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PC-9801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IBM PC 호환기종과의 차이점
4. 기타

1. 개요

일본 NEC에서 발매한 16비트 CPU를 탑재한 컴퓨터. 혹은 그 호환 아키텍처를 사용한 컴퓨터 시리즈.[1] PC98계열이라고도 한다.[2] 의외로 이 규격의 첫 컴퓨터가 나온 해는 1982년으로, 1981년에 첫 컴퓨터가 나온 PC-8801와는 1년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3]

다만, 일반적으로 PC98 하면 NEC V30(인텔 8086 호환의 CPU)을 탑재한 PC-9801VM 또는 인텔 80286 CPU를 탑재한 PC-9801VX 이후의 기종을 뜻한다.

상위 호환 기종으로 1992년부터 발매가 시작되고 93년부터 주력 모델이 된 PC-9821이 있는데, 9801과의 차이점...은 애매하다. 256색 표시 기능이 있는 기기를 9821이라고 NEC가 정의하고 있지만, 일부 저가형 9821에는 표준 그래픽 기능이 256색을 지원하지 않고, 9801 중에서도 후기형 모델은 256색을 지원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 따라서 여기서는 9801과 9821을 묶어서 설명한다.

2. 상세

일본은 특이하게 다른 나라와는 달리 IBM PC 호환기종의 보급이 상당히 늦었는데, 그 이유는 애당초 미국의 PC가 일본어에서 사용하는 대량의 한자를 표현하는 것이 어려워서 70년대 후반부터 그래픽 기능을 중시하는 방향으로 특화했는데 80년대를 풍미한 일본의 전자기술에 힘입어 나름대로 뛰어난 성능의 PC들이 수많은 제조업체에서 군웅할거 했고 이런 상황이 외국(특히 동아시아)의 PC환경이 IBM PC 호환기종으로 통일되는 상황에서도 나름대로 일본내에서 수많은 수요층을 형성했기 때문이다. 갈라파고스화의 대표적인 사례이기도하다.

물론 다른 나라에서도 아타리, 아미가, 그리고 지금까지도 존속하고 있는 매킨토시 등 IBM 호환 PC 이외의 PC 아키텍처가 존재했지만, 일본은 이런 특수한 상황에 힘입어 독자 아키텍처의 존속 시간이 길었고 PC-9801을 비롯하여 여러 회사에서 만들어낸 많은 독자 아키텍처가 존재했다.[4]

하지만 DOS/V의 등장으로 IBM PC에서도 한자 표현이 간단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싼 편이었던 PC98은 서서히 밀리기 시작하다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즈가 등장하면서 완전히 시장에서 밀려났다. 윈도우즈 사용이 가능한 PC-9821이라는 32비트 기종도 나왔지만 별 소용없었다. 다만, NEC는 계속해서 PC98을 지원해 주었고 최종적으로는 Windows 2000까지 발매되었다. 2000년에 마지막 모델인 PC-9821ra43(셀러론을 장착한 데스크탑)과 PC-9821nr300(모바일 펜티엄을 장착한 노트북)이 발매되었으며 이전 작업 환경을 위해 3년간(!) 판매되었다가 2003년에 단종되고 2010년 모든 지원이 끝나게 되면서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현재 NEC가 판매하고 있는 컴퓨터 브랜드는 대부분 PC-9821 시절부터 계승되어온 브랜드이다.

화면에 표시할 수 있는 그래픽의 품질은 나쁘지 않았지만 그 처리 속도가 느린 편이었는데, 그래서 PC98용 게임은 빠른 그래픽 처리 속도가 필요한 액션 게임은 드물었다.[5] 대신 삼국지 등의 전략 시뮬레이션이나 에로게가 많이 있었다. PC게임=에로게 라는 일본 PC게임 시장의 특징은 이때부터 시작되었다.[6]

사실 해상도가 높다는 것 빼고는 발색수가 16색밖에 안되었다.(PC-9821이 되면서 256색으로 증가) 그래서 도트를 찍을 때 적절한 색배합을 내느라 그래픽 담당들 땀 좀 뺐을 듯 하다. 실제로 PC98게임 스크린샷(특히 90년대 중후반대의 에로게)을 확대해서 보면 그 처절함(...)을 느낄 수 있다. 도트 노가다로 훌륭한 결과물을 뽑아낸 사례로 반드시 언급된다.[7]

80년대 후반에서 90년대 초중반까지를 풍미했던 일본의 국민 PC 기종이라, 지금도 중고 매물은 꽤 많이 돌아다니고 있다. 여러 개조와 업그레이드 과정을 거쳐서 튜알라틴 펜티엄3 CPU를 장착하고 나머지 부품도 그에 준하는 시스템으로 만든 용자도 존재한다(...)

