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A-7

last modified: 2014-09-19 16:45:46 by Contributors

Ling-Temco-Vought A-7 Corsair II

A-7E_Corsair_II_VA-12.jpg
[JPG image (1.5 MB)]

미국 해군의 A-7E


미국 공군의 A-7D


그리스 공군의 A-7E

Contents

1. 스펙
1.1. 일반
1.2. 성능
1.3. 무장
2. 개요
3. 개발사
4. 개량형
4.1. 공군
4.2. 해군
5. 활약
6. 트리비아
7. 개량형들
7.1. A-7A
7.2. A-7B
7.3. A-7C
7.4. TA-7C
7.5. A-7D
7.6. A-7E
7.7. 기타 모델

1. 스펙

A-7E 기준.

1.1. 일반

  • 승무원: 1
  • 길이: 14.06m
  • 날개 너비: 11.81m
  • 높이: 4.90m
  • 날개 면적: 34.8m^2
  • 에어포일: NACA 65A007 root and tip
  • 공 중량: 8,840kg
  • 이륙 최대 중량: 19,050kg
  • 엔진: Alison TF41-A-2 64 kN 1정

1.2. 성능

  • 최고 속도: 600knots (1,123km/h), 수면 기준.
  • 작전 반경: 621nmi (1,127km)
  • 최대 항속 거리: 2,485nmi(4,600km), 증가 연료 탱크 탑재시.
  • 익면 하중: 379km m^(-2)
  • 추력 대 중량비: 0.5 이거슨 프롭기!!

1.3. 무장

  • M61 벌컨포, 1030발 탑재.
  • 날개에 6개 적재소, 동체에 2개 적재소(공대공 무장, AIM-9전용).
    • 날개 적재소에는 AIM-9, AGM-45, AGM-62, AGM-65, AGM-88, GBU-8등의 유도 무기 및, Mk. 80시리즈 General Purpose 폭탄 적재 가능. 혹은 Paveway 레이저 유도 폭탄도 적재 가능.
    • B28, B57, B61 핵무기 적재 가능
    • 드랍 탱크.

2. 개요

코르세어F-8 크루세이더로 유명한 보우트(Vought)사에서 A-4를 대체하기 위해 개발한 경공격기. 주 사용자는 미 해군이었지만, 베트남전이 진행되는 도중 미 공군도 채택하게 되었다. 거기다 미군뿐만 아니라 그리스, 태국, 포르투갈등 적지만 3개국에 군용 전술기로 수출, 판매되기도 했다.

위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듯이 모습이 F-8과 매우 흡사한데, F-8과 같은 보우트사의 제품인지라 F-8을 기준으로 설계가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덕분에 짝퉁이라 오해할 수도 있지만 최초로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와 관성 항법 장치(INS)와 터보팬 엔진이 도입되는 등, 현대적인 전투기들이 가진 시스템을 최초로 채용한 제법 뼈대있는 기종이다.

3. 개발사

1962년, 미 해군은 전반적으로 성능이 부족했던 A-4 스카이호크[1]를 더 많은 폭장량과 더 긴 항속거리를 가진 항공기로 대체하기 위해 VAX라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 프로젝트의 골자는 폭격 정확도를 향상시켜 어떤 날씨에서든 더 적은 양의 폭탄으로 더 효과적인 폭격을 수행할 수 있는 기종을 개발하는 데 있었다. 이는 1년 후 VAL프로젝트에 의해 기초 개념이 정립되는데, 여기에 요구된 조건은 아음속 기종이었다. 이 당시 미 공군에서 작업중이던 경쟁작들은 F-100, F-105같은 초음속 기종들이었으나, 미 해군은 굳이 초음속을 지향하기보다는 더 많은 폭장을 더 멀리 날아가 투하할 수 있는 좋은 연비의 기종을 원했다. 즉, 화려한 퍼포먼스보다는 저렴하고 쓸만한 기종을 개발하는 프로젝트에서 시작된 것이다.

