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2013 프로야구(게임)/평가

last modified: 2015-04-04 13:01:38 by Contributors

주의 : 이 문서는 전혀 중립적이지 않습니다.

이 문서나 관련된 문서의 내용은 전혀 중립적이지 않고, 편향되거나, 특정 집단이나 특정인의 이해관계를 대변하는 내용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읽으실 때 주의하시고, 보다 객관적, 중립적인 관점으로 문서를 읽으시기 바랍니다.

주의 : 비하적 내용이 포함된 문서입니다.

이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에는 불쾌감을 느낄 수 있는 욕설 등의 비하적 내용에 대한 직접·간접적인 언급 혹은 설명을 포함합니다. 또한 이 문서에는 욕설과 모욕적인 표현이 있으므로 열람 시 주의를 요하며, 열람을 원치 않으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Contents

1. 개요
2. 평가
3. 문제점

1. 개요

게임빌동인게임 2013 프로야구(게임)의 문제점 및 평가를 나열한 항목.
아무리 히트작이었던 시리즈라도 삽질과 현질유도가 발목을 잡으면 한순간에 무너지는 대표적인 사례.

2. 평가

이 항목의 존재 의의.
괜히 희연이 내팀내 드립을 한게 아니다. 그러니까 오늘도 야구한판을 하자. 근데 서비스 종료

발매 전부터 시리즈를 즐겨온 유저들을 기대하게 만들었지만, 실상 뚜껑을 열어보니 초심을 완전히 잃어버렸다, 자신들만의 강점을 너무 내세웠다는 악평을 받고 결국 처참하게 망해버렸다.근데 그럴 만한 이유가 다 있었다. 더러운 게임빌

경쟁 작품인 우려먹기 등으로 문제가 된 컴투스 프로야구 2013는 이로 인해 재평가를 받게 되었다(...). 이유인 즉슨, 컴투스 프로야구는 로스터 관련으로 문제가 있긴 하지만 게임빌같이 게임성이나 현질유도에 대한 문제가 없는 편이거나 적은 편이다. 또한 시리즈만의 장점만 내세우려고 나만의 선수 모드를 제외한 나머지 모드들을 폐지하거나 선수모드로 밀어 넣거나 히로인 진행도 리셋되는 무리수도 이 게임의 실패 원인 중 하나로 꼽히는 중.

구글 플레이 스토어 유저 평가에서 이 게임은 명작이라고 평가를 하는 사람이 몇몇 있는데, 일러스트의 애니메이션화를 제외하면[1] 나아졌다고 할만한 요소가 없다. 이미 흑역사가 된 것들/게임 목록에 등재된 상태.

이 작품의 패망으로 인해 이후 시리즈 신작이 없고[2] 다른 야구게임 시리즈에 치중되어있는 상황이다. 게임빌 측에 따르면 "시리즈 신작이 예정되는 대로 알릴 예정이다."라는 입장에도 불구하고 결국 게임빌 프로야구 시리즈는 2014년 10월 이후로 모든 서비스가 종료되었다.뻔뻔한 게임빌 이제 이 시리즈는 포기하면 편해

결국 2015년이 된 현재 이사만루MLB 퍼펙트이닝 신작 발표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게임빌 프로야구 신작 발표는 없는 상태이다. 즉 쉽게 말하면 게임빌은 프로야구 시리즈를 버렸다고 요약 할 수 밖에 없다.

roqudtls.jpg
[JPG image (35.18 KB)]

그런데에도 불구하고 게임빌 측에서는 "아직까지도 출시 일정이 아직 확인이 되지 않아 자세한 안내를 해드리기가 어려운 점 너그러운 마음으로 양해 부탁드립니다." 라는 신작에 대한 답변을 계속 하고 있다. 참고로 이건 매크로 답변이다. 심지어는 시리즈에 대해 욕을 올려도 이것과 같은 답변이 온다(...). 역시 게임빌은 답이 없다.

3. 문제점

비판받는 문제점의 원인은 다음과 같다.