사실 PC98은 그래픽 처리 시스템이라든가 사운드 칩 그리고 일본어 폰트 문제 등 때문에 IBM PC 호환기종과 차별화되었을 뿐이지 CPU는 같은 인텔칩을 사용하며 운영체제도 커스텀 MS-DOS를 쓰는 등 구조는 거의 비슷하다. 매우 단순한 프로그램의 경우 일반 IBM PC 환경에서도 실행될 정도.

물론 게임처럼 복잡한 프로그램들은 당연히 호환되지 않으나, 한국의 어떤 유저가 PC98용 드래곤나이트4의 바이너리를 수정해서 DOS/V 환경에서 실행할 수 있게 만든 적도 있다.[8] 이러한 하드웨어적 차이가 비교적 좁아지고, 소프트웨어-하드웨어간에 API를 통해야 하는 윈도우 시절부터는 별 문제없이 프로그램 호환이 된다.[9]

3. IBM PC 호환기종과의 차이점

  • ISA 대신 C버스라는 독자 확장 카드 버스를 사용하였다. ISA 카드보다 좀더 넓직하며 쉽게 낄 수 있다는 것이 특징. 이후 9821 초기에는 32비트 버스인 98 로컬 버스라는 32비트 독자 버스가 탑재되었지만 얼마 못가고 PCI를 채택하게 된다.
  • 그래픽은 초창기에는 고정 8색만을 지원하는 그래픽이었지만, 이후 흔히 알고 있는 4096색 중 16색의 화면을 표시할 수 있는 그래픽 기능이 표준으로 채택되었다. 그리고 9821이 되자 256색 화면을 표시할 수 있게 업그레이드 되었다. 하지만 Windows 3.1이 발매되고 나서 색상이나 해상도, 처리 속도 면에서 떨어져서 Windows를 돌리기에 부적합하여 그래픽 가속기(이름은 거창하지만 그냥 그래픽 카드)가 여럿 발매되었다.[10][11] 여하튼 그래픽 성능은 PC98의 성능을 떨어뜨리는 양대산맥(...) 중 하나인지라 PC98을 업그레이드 한다 하면 무조건 그래픽 가속기부터 업그레이드한다. PC98에서 본좌취급 받는 그래픽 가속기는 바로 부두 밴시. 다만 일부 기종의 경우 칩셋의 성능이 딸려 PCI 대역폭이 제대로 안나오는 문제가 있어서(...) 장착해도 제 성능이 안나온다는 안타까운 후문이... 그외에도 S3나 매트록스 등, IBM 호환 기종에서 인기있던 그래픽 카드들이 PC98용으로 많이 개발되었다. 그리고 후술하겠지만 Windows 2000이라면 더 상위의 그래픽 카드를 사용 가능하다.
  • 사운드는 사무용으로 시작한 기종답게 비프음만 지원했었지만 PC-9801-26이라는 FM음원 사운드 카드가 등장하였으며, 이후 9821의 발매와 함께 상위호환 FM음원 카드인 PC-9801-86이 발매되었다. 도스 게임을 즐기려면 이만한 카드가 없으나 DMA를 사용하지 않고 PCM 데이터를 직접적으로 가져오는지라 하드웨어 부하가 심해서 Windows 환경에는 적합하지 않다. DMA를 통해 PCM 데이터를 전송받는 사운드 카드가 속속들이 등장했지만 문제는 이런 것들은 FM음원을 빼버리거나 호환성이 막장인 경우가 많았다(...) 그래서 DOS와 Windows 모두에서 원활하게 사용 가능한 WaveStar라는 사운드 카드가 굉장히 인기가 많았다.
    IBM 호환기종의 사실상 표준 사운드 카드였던 사운드 블라스터 16도 PC98용으로 발매되었으나, 호환되는 게임이 별로 없어서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하였다(...) 사블16을 지원하는 게임으로는 같이 서양 게임의 이식작이 대다수이며, 일본 게임 중에서는 은하영웅전설 4, 영웅전설4둘다 영웅전설에 4다가 대표적으로 지원하는 게임들.
  • 하드디스크는 초창기에는 SASI나 SCSI를 사용하였다. 이때는 하드디스크를 많이 달진 않았지만 9821 이후 IDE를 지원하게 되면서 하드디스크를 거의 표준으로 장착하게 되었다. 다만 기종 전체적으로 DMA를 지원하지 않고 CPU가 I/O 컨트롤러를 직접 제어하기 때문에 속도가 매우 느리고 8.4GB의 용량 제한까지 존재한다. 상술한 그래픽 성능과 함께 PC98의 성능을 떨어뜨리는 양대산맥(...) 중 하나로, 업그레이드할 때 UltraDMA 지원 규격의 IDE나 SCSI 카드를 거의 무조건적으로 장착한다.
  • 플로피 디스크에 A:\와 B:\를 할당하고, 하드 디스크와 광 디스크에 C:\ 이하를 할당하는 IBM 호환기종과는 달리 부팅 디스크를 A:\로 할당한다. 예를 들어 하드디스크에 OS를 설치하고 부팅하면 하드디스크가 A:\, 플로피 디스크가 B:\, CD-ROM 드라이브가 C:\가 되는 방식.
  • OS는 IBM 호환기종과 마찬가지로 MS-DOSMicrosoft Windows를 사용하였다. WIndows의 경우 1.0부터 2000까지 발매되었는데, 하드웨어와 간접적으로 연결되는 Windows의 경우 IBM 호환기종과의 프로그램 호환성이 많이 좋아졌으며, 아예 멀티플랫폼을 염두에 두고 개발한 NT 커널계 Windows(NT 3.51, NT 4.0, 2000가 발매됨)의 경우 일부 IBM 호환기종의 확장 카드와 드라이버를 사용 가능하다. 상술했듯이 부두 밴시 이상의 그래픽 카드를 사용하려면 Windows 2000을 사용해야 한다.
  • 확장성이 별로 좋은 편은 아니다. 일반적인 가로형 데스크탑 케이스는 PCI 슬롯 2개, C버스 슬롯 3개가 있는데, C버스는 그렇다 쳐도 PCI 슬롯이 턱없이 부족하다. 상술했듯이 그래픽과 디스크 컨트롤러 성능이 부족하기에 그래픽 카드와 디스크 컨트롤러 카드를 끼면 더이상 PCI 슬롯을 사용할 수 없다. 더 문제는 케이스 규격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어떤 기종을 사도 똑같다(...) 극소수의 타워형 기종만 PCI 슬롯 3개, C버스 슬롯 4개이다. 그래서 PC98 주변기기 회사에 가능한 한 여러가지 기능을 넣은 카드(예를 들어 SCSI+USB+LAN이 통합되어 있는 확장 카드라든가... 참고로 이 카드의 이름은 짬뽕이다.)가 발매되는 경우가 흔했다.

