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P-3

(ɔ) SGT. GARY COPPAGE from


내부콘솔 모습

P-3 Orion

미국이 개발한 대잠초계기. 애칭은 '오라이언(Orion)'
제작사는 록히드.


Contents

1. 제원
2. 개발 및 운용
3. 해외 수출 실적
3.1. 대한민국 해군
4. 실전 전과
5. 계열 기종
6. 관련 항목
7. 가상 매체


1. 제원

업데이트 Ⅲ기준이다.[1]

분류 : 4발 터보프롭 해상 대잠초계기(Anti-Submarine Warfare/Anti SUrface Warfare)
형식명 : P-3
전폭 : 30,37m
전장 : 35,61m
전고 : 10,27m
최대이륙중량 : 135,000파운드(lbs.) = 약 61,234Kg(=60.75t)
최고속도 : 시속 761Km/h
실용상승한도 : 28,300피트
작전행동반경 : 4,407Km
최대체공시간 : 10~13시간
항전장비 : 록웰-콜린스 C밴드 노즈 레이더, APS-137(V)5 ISAR(화상합성개구레이더), 유닉스 ASQ-212 임무 컴퓨터, ALR-66 ESM(전자전 지원 장치), UYS-1 ASP(잠수함 음향분석장치) 등
엔진 : 롤스로이스 T56-A-14 터보프롭 엔진 4기(각 4,910마력)
무장 : 총 9.072Kg 탑재 가능
폭탄창에 Mk[2]46/50 어뢰 8발, Mk54 폭뢰 8발, Mk36/52 1,000파운드급 기뢰 3발, Mk101 폭뢰 1발, Mk25/39/55/56 2,000파운드급 기뢰 1발
동체 중앙 파일런(2개소)에 AGM-84 하푼공대함 미사일 2발, AGM-65 매버릭 공대지 미사일 2발, Mk46/50 어뢰 2발, 2,000파운드급 기뢰 2발


날개 아래 파일런(각각 3개소니까 모두 6개소)에 Mk46/50어뢰 6발(2x3)이나 1,000파운드급 기뢰 4발 + 500파운드급 기뢰 2발이나 어뢰/기뢰 2발 + 로켓탄(최대4발).재래식통상폭탄[3]
그 외 소노부이 87발 등

승무원 : 조종사 2명, 항법사 및 장비 오퍼레이터들을 비롯하여 12명(최대 21명)
초도비행 : 1958년 11월 25일(YP3V-1, 나중에 YP-3A로 재명명.)/1968년 9월 18일(YP-3C)
실전배치 : 1962년 8월}}}

2. 개발 및 운용

해군이 노후화되는 P-2V 넵튠의 대체기 사업에서 승리한 YP3V-1이 그 원형이다. 기체의 원형은 L-188 엘렉트라 4발 여객기였으며, 1958년 4월에 채택, 동년 8월 29일에 비행했다. 이후 1962년부터 미 해군의 실전부대에 배치되었으며, 64년까지 157기가 배치된 뒤에 1965년에는 엔진을 파워업한 B형이 144기 생산되었다. 이때까지의 P-3은 P-2V보다 항속성, 거주성, 탑재량이 증가했지만 정작 중요한 대 수중전용 장비는 큰 차이가 없었다. 이후 1969년 9월부터 P-3C가 배치되면서 A/B형은 예비역으로 분류되어 '항공기의 무덤'신세를 지게 된다. C형은 모두 188기가 인도되었으며 1975년 업데이트Ⅰ, 1977년 8월에 업데이트Ⅱ.5, 그리고 1984년 5월부터는 재래식 잠수함에 대한 대응능력을 향상시킨 업데이트Ⅲ가 배치되었다. 미 해군은 1990년 4월 17일 266호기를 인도받았으며, 이것으로 생산은 종료되었다. 한편 1999년부터 시작된 국지전용 개량사업인 AIP는 대수상 전투력의 강화와 적외선 미사일 경보시스템을 탑재하여 맨패즈 대응 능력을 강화했다. 또한 기존의 P-3C도 업데이트Ⅲ사양으로 개수되었고, 이들 현대화 개수 기체는 업데이트ⅢR로 불린다.

1983년에서 1984년까지 생산공장이 캘리포니아 주 버뱅크에서 팜데일로 이전되는 중에 생산이 잠시 중단되었는데, 1990년 조지아주 마리에타로 이전한 뒤에 대한민국 해군용 P-3C를 생산하고 폐쇄되었다.

