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J7W 신덴

제2차 세계대전의 일본군 항공병기
육군 전투기 Ki-27 97식 전투기, Ki-43 하야부사, Ki-44 쇼키, Ki-61 히엔, Ki-84 하야테, Ki-100 5식 전투기
육군 쌍발 전투기 Ki-45 토류, Ki-102 4식 습격기
육군 습격기/폭격기 Ki-21 97식 중폭격기, Ki-32 98식 경폭격기, Ki-51 99식 습격기. Ki-49 돈류, Ki-67 히류
함재기 함상전투기 A5M 96식 함상전투기, A6M 0식 함상전투기, A7M 렛푸
함상폭격기 D3A 99식 함상폭격기, D4Y 스이세이
함상공격기 B5N 97식 함상공격기, B6N 텐잔, B7A 류세이
함상정찰기 C6N 사이운
해군 소속 육상공격기 G3M 96식 육상공격기, G4M 1식 육상공격기, P1Y 깅가
해군 소속 국지전투기 N1K-J 시덴, J1N 겟코, J2M 라이덴, J4M 센덴, J7W 신덴
기타 항공기 M6A 세이란


shinden.jpg
[JPG image (33.56 KB)]

(ɔ) from


Japanese Navy High Altitude Interceptor Kyushu J7W1 Shinden
九州 J7W 震電

주요임무 : 요격
길이 : 31' 8"
날개 폭 : 36' 5"
최고 속도 : 470 mph
상승속도 : 2,500 fpm
상승고도 : 39,500 feet
항속거리 : 550 miles
초도비행: 1945년 8월 3일 (3일 후 히로시마, 6일 후 나가사키 원폭 투하. 12일 후 덴노의 종전선언)


단 두대만 만들어졌으며, 현재 프로토타입미국의 '국립항공우주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Contents

1. 개발사
2. 특징
3. 문제점
4. J7W2
5. 평가
6. 창작물에서의 신덴


1. 개발사

일본제2차 세계대전미군B-29 폭격기 때문에 여간 골치아픈 것이 아니었다. 이 폭격기는 당시 일본전투기들로서는 올라가기도 힘든 12km 가까운 고도로 날아다녔는데 일본 전투기 중에 이 고도에서 제대로 작전을 펼칠 수 있는 전투기가 별로 없었다. 그나마 이 고도에서도 B-29를 공격할 수 있는 몇 종류의 전투기들이 있기는 했지만, 이번에는 거대한 B-29에 치명타를 줄 만큼 강한 화력을 가진 전투기가 없다는 것이 문제였다.

이에 일본 해군은 B-29를 요격하기 위한 신형 전투기를 개발한다. [1] 새로 개발될 전투기는 해군에서 쓸 전투기이긴 했지만 항공모함에서 운용할 함재기는 아니었으며, 어디까지나 일본 본토에서 방공용으로 쓸 물건이었다.

이것이 바로 큐슈 항공에서 만든 J7W 신덴이었다.

사실 이 전투기가 처음 고안 될 당시에는 아직 일본이 미국에 의해 본토를 폭격받던 시절은 아니었다. 1943년 일본 해군 기술부 대령인 마사오키 츠루노는 카나드를 사용한 전투기의 개발에 관심이 많았다. 그가 생각하기에 카나드를 사용한 전투기는 기동성이 향상되고 실속 문제가 줄어들며 안정성도 늘어날 것이라 생각했던 것이다.

이후 그는 자신의 생각을 입증하기 위하여 MXY6라는 글라이더를 개발하였다. 이것은 주날개가 동체 뒤쪽에 있고, 카나드가 앞쪽에 있었다. 수직꼬리날개는 동체가 아니라 주날개 중간쯤에 있었다. 한편 MXY6는 글라이더라고는 해도 좀 더 원할한 비행을 위하여 작은 엔진을 달고 있었는데[2], 그 위치는 기수부분이 아닌 꼬리부분이었다. [3]

사실 카나드와 뒤에 달린 엔진이란 컨셉은 MXY6가 최초는 아니었다. 이미 3년도 더 전인 1940년에 미 육군항공대는 비슷한 컨셉의 항공기를 개발하고자 하였고, 이후 커티스 항공에서 1943년에 XP-55 Ascender(Curtiss Model 249C)라는 항공기를 개발하여 첫 비행에 성공하였다. [4] [5]

이후 MXY6가 꽤나 '멀쩡히' 나는 것이 입증되자 일본 해군은 1944년 부터 제대로 된 전투기, J7W1 신덴의 개발에 나선다.

