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JDAM

last modified: 2015-02-22 18:36:18 by Contributors

(ɔ) from


좆댐

미국 공군이 개발한 정밀 공격 무기. Joint Direct Attack Munition(합동직격탄)의 약자이다.발음은 "제이 댐"이라 한다. Mk.80 시리즈의 무유도 폭탄에 장착하여 정밀 타격능력을 부여하는 키트이다. 다시 말해 미국에 재고가 넘쳐나는 재래식 멍텅구리 폭탄을 큰 돈 들이지 않고 스마트한 유도 폭탄으로 업그레이드해서 써먹자는 취지에서 개발된 물건. 500파운드의 MK-82부터 2000파운드의 Mk.84에 장착 가능하다. 또한, 벙커 버스터인 BLU-109에도 장착이 가능하다.

구성은 주요 유도조종장치가 들어있는 꼬리부분, 그리고 앞쪽에 안정성을 높여주는 스트레이크 부분이 있다. 폭탄 몸체 자체와 신관은 원래의 Mk.82, Mk.83, Mk.84의 것을 그대로 사용.[1] 물론 각 폭탄의 사이즈가 다른 만큼 JDAM도 실제로는 각 폭탄 규격에 맞춰 별도의 모델이 있다. 하나의 JDAM 모델로 모든 종류의 탄두를 전부 커버하는건 아니다.

상부에는 GPS 수신장치가 있으며, 일단 JDAM에 전원이 들어오면 자체 INS를 정렬하고 GPS 신호를 수신한다. 문제는 JDAM이 항공기 밑에 탑재되므로 항공기의 동체나 날개에 가려서 위성에서 날아오는 GPS 신호를 직접 수신할 수 없다. 그래서 항공기가 대신 GPS 신호를 수신하여 전선으로 JDAM에게 그 신호를 전달해줘야 한다. 그렇기에 JDAM을 운용하려면 이것을 운용하는 전투기나 폭격기 역시 GPS 수신능력이 있어야 한다. 더불어 JDAM에게 GPS 신호를 건네주거나 표적 정보를 갱신하기 위한 전선(엄빌리컬 케이블)이 있어야 하는건 당연지사.

투하된 JDAM은 3장의 꼬리날개로 조종된다. 나머지 1장은 고정형. 항공기에 탑재시에는 날개가 X자 형태지만, 투하 직후에는 회전하여 지면과 +자 형태가 되며, 땅쪽을 향한 날개가 고정날개. 좌우날개와 상부날개로 각각 방향을 제어한다.

기본적으로 관성 유도 시스템(INS)와 전지구 위치 결정 시스템(GPS)를 이용해서 폭탄을 유도하며, 적절한 고도에서 집어던질 경우 약 28km의 사거리를 갖기 때문에 굳이 적의 방공망 안까지 들어갈 필요가 없다. 발사 된지 28초간은 INS만 사용하며 그 뒤에 몇초간 GPS로 궤도를 수정한뒤 목표에 폭발한다. 레이저 유도 시스템이나 영상시스템처럼 끝까지 추적을 해 줘야 할 필요도 없기 때문에 고정 목표 공격에는 왔다인 물건.[2]

걸프전 당시 전장의 기상 상황이나 포연, 불싸지른 유정의 연기 등으로 인해 전장 시야가 제한되는 상황에서 기존의 정밀 유도 무기들의 사용이 제한되자 아 그럼 다른 방식으로 유도하면 되지하고 만든 것. 그냥 유도장치하고 날개만 붙인 주제에 CEP가 10m 라는 정밀도를 자랑한다. 게다가 키트 자체도 간단하고 원래 있던 항공폭탄에다 야전에서 갖다붙일 수 있기 때문에 매우 호평을 받고 각국으로도 수출되었다. 키트 가격이 대충 이만달러 정도인데, 비슷한 위력을 낼 수 있는 토마호크의 가격은 칠십만달러를 넘으니 얼마나 대단한 가성비인지 알 수 있다. 게다가 출격 전이나 비행 중에 목표 입력만 하면 되기 때문에 굳이 정밀유도도 필요없고… 정밀도를 올리기 위해 레이저 추적장치만 달면 창 하나 노리는 수준의 정밀폭격 역시 가능하다. B-52부터 MQ-9까지 미군의 온갖 항공기에 달아서 잘도 써먹는 중. 폭탄 자체에 유도 기능을 추가 하여 움직이는 목표에 대한 타격도 가능하게 하는 버전도 존재한다. 대함 공격이나 이동하는 전차 부대 폭격 등에 사용한다.

