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NHN

last modified: 2015-03-30 21:28:03 by Contributors

65151651.jpg
[JPG image (46.13 KB)]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설명
4. NHN에서 운영하는 사이트
5. NHN NEXT (비인가학교)

1. 개요

ㅜㅗㅜ[1]
Naver Hangame Namuge

정식명칭 엔에이치엔 주식회사
영문명칭 NHN Corporation
설립일 1999년 6월 2일
해체일 2013년 8월 1일
업종명 포털 및 기타 인터넷 정보매개 서비스업
상장유무 상장기업
기업규모 대기업
상장시장 코스닥시장 (2002년 ~ 2008년)
코스피시장 (2008년 ~ 현재[2])
편입지수 코스피
KRX100
KOSPI200
종목코드 035420
홈페이지

대한민국인터넷 포털 회사. 창립자는 이해진 전 NHN회장이며 창립일은 1999년 6월 2일. 2013년 8월 1일 네이버(기업)NHN엔터테인먼트로 분할하면서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네이버(기업)가 역사를 승계했다.

2. 상세

창립 당시의 사명은 네이버컴㈜. 2001년 한게임과 합병하면서 현재의 사명으로 변경했다.
NHN의 뜻은 Next Human Network[3].

3. 설명

삼성 SDS의 사내벤처에서 출발하였다. 당시 사내 벤처 회사(NAVER)의 이름은 '항해사'라는 뜻의 'navigator'에서 따온 것이라고 한다. 1999년에 독립하여 2011년 1월 현재 네이버한게임을 운영하고 있다. 사내 벤처에서 출발했다는 것 때문에 삼성 계열사로 오해하고 있는 사람이 많은데 별개의 회사. 한 때 삼성전자가 NHN 지분 일부를 가지고 있었으나 현재는 모두 처분하여 두 회사간의 접점은 없다.

이해진 전 회장이 NHN 본사를 떠난 후, 2009년까지 NHN은 최휘영 회장 단독체제였으나, 현재는 김상헌 회장으로 바뀌었다. 본사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78-1번지 NHN 그린팩토리에 들어서 있다. 본사는 원래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에 있었다가 2005년 분당 정자동으로 이전하였고# 2010년 4월에 1500억짜리 새 본사 사옥을 신축했다. 뭐 시설 좋고 외관 좋고 다 좋은데 유리궁전은 유리궁전인지라 광공해로 주민들에게 손해배상크리를 먹었다.(...)

대한민국 인터넷 포털시장의 80%를 점유, 포털시장을 사실상 과점시장으로 만들어버린 네이버와, 넷마블 다음으로 가장 규모가 큰 게임포털사이트인 한게임을 앞세운 준재벌그룹급의 공룡기업으로, 이 회사의 자본금은 240억 6,400만원. 총 주식 수는 4,812만 7,704주이다.벤쳐기업으로 시작했는데 지금은 벤쳐기업 죽이는게 함정

다른 경쟁기업들에 비해 한참 뒤에 서비스를 시작했으나, 다음(Daum)과 야후버로우 관광태웠으며, SK의 지원을 받는 포털사이트인 네이트까지 이겼다. 코스닥시장에 2002년 10월 등록[4]했다.

침체를 거듭하고 있는 다음의 시가총액을 2003년 4월 추월한 후,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1위를 "4년"간 독점한 후, 코스피시장으로 이전하였으며, 코스피시장으로 이전하고 나서도 승승장구하고 있다. KRX100지수와 KOSPI200지수 산출종목으로 지정되어 있다. 시가총액은 2011년 2월 기준 약 9조 7000억 원. 여담으로, 엔씨소프트가 4조 7000억 원, 다음이 1조 원이다.

2008년 매출액 1조 원을 돌파했다. [5] 2009년에는 미투데이를 인수했다.

2010년에는 일본 유수의 포털중 하나였던 라이브도어를 인수했다. 인수전까지만해도 라이브도어는 CEO였던 호리에 타카후미의 주가조작사건으로 치명타를 입고 쇠락하던 차였었다. 그래서인지 인수 이후로 라이브도어 사이트 자체는 예전처럼 안정적으로 굴러가는듯 하지만 인수과정에서 해외투자 신고를 누락했다는 의혹이 있다.

2011년 9월, 브스에서 발표하는 아시아 유망기업 50선 안에 뽑혔다. 포브스의 NHN 소개 페이지

2013년 2월, NHN이 한게임을 분할하는 등 4개 회사로 쪼개는 업분할 계획을 발표하였다. 기사 다만 기존 주주들의 반발이 심할 것으로 예상되어 2013년 3월 예정된 주주총회를 통과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였다. 그러나 2013년 6월 분할안이 주주총회를 통과하였다.기사1기사2

NHN은 네이버 61.5%, NHN엔터테인먼트 38.5%로 분할되며, 2013년 7월 30일부터 업분할을 위해 주식 거래가 정지되었다. 2013년 8월에 분할 법인을 설립하여 2013년 8월 말에 분할 재상장하였다.

Naver.jpg
[JPG image (41.21 KB)]


8월 1일자로 포털과 게임사업 부문이 분할해 각각 네이버㈜NHN엔터테인먼트㈜로 변경되었다.

4. NHN에서 운영하는 사이트

5. NHN NEXT (비인가학교)


NHN이 직접 세운 소프트웨어 2년제 전문학교로 정식 명칭은 NHN NEXT.
NHN [6] 이 향후 10년간 10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히며 개교 첫해 입학생들에게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며 고교졸업자/대학생/대학원생 들을 대거 모집했다.

