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DEVGRU

last modified: 2015-03-23 18:32:21 by Contributors

Naval_Special_Warfare_Development_Group.jpg
[JPG image (908.48 KB)]


Contents

1. 설명
2. 부대 구성
3. 유명한 작전들
4. 출신 유명 인물
5. 미디어
5.1. 영화
5.2. 게임
5.3. 서적
5.4. 상표권 등록 소동

미 해군 특수전 연구개발단(U.S. Naval Special Warfare Development Group, 약칭 DEVGRU[1] )

1. 설명

대참사로 끝난 이란 미 대사관 인질구출작전 독수리 발톱 작전(Operation Eagle's Claw) 이후 네이비 씰의 베테랑 지휘관 리처드 마친코 해군중령을 중심으로 창설된 미 해군 소속의 대테러 특수부대. 창설초기에는 SEAL 6팀(SEAL Team Six)으로 불리다가 1987년 보안을 이유로 해체되고 같은 해 미 해군 특수전 연구개발단(U.S. Naval Special Warfare Development Group, 약칭 DEVGRU)로 재창설되었다. 그러나 뉴스나 일반인들은 DEVGRU와 SEAL 팀을 아예 다른 팀으로 보거나 두개를 혼동하거나 아예 DEVGRU를 모르는 상태가 많아서 자료를 찾을 때 헷갈려하는데 SEAL 6팀은 옛이름이고 현재는 DEVGRU가 맞는 표현이다. 지상 최강의 개발자

창설 초기부터 다른 SEAL 팀의 유능한 대원들로부터 지원을 받아 엄격한 심사로 선정해 운용하고 있으므로 당연히 실력은 최상급이다. 장비 역시 빵빵한 예산을 바탕으로 최신형/고성능 장비를 사용하고 있다.[2] 노 이지 데이에 서술된 바에 의하면, 저자가 데브그루에 전속되고 난 이후부터는 모든 보급품을 두개씩 챙겼다고 한다 !

다른 SEAL 팀들이 SOCOM 예하의 해군 특수전 사령부(Naval Special Warfare Command)로 배정되어 작전을 수행하는 것과는 달리 육군의 대테러 특수부대 델타포스와 공군 제24특수전술비행단과 함께 SOCOM 직속으로 배정되어 Tier 1급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 (DEVGRU와 델타포스는 SOCOM 직속으로 있는 것이지 같은 부대는 아니다. 쉽게 설명하면 사장님이 같은 것이지 부서가 같은 것은 아니라고 생각하면 된다.)

델타포스에는 그린베레 출신이 아닌 대원들도 꽤 있지만(그래도 80% 이상은 그린베레 출신이다. 공수부대-그린베레 또는 레인저-그린베레, 심지어 어떤이는 공수부대-레인저-그린베레를 거쳐서 델타포스에 합류하기도 한다.) DEVGRU는 모두 SEAL에서만 선발된다. 하지만 최근에 전역자들이 쓴 책들을 읽어보면 굳이 SEAL 출신이 아니어도 DEVGRU에 들어가는게 가능하다고 한다. (주로 미 해군 Diver나 해군 EOD 출신들이라고 한다.)
참고로 미 해병대에는 델타포스나 DEVGRU같은 JSOC 산하 Tier 1급 부대가 아직 없다.

주한미국대사 마크 리퍼트도 DEVGRU에서 정보장교로 근무했다.

2. 부대 구성

정확한 인원은 알려져있지 않으나 대략 6개 스쿼드론(중대)로 이루어져 있고 6개의 스쿼드론은 3가지 임무로 나뉜다.

  • 그레이 스쿼드론 그룹 - 특수전 주정 작전 담당

  • 블랙 스쿼드론 그룹 - 정찰 및 감시

  • 골드 스쿼드론 그룹 - 대테러 임무 및 목표 타격. 밑의 3개 그룹도 마찬가지이지만 이 그룹은 DEVGRU에서도 짬 좀 되는 대원들이 모여있다.

  • 실버 스쿼드론 그룹

  • 레드 스쿼드론 그룹 - 넵튠 스피어 작전 수행(작전완료)

  • 블루 스쿼드론 그룹

3. 유명한 작전들

  • 그레나다 침공작전
    1983년 그레나다 침공작전 Urgent Fury 작전 당시 폴 스쿤 그레나다 총독 구출 작전에 투입되어 절대적인 열세 등 온갖 트러블에도 불구하고 작전을 완수했다. 유명한 신용카드 에피소드가 바로 스쿤 총독 구출 작전 당시의 일화이다.[3] 그 외에도 방송국 제압 작전이나 공항 정찰 작전 등에 투입되기도 했다. 다만 이 과정에서 안습한 사례들이 좀 많다.
    대표적 안습 사례로 꼽히는 공항정찰의 경우에는 작전 해역에서 대기 중인 구축함[4]에서 출발했으면 안전할 것을 괜히 C-130에서 강하하다가 구명조끼를 착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장비의 무게를 못이겨 DEVGRU 대원 4명이 익사하는 참사부터 시작해서, 기껏 CRRC에 타고 해안에 상륙하려고 보니 모터가 고장나서(…) 보트가 해류에 떠밀리는 바람에 도무지 작전 스케줄에 맞춰 임무를 수행할 수 없게 되어 1차 시도는 취소되었다. 다음날 구축함에서 바로 출발했지만 접근 도중 CCT를 태운 보트가 파도에 휩쓸려 장비들이 유실되는 바람에 임무가 취소되었다.

