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386

last modified: 2015-02-08 18:57:16 by Contributors

Contents

1. CPU
2. 특정 세대


1. CPU

인텔에서 만든 CPU의 일종. 정식명칭은 80386이며, i386이라 할 때도 있다. 1985년 출시되었다. 32비트를 적용하는 등 인텔의 이전 CPU에 비해 큰 변화가 있었다. 80286부터 지원되던 보호모드의 호환성이 크게 개선되었고, 최대 4GB의 메모리주소[1]와 64GB의 페이징 가상메모리 주소를 지원했다.

80386이 최초로 장착된 PC는 1986년에 발매된 Deskpro 386. PC문화의 기념비적인 기종으로 이전 16비트 머신은 IBM의 PC/XT, PC/AT가 먼저 나왔고 컴팩 등에서 만든 것은 단순히 그들의 클론 기종인데 비해 386 머신은 IBM PC 아키텍쳐를 채용했으나 컴팩에서 먼저 발매되었다. IBM PC 아키텍쳐의 주도권이 IBM에서 PC 호환기 업체(이후 WinTel)로 넘어가게 된 분수령이 된 기종이다.

출시 시기에 따른 다양한 클럭수(16~40MHz)가 존재하고 크게 나누어 SX와 DX 모델이 존재한다. SX 모델은 외부 버스가 16비트이며, DX 모델은 외부 버스가 32비트인데 이는 32비트 80386용 메인보드를 새로 설계하려면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기존의 16비트 80286용 메인보드(및 칩셋) 가지고 낮은 가격으로 32비트 80386 CPU를 장착할 수 있는 메인보드를 만들게 하기 위해 SX모델을 만든 것이다. 당연히 SX가 가격이 더 저렴하며 속도가 느리다.

코프로세서로 80387 또는 80287을 추가 장착하여 이용할 수 있었다. 물론 80287은 굉장히 느렸다.

AMDIBM 등에서 호환 칩을 생산하였다. AMD의 80386은 인텔의 33MHz와는 대조적으로 40MHz모델을 발매했고, 이는 그당시 80486의 가격이 부담스러운 유저층을 효과적으로 공략했다. 물론 인텔(혹은 AMD)의 33MHz 386 CPU를 40MHz로 오버클럭 해서 사용할 수는 있었다. 오버클럭 초기 사례이다.

연산능력은 33MHz모델을 기준으로 11.4Mips정도로 알려져 있다.

2007년까지 생산하였다. PC에서는 1990년대 초중반 이후에는 거의 쓰이지 않았지만 임베디드 시스템 용으로는 이후에도 나름 이용되었다.

X86계열에서 첫 32bit CPU로 우리가 사용하는 32bit명령어(IA-32)를 처음 정의한 물건이다. 현용 CPU들의 직접적인 아버지이다. (사실 2.의 어원이 여기서 나왔다.)

KTX-1열차 시스템에 386을 쓴다고 한다. 안정성을 위한 것.

이후 80486이 발매되자 이에 자리를 내 준다.

2. 특정 세대

----
  • [1] 아이러니하게도 2010년대 즈음에 메모리 주소 할당 문제의 원흉이 되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8 18:57:16
Processing time 0.101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