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13암흑신

last modified: 2015-04-04 05:46:15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구성원
3. 행적
3.1. 암흑신앙 (암흑교)
4. 참고 항목

1. 개요

창세기전 시리즈의 등장 인물들. 암흑의 13악신. 창세기전 2에서 창세기전 3 파트 1까지 아우르는 무대인 안타리아 대륙을 주관하는 들의 한 파벌이다.

아르케에서 선발된 100명의 오딧세이 승무원들 중, 오딧세이 호를 타고 아르케에서 40만 광년 떨어진 안타리아 행성에 도착한 뒤 무사히 깨어난 25명 중의 13명이다. 이들은 생명공학자 출신이며, 12명의 주신은 물리학자 출신이어서 파벌이 두 갈래로 나뉘게 되었다. 이들은 주신들이 주관하는 빛이나 생명, 질서의 어두운 면을 견제하여 조화를 이루는 역할을 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니까 처음부터 악역이 아니었다.

2. 구성원

  • 남자는 보라색, 여자는 자주색으로 표시. 검정색은 성별 불명.

정식 명칭파트 2에서 계승된 인물비고
혼돈데이모스리차드 레마르크
디아블로마리아 카진스키[1]창세기전 시리즈디아블로
바다의 이스킨데룬네리사 레마르크
구름의 라만진 라휘나
사망의 도네프로게스
재물의 알하스마 에리히로 추정
교만의 발로네
의 유가네아슈 라휘나
질병의 시리벨르
음모베라모드베라모드창세기전 2베라딘
분쟁의 오바디아
파멸의 유스타시아유진 루돌프만[2]창세기전 시리즈이루스
의 이슈비케리엔 샤이나


3. 행적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12주신들과 더불어 안타리아라는 세계를 창조하지만 12주신들과의 대립이 심화되면서 라그나로크 전쟁을 일으키게 되고, 초반 마장기를 동원한 12주신 앞에 열세에 놓이게 되지만 그리마암흑마법을 동원하면서 만회하게 된다. 그러나 이 격해진 싸움의 충격파로 파괴신들이 깨어나게 되면서 그들은 안타리아 대륙 서부의 봉인지에 몸을 숨긴다.[3]

그 곳에서 파괴신들의 힘의 원천에 대해 연구를 진행한 끝에 그 힘을 제어할 방법을 찾아내는 데에 이르지만, 베라모드의 내란으로 암흑신들 다수가 죽거나 봉인되는 지경에 이르고 만다. 수백 년 후 흑태자가 암흑신의 봉인지에 찾아왔을 때 남아있던 건 암흑신의 수장 데이모스 하나 뿐.

데이모스에 의하면 베라모드에 가담한 암흑신은 디아블로, 유스타시아, 알하스마, 이렇게 셋이라고 하는데 이 중 알하스마는 어떻게 되었는지 언급이 없다. 템페스트 메뉴얼 후기에 있는 연대표에선 아스타니아의 고관이었던 에리히가 진짜 모습인 암흑신을 보였다고 기술되어 그가 바로 알하스마가 아니냐는 의견도 있으나, 이에 대해선 반론도 만만치 않은 편. 아무래도 에리히가 딱히 베라모드의 계획에 도움을 주는 행동을 한 것도 아니고 괜히 되도 안되는 쿠데타만 일으켰다가 허무하게 가버린 탓이 크다. 템페스트의 메뉴얼 기술에 대해서는 그리마의 오기라는 의견도 있다.[4] 창세기전 2 이후로 나온 후속작에서부터는 아예 베라모드와 별 상관없는 존재가 되버린 듯 언급 조차 되지 않는다. 창세기전 3 파트 2에서도 베라모드의 조력자는 유스타시아와 디아블로 둘 뿐이다. 결국 알하스마의 정체는 맥거핀으로 남았다.

그런데 템페스트에서 비스바덴이 말하길, 베라모드가 내란을 일으켰을 당시 희생된 건 이스킨데룬과 라만, 유가네아 셋 뿐으로[5], 그 외의 암흑신 다수가 실은 베라모드의 명령 하에 앙그라 마이뉴를 만들고 있었다 한다.[6]

결과적으로, 베라모드는 창세전쟁 당시 흑태자에 의해 목숨을 잃었고 데이모스도 시라노 번스타인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바쳤으며 유스타시아와 디아블로 또한 시라노의 손에 죽는다. 이 시점에서든 창세기전 3의 시점에서든 13 암흑신은 안타리아에서 완전히 자취를 감춘 셈이다.

3.1. 암흑신앙 (암흑교)

주신의 힘을 견제하는 반대세력으로서 처음부터 단순한 악신의 이미지까지는 아니었던 암흑신들의 이미지는, 그리마로 인해 기괴하게 변질된 모습 등으로 안타리아 동부인들에게는 이래저래 부정적인 존재로 변질되고 말았다. 인간에 의해 묘사된 그들의 모습부터 흉측하기 그지없다니, 더 이상 설명이 必要韓紙?

이들을 섬기던 암흑신앙의 모습은 주신교 신앙에 비해 자세히 묘사되어 있지는 않았지만, 흑영대들의 성지에 사망의 도네프로게스를 모시던 신전이 있는 것을 보아 그리스 로마 신화의 신들처럼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각자 자신에게 맞는 신들을 섬겨진 것으로 보인다.

창세전쟁이 끝난 이후, 존재 자체에 의미를 잃어버린 신앙이 붕괴되는 것을 염려한 팬드래건의 성왕 라시드는 전쟁의 진실을 축소하여 '암흑신 베라모드파괴신 부활을 막기 위한 인간들의 항쟁'으로 왜곡시켜 버린다. 이는 주신교를 믿던 국가에는 민심을 안정시키는 데에 도움이 되었지만, 암흑신앙을 가졌던 구 게이시르 제국은 신앙의 의의를 상실하자 나라가 망한 것도 억울한데 내부 세력까지 주저앉고 말았다. 아르케로 돌아가려던 주동자들 중에는 주신들이 훨씬 많았는데 괜히 베라모드만 덤태기 씌였다!?

4. 참고 항목

----
  • [1] 혹은 유블레인.
  • [2] 혹은 리벤.
  • [3] 즉 물리학과 생명공학의 충돌이다.
  • [4] 원래 템페스트 메뉴얼 연대표가 기존 설정과 충돌되게 기술된 부분이 좀 있는 편이다. 심지어 후속작에 가서 뒤집힌 설정들도 있다.
  • [5] 이들 셋 모두 리차드 레마르크의 양녀인 네리사, 라휘나 자매에게 계승되어 있다. 구성원 표 참조. 아마 아버지인 데이모스의 편을 들어 베라모드의 계획을 반대했다가 제거된 것으로 추정된다.
  • [6] 다만 창세기전 3에 암흑신이 한 명도 등장하지 않았기 때문에... 설정구멍 중 하나.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4 05:46:15
Processing time 0.078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