이런 고로, 개발 초기부터 개발비용을 줄이는 게 관건이 되었고, 이를 위해 기존 항공기의 디자인을 개량한 항공기를 채택하기로 했다. 그리하여 보우트사, 더글라스사[2], 그루먼사[3], 노스 아메리칸사[4]에서 디자인을 제출했는데, 이 디자인들 중 보우트사에서 제시한 F-8 크루세이더를 기반으로 한 디자인[5]이 채택되었다. 채택된 날짜가 1964년 2월이었고, 처녀 비행이 1965년 9월이었으니 그야말로 콩 볶듯이 개발된 기종이라 생각하기 쉬우나, 그만큼 개발비가 적게 들어갔다는 사실을 알 수 있으며, 실전배치 또한 별다른 탈없이 1966년 후반기에 시작되어 1967년에 베트남에 모습을 드러낼 정도였다. 전작 코르세어와 비교하면 정말 엄청난 발전이다. 베트남전 기간 동안에 개발-배치가 끝난 단좌 제트 전투기는 A-7뿐이라는 설도 있을 정도다.

일단 기본형이 되는 F-8보다 기체 길이가 짧고 두툼한 편이었고, 날개가 더 길어졌다. 또한 기계적인 부분의 단순화를 위해 F-8의 특징인 '열리는 날개'(Incidence Wing) 구조물이 제거되어 버렸고, 프랫 앤 휘트니 TF30-P-6 터보팬 엔진을 장착했다. 이는 이후에 애프터버너가 장착되도록 개선되어 F-111F-14에 쓰이게 되는 엔진이다.[6]터보팬 엔진이 쓰인 이유는 무거운 무게를 느린 속도(아음속)로 움직이기에 가장 효율이 높기 때문이라고 한다.[7]

비록 저속 공격기지만 폭격에 필요한 항전 장비의 성능은 파일럿의 기량에 상관 없이 CEP 20m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관성 항법 장치가 들어감에 따라 2분 30초만에 항법 장치를 가동시킬 수 있었으며(같은 시기에 출시되었던 F-4E 팬텀은 13분 이상 걸렸다.), 정비성도 매우 뛰어나 1소티당 11.5시간의 정비로 출격완료가 가능할 정도였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해군기였으므로 해상에서 사용될 때는 그 두 배의 시간을 정비로 할애해야 했었다. 짧은 시간은 아니지만 그래도 같은 시기 공군의 F-105와 비교하면 그야말로 대박이랄 정도로 정비성이 좋았다.

또한, 항전 장비의 개선으로 당시로써는 신개념의 데이터 링크가 가능했으며, 착함 작업 또한 동시대에 운용되던 타 기종들보다 월등하게 쉬웠다. 거의 자동 착함이 가능했을 정도였다. 더군다나 초기형부터 지도가 조종석에 표시되어 요즘 우리가 보는 GPS같은 화면을 보고 작전을 수행할 수 있게 하였다. 거기다 더해, 요즘 항공기에서 찾아볼 수 있는 자동 조종 장치를 탑재하여 항로를 결정해주면 입력이 없이도 자동으로 비행할 수 있기도 했다. 이는 장거리 폭격을 위한 편의 장치였다.[8]

4. 개량형

4.1. 공군

당시 국방부 장관이었던 로버트 맥나마라는 공군이 해군의 F-4를 채용하여 잘 사용하고 있었던 사실에 착안하여, 돈쳐먹는 하마 골칫거리였던 F-100, F-105F-111이 도입될 때까지 임시로 대체할 항공기를 찾게 된다. 게다가 당시 공군도 쓰고 있었던 A-1이 노후화됨에 따라 근접 지원 가능한 신기종을 도입할 필요도 있었다. 결국, 1965년 겨울에 공군도 발주를 하게 되어 A-7D로 명명시킨다.