4. 기타

일본 독자 아키텍처 PC 중에서는 거의 유일하게 98NOTE라는 브랜드명으로 노트북이 발매되었다.[12][13] 다만 시대가 시대인지라 몇몇 기종을 제외하고는 전부 흑백 액정을 채용.[14] 몇몇 게임에서 존재하는 '모노크롬' 등의 명칭으로 불리워지며 (에뮬같은)일반적인 컬러 화면에서 색상이 괴상해지는(...) 화면 모드는 바로 이 흑백 액정 노트북에 최적화된 화면.

국내에서 이 기종으로 발매된 게임 중(에로게를 제외하고) 유명한 것을 꼽자면 삼국지 시리즈, 프린세스 메이커 시리즈, 영웅전설 시리즈 등이 있다. 당연히 국내에는 셋 다 IBM PC 호환기종으로 컨버전된 버전이 퍼졌다.

덕후 계열에서는 동방 프로젝트 시리즈 중 동방영이전부터 동방괴기담까지 이 기종을 통해 나온 것으로 유명하다. 통칭 구작이라 하며, 이후 윈도우즈 기반으로 나온 동방홍마향부터는 신작이라고 칭한다.

여담이지만 삼성전기[15]가 1987년 NEC와 기술제휴로 사무용 PC를 들여오려 했을 때 이 기종을 들여와 국내에서 생산하려 했다고 한다. 그러나 매년 버전업을 하는 NEC의 기술력으로 볼 때 삼성전기가 업데이트 기종을 계속적으로 발매할 기술이 없다고 판단, NEC의 좀 인기 없는 다른 기종을 들여왔었다. [16]

