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21번째 파운딩

21st Founding

Contents

1. 개요
2. 챕터 목록
2.1. 플레임 팰콘
2.2. 라멘터
2.3. 블랙 드래곤
2.4. 미노타우로스
2.5. 선 오브 안테우스
2.6. 블러드 고르곤
3. 설정이 불명확한 챕터
3.1. 파이어 호크


1. 개요

Warhammer 40,000인류제국이 실시한 제21차 스페이스 마린 챕터 파운딩. M36(36번째 천년기, 즉 서기 35,000년대)경에 시작되었다. 당시 파운딩의 목표는 진 시드의 유전적 손상 및 결점을 제거하고,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프라이마크와 같은 성질을 가진 신인류 '호모 사피엔스 노부스(Homo Sapiens Novus)'를 만들어내는 것이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파운딩 프로젝트 자체가 카오스 스페이스 마린 엠퍼러스 칠드런파비우스가 계획한 것[1]으로, 누군가가 파운딩 계획에 관한 자료들이 워프 세계에서 날아오고 있다는 걸 추적한 이후 바로 중단되었다. 결국 파비우스가 인류제국을 상대로 한 초대형 낚시는 대성공으로, 그로 인해 21번째 파운딩 챕터들은 죄다 저주받은 챕터라 불리며 매우 안습한 최후를 맞이했고, 일부 챕터들은 괴상한 돌연변이나 정신적 결함에 시달리고 있다. 물론 일부 챕터는 그걸 좋아라 하지만….

2. 챕터 목록

2.1. 플레임 팰콘

원 챕터: 불명.
증세: 몸에 자신들에게는 피해를 주지 않는 불이 붙음.

증세 자체는 큰 문제가 없었고, 오히려 이것으로 인해 전투를 승리로 이끌기도 했으나 이것 때문에 이단 판정을 받게 되어 그레이 나이트들에게 결국 몰살당했다.

2.2. 라멘터


원 챕터: 블러드 엔젤.
증세: 우울증으로 블랙 레이지레드 써스트 증세가 발현됨.

돌연변이도 없었고, 창설 자체로만 보면 21차 파운딩 중에서는 가장 이상적인 챕터여야 했는데… 그 안습한 행보에 대해서는 라멘터 항목 참조.

2.3. 블랙 드래곤


원 챕터: 불명(샐러맨더로 추정).
증세: 머리에 뿔이 돋아나며 팔꿈치와 팔등에 칼날 같은 가 돌출됨.

스페이스 마린 개조 수술 중 뼈를 강화시키는 장기인 오스모듈라에 이상이 생겨 뼈가 돌출되는 돌연변이에 걸린 챕터로 이 돌출된 뼈는 '용의 발톱(Dragon Claws)'이라 불린다. 블러드 엔젤의 데스 컴퍼니처럼 무모한 돌격과 개인전투를 선호하는 성향이라고 한다.

항간에 블랙 드래곤의 아포세카리는 이런 챕터의 특징을 이용해, 일부러 신병들의 뼈를 더 돌출되고 더 날카롭게 만들기 위해 수술을 해준다는 설도 있다.

외형적으로 돌연변이가 심각하기 때문에 이단심문소의 감시를 받고 있다. 그런데 유전자 검사를 받으면 유전자 오염이 없다고 나오는지라 검사용 진 시드를 따로 배양하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는데, 이 소문은 거의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위의 모델과는 다르게 소설 같은 매체에서는 이들도 본가인 샐러맨더와 같이 검은 피부로 묘사되고, 오히려 흰 피부가 특이하게 받아들여진다. 또한 샐러맨더처럼 민간인들을 구하는 인본사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묘사되어 훈훈한 상황을 연출하기도 한다. 다른 점이라면 저 뿔과 출생 배경 때문에 인퀴지터의 뜨거운 관심을 받는다는 점...?

2.4. 미노타우로스


원 챕터: 불명.[2]
증세: 무조건 돌격만 함.[3]

무조건적인 돌격과 근접전투만을 수행하는 괴상한 전투방식을 선호하는 챕터. 파워 아머 컬러링도 요란하고 괴상한데, 빨간색은 황제와 인류제국을 위해 흘릴 자신들의 피를, 노란색은 자신들이 적을 피해 숨지 않으며 눈에 띄게 당당히 전투한다는 것을 증명하는 의미라고 한다.

이들은 전투 시에 무조건 적의 정면으로 뛰어들어 돌격하는 전술만을 구사하며 다른 건 전혀 없다. 심지어 함대전에서도 포격 같은 것은 없고 전함을 최대한 빠르게 움직여 적에게 밀착시킨 다음 적함으로 마린들이 돌격하는 방식을 쓴다.

얼핏 보면 괴상하기 짝이 없지만 이런 전술 때문에 오히려 대원 하나하나가 근접전투의 달인들이라 꽤 큰 전과를 올리기도 했다고 한다.

임페리얼 아머 10부터는 금색에 붉은색 장식이 약간 가해진 정도로 수정되었다.(Imperial Armour 10: The Badab War Part 2, p.105) 그런데 원래 색상을 쓰던 미노타우르스는 M38 즈음에 행방불명되었다가 약 3천년 뒤인 마카리안 헤러시때 다시 나타났는데, 외양은 물론이고 사용하는 장비와 전술 등이 완전히 달라져서[4] 전술적인 유연함을 받아들인 챕터가 되었다.(IA 10, p.106) 행방불명된 당시의 행적에 대한 기록이 전혀 없어서 현재 활동하는 미노타우르스가 예전의 미노타우르스와 같은 챕터인 것인지조차 불확실하다.

