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1991년 월드 시리즈

Contents

1. 개요
2. 경기 전
2.1. 1991년의 미네소타 트윈스
2.2. 1991년의 애틀란타 브레이브스
3. 경기 진행
3.1. 월드 시리즈 1차전, 2차전, 3차전과 4차전
3.2. 5차전과 6차전
3.3. 7차전: 가을의 전설
4. 여담






1. 개요

1991년 10월 19일부터 27일까지 7차전으로 치뤄진 미네소타 트윈스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월드 시리즈. 박진감 그리고 감동이 어우러진 그야말로 역대 월드 시리즈의 걸작선이라고 불리기에 부족함이 없는 경기라는 평가다. 이 시리즈의 별칭은 맞상대를 한 두 팀 모두다 전년도에 소속된 지구 꼴지(브레이브스는 NL 전체 꼴지)를 했던 팀이 맞붙었기 때문에 신데렐라 시리즈. 참고로 이 경기의 특징이라고 한다면

  • 7차전까지 진행된 이 시리즈의 경기 중에서 한 점차 승부로 결정지은 것이 5경기.
  • 마지막 타선 끝내기로 결정지어진 경기가 4경기
  • 그리고 연장전으로 이어진 경기가 3경기

그럼에도 한국의 대첩급 경기는 전혀 없었고 손에 땀을 쥐는 경기의 연속이었던 그야말로 월드 시리즈의 최고봉이라 할 수 있다. 아울러 미국 스포츠 채널인 ESPN에서 역대 월드 시리즈 중 최고의 시리즈로 1위를 차지했다[1] .


6차전 끝내기 홈런을 친 커비 퍼켓

2. 경기 전

2.1. 1991년의 미네소타 트윈스

1990년을 74승 88패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 무려 29경기를 뒤진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로 시즌을 마감한 미네소타는 오프시즌 많은 변화를 일으켰다.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캘리포니아 에인절스에서 뛰던 강타자 칠리 데이비스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에서 뛰던 잭 모리스를 자유계약 선수로 영입한 것. 이미 4년 전이었던 1987년 월드 시리즈에서 활약한 수훈급 선수들이 방출되거나 다른 팀으로 이적한 가운데 중요한 것은 1989년 사이 영 상 수상자였던 프랭크 바이올라를 뉴욕 메츠로 보내고 케빈 태파니, 릭 아길레라 같은 신진급 유망주들을 데리고 온 것이 커다란 수확이었다고 볼 수 있었다. 여기에 커비 퍼켓, 켄트 허벡. 그렉 개그니, 그리고 신인 2루수 척 노블락[2]이 가세한 공격진은 앞의 두 거물급 선수를 영입함으로서 그 위력을 배가시켰고, 이러한 선수층을 바탕으로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8경기 차로 따돌리고 서부지구 우승을 확정짓고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ALCS를 시리즈 스코어 4대 1로 제압하고 4년 만에 월드 시리즈 진출을 확정짓게 된다.

2.2. 1991년의 애틀란타 브레이브스

애틀란타 브레이브스 역시 만년 약체로 지내다가 바비 콕스 감독의 지휘아래 강팀으로 거듭나게 된다. 이 기간 브레이브스 역시 많은 내부 변화를 가져왔는데 특별히 볼 것은 이 해 1월에 뉴욕 양키스로 부터 디온 샌더스를 데리고 온 것. 이미 미식축구와 야구 두 종목을 뛰던 그는 이미 애틀랜타 팰컨스에서 선수로 뛰고 있던 중이었으므로 같은 곳에서 두 종목을 뛸 수 있었던 것. 라파엘 벨리아드, 제프 블라우저, 비니 카스티야, 데이비드 저스티스 그리고 테리 펜들턴이 가세한 브레이브스의 라인업은 매서운 펀치력이 돋보였고 존 스몰츠, 톰 글래빈, 스티브 에이버리, 알레한드로 페냐에 시카고 컵스에서 트레이드로 영입한 마이크 바일렉키 등의 선발진은 최고의 수준이라고 봐도 무방했을 정도였다. 이러한 전력을 힘입어 브레이브스는 91년 시즌을 94승 68패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단 한 게임을 앞선 상태에서 시즌을 마치고 동부지구 우승팀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7차전까지 가는 접전끝에 파이리츠를 NLCS에서 따돌리고 월드시리즈 승선의 기쁨을 맛본다. 참고로 7차전은 역전 대타 끝내기 안타로 이겼다.

