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Dungeons & Dragons 3.5

Contents

1. 개요
2. 핵심 룰북
3. 서플리먼트


1. 개요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의 판본 중 하나로, 2003년도에 Wizard of the Coast사에서 출판된 D&D 3rd의 개량버전. AD&D가 1st와 2nd로 나누어졌던 것과 비슷하다.

3판과 비교해서 두드러지는 큰 규칙 변화는 없으나, D&D 3판에서 지적되었던 자질구레한 규칙적 문제나 모순 등에 관한 보완이 이루어졌다.[1] 무엇보다도 거의 무적으로 불리던 3판에서의 클레릭의 위력을 팍 감소시켜, 밸런스를 어느 정도 맞춤과 동시에 또다른 판도를 불러왔다. 3rd에서 서플리먼트 찍어내기 판매가 흥했는지 이후 나오는 d20계 룰북의 서플린먼트 부수 공급량이 확 증가.

d20 규칙도 새로이 보완하여 d20 3.5 SRD(System Reference Document)로 웹상에 공개되었다.[2] 문제는 이 인간들이 공개한 부분이 너무 많았던 관계로, 본가 룰북이 잘 안 팔린 듯 했다.(…) 그래서 D&D 4판부터는 더이상 D20을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결국 돈법사에서 발매한 마지막 d20 시스템 RPG가 되고 말았다.

하지만 주문 시전자의 밸런스를 맞춘다고 해도 워낙에 마법이 강력한 게임인지라 위저드, 클레릭과 드루이드는 여전히 귀족중의 귀족으로 남아 나머지 무력/하이브리드형 클래스를 압도하는 사태를 방지하지는 못했다. 이런 현상은 서플리먼트가 찍히면서 더욱 심각해졌는데, 무력형 클래스가 새로운 서플리먼트로 나름대로 능력의 최적화를 하는동안 주문 시전자 클래스는 게임의 밸런스를 깨뜨리는 온갖 버그성 조합을 찾아내고 써먹는 영 좋지 않은 사태가 계속 벌어진 것이다. 서플리먼트에서 제공하는 내용도 이미 강해질대로 강해진 주문 시전자에게 아주 과분한 내용이 즐비하다. 결국 주문 시전자로 플레이를 하려면 다른 파티원들이 소외되지 않게 적당히(…) 알아서 능력을 줄여야 하는 찜찜함을 감수하거나, 깽판을 치고서 캠페인을 파토내는 불상사가 벌어지기 마련이다. 이런 현상은 후반기에 들어서 더욱 악화된다.

3.5판을 외부업체인 "파이조(Paizo)"社에서 개량한 패스파인더 RPG가 있다. 3.5판과는 서로 호환이 가능하며, 밸런스를 한층 더 제대로 맞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비전/신성 마법 중에서 사기로 불렸던 주문을 약화시킨 것이 긍정적으로 평가받았다. 자세한 건 해당항목을 참조하자.

D&D 계열 웹툰 중에서 제일 잘 알려진 오더 오브 더 스틱이 D&D 3.5의 규칙을 따르고 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지만 그래도 캐릭터의 특성과 캠페인의 배경을 세세한 부분까지 구현할 수 있어서, D&D 4판이 등장한 후에는 아예 D&D의 유저 계층이 AD&D[3], D&D 3.5/패스파인더와 D&D 4판의 세 갈래로 나뉘게 되었다. D&D 3.5 유저들은 자신들이 규칙서를 연구하여 원하는대로 조합하고 써먹으면서 디테일을 즐긴다는 성취감을, 4판 유저들은 캐릭터간 밸런스와 간결한 게임플레이를 내세우면서 어느정도 반목이 생기기도 했다. D&D Next가 등장하면 어떻게 될지 두고 볼 일.

2. 핵심 룰북

SRD에 포함되어 있는 규칙서는 D&D 3.5를 플레이하는 데 필요한 가장 기본적인 규칙과 거기에 대한 부연 설명이 포함되어있다. 책을 한권한권 따져보자면 아래와 같다.

  • Player's Handbook I / Dungeon Master's Guide I / Monster Manual I (PHB I / DMG I / MM 1): 게임을 플레이하기 위한 기초 중의 기초이다. '코어 룰북'이라고 하면 일단 이 세권만 의미한다. 다른 룰북들은 SRD에 포함되긴 했지만 엄연히 서플리먼트. 여담으로 에픽 레벨의 3.5 자료는 DMG에서 먼저 다루었다.

  • Deities and Demigods: 각종 신격과 반신들에 관련된 데이터를 제공한다.