이 모델은 해군과 공중 급유구가 다른 곳에 위치했으며[9] Allison TF41-A-1 터보팬 엔진을 탑재해, 더 높은 파워를 낼 수 있도록 하였다[10]. 이 덕분에 비행성능이 향상되었으며, 무장 또한 해군의 리볼버식 캐논 2정과 달리 M61 벌컨포 1정을 탑재하도록 바뀌었다. 이 외에도 레이저 유도 폭탄을 투하하기 위한 페이브 페니 레이저 추적 장치도 장착되었다.

4.2. 해군

역시 해군도 지속적으로 개량했는데, 공군이 엔진을 바꿔 성능을 높인 것을 보자 해군형 TF41엔진을 장착하였고, M61 벌컨포로 고정 무장을 교체하여 A-7E로 명명했다. 여기에는 CCIP기능도 추가되어 당시로써는 거의 최상급의 정밀 폭격 능력을 지니게 되었다. 이후 70년대 후반에 들어서서 야간 임무를 위해 FLIR이 내부 장착되도록 개량되어 80년대에 야간 공격 전용으로 운용되기도 했으며, 1980년대 중반엔 일부 A-7E엔 LANA(Low-Altitude Night Attack)포드를 장착하고 야간 저고도 공격기로 사용되기도 했다.

이후 1984년까지 생산이 지속되어 총 1,569대가 생산되었다.

5. 활약

베트남전부터 참전하여 제공 임무를 제외한 각종 폭격 임무에 사용되기 시작해, 심지어 걸프전 때 까지도 사용되었다. 베트남의 날씨(덥고 습한) 덕분에 공군에서 사용된 A-7D의 경우 이륙시 활주 거리가 길다는 점이[11] 문제가 되었다. 완전 폭장을 하게 되면 대략 800km/h(444knots)를 내기에도 버거웠으며[12], 엔진을 개량하기 전의 A형은 이륙 직후 플랩을 접고 고도를 높일 수 없었다. 어느 정도 플랩을 통해 양력을 얻고, 속도를 얻어야 안전하게 플랩을 닫을 수 있었는데, 문제는 이 당시에는 플랩을 접는 위치 아니면 내린 위치뿐이 선택할 수 없었기 때문에, 활주로를 벗어난 뒤로도 초저공(대략 지상으로부터 15m 내외) 상공을 약 10마일 정도 더 날아야 항로에 들어설 수 있었다.[13]프롭기냐!!

이는 항공모함 이함시에도 문제가 되어 최고 폭장량보다 1,000lb 가량 적게 탑재해야 안전하게 이함할 수 있었다.[14]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트남전동안 제법 많은 활약을 했다. 특히, 북 베트남군의 젖줄 역할을 했던 탄 호아 다리를 파괴한 항공기가 바로 A-7이었다. 전쟁 기간 동안 106대가 소실[15] 되었다 한다. 공군의 경우 주된 폭격은 F-4가 담당했지만 조종사 구출 임무나 근접 지원 임무를 주로 수행했다. 이것들은 기존에 A-1이 하던 것들이라 속도가 빨라서 헬기와 박자를 맞추기 어려웠던 등 문제가 있기는 했으나 튼튼한 기체의 내구성 덕분에 더 효율적이었다 한다. 미 공군의 경우 전쟁 기간 동안 단 6대의 손실을 보았다. 사고댓수 대비로 따진다면...F-100의 재림인가!! 그래도 이건 춤을 추는 기종은 아니다. 그러면서도 하노이 지역에 한정하면 미 공군에서 두 번째로 많은 폭격량을 보여주었다[16].