  • 소말리아
    영화 블랙 호크 다운으로 유명한 모가디슈 전투 - 아이디드 체포작전인 고딕 서펜트 작전에도 참가했다. 델타 포스레인저가 이야기의 중심이 되는 영화의 한계상 등장하지 않았지만 마크 보든의 논픽션에 DEVGRU 1개팀 5명이 참가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5] 1993년 소말리아의 미군 사진들 중 귀를 가려주는 크래시 헬멧을 착용한 이들이 바로 DEVGRU라고 한다.
    bhds00.jpg
    [JPG image (50.33 KB)]

    bhds01.jpg
    [JPG image (81.05 KB)]

    그러니까 이런 사진들 되시겠다. 여담이지만 해외 포럼에서도 델타포스나 CCT, PJ와 자주 헷갈리는 모양이다. 라고 추측될 수도 있지만, 사실 두번째 사진은 1989년 파나마 침공 당시의 육군 델타포스이다. 사진의 조명 때문에 착각하기 쉬운데, 사진의 인원들이 입고있는 것은 사막색상이 아닌 정글 퍼티그를 개조한 것이다. 공군 특수부대들은 델타포스와 같이 귀가 열려 있는 크래시 헬멧을 쓰고 다녔다고 한다.[6]

  • 로버츠 고지 전투
    2002년 아나콘다 작전 도중 벌어졌던 SOCOM의 악몽, '치누크 다운'사건[7]의 중심에 있던 부대이기도 했다. 처음 추락한 MH-47 '레이저 03'에 타고 있던 SEAL의 마코30 작전팀이 바로 DEVGRU 대원들이었다.(물론 첫 전사자이자 헬리콥터에서 추락했던 닐 로버츠 하사 역시 DEVGRU 소속이었다.)

  • 넵튠 스피어 작전
    2011년 5월 오사마 빈 라덴을 사살한 작전이다. 작전에 참가했던 전직 DEVGRU 대원 맷 비소넷(Matthew S. Bissonnette, 필명 마크 오언)이 전역 후 비밀유지서약을 깨뜨리고 "No Easy Day"라는 수기를 내놓아 논란이 일었다. 2012년에 캐스린 비글로가 감독을 맡아 제로 다크 서티로 영화화되어 2013년 1월 19일(미국)과 3월 7일(한국)에 개봉했다.

    에스콰이어 지에 당시 빈 라덴을 사살했다고 주장하는 전직 DEVGRU 대원인 저격수(Shooter) 로버트 오닐이 익명으로 인터뷰를 했으며, 그리고 이것을 국내 기사에서도 대충 옮겨 적었는데, 이 기사는거짓으로 판명되었다.
    또한 2014년 11월 5일,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빈 라덴을 사살한 DEVGRU 대원이 로버트 오닐이라고 밝혔는데 다음 날 미 해군 SEAL에서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SEAL에 따르면 "빈 라덴을 사살한 저격수가 누구인지 공개적으로 논의되는 일은 절대 없다. 해당 작전을 직접 수행한 SEAL 6팀 대원들은 이에 대해 단 한 번도 외부에 발설한 적이 없다."며 "오닐의 동료들이 직접 오닐의 주장이 옳다고 확인해주지 않는 이상, 누가 실제 빈 라덴 저격수인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오닐은 빈 라덴이 머무르던 은신처 방에 처음 들어간 대원이 아니었다."며 "실제 빈 라덴 저격수는 따로 있으며 그가 해당 사실을 외부에 밝힐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빈 라덴의 죽음은 "No Easy Day"와 제로 다크 서티에 서술된 내용이 사실에 더 근접하다고 하며, 빈 라덴을 사살한 실제 '포인트맨'은 지금도 열심히 복무중이라고 한다.

  • 알샤바브 타격 작전
    소말리아에 근거지를 두고 알 카에다와 협력하고 있는 과격 이슬람 단체 알샤바브는 2013년 9월 21일, 미국과 협력하여 소말리아를 압박하던 케냐 수도 나이로비의 대형 쇼핑몰을 점거하고 인질 중 한국인을 포함한 서방권 국가 시민 61명을 처형하는 대규모 테러를 자행하였다. 이를 응징하기 위해 2013년 10월 5일 DEVGRU 대원들이 알 샤바브의 지휘관 무함마드 압둘카디르가 거처하고 있던 소말리아 모가디슈의 은신처를 강습했으나, 사전에 정보가 누출되었는지 해당 지역에는 강력한 방어망이 이미 구축되어 있어 DEVGRU 대원들은 알 샤바브의 격렬한 반격을 받고 철수하고 말았다. 같은 시각 델타 포스가 리비아에서 알 카에다 고위 간부를 체포하는 작전을 동시에 벌였는데, 델타 포스는 체포에 성공하였다.
    devmags.jpg
    [JPG image (30.23 KB)]

    알 샤바브가 전리품으로 공개한, DEVGRU가 현장에 떨구고 간 장비들.