2. 특징

이 J7W1의 주 임무는 일본을 공격한다에 최일선에 서 있던 미국의 폭격기 요격. 일단 폭격기 요격을 위해 높은 고도 까지 빠른시간내에 올라가기 위해서는 강력한 엔진을 탑재해야했기에 일본 전투기 중에는 드물게 2100마력급 엔진인 '하-43'을 탑재했다. 물론 조종석 뒤쪽에. 다만 무거운 엔진이 너무 동체 뒤쪽에 있으면 무게중심이 지나치게 뒤로 쏠리므로 실제로 엔진은 조종석 바로 뒤쪽 부근(동체 중앙까진 아니지만 중앙에 꽤 가까운 후방임)에 설치되었으며, 프로펠러 까지는 긴 구동축으로 연결되었다. 또한 엔진 냉각을 위해서 조종석 바로 옆에 공기흡입구가 설치되었다. 반면 J7W는 덩치에 비하면(일본 해군의 주력 전투기인 A6M 제로센 보단 2배가 넘게 무거웠고, 비슷한 용도로 개발된 좀 더 큰 요격기인 N1K 보다도 30%정도 더 무거웠다) 비행 가능 거리는 짧은 편이었다. 일본 본토에서만 운용할 것이고 멀리 날아갈 필요가 없었으니..[6]

미국의 크고 아름다운 대형폭격기를 확실하게 때려눕히려면 웬만한 화력가지고는 안되었으므로, 당시로선 매우 대구경 기관포였던 30mm 기관포를 무려 4문이나 탑재하였다. [7]

J7W1의 착륙장치는 여타의 전투기 보다 꽤나 길었는데, 이착륙을 위해 기수를 들게 되면 꼬리쪽이 아래로 기울어지므로 잘못하면 프로펠러가 땅에 닿아서 말아먹기 좋기 때문이다(이는 꼬리쪽에 프로펠러를 단 모든 항공기의 숙명이다). 그래도 행여나 조종사가 실수로 조종간을 너무 당겨서 프로펠러가 땅에 닿을 까봐, 주날개에 붙어있는 아래쪽을 향한 수직꼬리날개에는 작은 보조바퀴를 달았다. 즉 지상에서 기수를 크게 들어도 프로펠러 보다는 이 보조바퀴가 먼저 닿았던 것.

3. 문제점

다른 항공기들도 보통 그러하듯, J7W1도 개발 후 첫 비행에서 여러가지 문제점이 발견되었다. 속도가 느린 이륙시에는 공기흡입구로 들어오는 공기량이 생각보다 적어서 공랭식인 엔진을 냉각시키는 효율이 떨어졌다. [8] 또 신덴 자체의 문제라기 보다는, 첫 비행을 하던 1945년 당시 일본 상황이 워낙 막장이다 보니 주요 부품의 수급에도 차질을 빚었다.

그래도 어쨌거나 1945년 8월 3일, J7W는 첫 비행에 성공하였다. 이후 개발사업일 이끈 츠루노 대령이 직접 45분간 비행을 해보는 등, 2번의 시험비행을 더 실시 하였다. 그리고 이 3차례의 시험비행 동안 몇 가지 문제가 더 발견되었다.

일단 이륙시 엔진의 토크(즉 반동)때문에 기체가 한쪽으로 심하게 쏠렸던 것. 뭐 이것이야 대출력 엔진을 쓰면서 겪는 어쩔 수 없는 숙명이었다. 더 심각했던 것은 진동 문제.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J7W1은 엔진에서 프로펠러까지 긴 구동축으로 연결되었는데, 여기에서 매우 위험한 수준의 진동이 발생하였다.