이후 그레나다 침공 당시엔 근접항공지원(CAS) 임무를 수행하기도 했고, 레바논에서 시리아군이 레바논 영공에 미사일을 발사해 다국적군 항공기들을 위협하자 시리아군 지대공 미사일에 대한 SEAD 임무를 수행하면서 1대(조종사는 구출되었다.)가 격추당하기도 했다. 리비아 공습에선 손실없이 SEAD 임무를 수행했으며, 이란-이라크 전쟁중에 이란이 기뢰로 미군 호위함 1척(USS Samuel B. Roberts)을 대파시키자 보복으로 이란군 호위함 샤한드(Shahand)를 격침시키는 작전(Operation Praying Mantis)에 참가하기도 했다. 파나마 침공 당시에도 일부 주방위군 A-7D들이 참가했으며, 사막의 폭풍 작전에선 해군 A-7이 참가해 각종 군사 목표를 폭격하거나 SEAD 임무를 맡기도 했다. 걸프전에서는 좋은 연비를 이용해 간이형 공중 급유기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6. 트리비아

  • 공군에서 운용된 A-7D의 경우 보통 위장색 도장을 하고 있으나 해군의 경우 보통 흰색이나 밝은 회색 도색에 화려한 부대 도색을 넣은 경우가 많은데, 이는 해군 작전 특성상 항공모함의 제한된 갑판 위에 분주하게 돌아다니는 선원들이 헛갈리는 경우가 있어서 그렇다고 한다. 더군다나 날씨가 안 좋을 경우, 항공모함 위에 있는 기체들이 잘 보여야 사고를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 F-117을 개발할 때 일부러 A-7을 격납고 밖에 주기해 소련 정보부가 A-7만 보유한 기지라고 생각하게 만들어 소련 첩보위성의 관심을 돌리도록 낚시 하는 역할로 사용되기도 했다. 사실, F-117도 1인 탑승 아음속 야간 공격기이므로 조종사 훈련에 가장 적합한 기종이었던 이유도 있다. 따라서 A-7은 F-117에 탑승할 조종사들을 훈련시키기 위한 훈련기로서도 이용되었다는 뒷이야기가 있다. 소련 정보부를 상대로 낚시질을 할 때 쓸 용도로는 이후 A-7 대신 보다 유지비가 저렴한 T-38을 사용하게 되었지만, 그렇게 된 이후에도 조종사들의 전환 훈련을 위한 용도로는 계속 A-7을 사용했다고 한다.
  • 별명이 재미있다. Short Little Ugly Fucker, SLUF(Slut이 아니고...)로 불렸다. 주로 공군에서 사용된 별명이었다고 한다.
  • A-7은 운용기간 내내 활약에 비해 별로 많은 관심을 받지는 못했는데, A-7의 주 임무가 근접항공지원이나 SEAD 같은 3D 임무였기 때문이었다.
  • 1977년 한국에서 F-16을 도입하려 했었는데 이때 록히드 마틴이 제안한 조건 중에는 퇴역준비중이었던 A-7의 생산라인을 뜯어서 넘겨주겠다는 내용이 있었다. 가계약까지 진행되었으나 박정희암살되면서 아쉽게 취소되었다. 여담으로 그후 F-16 대신 들어온 기종이 제공호다.(...)[17]

7. 개량형들

7.1. A-7A

초기 버전. 20mm Colt Mk. 12 기총 2정을 고정 장착하였고(정당 250발의 탄약 탑재) 이론적으로 15,000lb의 폭장량을 가졌으나 엔진 추력의 문제로 최대무장을 탑재하면 탑재가 가능한 연료가 많이 줄어들었다. 199대 생산.

7.2. A-7B

복좌식 훈련기가 아니고, 엔진을 업그레이드(54 kN)한 버전으로, 이후 1971년에 한 번 더 업그레이드가 이루어져(59 kN) 성능이 향상되었다. 또한, A형의 지상 레이더를 약간 업그레이드 된 모델로 교체하였다. 196대 생산.

7.3. A-7C

A-7E용 엔진인 TF41[18]의 개발이 늦어지자 임시로 부족분을 채우기 위해 기존의 TF30 엔진을 사용해 만들어졌다. 엔진을 제외한 성능은 A-7E와 동일하다. 67대 생산.

