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2014 소치 동계올림픽/개막식

한국 선수단은 이규혁 선수가 기수로 입장했다. 벨라루스 선수단은 프리스타일 스키 영웅 알략세이 흐리신, 스위스 선수단은 스키점프의 황제인 지몬 아만, 크로아티아는 알파인 스키에서 다수의 메달을 획득한 이비차 코스텔리치, 캐나다는 여자 아이스하키의 에이스 헤일리 위켄하이저, 미국2010 밴쿠버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노르딕 복합 선수인 토드 로드윅, 오스트리아도 올림픽 노르딕 복합에서 2연패를 달성한 마리오 슈테허, 이탈리아는 자국의 루지 영웅인 아르민 최글러, 독일은 여자 알파인 스키 영웅인 마리아 리슈, 프랑스는 노르딕 복합 선수이자 밴쿠버 올림픽 10km 노멀힐 부문 금메달리스트인 자송 라미 샤퓌, 네덜란드는 자국의 쇼트트랙 기대주인 요린 테르 모르스, 일본컬링 대표팀의 주장격인 스킵인 오가사와라 아유미, 중국은 밴쿠버 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페어 부문 은메달리스트인 퉁젠이 기수를 맡는 등 각국의 메달 기대주들이 개막식 선수단 기수로 등장했다. 러시아는 개최국답게 자국의 동계 올림픽 선수단 역대 최대 규모인 250명이 출전하며 기수는 봅슬레이 선수인 알렉산드르 줍코프가 맡았다.

선수입장은 특이하게도 기존의 입장 방식인 "외문으로 들어와서 트랙을 돌고 운동장에 정렬"하는 방식 대신, 그라운드 한가운데에서 통로를 통해 땅에서 솟아나듯 입장하여 최종적으로는 스탠드에 앉도록 했다. 특수 영상장치를 통해 각 나라별 입장시에는 그라운드에 해당 국가의 이름이 프랑스어, 영어, 러시아어로 표기되었고[1] 배경으로는 우주에서 바라본 해당 국가의 야경이 그려졌다. 북한이 만약 참가했으면 깜깜한 바탕에 평양과 휴전선만 반짝거렸을테니 출전권 못 딴 게 북 입장에선 천만다행(?)

선수입장 BGM은 (아테네 올림픽 때처럼) 유명한 자국의 노래들을 디제이 믹싱으로 깔았는데 유로테크노의 전통 이 중에서 빅토르 최가 보컬이었던 러시아의 전설적인 록 밴드 '키노'의 대표적 히트곡인 "혈액형"이 울려퍼지기도 했다.

선수 대표 선언은 쇼트트랙 선수인 루슬란 자하로프가 했고, 심판 대표 선언은 크로스 컨트리 스키 심판인 뱌체슬라프 베데닌이 했다.

성화 봉송 주자는 맨 처음 마리아 샤라포바를 시작으로 옐레나 이신바예바, 알렉산드르 카렐린, 알리나 카바예바를 거쳐 마지막에 최종 성화 점화자로 동계 스포츠의 두 영웅이 나섰다. 한 명은 피겨 스케이팅 페어 부문 국제대회에서 불패의 신화를 자랑하는 이리나 로드니나와 소련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의 전설적인 골리이자 올림픽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를 획득한 블라디슬라프 트레티야크였다. 그러나 현 러시아 하원의원인 로드니나는 작년에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 부부에게 바나나를 들이대는 합성사진을 트위터에 올려서 인종차별 논란과 양국 외교관계를 경색시킨 장본인이라 많은 비판이 나오고 있다.

rtx18cm4.jpg
[JPG image (115.67 KB)]

1391851186537.gif
[GIF image (1.46 MB)]

근데 안펴지니까 뭔가 이쁘다
active X를 설치하지 않아서 안 펴젔다.
으아니~ 차! 왜 마지막 고리가 안 펴진 고야?
대뇌의 전두엽까지 사륜기의 충격이 전해지는군!
주최자님 왜 마지막 고리가 없죠? 9.99$란다
이 사고로 인해 블라디미르 푸틴위의 눈꽃모양으로 만화경 사륜안을 개안했다 카더라(...)#
이를 소재로 한 각종 패러디가 등장했다. 2 [2]3 4 5 티셔츠로 나왔다.

올림픽 개막식 중 W자 모양으로 배열된 5개의 눈꽃이 펴져서 륜기로 변하는 퍼포먼스가 있었는데, 5개의 고리 중 1개의 고리 (가장 오른쪽의 고리)가 펴지지 않는 사고가 발생하였다. 지난 올림픽 때도 버그 터졌더니만[3]

다섯 고리 중 청색 고리는 유럽, 황색 고리는 아시아, 적색 고리는 아메리카, 흑색 고리는 아프리카, 초록 고리는 오세아니아를 상징한다고 흔히 알려져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에 펼쳐지지 않은 아메리카를 상징한다고 알려진 적색 고리를 펼치지 않아 아메리카를 지워버리려 하는 마더 러시아의 패기라는 말도 나왔으나, 일반적으로 알려진 바와 같은 위의 내용은 정확한 해석이 아니다. 애초에 황색이 아시아고 흑색이 아프리카면 빼도 박도 못하는 인종차별이다. 정확하게 말해서 대륙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국가를 의미하는 것이다. 그러니까 색이고 5개고 대륙과는 상관없다. 자세한 사항은 이곳을 참조. #

러시아 방송은 이 사고가 벌어지자, 현장중계대신 사전 녹화된 리허설 장면을 대신 내보내는 패기를 선보였다.역시 대륙의 기상!

이 장면은 실시간으로 생생히 전세계가 지켜봤고, 이후 카메라에 잡힌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표정이 굳어진 건 말할 것도 없었다(…). 방사능 홍차 대령해 이 때문에 책임자가 변사체로 발견되었다는 루머가 돌기도 했을 정도.

사실 이번 대회의 개막식 자체는 역대 동계올림픽 개막식 중 가장 화려하고 볼거리로 가득했다는 호평을 받았지만, 이 사륜기 사고 때문에 사고만 화제로 부각되어서 러시아 입장에선 씁쓸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실책은 이 외에도 러시아의 국기가 바람에 흔들리는 것을 묘사할 때 두 세명이 열을 잘 못 맞춘 것 등이 있다.


3726060351.jpg
[JPG image (45.54 KB)]

아우디는 이걸 광고로 써먹었다. 오오 역시 올림픽마크차 [4]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4 00:00:32
Processing time 0.121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