  • 마무리 투수 기용이 정말로 이상한데, 동점 상황에서는 8회 또는 9회에 무조건 내면서 한이닝만 틀어막게 시킨다.그래놓고 연장전까지 가서 지면 마무리투수가 패전을 먹고 1이닝 9구3삼진을 잡고도 평가가 C가 된다. 투수를 마무리로 시작했다면 심각하게 느낄 수 있는 문제점. 심지어 크게 지고 있거나 크게 이기고 있어도 무조건 등판시키기 때문에 이게 마무리인지 노예인지 구별이 안 가는 정도.이 게임으로 투수 플레이를 한다면 자신의 투수가 정우람이나 류택현이 되있는 자신을 볼 수 있다[3]그리고 이건 이 항목에 나온 문제점중 큰 문제점도 아니다.

  • 중계 투수로 세이브 상황에서 등판했을 때 플레이어가 1이닝 막았는데 마무리 투수를 올리지 않고 계속 던지게 해서 홀드가 아닌 세이브를 받는 경우가 허다하다. 시즌 시작 때 목표를 홀드로 정했다면 가장 열받게 되는 부분 중 하나.

  • 규정이닝이라는 개념이 없어서 방어율이 0점대인데도 방어율 1위가 아닌 상황이 발생한다. 45이닝 1실점 방어율 0.2가 1이닝 0실점 방어율 0.00 때문에 2위를 하는 말도 안되는 일이 생긴다. 이런 점은 전작부터 계속 이어져 오는 문제점.

  • 수비 상황에서 외야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의 경우 쓸데없이 1루로 송구해버려서 2루타를 만들어준다.답이 없는 우리팀의 수비 이 경우에는 자동송구를 OFF로 해주면 된다.

  • 내야뜬공으로 아웃이 될 경우 진루 준비하던 주자가 돌아오지 않는 버그가 있다.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타자만 아웃되고 끝날 상황인데, 주자들이 돌아오지 않으면서 그자리에서 투,쓰리아웃까지 돼서 공수교대까지 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내야뜬공으로 아웃이 되지 않더라도 간혹 파울의 경우 주자 한명이 중간에서 사라지는 경우도 있다!보이지 않는다! 만약 게이머가 수비 입장인데 상대팀 주자가 이런 버그 때문에 중간에 멈춰선 경우 다시 송구하면 무조건 세이프된다. 그렇다고 송구 안 하고 버틴다고 런다운 걸려서 추격전 벌이고 그런 거 없다(...). 당해보면 그야말로 빡칠 수밖에 없다.

  • 현질유도가 정말 심각하다. 타자의 경우에는 그나마 한 5만원쯤 지른 뒤 스타를 G포인트 충전같은 데 낭비하지 말고[4] 영구적용되는 핵심아이템과 능력강화 위주로 투자하면(물론 AI선수들에도 투자해야 한다) 20시즌 동안 매 시즌 7할 타율에 MVP 독식 같은 플레이도 가능하지만[5] 투수는 각종 변화구 개발/강화에 추가로 투자를 해야 하는 데다 아무리 잘 던져도 일정 확률로 실투가 나오고 쓰라린 실점 내지 패전으로 연결되는 등 스탯강화에 장애물이 많다. 거기다 스텟이 1600대 이상으로 올라도 100대 스텟의 AI들이 안타를 친다. 투수는 아무리 올려도 이전작의 괴물 투수를 만들 수 없다. 게다가 나만의 선수를 위한 선수강화석을 얻으려면 PvP 대전모드도 꾸준히 해야 하는데 대전모드는 상대방의 나만의 타자가 출전하면 게이머가 직접 투수 입장에서 상대해야 하므로 나만의 투수를 전혀 투자하지 않으면 나만의 타자를 키우는 데에도 지장을 준다.[6] 결국 어떻게든 타자와 투수를 모두 키우기 위해 이중으로 투자를 해야 하는 데다 AI선수들도 골고루 꾸준히 강화해야 하는 등 밑빠진 독에 물 붓기가 된다... 리얼 GamEVIL

  • 나만의 선수 강화아이템 중에는 일정 경기수만큼(50경기/100경기 등) 효과를 발휘하는 소모성 아이템들이 있는데, 나만의 투수가 2경기마다 등판하는 선발 보직을 맡더라도 아이템은 무조건 매 경기 1개씩 소모된다. 즉 나만의 투수가 출전하지도 않는 시즌 절반치의 아이템이 그냥 낭비된다(...). 가뜩이나 이런 아이템들은 G포인트가 아닌 스타로 결제해야 하는 게 많은데 이런 식으로 낭비되게 만드니 더더욱 게임빌의 현질유도가 악랄해보일 수밖에 없다(...).