7.4. TA-7C

2인승 훈련기. A-7B과 A-7C가 기반이나 나중에 일부 기체는 A-7E용 엔진을 탑재하는 업그레이드를 받았다. 24대가 A-7B[19]로부터, 36대가 A-7C로부터 개조되었으며 이 기체들 중 49대가 엔진 업그레이드를 받았다.

7.5. A-7D

공군형으로, 앞에서 언급된 고출력 엔진과 M61 벌컨포가 탑재된 모델. 459대 생산.

7.6. A-7E

공군에서 이루어진 업그레이드를 토대로 해군에서 업그레이드한 버전. 529대 생산. 이후 걸프전까지 쓰였던 그 모델이다. 미 해군에서는 걸프전 후 모두 퇴역했으나 미 해군의 퇴역기 일부를 태국 해군과 그리스 공군이 구입하여 지상발진 대함 공격기와 육군 지원기 등으로 사용 중이다.

7.7. 기타 모델

  • A-7G: 스위스로 수출되기 위해 제안되었으나 꽝.
  • A-7H: A-7E 기반의 모델로 그리스로 수출된 모델. 공중급유 기능이 제거되었다. 60대 생산.
  • TA-7H: 위 모델의 훈련용. 6대 생산.
  • EA-7L: TA-7C를 어그레서 역활을 위해 개장한 것. 8대가 개조되었다.
  • A-7K: 주 방위군을 위한 훈련용 복좌식 모델. 30대 생산.
  • A-7P: 남아돌던 기존의 A-7A을 포트투갈 수출을 위해 개장한 것. 성능 자체는 A-7E와 근접한다. 44대 개조.
  • TA-7P: 위 모델의 훈련용. 6대가 A-7A로부터 개조되었다.
  • YA-7E/YA-7H: 제작사에서 업그레이드 시범용으로 제작한 2인승 프로토타입. A-7이 모두 은퇴한 뒤에 고철용으로 팔렸으나, 퇴역한 군파일럿 출신이 구매하여 비행가능한 상태로 복원해 사용중이다.
  • YA-7F Strikefighter: 1985년, 미 공군이 보유한 A-10 공격기가 너무 느려 항공 차단(air interdiction) 임무에 적합하지 않다는 말이 나오자 미 공군은 초음속 공격기를 도입하는 사업을 진행한다. 이 사업을 위해 A-7D형의 엔진을 Pratt & Whitney 사의 F100으로 교체하고 초음속 비행능력을 부가해 항공 차단 임무용으로 만든 프로토타입. 더 커진 엔진을 위해 동체가 연장되었고, 초음속 비행을 위해 날개가 강화되는 등 개량이 가해졌다. 그러나 A-7의 최대 운용자였던 주방위군이 F-16을 선택하면서 프로토타입 2대만 만들어진 후 계획이 취소되었다.
----
  • [1] 소형기였기 때문에 폭장량이 많지 않았으며, 폭탄을 만재하면 항속거리가 너무 짧았다. 또한, 항전장비의 성능이 떨어져 정밀폭격능력, 특히 악천우시의 정밀폭격 능력이 떨어졌다.
  • [2] A-4의 개량형을 제시했는데, 저익기라 항공모함에서의 무장 탑재가 힘들었고, 엔진 추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맨 마지막에 떨어졌다.
  • [3] A-6의 다운그레이드형을 제시했는데, 그래도 비싸다는 이유로 떨어졌다.
  • [4] FJ-1 퓨리의 개량형을 제시했는데, FJ-1이 F-86의 함상형이었던만큼 설계 자체가 구식이라 가장 먼저 떨어졌다.
  • [5] F-8과 A-7을 가장 쉽게 구분하는 법은 기수를 보는 것이다. F-8은 기수가 뾰족하고, A-7은 기수가 뭉툭하다.
  • [6] 그러나 엔진 추력이 부족해 많은 사고의 원흉이 되었고, 결국 A-7은 TF41로, F-14는 F110으로 엔진을 교체하는 원인이 된다. 오직 F-111만 최후기형인 F형까지 이 엔진을 계속 사용했는데 꾸준한 개선에도 여러 문제가 발생했다.