임페리얼 아머 10에서는 이들이 공성전을 벌일 때 엄청난 물량을 집중해서 쏟아붓는 방식을 선호하고 사상자가 나는 것을 개의치 않는다고 적고 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손망실된 기갑 병기와 병력은 출처를 알 수 없는 곳에서 어느샌가 다시 보급되고 투입된다. 테라의 하이 로드와 직접 연줄이 닿아있기 때문으로 추측되고 있는데, 이단심문소가 조사를 벌여도 실마리가 잡히지 않는다고 한다. (IA 10, p.107)


(챕터 마스터 아스테리온 몰록의 미니어처.)

임페리얼 아머 12 오르페우스의 몰락에 메인 캐릭터로 등장하는데, 호루스 헤러시 때나 쓰였을 Mk.III 파워 아머와 최신형 Mk.VIII이 같이 있는 기묘한 모습을 보여준다.

챕터 마스터인 아스테리온 몰록의 전용 워기어인 검은 창은 커스토디안 가드가 썼다는 소문이 도는 라스빔 발사기능이 있는 특수한 물건이다. 그 외 임페리얼 아머 12의 설정에 의하면 몰록은 분명 죽었다고 보고 되었는데 나중에 살아 돌아온적이 500년 간 최소 7번 정도 있었다고 한다. 게임상의 몰록은 챕터 마스터의 스탯에 무시무시한 기운만으로 돌격 수류탄 효과를 내고(...) 아미 전체에 프리퍼드 에너미(스페이스 마린)을 부여하는 룰이 있고, 본인도 터미네이터 아머에 스톰 실드를 착용하고 이터널 워리어가 있어서 포인트 값만큼 잘 싸우는 편이다. (IA 10, p.177)

2.5. 선 오브 안테우스

원 챕터: 불명.
증세: 뼈가 아다만티움 수준으로 단단함.

제국의 공식적인 기록에서는 41번째 천년기의 850 ~ 901년 사이에 벌어진 잉카 섹터의 제3차 길드 간 전쟁에서 등장한다. 당시 엘다 해적들을 상대하고 있던 서브저게이터 챕터의 캡틴 라크만에 의하면, 안테우스의 계승자 챕터가 예상치 못하게 나타나 엘다에게 협공을 가했으며 이로 인해 엘다들의 병력이 분산되어 결국 스페이스 마린이 승리할 수 있었다고 한다.

이 외에는 챕터의 복장이 회색과 검은색이라는 점과, 뼈가 엄청나게 단단해 다른 스페이스 마린이라면 일순에 사망할 정도의 피해도 버틸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점 외에는 알려진 게 거의 없다.

2.6. 블러드 고르곤

Raymond-Swanland-Chaos-Space-Marine-codex.jpg
[JPG image (135.87 KB)]

전투 중인 블러드 고르곤 소속 마린. 동명 소설의 표지이다.

원 챕터: 불명.
증세: 불명.

자유와 독립을 추구하는 이들로 유전자 결함과 전자에 서술된 문제로 인하여 제국에서 레니게이드 챕터로 찍힌 후 아이 오브 테러로 도주했다.

자신들만의 생명공학적 노하우와 데몬의 피를 조합해 신병을 모집한다. 충성파 스페이스 마린들 처럼 입단 시험 역시 치루며, 입단 후 어느 정도 경험이 쌓이면 각각 2명이 짝을 지어 서로 피를 나누는 의식인 '블러드 본드(Blood-bond)'를 치루게 되고 의식에 성공하게되면 서로 감각과 경험을 공유하게 된다. 이를 이용해 투구의 바이저가 박살나 렌즈에 양쪽 눈이 찔려 장님이 된 블러드 고르곤의 마린이 자신의 옆에 있던 형제의 감각을 받아서 적을 보지도 않고 볼터를 쏴서 맞추는 묘기를 보이기도 한다.

주요 전투방식은 약탈행위를 통해 쌓은 경험으로 적 함내에 보병들이 돌입해 전투를 벌이는 것.

코덱스 설정이 아닌 블랙 라이브러리에서 작가가 창작한 챕터이나 보니 다른 군단들이나 레드 커세어에 비해 인지도가 없는 레니게이드 챕터였으나, 2012년 카오스 스페이스 마린 코덱스 표지에 소설 표지 그림이 실렸다. 그러나 정작 코덱스에선 이 들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

3. 설정이 불명확한 챕터

3.1. 파이어 호크


원 챕터: 울트라마린.
증세: 불명.

5판 까진 리전 오브 더 댐드의 원 챕터라는 설정이 있었으나, 6판이 되며 아예 파이어 호크라는 이름이 사라지고 리전 오브 더 댐드의 정체는 불명확해졌다.

그리고 파이어 호크에 관해선 특별한 언급이 없다.(...)
----
  • [1] 그동안 조용히 파운딩을 하다가 이번만 유독 거창한 목표(신인류 운운하는 부분)까지 붙여가며 파운딩을 한 것에는 다 이유가 있었던 셈. 파비우스의 목표가 새로운 스페이스 마린의 제조였다.
  • [2] 화이트 스카의 유전적 특징을 가지고 있기는 한데 핵병기를 동반한 인근의 브록과 고카모카에 근거하는 오크들의 와아아아! 덕분에 모성인 미노스와 제국이 5000년 가랑 단절되어 원 챕터를 찾기 어렵다.
  • [3] 이는 쉽게 화내고 외부인에게 냉담하며(심지어 그게 같은 스페이스 마린 챕터라도 대놓고 드러낸다) 과거를 쉽게 못 잊는 성격에 근거한다.
  • [4] 원래 챕터는 데바스테이터 스쿼드조차 없다는 설정이었는데, 임페리얼 아머 12에서는 미사일 발사기도 들고 있고 오히려 드레드노트는 양팔에 미사일발사기를 단 화력지원에만 치중한 형태도 나왔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7 13:38:26
Processing time 0.121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