일본 해군과 큐슈 항공은 그래도 어떻게든 이 문제를 해결해 보려고 노력하는 한편, 2번째 J7W1 프로토 타입을 만들었다. 그러나.....

핵크리 두 방에 일본은 결국 항복 하고 말았다. 그 결과 더 이상 전투기를 만들 필요도 없어졌으며 이들 J7W는 연합군에게 접수되었다.

사실 J7W가 실전에 투입되었으면 어찌되었을지는 알 수 없었다. 일단 앞서 언급한 엔진 냉각 문제와 구동축의 진동문제를 해결 할 수 있었을지도 의문(냉각 문제는 어떻게든 해결한다고 해도 진동문제의 해결은 쉽지 않다. 적지 않은 항공기들이 구동축의 진동문제를 해결 못하고 GG쳤다).

또 XP-55가 겪었던 것 처럼, 좌우로 기체가 길쭉한데 비해 앞뒤로 짧은 형상 때문에 급기동 중에 기체가 조종사가 원치도 않았는데 덤블링을 하듯 공중에서 쉽게 뒤집어져버리거나 하는 문제가 발생했을지도 알 수 없었다(고작 비행시험을 3번 밖에 못해봤으므로 이런 문제를 다 확인해보지도 못했을 것이 자명한 일이다). 훗날 이뤄진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는 '똑바로 나는 것 자체가 대단히 곤란한 기체'라는 결과가 나왔다.

예상되는 J7W1의 최대 속도는 당대 750km/h로 미 육군항공대의 주력전투기였던 P-51 무스탕보다는 40km/h 이상 빠른 편이었으나 이것은 말 그대로 예상치이기 때문에 실제로 어땠을지 알 수 없었다. 더군다나 당시 미국은 훨씬 더 빠른 제트전투기, P-80을 일본 근처에 배치해 놓은 상태였기 때문에...[9] 물론 P-80은 엄연히 제트전투기이기 때문에 비행속도를 신덴과 직접 비교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게임으로 치면 티어가 안맞달까.. 굳이 비교하려면 밑의 J7W2가 적절한 비교대상이겠지만 개발이 안됬으니..

4. J7W2


한편 일본해군은 J7W1을 기초로 J7W2라는 제트전투기도 만들 생각이었다. 하지만 이것은 도면상으로만 존재하던 물건이었으며 실제로 개발될 수 있었을지는 미지수(그래도 워낙 J7W이 일본내에서 인기가 있다보니 하세가와에서 1/72 스케일로 J7W2의 프라모델을 내놓은 적도 있다).

J7W3이라는 청사진만 존재한 개량형도 있었다.

5. 평가

J7W 신덴은 겨우 3번의 시험비행을 끝으로 사라져버린 전투기지만 일본내에서의 인기는 높은 편이다. 어쨌거나 꽤나 고성능의 전투기가 되었을지도모를 일이고,[10] 이런 것을 떠나서 2차대전 전투기 답지 않게 생긴 미래적인 형상이 맘에 들었기 때문.

그러나, 실제로 신덴이 만들어졌더라도 시궁창인 것이, 신덴은 B-29 등 폭격기를 상대하기에는 적합한 전투기였지만 이오지마 함락 이후에는 P-51 머스탱이 호위기로 따라다녔기 때문에 전투기에 대한 전투능력이 거의 없던 신덴에는 치명적일 수 밖에 없다. 즉 가공전기 등에서 신덴이 킹왕짱 졸라짱센 제공전투기로 나오는 건 공력적으로 말짱 황이라는 거.

한국인들 사이에서는 정말 호불호가 극과 극으로 나뉘는 기체다. 누군가는 특유의 매력과 간지때문에 실성능이 어쨌건 찬양하는가 하면 누군가는 괴상하고 땅딸막한 극혐 비행기라고 싫어한다. 게다가 위에서 보면 멋있지만 옆에서 보면 못생겼다(...) 라던가 전면 간지 후면 못생같은 부위별 평가를 매기는 사람도 있다.