  • 무과금 플레이를 고집할 경우에는 G포인트 부족에 시달릴 가능성이 매우 높다.[7]
  • 나리 투수와 타자는 무조건 같은 팀에서 뛰게 되는데, 만약 그냥해도 타자가 MVP 받는 정도의 능력치를 올리면 나리 투수로 플레이하다 보면 나리 타자가 MVP 받게 되는 괴랄한 경우가 발생한다.MVP를 투표한 사람들이 알고보니 기레기

  • 패치 이후로 여캐와의 이벤트 대사가 죄다 스페인어로 나오는 괴상한 현상이 발생했다가 추후의 패치로 해결되었다. 그러나 앱스토어와 마켓의 리뷰란에는 헬게이트가 열렸다.

  • iOS에서 나리 투수를 타자보다 먼저 패넌트레이스를 종료한 경우, 타자의 시즌 기록이 전부 리셋되는 문제가 발생한다!뇌리셋도 아니고 기록 리셋이다! 리셋으로 유명했던(?) 모 캐릭터는 그저 부들부들 이를 피하기 위해서는 타자를 먼저 45경기 종료시킨 후, 메인으로 돌아와서 투수 시즌을 마무리해야만 한다.

  • 나리 투수 컵 결정전에서, 총 세 경기 중 두 번째 시합은 플레이어가 일절 직접 관여할 수 없다. 답답한데 내가 치지 못한다 컵 결정전 세 경기가 하나로 인식되어 두 번째 시합을 자동으로 쉬어버리는데, 타임머신 아이템 (재경기가 가능한 아이템)마저 못쓴다는 점을 고려하면 지못미.

  • 실황 중계의 매커니즘이 좋지 못하다. 10구 이상 넘어서야 되서 2삼진 잡는데 하필이면 쾌조의 컨디션뭐?이라고 하기도 하고, PvP 대전모드에서 나만의 타자가 분명히 첫 타석인데도 "이전 타석에서 삼진을 기록했습니다" 같은 해설이 나오기도 한다.[8]

  • 히로인과의 관계가 리셋되는 현상도 악평을 듣는다. 히로인과의 관계를 전부 올렸는데 굳이 엔딩을 보고나면 왜 50%로 리셋하냐는 의견이 있다. 게다가 히로인의 진행도가 %로 표시되는 부분도 악평을 받는 중.
----
  • [1] 이거 하나 때문에 2013을 하는 사람이 있다고 하니 큰 변화라면 큰 변화다.작화는 다 좋다.
  • [2] 이 시점에서는 유저들이 2014가 아직 나오지 않아서 2015로 나온다는 추측거리도 있었다. 그러면 뭐해, 시리즈가 이미 망했는데...
  • [3] 다만 이것은 단지 게임이기에 그럴 지도 모른다.만약 홀드나 세이브 상황에서만 낸다면 한 경기도 못 할지도 모른다.
  • [4] G포인트는 게임 안에서 어떻게든 모을 수 있다. 반면에 스타는 28일 풀출첵해봐야 30개가 채 안 되니 결국 현질만이 답이다.
  • [5] 그나마 이것도 나만의 선수/팀 레벨이 많이 오르다 보면 한계점이 온다...
  • [6] 현재 육성중인 나만의 투수가 없는 채로 대전모드에서 상대방 나만의 타자를 만나면 그때그때 등판중인 AI투수를 조종하게 된다. 온갖 비현실적인 아이템으로 무장 가능한 나만의 선수와 선수강화제+G포인트로 자잘한 스탯질만 가능한 AI선수의 격차는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 [7] 선수 강화와 구단 강화 양쪽을 모두 만족시키면서 다른 팀들의 강화를 따라잡으려면 장시간의 미션 노가다를 반복하거나 과금을 해야 한다. 아님 DTD를 당하든지
  • [8] '그냥 볼입니다'라는 멘트가 있다고 지적하는 이들도 있지만 이건 타자가 스윙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었을 때 '(스윙을 하지 않고) 그냥 보냅니다'라고 말하는 것을 제대로 듣지 못한채 하는 주장에 지나지 않는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4 13:01:38
Processing time 0.116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