----
  • [1] 호환기종을 제작한 회사는 뿐이었다. 참고로 유명한 PC98 에뮬레이터 중 하나인 Anex86은 NEC의 정식 기종이 아닌 엡손의 호환 기종을 바탕으로 만든 에뮬레이터.
  • [2] 다만 PC98은 마이크로소프트가 발표한 1998년형 컴퓨터의 규격 이름이기도 하니 주의. 물론 지금 와서는 이쪽으로 쓰이는 일이 거의 없지만...
  • [3] 다만 당시까지만 해도 집에서 사용할 목적으로 판매했던 기종은 PC-8001 및 PC-8801이고, 9801은 비즈니스 시장을 주력으로 했던 기종이라 게임 등에 필요한 기능은 굉장히 취약하였다. 98이 가정에 본격적으로 보급되기 시작한 것은 90년대부터. 참고로 좀 더 정확히는 당시 PC의 비싼 가격으로 인해 8801조차도 가정에서 쉽게 볼 수 없었다. 가정용은 PC-8001 시리즈 및 그보다도 하위 기종인 PC-6001 시리즈가 대세였다.
  • [4] 미국을 제외한 , 유럽의 PC환경이 IBM PC 호환기종으로 사실상 통일되었던 1990년대 초반까지도 NEC, 샤프, 후지쯔 등에서 만든 PC는 독자 아키텍쳐였다.
  • [5] 액션게임의 움직임이 대부분 딱딱하다. 사실 이는 IBM-PC 호환기종도 마찬가지였다. 따로 스프라이트 처리를 못했기 때문, 결국 뛰어난 프로그래밍 능력으로 극복했는가, 아니면 못했는가의 차이가 된다. 예를 들어 XT/AT시절 뛰어나고 부드러운 스크롤 처리 능력을 보여 주었던 커맨더 킨 시리즈의 프로그래머는 존 카멕이라든지... 그리고 대부분의 게임이 호환성을 위해 초기 사양인 80286 10Mhz에도 동작하도록 설계된 것도 있다.(실제로 위의 커맨더 킨 같은 경우는 극히 예외적인 경우고 DOS게임 중 움직임이 부드러운 게임 상당수는 386/486 이상을 필요로 하는 경우가 많다.)
  • [6] 이와 관련해서, PC통신 당시 하이텔의 고전게임 동호회에서 뜬금없게도 사실상 에로게에 대해서 다루는 게시판이 있었는데,(소모임 등을 제외하면 아마 하이텔에서 가장 큰 에로게 포럼일것이다) 그 게시판이 맨 처음에는 PC-98계열 게임에 대한 게시판이었지만 소프트웨어 특성(...)으로 인해 어느새 그렇게 되어버린것.
  • [7] 참고로 IBM-PC의 VGA 규격도 마찬가지다. PC-9801처럼 고해상도 모드는 16색밖에 지원을 안했다.(대부분이 저해상도에 256색을 선택했지만...)
  • [8] 확실하지는 않으나 천사들의 오후3 번외편도 이런식으로 개인이 바이너리를 수정해서 이식한 것으로 추측된다.
  • [9] 다만 윈도우 자체는 PC98용으로 따로 발매된 것을 깔아야 했다.
  • [10] 참고로 그래픽 가속기를 지원하는 기종은 그래픽 가속기의 출력 단자와 표준 그래픽 컨트롤러의 입력 단자를 연결하여, 부팅때나 DOS를 사용할 때는 표준 그래픽이 작동하고, Windows가 실행되면 그래픽 가속기가 작동하는 방식이다.
  • [11] 기본적으로 그래픽 가속기는 Windows를 쾌적하게 돌리기 위해 나온 것이지만 일부 DOS 게임에서도 지원이 가능한데 코에이앨리스 소프트가 대표적으로 그래픽 가속기를 지원한 게임을 많이 만들어낸 회사다. 그래픽 가속기를 지원하는 노부나가의 야망삼국지 시리즈는 최대 1024x768의 해상도까지 지원하였다! 다만 이런 고해상도 모드로 게임을 하면 C버스의 전송속도 한계로 병목이 일어나서인지 표준 해상도보다 화면 표시가 느려진다고.
  • [12] 참고로 도시바는 그때 당시에도 IBM PC 호환기종 노트북을 만들었다.
  • [13] FM TOWNS도 노트북 모델이 딱 하나 나오긴 했는데, TOWNS가 지향하던 교육 시장 전용 모델이고, 좁은 공간을 활용하기 위해 제조된 모델이라 배터리가 없다.
  • [14] 9801 시절에는 딱 한 모델만 컬러였고, 9821부터는 거의 대부분 컬러 액정으로 발매되었다.
  • [15] 삼성그룹 산하 전자부품회사. 지금은 삼성전자가 삼성그룹 내 타 전자계열사보다 월등히 크지만 80년대만 해도 전자업종을 사업영역별로 쪼개놨던 시절이라서 삼성전기의 위상도 삼성전자보다 크게 낮지는 않았다. 삼성전자가 지금처럼 커진 것은 삼성반도체통신(별도 회사였다) 등을 통합하고 삼성전기 등 타 전자계열사의 중복되는 사업영역을 흡수했기 때문이다.
  • [16] 출처: 월간 이크로소프트웨어 1987년 9월호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27 18:23:56
Processing time 0.094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