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역대 하계올림픽
24회 25회 26회
1988 서울 올림픽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 1996 애틀랜타 올림픽




Contents

1. 개요
2. 유치전
3. 특징
4. 공식 주제가
5. 이모저모


1. 개요

1992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제 25회 하계 올림픽 대회. 오랜 보이콧의 역사가 끝난 대회이자[1], 냉전의 종식으로 동서 대립이 없는 가운데 펼쳐진 최초의 대회다.

2. 유치전

1992년 올림픽 유치 투표 과정
국가 도시 1차투표 2차투표 3차투표 결과
스페인 바르셀로나 29 37 47 유치 선정
프랑스 파리 19 20 23 유치 탈락
호주 브리즈번 11 9 10 유치 탈락
유고슬라비아 베오그라드 13 11 5 유치 탈락
영국 밍엄 8 8 유치 탈락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5 유치 탈락

유치 운동이 벌어지던 시점에는 그래도 세계 경제가 그럭저럭 회복한 상황이기도 했기 때문에 1988 서울 올림픽 당시보다는 유치전에 뛰어든 나라가 많았다. 사실 이 시점에서는 이 대회가 냉전의 종식 이후 벌어지는 최초의 대회가 되리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겠지만.

유치는 비교적 손쉽게 바르셀로나의 승리로 끝났다. IOC 위원장인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의 고향이 바르셀로나다. 그렇다고 사마란치가 노골적으로 바르셀로나를 편들었다는 것은 아니지만, 어쨌든 그의 영향력을 결코 무시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여기에 프랑코 독재 이후 달라진 스페인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던 스페인 정부의 절실함이 겹치면서 바르셀로나는 비교적 손쉽게 올림픽 유치에 성공했다. 이때 미국도 절실히 올림픽 유치를 원했다. 왜냐하면 1992년이 바로 아메리카 대륙 발견 500년 기념해라서 절실했지만, 스페인은 더욱 절실했고, 결국 유치에 성공했다.

3. 특징

1972 뮌헨 올림픽 이후로 IOC 회원국 전체가 참여한 대회였다. 1980 모스크바 올림픽 이후 올림픽에 출전하지 않은 북한쿠바도 참가했다. 거기다 통일된 독일과 통일된 예멘이 참가한 올림픽이기도 했다. 아파르트헤이트 논란으로 참가정지를 당했던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인종 차별의 종식과 함께 다시 올림픽에 참가했다.

소련은 해체되었으나 발트 3국을 제외한 나머지 국가들은 '단일 팀[2]'이란 이름으로 단일 팀을 구성하여 참가했으며, 금메달 45개, 은메달 38개, 동메달 29개로 미국을 그야말로 개발살내며 종합 1위를 차지했다. 개최국 스페인은 홈버프를 받아서 6위를 하고 한국은 스페인에 이어서 7위를 했다.

그에 반해 동유럽의 스포츠 강호였던 유고슬라비아는 유고슬라비아 내전으로 인해 유고 연방내 수많은 국가들이 분리독립하여 붕괴되면서 바르셀로나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게 되었다.그나마 크로아티아나 슬로베니아 같은 유고 연방에서 독립되어 나온 다른 나라들이 출전했던데 반해 유고슬라비아 연방의 주도국이였던 세르비아는 보스니아 내전 과정에서의 학살 지원 문제로 발목이 잡혀 올림픽 출전이 금지되고 말았다[3]. 이러한 세르비아의 올림픽 출전 금지는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전쟁, 내전중인 상황속에서도 올림픽 대회에 당당히 참가했던 아프가니스탄이나 모잠비크, 앙골라와는 전혀 대조적이었다.

직전 대회 개최국이자 종합 4위를 기록했던 대한민국은 이 대회에서 금12 은5 동12로 종합 7위에 올라 지난 대회 성적이 결코 홈버프뿐만이 아님을 증명하는 선전을 했다. 특히 시작 후 첫 금메달(사격, 여갑순)과 마지막 금메달(마라톤, 황영조)을 따냈으며 황영조의 마라톤 금메달은 대한민국의 국기인 태극기를 달고 획득한 마라톤 첫 금메달이었다.

