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Num Lock


키보드의 키 중 하나. 텐키[1]의 역할을 결정하는 키이다. 키보드에 따라 Num Lk라고 표기되기도 하고, 마우스(...)가 그려져 있기도 하다.

Num Lock의 토글 여부에 따라 텐키의 숫자 부분은 다른 동작을 수행하게 된다.
  • 켜졌을 경우: 숫자가 입력된다.
  • 꺼졌을 경우: 방향키와 편집키(Insert, Delete, Home, End, Page up, Page Down)로 작동한다.[2]

IBM PC XT까지의 초창기 IBM 컴퓨터에서는 이 키의 존재가 필수불가결했었는데 당시의 84키 키보드에서는 방향키와 편집기가 따로 없었고 텐키에 합쳐져 있었기 때문.[3] 물론 84키 키보드에도 영자키 위에 숫자키가 있으므로 텐키를 이동용으로만 쓰는 사람도 있었지만 손가락을 많이 움직여야 해서 그리 좋지는 않았다. 이후 IBM PC AT와 함께 101키 키보드가 나오면서 방향키와 편집키가 별도로 분리되면서 텐키는 거의 숫자 전용으로 쓰이게 되었다. 덤으로 비밀번호 입력할 때 실수로 눌러져서 빡침을 유발하는 애물단지가 되었다(...)

엄청 구형이 아닌 이상 어지간한 컴퓨터는 부팅 과정에서 BIOS/UEFI 상에서 자동으로 Num Lock을 켜준다(물론 설정에서 끌 수는 있다). 텐키를 방향키로 쓸 일은 거의 없다는 것을 반영한 듯.
----
  • [1] 키보드 우측에 있는 4×5 배열의 키 영역. 텐키리스 키보드는 이것이 없다.
  • [2] 단 5는 아무 기능이 없다. 일부 게임에서 쓰기도 했지만. 어도비 플래시에서는 Clear 키로 작동한다.
  • [3] 이 때는 텐키에 엔터 키가 없었고 그 자리에 Num Lock이 위치. 지금의 Num Lock 위치에는 Esc가 있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15 23:47:22
Processing time 0.092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