3. 경기 진행

3.1. 월드 시리즈 1차전, 2차전, 3차전과 4차전

1차전에서 미네소타는 잭 모리스를, 애틀란타는 찰리 리브란트를 등판시켰다. 한 가지 흥미로운 사실이라면 선발투수 모두 월드 시리즈에 등판했던 경력이 있었다는 점이었다. 잭 모리스는 84년 대회에서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소속으로, 찰리 리브란트는 85년 대회에서 캔자스시티 로열스 소속으로 나왔었다. 미네소타는 3회에 1점,5회에 3점, 그리고 6회에 1점을 추가, 6회초와 8회초에 각각 1점을 얻는데 그쳤던 브레이브스를 5대 2로 제압하고 1승을 먼저 챙겼다.

이튿날 있었던 2차전에서는 칠리 데이비스, 스캇 레이우스 등이 홈런포를 쏘아올리고 태파니가 8회까지 건실하게 마운드를 지켜나가 마무리 릭 아귈레라가 세이브로 마무리해 3대 2로 2연승을 기록한다.

애틀란타로 옮긴 3차전에서는 12회 연장까지 가는 혈투를 벌인 끝에 애틀랜타가 마이크 렘키의 1점 적시타로 미네소타에 5대 4 1점차 승리를 얻어 시리즈 스코어 2대 1을 만들었다.

4차전에서는 미네소타가 2회초에 1점 선취점을 내고 애틀란타가 3회말에 1점으로 동점을 만들었다가 미네소타가 7회초에 1점을 다시 얻어 앞서는가 싶은 것을 7회말에 애틀란타가 동점을 이뤄 2대 2 동점의 균형을 이루던 상황에서 9회말에 애틀란타가 제리 윌라드의 끝내기 희생타로 3대 2로 승리, 시리즈 스코어를 원점으로 돌렸다.

3.2. 5차전과 6차전

5차전은 2차전 선발로 나왔던 태파니와 글래빈이 다시 등판했다. 그러나 애틀란타는 태파니를 일찌감치 두들겨서 5대 0으로 만들었다. 이에 반격에 나선 미네소타도 6회초에 글래빈을 두들겨 5대 3까지 쫓아갔으나 7회말 무려 6득점을 얻은 애틀란타는 8회말에 3점을 다시 추가, 8회와 9회에 각가 1점을 얻은것에 그친 미네소타를 14대 5로 대파, 시리즈 3승 2패의 유리한 성적으로 미네소타로 향한다.

6차전에서 애틀란타는 스티브 애이버리를, 미네소타는 스캇 에릭슨을 각각 선발로 내세웠다. 미네소타는 1회말 척 노블락이 안타로 나간뒤 커비 퍼켓이 적시 3루타를 때려 노블락을 불러들이고 2사 3루의 상황에서 당시 15타수 무안타로 부진했음에도 지명타자로 나선 셰인 맥이 적시타를 뿜어내 퍼켓을 불러들여 2대 0으로 앞서가고 있었다. 애틀란타는 5회초 반격을 시작 2대 2로 동점을 이뤘으나 5회말 댄 글래든이 사구로 나간 뒤 2루로 도루하고 노블락의 우익선상의 안타로 3루로 진루한 뒤, 퍼켓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홈으로 들어와 3대 2로 균형을 깼다. 그러나 브레이브스는 7회초 1사 만루의 상황에서 론 갠트가 친 병살성 땅볼을 타자주자였던 갠트가 전력질주로 세이프로 만들어 렘키의 홈인을 인정, 3대 3의 균형으로 11회말로 돌입한다. 11회말의 미네소타의 공격에서 애틀란타의 콕스 감독은 찰리 리브란트를 마운드에 세우고 커비 퍼켓을 공략하게 했다. 퍼켓은 투 볼 원 스트라이크의 상황에서 리브란트가 던진 제 4구째를 통타.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끝내기 홈런을 장식해 시리즈 스코어 3대 3을 만든다.