6. 창작물에서의 신덴

  • 라이트 노벨인 《어느 비공사에 대한 추억》에서 주인공의 적국 군대인 아마츠 공군의 작중 운동능력이 가장 고성능으로 묘사되는 주력 병기로도 쓰였고, 오! 나의 여신님에서는 네코미 공대 운동장 땅속에서 파낸 신덴을 정비해 날리는 에피소드가 있다. 여기가 옛날에는 해군 비행장이었다나? 조종사가 모리사토 케이이치다. 흠좀무... 스트라이크 위치스 2기 8화에서도 주인공 미야후지 요시카의 새 스트라이커 유닛으로 등장. 스카이 크롤러에서 신덴을 모델로 한 이중 반전 프로펠러에 기총은 양 옆구리로 이동한 '산카 mark B'가 등장한다.(심지어 보조바퀴까지 달려있다!)

  • 캡콤의 슈팅게임 19XX에도 나오며 사이쿄의 슈팅게임 시리즈에서도 단골로 나온다(전국 에이스(아인의 기체), 스트라이커즈 1945, 스트라이커즈 1945 II). 위에서의 설명에서도 나와있지만 탑뷰시점으로는 잘생겼지만 사이드뷰시점으론 못생긴 기체이기 때문에 이 기체가 등장한 슈팅게임들은 죄다 탑뷰시점의 게임들이다.

  • J7W는 우리나라의 해전 게임인 네이비필드에서도 일본쪽 방공전투기로 등장한다. 뭐 원래 함재기가 아닌 만큼 실제 J7W는 항공모함에서 이착함이 불가능했지만, 해전 게임이다 보니 여기선 고증을 무시하고 그냥 항공모함에서 뜨고 내린다(이는 동시기에 이 게임에 추가된 다른 방공전투기들도 마찬가지. 실제로 함재기로서 개발된 전투기는 XF5U 플라잉 팬케이크 단 하나 뿐이다. 그런데 이 전투기는 미국이 아니라 영국 전투기로 등장...). 참고로 이 게임에서의 방공전투기쪽을 담당한 사람이 대단한 카나드빠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추가된 4개의 전투기중 3가지가 카나드를 장착한 Pusher 타입 전투기다(일본은 J7W, 미국은 XP-55, 독일은 P.75[11] 아니, 애초에 저런 카나드 익 탑재 프롭 전투기가 아니면 그것보다 더 좋을법한 전투기는...제트잖아? 안될꺼야 아마).[12]

  • 온라인 게임 라테일에서는 의인화를 당했다. 비프로스트라는 맵의 몬스터로 등장하며 "카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외형은 안경 착용에, 녹색의 제복을 입고 다리가 기계로 된 남성형 안드로이드. 초급 콜로세움, 대난투에서도 만날 수 있다. 근데 정작 표류도시에서는...

  • 함대 컬렉션에서도 신덴 개라는 이름으로 착함 훅과 꼬리날개를 보강했다는 설정으로 등장했다. 카테고리는 전투기로, 장비 아이템들 중 현존 최고 등급인 별 5개짜리 홀로등급에 대공+15라는 현존 통상입수 전투기인 A7M 렛푸의+10을 뛰어넘는 초월적인 수치를 보여준다. 다만 칸코레 초창기인 5/17~6/5일 한정해역 마지막 맵 클리어 보상으로 나온게 끝으로 개발 및 재배포는 이루어지지 않아서 가지고 있는 사람, 아니 존재하는 서버조차 적다.

  • 워썬더에도 1.43패치 이후 추가되었다.