미 해군이 도입한 P-3C는 266기이며, A/B/형까지 합치면 500여 기에 달한다. 그러나, 1991년 당시 24개에 달하는 P-3C 운용부대는 2007년에 들어서 12개로 줄었들었다. 미 해군은 P-8 포세이돈을 도입하여 P-3C를 대체할 예정이지만 요즘 예산이 딸리잖아? 안될거야 아마.[4]

미 해군의 차기 대잠초계기 조달계획에서 록히드 마틴은 심각한 병크를, 그것도 두 번씩이나 저질렀다. 1989년에는 기존 기체를 제시하면서 비정상적으로 낮은 입찰가를 제시해서 계약을 따냈다가 나중에 개발비와 시간이 모자란다면서 돈을 더 달라고 징징대다 퇴짜먹고 2000년에도 또 기존 기체를 제시했다가 보잉에게 패배하면서 이 사업에서 완전히 배제되고 말았다. 자세한 것은 P-8 항목을 참조바람.

3. 해외 수출 실적


  • 일본 해상자위대 : 102기를 1995년까지 도입 완료, 운용 중이고, 이 중 직도입분 3기를 제외한 99기는 카와사키 중공업에서 면허생산되었다. 형식은 연도별로 업데이트Ⅱ.5, 업데이트Ⅲ, 업데이트ⅢT가 있다. 미국을 제외하곤 최다 운용국. 남아도는 P-3을 전자정찰기 EP-3 등으로 개수해서 써먹기까지 한다. 퇴역하는 기체는 자체개발 기종인 P-1으로 대체될 예정이다.
  • 이란 : 팔레비 왕정 시절에 P-3F형을 6기 도입.
  • 오스트레일리아 - AP-3C 20기 도입. P-3C AIP에 준하는 성능을 지녔다.
  • 중화민국: 12대 도입 한때 32대를 보유하던 S-2T가 노후화와 성능 부족으로 3~4대를 남기고 대량 퇴역 시키고 18억 달러에 중고기체를 개수하는 방식으로 도입하기로 2008년에 계약하여 2013년 부터 남품 받을 예정에 있었다. 그러나 도입 일정이 다소 지연되어 2015년말까지 도입하는 것으로 변경되었다. 2014년 1월 기준으로 3대가 인도된 상태이다.
  • 노르웨이 : 4기 도입.
  • 캐나다 : 캐나다군의 명명법에 따라서 CP-140C 14기, CP-140A 3기 도입. 전자장비는 미 해군사양의 기종과는 다르다.
  • 파키스탄 : 6기 도입. 2기 추가 발주 중 2011년 5월22일 해군기지인 메흐란에 탈레반 테러리스트들이 공격해서 1대 완전 전소 1대가 대파되었다. 이 비싼걸...
  • 네덜란드 : 13기 도입. 현재는 군비 감축으로 퇴역했다.
  • 독일 : 네덜란드가 퇴역시킨 13기 중 8기를 도입해서 아틀란틱 초계기를 대체했는데...유지비로 골치를 썩이는 중이다. 싼 데는 다 이유가 있다니까. 반품은 당연히 불가능(...).
  • 태국 : P/UP-3T로 명명하고 2기는 예비기, 4기를 작전 투입 중.

3.1. 대한민국 해군

2013년 5월 25일, (채널A NEWS)제2의 천안함 사건은 없다...軍, '잠수함 킬러' 20대 추가 도입

노후화가 막심한 S-2 트래커의 대체기종으로 프랑스아틀란틱II 등을 물리치고 선정되어 1995년 6월 27일부터 8기를 도입했는데, 이미 죽은 생산라인을 살리려다가 대당 684억원에 달하는 예산이 집행되었고, 대우와 록히드가 과다한 커미션을 챙겨서 말썽이 있었다.[5] 더 큰 문제는 업데이트Ⅲ사양을 주문했지만 산크리로 거의 깡통 수준의 기체가 도착한 다음에야 그 다음 해 예산을 들여서 업데이트Ⅲ의 성능을 완비했다고 한다. 이, 이뭐병….