그리고 가을의 전설의 서막은 곧 올랐다.

3.3. 7차전: 가을의 전설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두 팀은 에이스를 투입시켜 승부를 짓기로 한다. 미네소타는 잭 모리스를 그리고 애틀란타는 톰 글래빈을 각각 등판시킨다.

그리고 여기서부터 가을의 전설은 막이 올랐다.

미네소타의 선발 잭 모리스는 무려 10회동안 한 점도 허용하지 않는 전설적인 투구를 선보이고 미네소타에게 연장 10회말을 선사한다. 릴리프로 마운드에 등판한 알레한드로 페냐에게 글래든은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로 2루까지 진루, 무사 2루의 상황을 만든 상황에서 노블락이 희생번트로 글래든을 3루로 진루시킨다. 이 와중에서 애틀란타는 6차전의 영웅 퍼켓을 고의사구로 걸러보내는데는 성공했으나 3차전이후 좀처럼 타격이 살아나지 않던 켄트 허벡까지 고의사구로 걸러보내는 다소 의아한 결정을 내린다. 이렇게 1사 만루의 상황에서 미네소타 감독이었던 톰 켈리는 무릎부상으로 결장한 진 라르킨을 투입했다. 그리고 라르킨은 중견수 깊숙한 끝내기 적시타로 화답 1대 0으로 시리즈를 우승으로 이끌었다.

4. 여담

  • 1991년의 월드 시리즈는 각 경기가 홈팀의 승리로 끝난 보기 드문 케이스였다.[3] 이 기록은 10년 후의 대회에서 다시 재현된다.

  • 이 대회의 중계는 잭 벅과 팀 매카버가 맡았다. 잭 벅은 6차전의 커비 퍼켓의 끝내기 홈런에서 "And we'll see you tomorrow night, (그리고 저희는 내일 저녁에 뵙겠습니다.)"라는 코멘트를 날렸는데 그의 아들 조 벅20년 후의 WS경기 때 이것의 오마주를 시전한다. 경기 중간에 트리비아로 '월드 시리즈 6차전이 끝내기 홈런으로 끝난 것은 몇번인가?'라는 퀴즈가 나왔는데, 그날 해설을 맡았던 매카버가 '내가 기억 나는건, 너희 아버지와 91년 월드 시리즈 중계할때 커비 퍼켓이 끝내기 홈런 친 게임이다'라고 언급했다. 11회초가 끝나고 매카버가 조 벅에게 "이거 네 아버지가 그 멘트했을 때랑 비슷한 상황인데?"라고 말했는데 공교롭게도 11회말 정말 똑같이 끝내기 홈런이 나와 조 벅이 아버지의 멘트를 그대로 했다고 한다. 재미있게도 그 때도 끝내기 홈런은 11회 말에 나왔다.
    1991년 월드 시리즈 6차전을 중계한 아버지 잭 벅과 2011년 월드 시리즈 6차전을 중계한 조 벅을 비교한 영상

  • 이때를 시점으로 애틀란타는 월드 시리즈의 고정 출연진으로 변모하는데 이듬해에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에게 패하고 2년 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에서는 우승, 그러나 그 다음해인 96년 대회에서는 뉴욕 양키스에게 패하고, 3년 후인 99년 대회에서 다시 뉴욕 양키스와 재회했으나 이때는 4게임 싹쓸이 광탈.

  • 가을의 전설을 시전한 잭 모리스는 이듬해에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계약해 또다시 월드시리즈에 진출하고 상대는 안녕하세요 또 만났군요였다. 그리고 또다시 우승. 여담으로 켈리 감독은 그를 9회 때 강판시키려 했으나 그가 거절, "내 고향 사람들 앞에서 내 손으로 우승을 챙기고 싶다."는게 그 이유였다.

  • 민훈기 기자가 이 시리즈 때의 경험을 허구연 해설위원의 돔드립 만큼이나 상당히 자주 언급한다. 본인이 쓴 칼럼이나 해설한 경기에서 자주 보고 들을 수 있을 정도니(...) 직접 출장가 취재한 경기라서 더욱 그런지는 몰라도 허구연의 야구 인프라, 돔구장 드립 못지않게 남발되는 떡밥이다.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26 00:13:55
Processing time 0.338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