  • 월드 오브 워플레인에 일본 테크 트리에 8-10티어에 배정되었다. 8티어는 프로펠러 형태의 J7W1이고 9티어는 제트 엔진이 달린 설계상만 남은 J7W2 신덴 카이, 10티어는 청사진만 존재하는 J7W3 큐슈. 일본트리 안에서도 나름 쓸만한 취급을 받지만 후방엔진구조라서 꼬리가 물리면 일단 엔진이 나간다. 도그파이트하기엔 위험요소가 큰 기체.10티어인 큐슈조차도 Me262한테 털리고 다닌다 애초에 그녀석은 로켓이 24개잖아?

  • 월드 오브 워쉽에서도 개발자 Q&A를 통해 등장이 시사되었다. J7W2 신덴 카이까지 나올 확률이 높다고.

----
  • [1] 당시 일본육군과 해군은 거의 서로 적군 보듯이 싸웠기 때문에 본토 방공문제에 있어서도 서로 다른 전투기를 사용하려 했다. 뭐 해군 못 믿겠다고 육군이 항공모함까지 따로 만들려고 했던 동네이니 오죽했을까...
  • [2] 글라이더는 보통 무동력인 것이 일반적이긴 하지만, 이 처럼 소형엔진을 장착한 '동력 글라이더'도 있다.
  • [3] 이렇게 프로펠러가 꼬리에 달려서 항공기를 앞으로 미는 것을 Pusher 타입이라 부른다. 사실 인류 최초의 동력비행에 성공한 라이트형제의 항공기, '플라이어 1호'도 앞에 카나드가 달려 있고 엔진이 Pusher 타입인 항공기였다.
  • [4] Ascender는 엔진이 엉덩이에 달려 있다고 Ass-Ender라는 별명도 있었다고 한다.
  • [5] 스트라이커즈 1945 PLUS에 이 전투기가 나온다. 비슷하게 생겼다보니 잘 모르는 사람들이 가끔 1945 PLUS의 Ascender를 신덴으로 착각하기도 한다.
  • [6] 이렇게 영공방어를 위한 요격기를 일본은 '국지전투기'라고 부른다.
  • [7] 독일은 몇 몇 전투기에 30mm 기관포를 탑재해도 기체크기 문제로 1~2문 한계였고(예외적으로 제트전투기인 Me262가 4문), 미군이나 영국군은 애당초 일본이나 독일이 대형폭격기를 운용을 안했으므로 이런 대구경 기관포를 쓸 일이 없었다. 대구경 기관포는 발사속도가 느리고 탄 자체의 속도도 느려서 작고 빠른 전투기 요격용으로는 별로였기 때문이다.
  • [8] 앞쪽에 프로펠러가 달린 항공기들의 공랭식 엔진은 프로펠러 자체에서 일으키는 바람덕에 어느정도 냉각효율을 보장받을 수 있었고, 앞서 언급한 XP-55는 액랭식 엔진을 썼기 때문에 라디에이터만 잘 설계하면 엔진 냉각 문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웠다.
  • [9] 일본이 항복하기 직전, P-80은 일본 본토까지 왕복하기 위한 보조연료탱크가 보급 되길 기다리고 있던 상황이었다. 이 보조연료탱크를 실은 배가 태평양을 가로질러 P-80이 있는 부대로 가던 도중 일본이 항복했다.
  • [10] 하지만 프로토 타입의 성능은 그럭저럭 괜찮았지만 양산에 들어가자 형편없는 품질로 조종사들에게 욕을 먹은 Ki-84 하야테의 경우를 보면 예상대로의 성능이 나올 확률은 한없이 낮았을듯
  • [11] P.75는 독일 헨셀사가 구상한 카나드/Pusher 타입 전투기로 나치의 비밀무기라는 식으로 각종매체에 종종 등장한다. 사실은 공군 담당자들이 영 개발 성공가능성이 없어보인다고 도면 단계에서 나가리시켜 버린 전투기. 그리고 이쪽도 함재기는 아니다.
  • [12] 제작자 노트에 따르면 고증을 무시하더라도 일부러 방공전투기는 플랜으로라도 Pusher 타입이 존재한다면 Pusher 타입으로 설정했다고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9-05 01:11:44
Processing time 0.201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