이후 8기로 넒은 작전구역을 커버해야하므로 혹사가 극심했는데, 결국 미군의 예비역 기체인 P-3B를 대폭 개수한 P-3CK 8기가 추가로 도입된다. 하지만 운용 중인 해군 부대에서는 이 성능에 매우 만족한다고…. 원래 들어왔던 P-3C와 도입연도가 15년정도 차이가 나다보니 P-3CK의 성능이 좀 더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원래 2010년에 모두 인도되어야 했으나 장비통합과정에 차질이 생겨 1년 연장되었다. 덕분에 KAI가 지체상금 2천억을 내야 할판. 해안경비를 서는 육군 병사들에게도 아주 낮익은 기종이다. 대잠/대침투 훈련만 되면 날아오는 단골 손님. 천안함 침몰사태때 음모론을 제기하는 사람들의 비난이 집중된 기종이기도 하다. 그런데 3면을 커버하려면 32기 정도는 있어야 한다고….[6]

4. 실전 전과

오디세이 새벽 작전에서 미 해군의 P-3C가 미 공군의 A-10과 함께 리비아 정부군 선박을 때려잡았다. A-10은 GAU-8로, P-3은 매버릭으로!

5. 계열 기종

  • P-3A : 초도양산형. 이 중 12기가 훈련기인 TP-3A로 개수되었다.
  • UP-3A : 수송기로 38기가 개조되었고, 5기가 VIP 및 참모 수송용으로 개조되었다.
  • WP-3A : 4대가 개수된 기상 정찰기.
  • P-3B : 2차 양산형.
  • P-3C : 이전까지 6개밖에 탐지하지 못했던 소노부이 탐재 수가 31개로 늘어났으며, 레이더도 360도를 커버할 수 있는 APS-115가 장비되었다. ASQ-114 컴퓨터 및 AQA-7(V) 지향성 주파수 분석기(DFAR) 등의 장비로 대잠전 능력이 크게 강화되었다.
  • P-3C 업데이트Ⅰ : 컴퓨터의 저장 장치 용량과 처리 능력을 강화한 개량형. 31기 생산.
  • P-3C 업데이트Ⅱ : AXR-13저광량 TV 카메라를 AAS-6 적외선 탐지 시스템(IRDS)로 교체했으며 하푼을 운용할 수 있게 되었다. 44기 생산.
  • P-3C 업데이트Ⅱ.5 : 항법장비와 대잠수함 통신 장치 강화형.
  • P-3C 업데이트Ⅲ : 재래식 잠수함과 대지 공격능력을 강화한 현대화 개수형. 장거리 광전자 센서를 탑재하여 AGM-65 매버릭 미사일을 운용할 수 있게 되었고, 기체부식 방지장치도 설치했다.

6. 관련 항목

7. 가상 매체

미국일본을 비롯해 꽤 많은 국가에 수출된 대잠초계기이다 보니 현대전을 배경으로 한 밀리터리물에서 자주 나오는 편이다. 특히 일본의 해상자위대가 등장할 땐 십중팔구는 등장.

작전명 충무에서는 한국과 일본이 처해진 군사적 상황이 천양지차이다 보니 P-C의 팔자도 천양지차인데, 자위대의 P-3는 제대로 이륙도 못해보고 지상에서 터져 나가는게 부지기수인데 반해, 한국군의 P-3는 적극적으로 활용되는 것도 모자라서 순항 미사일을 탑재해서 오키나와를 털어 버린다..참으로 변칙적인 운용이라서 본문에서도 '역시 ADD는 백치 아다다'라는 표현이 나올 정도.


----
  • [1] 자료 출처 : KODEF 항공기 연감 2007(플래닛미디어), 2003미 해군/해병대 장비연감(디펜스 타임즈), 위키백과, GlobalSecurity.org
  • [2] '엠케이'가 아니라 '마크'로 읽는다. Mk가 'Mark'의 줄임말이기 때문이다.
  • [3] 'mk82/83/84를 운용가능하다 화력덕후 한국군이 폭격기를 사지 않는 이유 실제로 대한민국 해군에서는 대잠폭탄화력으로 아작내것어!이라는 명칭으로 공군으로부터 mk82를 들여와서 사용중이다
  • [4] 원래 계획대로라면 2007년에 계획을 세워서 2013년이 되면 대체 완료될 예정이었지만, 2013년이 되어서야 배치를 시작할 예정이다.
  • [5] 당시 예산으로 경쟁 기종이던아틀란틱은 무려 16대를 도입할 수 있었다고 한다.
  • [6] 해군도 그걸 알고 있어서 차기 초계기 도입사업을 한다고 한다. S-3, C-295MPA, P-8, C-130 초계형 등을 후보로 두고 있다는 듯.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23 21:06:31
Processing time 0.067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