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20-20 클럽

Contents

1. 야구의 기록
1.1. 20-20 달성자 목록
2. 축구의 기록
3. 관련항목

1. 야구의 기록

야구에서 한 시즌에 20홈런, 20도루를 하는 것. 20홈런(호타), 20도루(준족)을 모두 이루는 것이기 때문에 한국에서는 호타준족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기록이다.

하지만 미국 메이저리그일본프로야구에서는 20-20 클럽은 따로 취급하지 않는데, 30홈런-30도루를 달성한 30-30 클럽부터 챙겨주고 20에 관련된 기록은 2루타, 3루타, 홈런을 20개씩 치는 20-20-20 클럽이나,[1] 거기에 더해 도루 20개까지 달성한 20-20-20-20 클럽을 특별하게 쳐주고 있다. 따라서 20-20에 의미를 두는 리그는 한국프로야구가 유일하다고 할 수 있다.

다만 포수는 예외. 애초에 포수라는 포지션이 발이 느린 선수가 주로 맡는 포지션이고 체력 부담이 가장 큰 포지션이라서 타격에서 다른 포지션보다 뒤떨어지기 때문에 상당히 가치가 높다. 그 예로 메이저리그이반 로드리게스가 포수 최초 20-20을 달성하여 MVP를 수상한 바있다. 20-20을 기록한 포수는 전 세계로 확장해봐도 이반 로드리게스, 박경완 단 두 명밖에 없는 대기록이다.

원래 한국야구에서도 미국과 일본을 따라 20-20에 대한 개념 자체를 세워두지 않고 있었지만 팀당 120경기로 늘어난 1989년부터 김성한을 시작으로 1990년대 장종훈, 이호성, 이순철, 송구홍, 이정훈 등 야구계에서 20-20 달성자들이 많아지자 당시 야구계와 언론에서 "미국, 일본과 달리 경기수가 적은 한국야구에서 20-20은 30-30과 마찬가지로 세우기 힘든 기록" 이라는 주장이 나오기 시작했으며, 이 주장이 나름대로 당위성과 설득력을 가졌기 때문에 많은 지지를 받았고 결국 90년대 이후 한국야구계에서는 20-20을 특별한 기록으로 다루기 시작하였다.

한국에서만 특별하게 다루는 기록이기 때문에 해외 야구팬들은 추신수가 20-20을 달성하고 이를 한국에서 대서특필하자 의아하게 여기기도 하였다.

1.1. 20-20 달성자 목록

년도 달성자 소속팀 기록 기타
1989 김성한[2] 해태 타이거즈 26홈런 32도루 한국프로야구 사상 첫 20-20 달성자
1991 이호성 21홈런 25도루 -
장종훈 빙그레 이글스 35홈런 21도루 -
1992 송구홍 LG 트윈스 20홈런 20도루 잠실 야구장 연고 소속팀 최초 20-20 달성자
이순철 해태 타이거즈 21홈런 44도루 -
이정훈 빙그레 이글스 25홈런 21도루 -
1994 김재현 LG 트윈스 21홈런 21도루 한국프로야구 사상 첫 신인 20-20 달성자
1996 박재홍 현대 유니콘스 30홈런 36도루 신인 20-20 달성자
한국프로야구 사상 첫 30-30 달성
양준혁 삼성 라이온즈 28홈런 23도루 -
이종범 해태 타이거즈 25홈런 57도루 한국프로야구 사상 첫 유격수 20-20 달성자
1997 박재홍 현대 유니콘스 27홈런 22도루 2년 연속 달성
개인 2번째 달성[3]
양준혁 삼성 라이온즈 30홈런 25도루 2년 연속 달성
개인 2번째 달성
이종범 해태 타이거즈 30홈런 64도루 2년 연속 달성
개인 2번째 20-20 달성
30-30 달성
최익성 삼성 라이온즈 22홈런 33도루 -
홍현우 해태 타이거즈 22홈런 20도루 -
1998 박재홍 현대 유니콘스 30홈런 43도루 유일무이한 3년 연속 달성자
개인 3번째 20-20 달성
개인 2번째 30-30 달성
1999[4] 송지만 한화 이글스 22홈런 20도루 -
신동주 삼성 라이온즈 22홈런 26도루 -
양준혁 32홈런 21도루 개인 3번째 달성
이병규 LG 트윈스 30홈런 31도루 30-30 달성
잠실야구장 연고 소속팀 최초 30-30 달성자
제이 데이비스 한화 이글스 30홈런 35도루 외국인 선수 최초 20-20 달성자
유일무이한 외국인 30-30 달성자
홍현우 해태 타이거즈 34홈런 31도루 개인 2번째 20-20 달성
30-30 달성
2000 박재홍 현대 유니콘스 32홈런 30도루 개인 4번째 20-20 달성
개인 3번째 30-30 달성
2014 시즌 현재 마지막 30-30 달성자
송지만 한화 이글스 32홈런 20도루 2년 연속 달성
개인 2번째 달성
제이 데이비스 22홈런 21도루
2001 매니 마르티네스 삼성 라이온즈 25홈런 28도루 -
박경완 현대 유니콘스 24홈런 21도루 역대 최초 포수 20-20 달성자
2003 이종범 KIA 타이거즈 20홈런 50도루 개인 3번째 달성
2007 양준혁 삼성 라이온즈 22홈런 20도루 개인 4번째 달성
역대 최고령 달성자
2008 덕 클락 한화 이글스 22홈런 25도루 -
2009 강봉규 삼성 라이온즈 20홈런 20도루 -
덕 클락 히어로즈 24홈런 23도루 2년 연속 달성
개인 2번째 달성
신명철 삼성 라이온즈 20홈런 21도루 역대 2번째 2루수 20-20 달성자
2012 강정호 넥센 히어로즈 25홈런 21도루 역대 2번째 유격수 20-20 달성자
박병호 31홈런 20도루 -
최정 SK 와이번스 26홈런 20도루 한국프로야구 사상 첫 홈런-도루-사구 20-20-20 달성
2013 최정 28홈런 24도루 개인 2번째 달성
2년 연속 홈런-도루-사구 20-20-20 달성
2014 야마이코 나바로 삼성 라이온즈 31홈런 25도루 -

