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DC코트

웹툰 나이트런에 등장하는 방어 장비.

Knight_Run_-_DC_Coat.jpg
[JPG image (35.97 KB)]
Knight_Run_-_DC_Coat_(1).jpg
[JPG image (42.59 KB)]
Knight_Run_-_DC_Coat_(2).jpg
[JPG image (21.17 KB)]
왜 다 앤인가요 DC코트의 이펙트를 가장 다양하게 보여준게 앤이거든

Contents

1. 개요
1.1. 방어력


1. 개요

Defencive Coating Coat[1]
= DC Coat

DC소자(Defencive Device)를 코트에 집적시킨, 군사용으로 개발된 개인 방호복. 최신형의 경우[2] 주력전차의 레일건도 막아내는 방어력을 자랑한다. 뭐 내용물은 무사하지 못할 거 같지만 넘어가자

원래는 전함 수준의 코스트로 인한 비효율성 때문에 생산될 일이 없었으나, 기사라는 특수한 병과를 지원하기 위해 생산. 현재에 와서는 AB소드와 더불어 기사들의 상징이 되었다.

기체들에 쓰이는 장갑 타입과 기사들이 입고다니는 의복 타입 등. 딱히 형상은 정해져있지 않은듯. 그러나 이제는 거의 기사들의 상징이 되었기 때문에 DC코트하면 의복타입을 떠올린다.

이러한 코트 덕분에 기사들의 복장은 제약없이 자유롭다. 여성기사들의 노출도 이러한 이유로 해명된다. 존나좋군?

코트지만 첨단 기술의 산물이기에 자체 OS와 응급용 나노머신, 지혈기능은 물론이고, 고고도 전투는 물론 우주에서의 전투 시에 필요한 산소 공급 기능과 우주선 차단 기능도 어느 정도 지원하는 것 같다. 실드로 헬멧을 대신할수도 있는 듯. 이게 꽤 믿을만한지 작중에서는 헬멧따위는 필요없는 듯이 취급한다.(…)

그러나 DC코트는 철저히 대 괴수전을 상정해 만들어졌기 때문에, 코트의 보안 시스템은 다소 취약한듯. 작중에서는 이 이를 이용해 코드를 해킹해 기사들의 코트를 무력화시켰다. 다만 현재는 정보전을 하는 괴수도 나오고, 코트를 무력화당한 기사들이 기사들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후속작에서는 개선될 듯.

성능에 따라 레벨이 구분되는 듯하며, 취급하기 쉬운 의복인 만큼 고위기사들은 몇 개씩 입고다니는 모양이다. 대표적인 예가 드라이. 비 전투시였음에도 불구하고 망토, 겉옷, 안의 옷까지 무려 3개나 입고 다니는 모습을 보여준다.[3] 암살이 안되잖아?

어나더 에피소드가 진행될수록 DC소자를 이용한 방어구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1화의 실험부대의 슈츠와 토발의 대 기사용 슈츠 레이븐도 전부 배리어가 아닌 DC소자를 방어수단으로 이용한다.

원래는 전개 시에 피격 부분에 육각형 보호막이 나타나지만, 작가가 편의상(…) 배리어처럼 그리는 경우가 많다. 나이트폴에 들어서는 연출이 좀 바뀌어서 육각형 보호막 대신 의복 자체에 육각형 무늬가 떠오르는 식으로 연출된다.

참고로 방호코트라는 것도 있으며, DC코트가 방호코트의 일종에 해당하는듯 하다. 작중에서는 DC코트를 방호코트라고도 부르며, DC소자를 사용하지 않는 방호코트도 등장한다.

1.1. 방어력

작중에서 제대로된 언급이 없어서 방어력에 대한 정확한 기준이 없다. 그래서인지 기지나 전함, 전차수준이라는 등의 루머가 많은 편. 정확히는 기지에 대한건 파더스데이에서의 '기지용 소자'라는 언급에서 나왔으며, 전함수준이라는 것도 성능이 아닌 코스트를 말한다. 그리고 전차수준이라는 것도 '주력전차의 레일건도 막는다'는 언급에서 나온것.

일단 작중에서 방어력을 추측할만한 장면들은 많이 있었지만, 방어력에 대한 정확한 언급은 단 한번뿐이다. "루인사의 버젼3의 중(重)DC코트는 주력전차의 레일건도 막아낸다."[4]는 것이 바로 그것.

그러나 68화에서 함포도 막는다는 최신의 중(重)DC코트가 언급되기도 했다. 대신 전함보다 비싸다고.(…)

일단 지금까지의 모습을 총합하면 일반코트와 중(重)코트의 구분은 무의미하고,[5] 의복 형태와 망토 형태로 구분하는 게 적절하다. 일반적인 의복 형태의 DC코트는 상위괴수의 근접공격이 스치는 정도와 전차포까지는 막아내지만 함포는 무리고, 망토 형태의 DC코트는 함포까지 막는 게 가능한 듯.

그래도 일단 방어력이 좋긴 좋은 듯, 릭 맥코이[6]우주에서 지상까지 수직 낙하했는데도 멀쩡했다.[7] 대신 코트는 소멸. 참고로 추락지점은 애쉴리의 집이었는데 별채 한동이 그대로 전파. 당시 릭이 타고 있던 여객기는 대기권에서 타버렸다. 즉, 함이 격추당해도 코트만 있으면 살 수도 있다. 그것이 설사 10년넘게 전의 구형 코트라도.흠좀무. 평소에 이런걸 3개나 입고있던 드라이는 뭐지

그러나 아무리 방어력이 좋아도 결국은 방어구, 상위괴수한테 직격을 받으면 여지 없이 뚫리기에 고위 기사들은 적의 화력을 뚫고 들어갈 때에나 쓰고 근접전에서는 코트에 의지하지 않는다. 도이는 기사에게 DC코트는 어디까지나 보험이라고, 가로우는 코트 따위에 의지하면 틈을 보인다고 언급했으며, 여기에 더해 드라이는 아예 코트를 갖다 버리고 싸웠으며, 은 눈속임 용도로 쓰고 버리는 모습을 보여준다.


----
  • [1] DC소자와 스펠링이 다르다. DC소자는 DefenCive Device의 약자.
  • [2] 정확히는 루인 사의 버젼3 중(重)DC코트.
  • [3] 드라이가 지닌 생체 장갑까지 포함한다면 무려 4중의 방어를 지닌 셈. 이 상태에서의 방어력이 어느 정도일지는...상상에 맡기자.
  • [4] 프레이이 언급.
  • [5] 앤이 입고 있던 코트가 중(重) DC코트면서 전차포까지 막는다고 언급됐기 때문.
  • [6] 파더스데이 에피소드에서 '기사를 위해 소자를 모은다'는 표현이 있다. 가공하면 그걸로 끝이 아니라 재활용할 수 있는 모양.
  • [7] 다만 대기권을 실질적으로 돌파한 것은 여객기라 여객기가 파괴 될 때 까지는 열하고 충격만 버텨주면 됬을 것으로 보인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7 17:38:53
Processing time 0.113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