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127시간


Contents

1. 개요
2. 줄거리
3. 기타

1. 개요

산악인 아론 랠스턴의 실화를 모티브로 한 대니 보일 감독의 2011년 2월 17일 개봉작. 제임스 프랭코 주연.

IMDB(관객평점)와 로튼토마토 모두에서 좋은 평점을 받았고 아카데미 시상식에도 작품상 후보에 올랐다. 흥행은 제작비 1800만 달러로 북미 1833만 달러, 해외 4240만 달러.

명대사로는 Fucking Made in China!! 위기에서도 앞을 가로막는 중국산

2. 줄거리

2003년 미국 유타주의 블루 존 캐년에서 홀로 등반을 하던 아론은 좁은 절벽 사이를 타고 내려가다 굴러 떨어진 암석에 오른팔이 짓눌려 절벽 사이에 갇히게 되어 산악용 로프와 작은 , 500ml의 한 병만을 가지고 생존을 위한 사투와 함께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는 내용이다. 생존을 위해 여러가지 방법으로 고군분투하는 내용보단 죽음의 갈림길에 선 아론의 심리와 추억에 좀 더 초점이 맞춰졌다. 탈출을 위해 무딘 중국산 주머니칼로 짓눌린 을 절단하기 위해 일부러 를 부러뜨리고 마구 찔러 을 자르고 신경을 늘여 자르는 장면을 리얼하게 묘사하여 화제가 되었다. 이 장면을 보고 구토하거나 하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모자이크 처리가 되어 있는 버전도 있지만 배우의 연기나 팔을 절단시키는 리얼한 사운드 등의 조화가 신묘히 어우러져 보고 있는 것만으로 손에 땀이 쥐어지게 만든다...! 그러니까 돈 더 들여서 좋은 주머니칼을 준비해야 한다는 교훈이 들어가 있다. [1]

3. 기타

여담으로 그후 실화의 주인공 아론 랠스턴은 2013년에 가정폭력 혐의로 감방에 갇히게 됐다. 타락했다 일종의 PTSD인가
----
  • [1] 실제 본인 당사자도 좋은 스위스제 나이프를 가진게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그걸 집에 두고 하필 잘 안드는 중국산 칼을 들고가는 바람에 당시 상당히 후회했었노라고 사건직후 인터뷰 기사에서 밝힌적이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8-13 13:46:13
Processing time 0.121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