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NG

last modified: 2014-11-10 21:26:54 by Contributors

NG

Contents

1. 개요와 유래
2. 자매품/유사품
2.1. 옥의 티
2.2. 작화붕괴
2.3. 발연기
3. 사례
3.1. 국내/동양
3.2. 서양


1. 개요와 유래

영화드라마, TV방송을 비롯한 영상물에서 실수를 한 장면들. 당연히 의도치 않은 경우가 많지만 이것 자체로 따로 모아서 메디를 만드는 경우도 있으며, NG모음들을 모아서 명절 때 특집방송을 하기도 한다.

영어로 쓰니까 다들 서양에서 온 줄 알고 있는데, Daum 어학사전에 따르면 저글리쉬에서 온 말이라고 한다(エヌ·ジー). 물론 No Good의 줄임말인 것은 맞지만 서양에서는 전혀 쓰이지 않는 표현이다.

미국에서는 아웃테이크(Outtake)나 블루퍼(Blooper)라고 하는데, 후자는 사전의 의미가 "(사람 앞에서의) 큰 실수"이고 전자는 롱테이크 등에 착안하여 최종본에 추가되지 않은(Out) 분량(Take)을 뜻한다. 물론 추가되지 않는 이유는 실수 때문에 각본과 달라져서.

2. 자매품/유사품

2.1. 옥의 티

개그 요소라는 점에서는 "옥의 티"와 같지만 최종본에 포함되었다는 점이 다르고 촬영 당시 아무도 알아채지 못했다는 점이 가장 다르다. 물론 어쩔 수 없었던 점도 종종 있지만 뒷사정이 알려지기 전까진 개그요소화 된다.

영어로는 Mistake(실수)라고 하는데 아웃테이크와 비슷한 의미에서 유래된 듯. 어쩌면 이게 본래 의미일지도 모른다.

2.2. 작화붕괴

영상물...이라기보단 애니메이션에 쓰인다. 이것 역시 "실수"로 빚어진 경우가 많으나 "단순히 못 그린다"와는 맥락이 다르다. 예를 들어 육손이라든가.

NG나 옥의 티와는 달리 부각되지 않는 면이 강하며 개그적인 부분도 거의 없다. 이를 이용한 드립이 불가능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

2.3. 발연기

이 쪽은 실수인 것은 맞지만 배우의 평소 연기가 떨어지기 때문인지 NG로 간주하진 않는다. 이를 허용하고 넘어간 감독에게 비난의 화살이 몰리는 듯.

3. 사례

3.1. 국내/동양

공개된 양을 기준으로 하면 영화보다는 드라마에 많고, 드라마 중에서도 사극에 몰려 있다. 사극 특성상 분위기 잡는 장면이 많은데 역효과가 한 번 나면 파장이 막대해서 그런 듯. 고증상의 문제도 한몫한다.

서양과 마찬가지로 우리나라도 막상 NG가 터지면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신현준, 김원희 등등.

성룡의 경우 자신이 찍은 코미디 영화 스탭롤에 NG 영상을 모아놓는 것으로 유명하다. 아예 이것을 마저 봐야 성룡 영화 제대로 봤다는 사람도 나올 정도. 다만 성룡은 거의 모든 액션을 스턴트 없이 하기 때문에 NG가 아니라 추모영화가 될 만한 상황들도 많이 등장한다. 그 예로 폴리스 스토리 1편이나 용형호제 1, 2편 같은 걸 보면 웃자고 넣은 NG 영상인데 제작진들에게 실려나가거나 도움을 받는 성룡을 볼 수 있다.

3.2. 서양

양덕후의 무서움을 느낄 수 있는 사례 중 하나. 굳이 덕후가 아닌 제작진들의 경우 영화가 그리 심각한 게 아니라면 DVD에 특전영상 같은 형식으로 끼워넣기도 한다.

또한 시청자나 인터넷 유저들의 경우 이러한 부분들도 하나의 팬심으로 받아들여서 커뮤니티를 만들어 모아놓기도 한다. Movie Mistakes같은 곳이 대표적. 다만 유명한 영화 위주로 되어 있으며 한 때 유명했던 영화 등은 잘 집계되지 않는다. 사진이 없는 건 저작권 문제인 듯 하니 관대하게 넘어가고.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10 21:26:54
Processing time 0.065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