이 대회의 진가는 성화봉송식 마지막 장면에 있다. 불화살을 이용해 성화를 점화했기 때문이다. 사실 이전까지는 베를린 대회 이래 별 특색없이 최종 성화주자 1인이 계단을 이용해서 점화했으나, 직전 대회였던 1988 서울 올림픽에서는 '3명이 엘리베이터'를 사용해서 성화대에 점화해 의미도 담고[4]비둘기도 굽고 변화도 주었다이후로는 매회 획기적인 성화대 점화 방식을 내비치는 것이 경기대회의 전통으로 굳어지게 되었다. 그리고 바르셀로나 대회의 불화살 점화식은 세계인에게 성화 점화를 하나의 이벤트로 각인시킨 것이었다.

사실 불화살은 성화대 안에 명중한 것이 아니라 성화대 위를 지나갔다. 스쳐도 화살의 불이 가스에 이어붙는 식으로 설계되었기 때문에 별탈없이(?) 안전하게 점화되었다. 이 화살은 안전하게 회수되어 기념으로 전시되고 있다고 한다. 성화를 점화한 사람은 스페인의 장애인 양궁 선수인 안토니오 레블로다.

바르셀로나는 올림픽을 기점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관광지로 떠오르게 됐다. 이전까지는 프랑코 총통의 탄압으로 말미암은 스페인의 흑역사로 인지도가 낮아 숨겨진 여행지였으나, 바르셀로나 올림픽 내내 보여준 아름다운 항구와 시가지의 모습에 반하여 많은 여행객들이 몰렸다고 한다. 올림픽이 가져다 준 긍정적인 효과의 좋은 예라고 할 수 있다.

스페인의 지역 감정이 상당부분 치유된 모습이 확인된 대회다. 축구 대표팀은 카탈루나의 특징을 고려해서 바르셀로나가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 축구 예선 경기를 치뤘는데, 승승장구하며 결승에 오르자 결국 바르셀로나에 가서 경기를 치루게 되었다. 처음에는 혹시나 누 캄프에서 야유가 나오지 않을까 우려했지만, 축구 결승전에서 바르셀로나 사람들은 스페인 국기를 흔들면서 열광적으로 대표팀을 응원했고, 경기에서 스페인이 승리하며 축구 금메달을 가져갔다. 지역감정 문제가 어느 정도 남았더라도 극단적인 대립은 없다는 점이 상징적으로 드러난 장면이다.

4. 공식 주제가

공식 주제가는 호세 카레라스세라 브라이트먼이 듀엣으로 부른 <Amigos para Siempre(영원한 친구)>. KBS와 MBC에서는 애국가 직후(오프닝업)/직전(방송 클로즈다운) 때 가사 해석판을 붙여 올림픽 기간 동안 틀어주었다.[5]

바르셀로나 올림픽과 비슷한 시기에 방영된 일본 애니메이션 이상한 바다의 나디아 한국어판 주제가(MBC 방영)의 후렴부가 이 노래의 표절이 아니냐는 시비가 있었다. 그런데 좀 흠좀무한 것이 나디아 한국판 주제가 작곡가가 그 유명한 마상원.[6]

그리고 원래 바르셀로나 올림픽 주제가는 <Amigos para Siempre>가 아니라 프레디 머큐리와 몽셰라 카바예 듀엣이 부른 <Barcelona(바르셀로나)>가 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바르셀로나 올림픽 직전인 1991년 11월 프레디 머큐리가 에이즈로 사망하자, 올림픽 정신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지금에야 이게 뭔소린가 싶겠지만, 한마디로 동성애자가 부른 주제곡은 안된다 이거다. 당시에는 에이즈는 동성애자들이나(?) 걸리는 것이라는 인식이 팽배했었다. 스페인 사회의 보수성을 볼수있는 단면. 성리학에 조선이 있다면 가톨릭에는 스페인이 있다!)로 부랴부랴 IOC에서 <Amigos para Siempre>로 갈아치워버린 것이다. 이 때문에 주관방송사인 에스파냐 TVE나 미국 NBC, 한국의 방송사들이 줄창 아미고스 빠라 시엠쁘레를 틀어주고 있을 때에도 BBC는 꿋꿋하게도 공식 주제가가 아닌 프레디의 <바르셀로나>를 올림픽 특집중계(Grandstand)[7] 타이틀로 사용했다. #

생전의 프레디 머큐리와 몽셰라 까바예가 무대에서 부른 풀 버전. 어째 죽은 머큐리가 산 IOC를 처바르는 거도 아니고 아미고스 빠라 시엠쁘레도 보컬 자체는 까레라스와 브라이트먼이라는 두 레전드급의 포스가 절절 넘쳐나지만, BGM이나 곡의 긴박감은 <바르셀로나> 쪽이 넘사벽이다.