NEXT에서 내건 조건은 전액 장학금/노트북[7]/개인학습공간 지원 및 각종 혜택 등으로 몸만 오세요 수준의 지원을 약속했다. 비인가 아카데미로서의 가치는 이 학교를 수료한 졸업생이 사회에서 얼마나 선방하느냐에 따라 학교의 가치가 올라가기 때문에 교수진부터 학생까지 상당히 까다롭고 우수한 학생들 위주로 뽑으려고 애를 썼다. 개교당시 지원설명에는 먼저 고등학교 졸업 학력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 학업계획서는 분량의 제한이 없음, 원서 접수시 자신을 어필할 서류제출이 무제한 및 까다로운 면접 등 아무나 입학시켜주지 않는다는 분위기가 강했다.

당시 NEXT 입시 관련한 정보로는 아래와 같다.
- 1인당 2시간(!!) 정도 소요[8],
- 기본적으로 절대평가이고 또 교과부의 정식 인가를 받지 않았기 때문에[9] 입학 정원[10] 을 다 채울 필요 없다. 즉 경쟁률 자체가 의미가 없다.[11]
- 입학 후 에도 까다로운 교육과정을 밟게 되는데, 먼저 2개의 트랙[12]을 전공해야 하고 또 그 전공 커리큘럼이 매우 어렵다. 심지어 기말고사 난이도가 카이스트 전산학 4학년 기말고사와 맞먹는다는 풍문이 있다. 그 까다로운 과정을 끝내면 6개월간 현장 인턴쉽이 있고, 인턴쉽 과정이 끝나면 비로소 졸업 할 수 있다.
- 졸업하면 경력 2년차 개발자의 실력이 된다고 한다. 그리고 차기 넥스트 인들을 위한 소프트웨어 창의체험프로그램 이나 오픈캠퍼스 그리고 소프트웨어 인문특강 등이 있다.

이상의 내용으로 이공계와 교육계에서 센세이션을 일으키는가 했으나 불과 2년사이에 학교의 운명이 바람앞의 등불이다.
2년사이에 초대, 2대 학교장이 갑작스럽게 사임하고, 학교 폐쇄에 대한 설왕설래가 오고가고 있다. 입학당시 100여명의 정원이었는데 현재 절반정도의 학생들이 휴학을 한 상태이다. 또한 2015년 신입생은 40여명을 받겠다고 하고 이전에는 참가자의 역량보다 면접이나 특이성으로 입학을 판별하는 기준이 많았는데 현재로서는 지필고사 분량도 늘어나고 학교성적도 필수제출로 요구하는등 조건따라 학생을 입학시키려는 의지가 보인다.

개교당시 워낙 파격적인 조건과 미래를 제시했기에 우수한 고교 졸업자들 및 대학 재학중인 사람부터 직장을 뛰쳐나와 NHN NEXT에 지원한 사람들이 꽤 있었다. 성적우수자 및 IT능력이 뛰어난 학생을 기준으로 엄격하게 뽑았으므로 우수한 학생들이 2년간 NHN의 교육과정을 수료하면서 학교의 위상을 높일거라고 예상했으나 학교의 운영이 점차 기울고 휴학 등 학교를 아예 안나오는 학생들이 대거 발생한다는건 그 우수한 학생들에게 NHN NEXT가 제대로 된 교육을 제공을 못했거나, 향후 이 학교를 졸업한 이후의 진로가 상당히 불투명하기 때문이라고 볼수있다.

특히 고교 졸업후 바로 이쪽으로 진학한 학생들의 불만이 큰것은 당연하다. 정규대학보다 NEXT에 기대를 걸었고 어려운 자체입시까지 거쳤으나 불과 2년사이에 1대 졸업자들의 성공여부 역시 불투명한 상태이다. 일각에서는 초기에 대대적으로 학생들을 모집할 때는 新인재양성이라고 표방한 것이 무색하게 지금의 방침은 학교는 커녕 이름만 학교이고 기업연수원의 형태로 시나브로 바뀌고 있는게 아니냐는 시선이 강하다. 실제로 NEXT 교수들의 직함도 연구원 으로 바뀌고 NEXT 재학생들이 학교의 운영에 반발하며 1인시위를 하는 등 안타까운 모습들이 보이고 있다.
----
  • [1] 실제로 네이버 금융서 ㅜㅗㅜ라 검색하면 NHN이 검색된다. 구글에서도 ㅜㅗㅜ을 검색하면 NHN이 뜨고..보면 볼수록 이모티콘 같다
  • [2] 네이버 주식회사가 승계
  • [3] 원래는 Naver Hangame eNtoi다. 네이버와 한게임이 합쳐지면서 한게임 사에서 한게임과 엔토이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이 주요 서비스 3개를 이어붙인 것.
  • [4] 당시 코스닥 시장은 상장 대신 등록이라는 말을 썼다. 상장이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건 한국거래소에 합병된 이후.
  • [5] 대한민국 IT기업(S/W계) 중에서 매출액 1조원 기업은 이 회사가 유일하다. 넥슨도 돌파하기는 했는데 국내기업으로 봐야할 지는
  • [6] 지금은 네이버로 사명이 바뀌었지만
  • [7] 맥북 프로를 준다고 한다!!!!
  • [8] 면접은 문제풀이와 학업계획서를 기반으로 하는데 면접 전에 문제를 미리 공개한다. 문제는 답이 없는 열려있는 문제 일 수도 있고 답이 있더라도 면접관이 계속 추가질문을 한다. 즉 답보다는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중요하다
  • [9] 물론 나중에 독학사 학위를 받을 수 있게 해준다
  • [10] 1차 2차 모집 합쳐서 120명
  • [11] 만약 절대평가로 120명이 넘게 선발되었다면 추첨으로 뽑는다 그렇지 않고 전부 뽑았었다
  • [12] 여기선 학과라는 말을 안쓰고 트랙이라는 말을 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30 21:28:03
Processing time 0.311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