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Battlefield Main Them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1. 개요

FPS 게임 시리즈인 배틀필드 시리즈의 메인 테마. 어느샌가 배필빠와 앙숙이 된 콜옵빠도 인정할 만큼의 명곡으로서 시리즈마다 거의 빠지지 않고 10년 넘게 쓰이고 있다. 이에 대해 우려먹기라는 시각도 있는데 OST라는 것 자체에 대해 이해를 못해서 나오는 시각이다. 이 정도의 역사를 가진 테마곡은 곡 자체가 큰 상징성과 전통성을 갖는다. 당장 스타워즈 최신작이 나왔는데 빠밤! 하는 특유의 팡파레로 시작하지 않는다면 팬들의 반응이 어떨까 생각해보자.

다만 배틀필드 시리즈의 OST가 메인 테마를 제외하고는 그닥 주목받지 못하는 반면에 콜 오브 듀티 시리즈는 빵빵한 작곡가들을 영입해서 콜옵 시리즈 특유의 연출과 잘 조합해 낸다는 느낌.[1] 하지만 콜옵은 시리즈 전통의 메인 테마가 없다. 싱글 플레이의 영화같은 연출에 정평이 난 콜옵 시리즈와 멀티플레이에 집중하는 배필 시리즈의 차이일지도?

모든 상황을 밀리터리 액션 으로 변신시키는 마성의 BGM 중 하나다 ##

2. 시리즈별 메인 테마

2.1. 배틀필드 1942


기념비적인 첫 메인테마. 가장 완성도가 높은 곡이라고 꼽히는 곡이기도 하다.

배틀필드 1942는 그 당시 FPS로는 드물게 탑승물을 제공했다. 작은 건물이나 넓어봐야 운동장 만한곳에서 총만가지고 투닥투닥하던 FPS들이 대부분이였던 때에 배틀필드 1942는 지프, 장갑차, 전차, 자주포, 전투기, 폭격기구축함 그리고 잠수함, 거기에 항공모함전함까지 동원하여 대규모 쌈박질을 벌이는 무지막지한 스케일을 자랑했는데, 그만큼 사양도 높아서 로딩때 나오던 이 노래를 신나게 들을수 있었다. 그래도 안질리니 명곡은 명곡이라 할 수 있다. 게임의 스케일에 절대 밀리지 않는 웅장함을 자랑한다.

시간이 오래되어 게임은 과거의 물건이 되었지만 이 테마만큼은 아직도 잊히지 않았으며, 후속작에서도 계속 특유의 리듬이 재사용된다.

게임 인트로에 쓰인 곡은 음이 살짝 다른 버전이다.


2.2. 배틀필드 베트남


인트로에 나오는 크리던스 클리어워터 리바이벌의 〈신의 아들(Fortunate Son)〉이나 Krose 의 제퍼슨 에어플레인이 부른 〈흰 토끼(White Rabbit)〉를 편곡한 테마가 유명하지만, 공식 모드였던 WW2 모드에서도 리믹스가 존재한다. 사람 기대하게 해놓고 1943 싸대기 날리는 맵 3개가 전부였지만 도츠케키!

배틀필드 베트남이 워낙 인기가 없었는지 몰라도 항목 생긴후 한참 뒤인 2014년 5월까지 이 항목이 없었다 지못미 베트남 기억에 남는거라고는 도츠게키!밖엔

2.3. 배틀필드 2

배틀필드 베트남의 실패 이후 시들해져 가던 배틀필드 시리즈의 화려한 부활을 알린 작품이다. 오히려 메인 테마가 너무 많아졌다.

2.3.1. MEC 메인 테마


게임상에서 중동 연합군 버전으로 만들어진 메인 테마곡. 중동 특유의 느낌이 잘 묻어난다.

2.3.2. 중국군 메인 테마


MEC와 비슷하게 중국풍으로 어레인지 된 곡. 다만 자세히 듣지 않으면 메인테마와 무슨 연관이 있는지도 모를 정도로 바뀌었다.

2.3.3. 아머드 퓨리 메인 테마


배틀필드2의 부스터 팩'아머드 퓨리'에 추가된 테마곡으로 미군버전에 해당하며, 배틀필드 1942의 버전과 가장 유사한 형태다. 배틀필드 온라인 에서도 그대로 사용된 음악이며 게임 내 아이템 창고를 열었을 때 질리도록 들을 수 있다. 그렇다고 질리는건 아니지만

2.4. 배틀필드 2142


배틀필드 1942 이후 200년 이후를 다루는 배틀필드 2142에도 1942의 테마는 건재하다.


웨이크섬 로딩음악이며, 메탈버전이 나온다.

2.5. 배틀필드 1943


오리지널인 1942 테마와 가장 비슷한 곡. 1년 차이밖에 안나서 그런 모양이다.

2.6. 배틀필드 배드 컴퍼니



배드 컴퍼니에도 나온다. 위에 동영상처럼 도입부가 긴 오케스트라 버전하고, 아래 동영상인 실내악 버전으로 편곡된 2가지가 존재. 하지만 배드 컴퍼니 2의 것은 기존 테마와 완전히 다른 음악이므로 여기서는 제외한다.

2.7. 배틀필드 플레이4프리


개발사 DICE가 있는 스웨덴 헤비메탈 밴드에서 편곡한 보컬곡을 테마로 삼았다. 특유의 리듬도 건재하다.

2.8. 배틀필드 3


배틀필드 3에도 나온다. 문제는 너무 짧아! 오랜만에 나온 배틀필드의 메인 시리즈 이지만... 정작 게임 중에서는 듣기가 힘들다. 애초에 이 게임이 음악에 신경썼나 승리했을때 1:00부분에서 부터 살짝 들을 수 있는 정도.네번째 캠페인에서 적기 격추후에 좀더 길게 나온다 카더라 전작과는 다르게 기계음으로 도배가 된 데다가 타이틀 색감도 푸르딩딩해서 어째 터미네이터 1편의 오프닝을 떠올리게 한다.


한국의 어떤 영화가 이 음악을 표절한것으로 의심을 사고 있다. 사실 영화감독이 배필빠라 카더라. 그래서 영화 중간에 EA TV가 있는것 같다 카더라

2.9. 배틀필드 4


요한 스쿠게(Johan Skugge)와 유카 린타메키(Jukka Rintamäki)가 작곡한 것으로 알려져있으며 2013년 8월 20일 공식 배틀필드 유튜브 채널에서 Paracel storm 트레일러가 공개되었을 때 같이 등장하였다. 공식 이름은 'Warsaw Theme'으로 이는 배틀필드 4의 개발 당시 코드네임이 'Warsaw'라서 그렇다. 참고로 배틀필드 3의 코드네임은 'Venice'이다.


배틀필드 4의 4번째 DLC인 Dragon's Teeth 에서 나온 테마이다 위쪽에 있는 Warsaw theme를 중국풍으로 리메이크한 테마곡이다

2.10. 배틀필드 하드라인


Paul Leonard-Morgan이 테마곡을 포함한 모든 사운드트랙을 작곡 했으며 'Battlefield Hardline Main Theme' 이라는 이름으로 수록 되어있다. 이 곡도 배틀필드 특유의 리듬이 사용 되긴 했지만 전작들의 테마곡들과는 상당히 다르다. Jamie N Commons 의 'Karma' 라는 곡이 테마곡이라는 이야기가 있지만 이쪽은 곡 이름 자체가 Battlefield Hardline Main Theme 이라 이쪽이 메인 테마곡일 가능성이 높다. 어째 곡이 배틀필드 3의 그것보다 짧다?

3. 같이 보기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4 01:38:05
Processing time 0.066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