5. 이모저모

  • 대회 마스코트인 코비(Cobi). 모티브는 카탈로니안 셰퍼드. 역대 올림픽 마스코트 2위를 차지했는데 마스코트 중에서는 우표, 기념주화, 메달 등 기념품이 가장 많이 제작되었다. 디자이너는 스페인의 국민 디자이너인 하비에르 마리스칼이며 2014년 2월, 예술의 전당에서 마리스칼展이 열리면서 이 마스코트도 한국에서 다시 소개되었다.


  • '단일 팀'의 남자 체조선수 비탈리 셰르보[8]는 6관왕에 올랐는데 단체전을 제외한 5개의 금메달을 개인종목에서 획득하며 하계올림픽 최초의 개인종목 5관왕을 달성했다.[9]
  • 복거일대체역사소설 비명을 찾아서에서는 일본 제국식민지조선의 게이조우(경성)와의 올림픽 유치경쟁에서 바르셀로나가 패배했다. 그리하여 소설 속의 평행우주에서는 1992 게이조우(경성) 올림픽이 열릴 예정이다.[10]
----
  • [1]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은 남아공과의 스포츠 교류 문제떄문에 아프리카 국가들이 집단 불참,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은 아프카니스탄 침공에 반발한 미국 주도로 서방 진영 대거불참, 1984년 LA 올림픽은 모스크바에 대한 보복으로 공산권 국가 대거 불참, 1988년 서울 올림픽도 북한과 이에 동조한 친북 국가들 불참.
  • [2] 구 소련 국가 대부분이 독립국가연합에 소속되어 있었기에 이 팀을 '독립국가연합 팀'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으나 공식 호칭은 그냥 '단일 팀(영어 Unified Team, 불어 Équipe unifiée)'이다. 단 유로 1992의 구 소련 팀은 '독립국가연합'이란 이름으로 참가했다.
  • [3] 다만 유고슬라비아(세르비아몬테네그로) 선수들은 개인 자격으로는 참가할 수 있어서 국기가 아닌 오륜기를 들고 참가했다.
  • [4] 원래 손기정 옹이 점화할 예정이었으나 너무도 뻔하게 예상되었던지라 경기장 진입 주자로 바뀌었다. 이 과정에서 손기정-임춘애-최후 3인으로 되었는데 각기 체육계, 교육계, 문화계를 대변한다는 의미가 있었다.
  • [5] MBC의 경우는 가끔 뜬금없이 손에 손잡고를 함께 틀어주기도 했다.
  • [6] 80년대 유명 만화주제가의 작곡과 번안을 전담하다시피 했다. 어떤 것은 일본 원판보다도 낫다는 평까지 들을 정도였다! 그런 의미에서 더더욱 이상한 바다의 나디아는 마상원악단의 흑역사라고 할 수 있다.
  • [7] BBC Olympic Grandstand는 축구의 BBC MOTD와 마찬가지로 레전드급 프로그램이다. 직역하면 올림픽 중계석뭔가 KBS에서 본 것 같은 타이틀인데, 각 대회 때마다 오프닝들이 장난 아니니 유튜브에서 꼭 찾아보자. 특히 서울 올림픽 Grandstand 오프닝과 2002 한일월드컵 오프닝은 필견! ITV가 2002 월드컵 방송 오프닝을 완전 일본식으로 편집했다가 가루가 되도록 까이고 이후에 부랴부랴 안정환의 반지키스를 집어넣은 것에 비하면 정말 간지가 철철 넘치는 게 BBC이다.
  • [8] 국적은 벨라루스. 그는 자신을 세계적인 선수로 키워준 소련에 감사한다는 의미로 이미 없어진 소련 대표팀 유니폼(가슴에 나라문장이 그려진)을 입고 경기를 치렀다.
  • [9] 동계올림픽은 1980 레이크플래시드 동계올림픽에서 미국의 남자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에릭 하이든이 달성했다. 이 대회에서 하이든은 남자 스피드 스케이팅에 걸려있던 5개의 메달을 모두 싹쓸이하며 사상 초유의 전관왕에 오른다.
  • [10] 소설 속 평행우주의 현재 연도가 1987년이기 때문에 1992년의 올림픽 개최는 미래의 일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2 02:12:54
Processing time 0.150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