법의 임의의 숫자 x를 x진법으로 환산하면 10이 된다.

상용로그는 10을 밑으로 하는 로그이다.

유한소수는 그 수의 분모를 10의 거듭제곱 꼴로 고칠 수 있는 수이다.

또한 듣는 사람 입장에서는 욕으로 들리는 숫자이기도 하다. 그러니 조심해서 부르는 게 좋다.

XX주년 할 때 가장 많이 쓰이는 숫자이다.[4]

유튜브에서는 이나 특정 영상을 10시간 버전으로 만든 영상들이 있다.

2. 신화, 종교적 의미

10은 우주를 나타내는 수라고 한다. 창조의 패러다임이며 모든 수를 포함한다. 기독교에서 10은 모세의 십계를 나타내는 숫자로 유명하다. 유태교의 카발리즘에서 10은 '영원세계'인 요드(히브리어 알파벳의 열 번 째 문자)를 나타낸다. 피타고라스와 로마는 10을 완전한 숫자라고 생각했다. 동양의 명리학에서 10번째 문자는 천간 (癸水)계수이다. 계수는 천간의 마지막 문자다. 癸水는 비, 구름, 안개, 눈등 항상 변화하는 물을 뜻한다. 계수는 마지막의 다음이라는 의미가 있다. 마지막은 9번째 단어인 임수(壬水)이다. 가끔 동양학에서는 10이 완벽을 의미해서 신의 숫자라고 하기도 한다.

3. 관련 링크

----
  • [1] 다만 아르헨티나의 고전적인 10번은 공격수보다는 팀의 에이스가 되는 선수들, 특히 공을 소유하며 공격전개를 담당하는 공격형 미드필더들이 주로 10번을 달았다. 마라도나, 오르테가, 리켈메등이 이런 케이스. 현 10번인 메시도 국대에서는 이와 유사한 역할을 담당한다결국 마라도나처럼 혼자 먹여 살리지만. 전형적인 공격수로 10번을 달았던 바티스투타가 예외적인 케이스.
  • [2] 영구결번.
  • [3] 팀의 상징이고 특출난 시즌이 없을 뿐이지 통산 커리어로 보면 굉장한 타자이다.
  • [4] 예 : 2017년에는 리그베다 위키가 설립된지 10주년을 맞이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0 11:53:46
Processing time 0.094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