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MBS

last modified: 2013-12-05 19:02:47 by Contributors

  • MBS는 일본의 방송사인 마이니치 방송의 약어이기도 하다. 자세한 사항은 마이니치 방송 항목 참고.

f0136522_50b4b2630281a.png
[PNG image (43.28 KB)]


Mortgage backed Security.

모기지저당증권.

모기지대출을 해준 은행이 저당권을 담보로 다시 채권을 발행하는 것.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의 주범이라고도 할 수 있다.

미국에서 집을 살 때는 대부분 모기지대출을 통해 산다. 비교적 저렴한 이자율로 10년 이상 장기 대출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손쉽게 주택을 마련할 수 있었다. 대출 기한이 매우 길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이자와 원금을 상환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최악의 경우 주택차압으로 채무관계가 종결되는, 과거 대공황기 서민을 위해 만들어진 제도다. (이와 달리 일본과 한국의 부동산담보대출은 부동산이 차압, 경매되더라도 원금이 회수되지 않는한 채무가 종결되지 않는다.)

하지만 은행 입장에서는 거액의 대출금을 내주고 20, 30년에 걸쳐서 소액의 이자를 받는 것이 만족스럽지 못했다. 그래서 이 모기지를 담보로 하여 채권을 발행한 것이다. 수익률은 조금 떨어지지만 수십년 걸려서 받을 원금과 이자를 한꺼번에 받을 수 있고 유동성이 창출되기 때문에 매우 매력적인 방법이었다.

일단 채권을 발행하면 은행은 거래에서 완전히 빠지게 된다. 채무자의 이자는 은행을 거치지 않고 투자자에게로 직접 지급된다.

은행은 금새 원금을 회수하게 되고 이 돈으로 또다시 주택담보대출을 해준 뒤 MBS를 발행한다. 이렇게 계속 채권을 발행하면서 엄청난 수익을 올리게 되었다. 투자자들도 가만히 있지는 않았다. CDO를 발행하여 투자자들도 신속하게 원금을 회수해갔다. CDO를 산 투자자들도 같은 짓을 반복했다.

이렇게 MBS, CDO 등 이중삼중으로 파생상품을 발행한 까닭에 하나의 주택거래에서 다수의 금융거래가 발생하게 되었다. 구입자가 파산이라도 하게 된다면 연관된 투자자들은 줄줄히 쪽박을 차게 되는 구조이다. 하지만 2008년 당시까지만해도 미국의 집값이 계속 상승중이었고 이후의 경기에 대해서도 낙관적인 전망이 지배적이었기 때문에 이러한 파생상품의 발행이 성행하고 있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12-05 19:02:47
Processing time 0.060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