  • [7] 이는 터보팬 엔진의 앞에 달린 팬프로펠러는 아니다에 의해 발생한 공기 흐름(연소되는 공기가 아니고 지나가는 공기라 해서 Bypass Air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제트 엔진에 들어오는 공기는 연소되어 출력을 제공하는데, 이 연소되는 에너지로 팬을 돌리게 되면 더 많은 공기 흐름이 발생하게 되고, 이를 Bypass Air라고 하는 것이다.)이 연소되는 공기 대비 상당한 추력을 발생시키기 때문이다. 물론, 터빈을 흐르는 배기가스의 열/운동 에너지가 압축기외에도 팬을 구동하는데 소모되어 배기속도는 줄어들게 된다. 그 결과 아음속에서 고출력이라는 형태가 나오는 것이다. 초음속 전투기처럼 고속성능도 중요시될 경우 Bypass Ratio(지나가는 공기 대비 연소되는 공기)를 줄이는 것은 그 때문이다. 연소되어 빠져나가는 공기가 팬 돌리는 데 소모되는 비율을 줄여야 당연히 속도가 빠르다. 다만, 출력이 떨어지므로 Bypass Ratio가 높을 때보다 연비는 약간 떨어진다. 쉽게 예상할 수 있듯이 속도보다 항속거리가 중요한 민항기는 그 반대다. 게다가 Bypass Ratio가 높고, 공기 흐름이 느린 게 소음도 적기에 민간용으로 적격인 것이다. 자세한 것은 터보팬 참고.
  • [8] 이런 덕에 걸프전 당시 SLAM발사는 A-6이 했지만 유도는 A-7이 했다.
  • [9] 팬텀 때도 이 짓을 했는데, 해군과 공군의 급유방식이 다른 점에 기인한다. 공군의 경우 대형 공중급유기를 운용할 수 있으며 대형 폭격기도 공중급유를 해야 하기 때문에 플라잉 붐 방식 공중급유기를 운용하는 반면 미 해군은 항공모함에서 전용의 공중급유기를 운용하기가 어려워 버디포드를 사용하여 전술기간 급유가 가능한 프로브&드래그 방식을 사용한다.
  • [10] 기존의 프랫 앤 휘트니 엔진이 50 kN 이었고, 이 엔진은 64kN.
  • [11] 엔진을 업그레이드 했음에도 불구하고...엔진의 추력부족 문제는 A-7이 퇴역하는 순간까지도 해결되지 않았다.
  • [12] 아음속이란 건 음속에 거의 근접한 속도까지는 나온다는 의미다. 이 속도는 빠른 프롭기 속도이다.
  • [13] 후기형은 속도 증감에 따라 자동으로 각도가 달라지는 플랩을 사용하고 더 강력한 엔진을 사용하여 이 문제를 어느정도 해결 가능했으나, 추력 부족은 끝까지 문제로 남았다.
  • [14] 초기형인 A-7A는 엔진의 성능문제 때문에 A-7E보다 4,000lb 가량 적게 탑재해야 이함이 가능했다.
  • [15] 전투손실은 59대로 엔진 추력 부족으로 인한 비전투손실이 많았다. 특히 A형과 B형은 전투손실과 비전투손실이 비슷할 정도였다.
  • [16] 이는 굳이 따지자면 B-52보다 낮은 수치이기는 한데, 비교 대상 자체가...
  • [17] 물론 당시 한국이 F-16을 요구하자 다운그레이드형인 F-16/79를 제안받았기 때문에 도입을 망설였기도 했고 이후 어찌됐든 제공호와 동시에 피스브릿지 사업으로 F-16 블록32가 들어오긴 했다.
  • [18] 롤스로이스 스페이(Spey) 엔진을 엘리슨(Allison)사에서 라이센스 생산한 버전.
  • [19] 개조되면서 기관포를 Mk.12에서 M61로 교체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9-19 16:45:46
Processing time 0.189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