4. 출신 유명 인물

사실 유명 인물을 찾는 것이 의외로 힘들다. SEAL 출신으로 제독이 되는 것도 힘들 뿐더러, 이런 티어1급 특수부대원의 이름이 알려지는 것은 해당 인물과 가족들 입장에서도 그리 달갑지만은 않은지라 웬만하면 국방부에서도 신원을 보호하려고 하고 해당 인물들의 입단속에도 철저하기 때문. 크리스틴 벡의 경우도 군생활 동안 있었던 민감한 사항들에 대해서는 침묵을 지키는 편임에도 회고록을 냈다는 것 자체만으로 까였다. 이 쪽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에게 타겟이 될 수 있는 사람이 성 소수자로서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것은 너무 위험하지 않냐는 걱정어린 시선이 많은 편.

5. 미디어

5.1. 영화

5.3. 서적

  • 악당전사
  • 붉은 세포
  • No Easy Day: 오사마 빈 라덴 암살작전

5.4. 상표권 등록 소동

오사마 빈 라덴이 죽은 이틀 뒤 디즈니사는 'SEAL Team 6'을 상표권으로 등록했다가 비난을 받고 철회했다. 이는 디즈니의 자회사인 방송사 ABCCBSNCIS나 JAG같은 해군을 소재로 한 드라마를 계획 중이었기 때문인데, 상표권 등록은 취소되었지만 DEVGRU를 소재로 한 드라마는 계속 계획 중이라고 한다. 미 해군은 이후 이런 일을 막고자 'Navy SEAL'과 'SEAL Team'을 상표권 등록하였다.
----
  • [1] DevGru라는 잘못된 명칭으로 퍼져 있으나 미군이나 미 언론 어디에서도 DevGru라고 표기하지 않는다. DEVelopment GRoUp의 약칭이므로 DEVGRU가 맞다.
  • [2] NSWC 예하 부대들이 여전히 SOPMOD 카빈이 주력인데 반해 DEVGRU는 HK416을 사용하며 4개의 대물렌즈가 달려 있어서 100도 가까이 시야를 확보해주는 6만 5천달러 짜리 야간투시경인 GPNVG-18을 지급받아 사용하고 있다. 이외에도 전담 건스미스가 각 대원의 취향에 맞도록 화기 셋팅을 해주며 그외 작전에 필요한 장비류들은 수량이나 금액에 관계없이 신청만 하면 바로 지급받을 수 있다고 한다.
  • [3] 침투 당시 대공포화에 휘말린 통에 통신장비(SATCOM)를 헬리콥터에 두고 내리는 바람에 상부와 교신할 방법이 없었는데, 다행히 일반 전화가 통화가 가능한 상태임을 알아내고 국제전화(!)로 SOCOM에 연락을 취했다. 그러자 교환원이 하는 말, "결제는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다들 눈치챘겠지만 신용카드로 결제. 후일 이 사건은 영화 트랜스포머에서 패러디되었다. 이들이 전화로 지원을 요청할 수 있었던 것은 그레나다 정부군이 DEVGRU가 농성 중이던 총독 관저의 전화선을 끊지 않아서였다(…). 통신장비를 놓고 내린 쪽과 전화선을 안 끊어서 역관광당한 쪽, 누가 더 바보일까. 정답은 둘 다.
  • [4] 실제로 이 구축함은 작전에 실패하고 퇴각하는 DEVGRU 대원들을 구출하기도 했을 정도였다.
  • [5] 델타포스와 DEVGRU 간의 꽤나 오래된 전통(?)으로 사고나 휴가 등의 이유로 팀이 통째로 전력을 이탈하거나 작전에 필요한 자기네 팀이 멀리 있고 상대방 팀이 가까이 주둔 혹은 파견되어있는 경우 등 전술적인 상황이 발생하면 서로의 부대에 배치받아 훈련을 같이 받거나 함께 작전을 수행하기도 한다. No Easy day 참조. 당시 모가디슈에서 싸운 이들 중 하나가 DEVGRU 사령관 에릭 올슨 대령이다. 이 전투에서 은성무공훈장을 받았다고 한다.
  • [6] TF 레인저에는 델타포스와 DEVGRU 말고도 공군 특수부대가 CSAR(Combat Search and Rescue) 임무를 위해 소수 인원이 배속되어 있었다. 슈퍼 61의 추락 현장에 파견된 대원들도 바로 이들이다.
  • [7] 후일 이런저런 각색과 재해석을 거쳐 메달 오브 아너(2010)의 배경이 되는 바로 그 전투이다. 여담이지만 해당 게임을 해보고 어설프게 관련 실화들 찾아보다가 2005년의 레드윙 작전과 헷갈리는 사람들이 많은듯 하다. 치누크가 추락한 것은 비슷하니까… 레드윙 작전은 DEVGRU가 아니라 SEAL 10팀이 참가했다. 론 서바이버 항목 참조.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3 18:32:21
Processing time 0.053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