박재홍은 보면 알겠지만 1996년부터 1998년까지 3년 연속 20-20을 달성했다. 그 중 두 번은 30-30이었다. 게다가 1996년의 30-30은 세계 최초로 신인이 데뷔 시즌에 이룩한 30-30이다. 이 기록을 2번째로 달성한 선수는 2012년의 마이크 트라웃. 무려 30 홈런 - 49 도루이다. 그리고 박경완의 2001년 20-20은 1999년 메이저리그의 이반 로드리게스 이후 포수로서 세계 두 번째로 이룩한 20-20 클럽이다.

2009년엔 추신수MLB에서 한국인 선수는 물론 동양인 선수로는 최초로 20-20 달성했고, 이듬해엔 2010년에도 20-20을 달성했다. 이는 동양인 선수 최초. 단, 위에 서술한대로 20-20에 대해 취급하고 있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으므로 한국언론에서 추신수의 20-20 달성에 대해 언론에서 대서특필하는 것을 보고 의아하게 여기는 반응이 있었다.

2. 축구의 기록

현역기간동안 특정 리그에서 20골과 20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하는것. 사실 이 정도만 해도 한국 프로축구에서는 상당히 대우받는데,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1. 수퍼리그 출범 이후, 한국 프로축구팀은 5개 팀으로 시작하였으며 최초에는 풀 리그제가 아니었다는 점.
  2. 매우 적은 팀들 숫자도 숫자지만 한국프로축구에 종사하는 선수들은 보통 국방의 의무를 수행해야 하므로, 상무에 입대하지 않는 이상 최상위 한국프로축구 무대에서 뛸 수 있는 기회가 없어지기 때문.
  3. 전통적으로 대부분의 축구리그에서는 외국인선수가 공격포인트를 담당하는 전술 트렌드.[5]

보통 이 3가지 이유때문에 20-20 클럽에 가입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가장 빠르게 이 20-20 클럽을 가입했던 선수중 하나인 이성남조차도 플레이오프 포함, 70여 경기만에 이 기록을 달성하였을 정도.[6]

일단 이 기록을 달성하면 팀의 핵심 선수로 여겨도 무방하며, 거의 팀의 공격을 책임진다고 봐도 무방하다.

이를 한 시즌만에 달성하는 경우도 있다. 선수 본인의 클래스와 그 리그의 클래스가 압도적으로 차이가 나는 경우가 있는데 듣도 보도 못한 리그의 듣도 보도 못한 팀의 듣도 보도 못한 선수 같은 경우로 이런 곳은 워낙 기상천외한 기록이 나오는 곳이라….

그리고 세계적으로 초1류급 선수가 강팀에 소속되어 기록을 달성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 대표적인 예가 티에리 앙리.[7] 앙리는 아스날 선수시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02-2003시즌에 리그에서만 24골 2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
  • [1] 단, 한국의 경우 20-20-20은 커녕, 시즌 3루타 20개조차 나오지 않았다. 1위가 2014년 서건창이 기록한 17개, 2위가 1992년 이종운이 기록한 14개로, 30-30은 달성 선수가 좀 있는데 반해 20-20-20은 아예 꿈조차 못 꾸는 상황.
  • [2] 첫 달성자이지만 당시에는 20-20의 개념 자체가 없었다.
  • [3] 부상 때문에 96경기만 출장하고도 달성했다.
  • [4] 6명으로 최다. 대표적 타고투저 시즌이다.
  • [5] 2011년 기준, 최고의 공격포인트 제조기라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나 리오넬 메시같은 경우만 봐도 이들은 해당 리그에서는 엄연히 외국인 선수다. 물론 메시는 스페인 국적을 취득하였지만…. 이전의 앙리나 베르캄프같은 전설의 무패우승을 일군 선수들도 역시 엄밀히는 외국인 선수로 분류할 수 있다. 한국프로축구만의 트렌드는 아닌 셈.
  • [6] 한국프로축구의 기록은 6강 및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 K리그 챔피언결정전 모두 정규리그의 연장선으로 본다. 즉, 강팀에서도 주목받는 공격포인트 제조기가 아닌 이상에야 이 기록을 단축하기는 어려운 셈.
  • [7] 라울 곤잘레스도 달성했다고 알려져 있지만 아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6 22:49:13
Processing time 0.082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