  • Epic Level Handbook: 보다시피 에픽 레벨에 대한 본격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 Expanded Psionics Handbook: 비전/신성 마법과는 다른 초능력 규칙이 적힌 기본서이다.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초능력 시스템을 대량으로 뜯어고친 덕에 팬들에게 크게 환영받았다. 줄여서 XPH라 한다.

  • Monster Manual II: 정확히 말하자면 여기 나오는 몬스터 중 딱 2종(…)만 SRD에 포함된다.

  • Unearthed Arcana: 게임의 진행 방식을 뜯어고칠 수 있는 각종 변형 규칙이 적혀있다. 이 변형규칙들만 SRD에 포함되니 주의.

3. 서플리먼트

SRD에 포함되어있지 않고, 잘 알려져있는 서플리먼트의 종류는 다음과 같다.

  • Player's Handbook II / Dungeon Master's Guide II: 각각 PHB I / DMG I 의 내용을 확장한 규칙서이다.

  • Monster Manual III, VI, V: 말 그대로 더 다양한 몬스터가 등장하는 몬스터 매뉴얼이다. MM2는 업데이트되지 않았으니 쓰고 싶으면 3rd 버전을 그대로 써야 한다.

  • Compendium 시리즈: Magic Item Compendium, Spell Compendium, Rules Compendium. 각각 매직 아이템, 주문, 각종 규칙에 대한 정보가 전부 적혀있는 DM용 책이다. 줄여서 MIC, SC, RC라 한다. MIC는 팬덤 전체에서 만장일치로 좋게 평가하는 유일한 규칙서이니 눈여겨보면 좋다. 역시 보물이면 장땡이라니까

  • Complete 시리즈: 특정한 직업군, 즉 물리 공격수 / 마법 사용자 / 도적 및 범죄자 등에 대해 추가적인 능력을 부여하기 위해 만든 책이다. Complete Warrior / Champion / Arcane / Mage / Divine / Scoundrel / Adventurer / Psionic이 존재한다. 책을 줄여 말할때는 "CPsi / CWar / CAdv"와 같이 C 뒤에 이름 철자 세글자를 붙이면 된다.
    물리 공격수를 위한 Complete Warrior와 도적용 Complete Scoundrel의 평가가 가장 좋고, Complete Psionic은 내용의 95%가 엉망이어서, Complete Divine은 클레릭과 드루이드의 능력을 안드로메다로 날려버려서 욕을 엄청나게 먹는다.

  • 환경 시리즈: 캠페인 도중 나타날 수 있는 특별한 환경에 대해 부연 설명을 하는 규칙서. Sandstorm (사막) / Frostburn (극지방) / Stormwrack (바다) / Cityscape (대도시) / Dungeonscape (지하)를 지칭한다. 서구권에서는 장난삼아 위 다섯가지를 각각 "으아 더워" / "으아 추워" / "으아 축축해" / "으아 사람 많아" / "으아 안 보여"[4]라고 한다.(…)

  • 종족 시리즈: Races of Wild / Races of Stone / Races of the Dragon / Races of Destiny. 각각 자연계 / 드워프 등 산악계 / 용 및 용인 / 인간 및 인간형 생물체에 대한 내용을 묘사한다. 이 중 평가는 드워프가 눈에 띄는 Races of Stone이 제일 좋다.

  • Book of Exalted Deeds: D&D의 세계 안에서의 의 본질에 대해 탐구하는 DM용 규칙서. BoED로 줄여 부른다. 내용은 3.0 시절 규칙서인 Book of Vile Darkness(BoVD)의 내용을 정 반대로 뒤집고 수치를 3.5 버전으로 업데이트해서 작성하였다. 하지만 몬테 쿡씨의 내공이 담긴 BoVD도 평이 긴가민가했으니 새로 만들어낸 게 없는 BoED는 피트 2개만 건지고 끝이라는 평가다.

  • 에버론 규칙서: 자세한 것은 에버론 항목 참조.

  • Magic of Incarnum: 인카르넘(Incarnum)이라는 새로운 종류의 마법 시스템이 적힌 책. 밴스식 / 사이오닉형 소모성 마법이 아니라 다원 우주의 힘을 빌려서 캐릭터 자체의 능력을 끌어올리는 내공과 비슷한 개념인데, 기존 비전/신성 마법보다 밸런스가 잘 맞아 평가가 좋았다. 줄여서 MoI라 한다. 현재는 근접전 캐릭터의 능력 강화를 위해 주로 쓴다.

