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Archaeological Dig

TCG매직 더 개더링》에 나오는 카드.

Contents

1. Archaeological Dig
2. Tendo Ice Bridge

1. Archaeological Dig

영어판 명칭 Archaeological Dig
A_D.jpg
[JPG image (28.03 KB)]
한글판 명칭 -
마나비용 -
유형 대지

{T}: {1}을 당신의 마나풀에 담는다.
{T}, Archaeological Dig을 희생한다: 원하는 색의 마나 한 개를 당신의 마나풀에 담는다.

수록세트 희귀도
Invasion 언커먼

다색을 권장하는 Invasion 블록에 등장한 카드인만큼 일단은 오색랜드이다. 일회용인게 문제지. 무색마나 뽑다가 진짜 아쉬울 때 한 번 쓰고 버리는 용도.

Crucible of Worlds가 있으면 계속 쓸 수 있긴한데 레거시에서나 가능한 조합이며, 대지 숫자가 늘어나지 않는점에서 큰 의미는 없다.

2. Tendo Ice Bridge

영어판 명칭 Tendo Ice Bridge
T_I_B.jpg
[JPG image (32.49 KB)]
한글판 명칭 -
마나비용 -
유형 대지

Tendo Ice Bridge는 충전 카운터 한개를 가진채로 전장에 들어온다.
{T}: {1}을 당신의 마나풀에 담는다.
{T}, Tendo Ice Bridge에서 충전 카운터 한개를 제거한다: 원하는 색의 마나 한 개를 당신의 마나풀에 담는다.

수록세트 희귀도
Betrayers of Kamigawa 레어

Archaeological Dig의 업그레이드판. 오색을 뽑는건 한번뿐이란건 같지만, 그 후에도 무덤에 들어가지 않고 무색마나를 뽑아준다. 2색 덱이라면 딱한번 색말림을 막아주는것도 충분히 쓸만하다. 하지만 3색 이상을 쓰는 덱에서는 분명히 색깔이 말리지 않기 위해 넣는데 나중에는 무색마나만 뽑는 대지만 남아서 오히려 더 말리게 만드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대지를 손으로 돌리는 능력을 가진 카드와 조합하면 대지 숫자는 늘지 않지만 매턴 오색을 뽑을 수 있고, 손으로 돌린 뒤에 아즈냥과 함께하면 사실상 페널티없이 쓸 수 있다. 같은 카미가와 블록내의 카드들과 시너지가 괜찮은편.

보석 광산과 비교해보면 오색마나를 뽑는 횟수가 적다는 점에선 아쉽지만, 전장에 계속 남아서 무색이라도 뽑아준다는 점, 무덤에 가지않으므로 손으로 되돌려서 재활용하는게 비교적 쉽다는 점에서는 이쪽이 앞선다.

나중에 Lorwyn 블록에선 Vivid라는 옆그레이드 시리즈가 등장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4 23:59:43
Processing time 0.091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