각종 GPS 교란장치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어서 'GPS 교란장치에도 무용지물이 될 것'이라는 소리가 나오곤 했지만, 실제로는 이 GPS 교란장치를 JDAM으로 폭격해버린 사례도 있다. 이는 GPS는 어디까지나 정밀도를 높이는 도구일 뿐, 기본적인 항법이나 자세제어는 INS 및 이것을 위한 관성측정장치(IMU)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JDAM은 GPS가 교란되는 상황이라면 INS 항법만으로 약 50m의 CEP를 보인다. 한편 GPS 교란장치는 지상에서 방해전파를 발생시킬 경우 JDAM의 폭탄자체에 방해전파가 가려서 JDAM의 GPS 수신 안테나에 영향을 주기 어렵고, 또 JDAM 같은 GPS를 이용하는 무기는 대부분 알고리즘적으로 INS와 비교하여 GPS가 교란되고 있는지 아닌지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GPS 교란장치로 JDAM 같은 무기를 교란시키는 것이 마냥 쉽지많은 않다. 물론 GPS 교란장치가 주로 쓰이는 방식과 다를 경우(테러범이나 적중에 엄청난 천재가 있을수 있다...) JDAM은 GPS가 교란되고 있는지 모를 가능석이 있다. 후기 JDAM에서는 이런쪽에 대응이 더 강화될 예정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라크 해방작전(2차 걸프전)에서 시가지에서 건물옥상에 위치한 저격수나 기타 표적을 공격할 때, 지나치게 강한 위력(키트가 장착가능한 가장 가벼운 MK-82이 500파운드인데, 저격수 하나 잡으려고 폭약량 89kg짜리 강철폭탄을 떨군다고 생각해보자…)으로 레이저 유도 메버릭이 떠오르기도 했다.

우리나라도 북한의 장사정포 갱도등의 표적을 타격할 목적으로 F-15K와 같이 주문하여 사용중. 이미 멍텅구리 폭탄이 넘쳐나는 한국에서도 자체적으로 비슷한 유도 킷을 개발했다. 이는 KGGB라는 사정거리 100KM 급의 물건으로(JDAM과 달리 글라이더 처럼 활공할 수 있도록 날개가 달렸다. 사실 KGGB는 미국 록히드사가 해외 판매용으로 만들었다가 한 대도 못 팔아 먹은 체계를 벤치마킹한 물건이다) 이후 개량을 통해 수상함정 같은 이동 목표도 타격 가능하게 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미 다른 국가에서도 다들 그정도 능력 보유는 가능하게 개조한 만큼 무난하게 개조할 것으로 보인다.

JDAM-ER라는 물건도 있는데, 쉽게 말해 JDAM에 활공용 날개키트를 추가한 물건이다. 보잉이 자체 개발한 물건이나 미군을 비롯하여 사가는 나라가 없다가 호주가 해당 개념을 받아들여 새로이 개발. 보잉이 자체 개발한 물건은 SDB처럼 다이아몬드백 형태의 날개지만, 새로 개발된 물건은 KGGB처럼 그냥 긴 날개다.

번역오역홍주희에 의하면 이걸 090 방향으로 발사하는 순간 그냥 900kg급 폭탄으로 전락한다고 한다(?).
----
  • [1] 원래 Mk.8X 시리즈는 꼬리날개가 분리되며, 필요에 따라 여러종류의 꼬리날개로 바꾸어 낄 수 있다.
  • [2] 그렇다고 이동 표적을 미군이 공격 못하는건 아니다. 다른 폭탄도 있을뿐더러 지상의 장갑 표적에 대해선 미군은 M1 에이브람스M270 MLRS가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2 18:36:18
Processing time 0.002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