  • Weapon of Legacy: 플레이어와 함께 성장하는 유물 무기(Legacy Weapon)라는 개념을 소개한 책. 그러나 실제 게임에 사용하기에는 규칙이 너무나도 귀찮은 관계로 존재 자체가 묻혀버렸다. 건질만한 내용은 딱 2페이지고, 그나마도 웹 상에 공개되어있어서 책을 구할 필요는 전혀 없다.(…)

  • Draconomicon: 말 그대로 드래곤에 대한 규칙서. 몬스터 매뉴얼에 적혀있는 드래곤 항목을 확장하고 각종 행동 지침을 덧붙인 DM용 지침서.

  • Lords of Madness: 크툴루 신화 팬임을 종종 어필하던 브루스 코델이 쓴 변이체 종족 가이드북. 비홀더나 일리시드 및 촉수달린 것들에 대한 뜨거운 애정을 느낄 수 있다.(…) 당연히 크툴루 신화의 D&D식 대입 가이드도 있다. 정신과 의지를 좀먹는 괴물과 싸우는 내용인 만큼 초능력의 비중이 마법과 비슷한 수준이다.

  • Fiendish Codex I/II: 1편은 타나리, 2편은 바테주 계열 악마에 대한 정보가 담긴 책이다. 유명한 악마는 여기서 다 등장한다고 보면 된다.

  • Libris Mortis: 언데드에 대한 정보와 추가 규칙이 담긴 책이다. 제목의 라틴어 문법이 틀려서[5] 해외에서는 "문법 틀린 책"(Book of Bad Latin)이라 장난삼아 부른다. 설정상 엘프어라고 한다.

  • Elder Evils: 보스급의 강력한 몬스터 및 그들의 샘플 캠페인을 수록한 서플리먼트. 나타나면 세계가 위험한 수준의 설정을 가진 적들이 등장하지만 의외로 CR은 그보다 덜 위험해보이는 설정의 에픽 레벨 핸드북의 몬스터들에 비해 낮다. 엔하위키에서 Elder Evils 서플리먼트의 NPC가 언급되어있는 항목으로 걸어다니는 벌레떼, 아트로팔, 오비리스, 절멸의 구 항목이 있다.
    D&D 3.5판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출판된 규칙서이다. 출판된 목적 자체도 4e로 갈아타기 전 캠페인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하라는 의미였다.

  • Heroes of Horror, Heroes of Battle: 각각 언데드와의 전투 / 대규모 전쟁 상황을 기존 D&D 3.5의 틀 안으로 들어오려는 시도. 그러나 기존 규칙서와의 밸런스가 맞지 않아 별로 반응이 좋지 않다.

  • Oriental Adventure: 동양의 설화를 d20식으로 구현한 서플리먼트. 카라스 텐구, 캇파, 유키온나 등의 동양의 요괴들이 d20으로 구현되어 등장하며 룽 드래곤도 해당 서플리먼트에서 처음 d20으로 구현되었다. 동양풍이라고 하지만 전체적으로 일본계 설화의 영향을 특히 많이 받아서 왜색이 심하다.

  • Tome of Battle: Book of Nine Swords: D&D 3.5의 최후반기에 등장한 추가 규칙서. 물리 전투 계열 직업이 시전자 클래스에게 계속 밀려나는 것을 막기 위해 등장한 책. 신규 직업과 규칙은 동양계 무술을 영감으로 삼았다. 팬들의 의견은 세가지로 나뉘는데, 근접전 격수의 지위를 한층 끌어올렸다는 입장, 규칙에 버그가 많고 기존 근접전 직업을 모조리 쓸모없게 만들었다는 입장, 그리고 책 자체가 유치하다는 입장이 있다. 세번째 진영에 의해 Book of Weeaboo Fightan Magic[6]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
  • [1] 이 때문에 별로 새로 한 것도 없으면서 새로 버전을 발표해, 돈을 어지간히도 뜯어간다는 악평을 듣기도 하였다. 역시 돈법사(Wizard of the Cost).
  • [2] 유저들 사이에서 가장 자주 쓰이는 버전은 SRD 원문 보다는 원문을 읽기 좋게 가공한 Hypertext d20 SRD이다. 10불을 기부하고 사이트 전체 내용을 다운로드받을 수도 있다. 패스파인더 SRD 등 d20 시스템의 SRD는 이 Hypertext d20 SRD에서 정립한 구성을 거의 그대로 따르고 있다.
  • [3] D&D 3.5의 시스템이 마음에 들지 않는 유저들의 향수를 자극하여 간간이 이어져오고 있다.
  • [4] It's Hot Outside / It's Cold Outside / It's Wet Outside / It's Crowded Outside / It's Not Outside.
  • [5] "죽음의 책"이라면 Liber Mortuorum, "죽음의 책에서 발췌한 글"이라 하면 Ex Libro Mortuorum이라 해야 한다.
  • [6] 파괴 망가 마법공주의 책(…)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5 17:43:56
Processing time 0.041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