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Ob Nixillis of the Black Oath

TCG매직 더 개더링》에 나오는 카드.
영어판 명칭 Ob Nixillis of the Black Oath
한글판 명칭 검은 서약의 오브 닉실리스[1]
마나비용 {3}{B}{B}
유형 플레인즈워커 — 닉실리스

+2: 각 상대는 생명점 1점을 잃는다. 당신은 이렇게 잃은 생명점 만큼의 생명점을 얻는다.
-2: 비행을 가진 5/5 흑색 악마 토큰 하나를 전장에 놓는다. 당신은 생명점 2점을 잃는다.
-8: 당신은 "{1}{B}, 생물 하나를 희생한다: 당신은 생명 X점을 얻고 카드 X장을 뽑는다. X는 희생된 생물의 공격력이다."라는 능력을 가진 휘장을 얻는다.

Ob Nixillis of the Black Oath는 당신의 커맨더가 될 수 있다.

충성도 3
수록세트 희귀도
Commander 2014 Edition 미식레어

이전에는 악마로만 나오던 오브 닉실리스사슬 베일의 저주를 받기 전인 인간 플레인즈워커의 모습으로 새롭게 등장했다. 처음에는 혹시 악마의 저주가 풀린 뒤의 모습이 아니냐는 말도 있었지만 이 카드가 공개된 바로 다음 날 풀리스트와 같이 들어있는 배경 스토리 팜플릿이 유출됐기에 옛날 모습으로 확정. 자기 자신의 차원을 정복하고 플레인즈워커인 것을 깨달아 정복을 시작할 때라고 한다. 하지만 사슬 베일의 저주를 받고 같은 세트에 나온 Nahiri에게 봉인 당하겠지

+2 능력치는 소린 마르코프의 변형 정도. 다인전을 기본으로하는 커맨더용 카드답게 인원 수가 많을수록 인원 수가 많을수록 이득을 보는 구조다. 여러모로 적당한 회복과 충성 카운터 쌓기 용. 두 번째 능력치는 커맨더 용이기 때문에 2점이 그렇게 아프지 않은 편이고 5발비로 5/5 비행이 나오는 것으로도 괜찮은데, 이걸 플레인즈워커 능력치로 나온 직후 발동해도 살아있으니 상당히 괜찮은 능력이다.

첫 번째 능력치를 3번 써서 궁극기를 사용하는데 성공한다면 {1}{B}로 니콜 볼라스의 사도 ETB 능력치를 계속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은 괜찮은 능력이다. 하지만 과연 첫 번째 능력치를 3번 사용하고 다음 턴이 올 때까지 살아남느냐는 문제와 커맨더로 두면 다시 나올 수야 있겠다만 이 카드 자체를 하후돈이나 Kokusho, the Evening Star 등 다른 흑색 카드를 놔두고 커맨더로 쓸 가치가 있느냐에 대해서는 다들 의문을 품는 상황이다.
----
  • [1] 공식 홈페이지 번역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07 10:00:38
Processing time 0.129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