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PaK 40

75mm_PaK_40-001.jpg
[JPG image (407.04 KB)]


Contents

1. 제원
2. 개요
3. PaK 40을 탑재한 차량
3.1. 독일제
3.1.1. 하노마크 반궤도 장갑차
3.1.2. Sd.Kfz. 234/4 "Pakwagen"
3.1.3. Sd.Kfz. 131 "마르더 2" 2차 생산형
3.1.4. 기타
3.2. 외국산 차량 기반
3.2.1. 노획한 프랑스 전차들을 개조한 차량
3.2.2. Sd.Kfz. 138 "마르더 3"
3.2.3. M3 스튜어트
3.2.4. 기타
4. 평가
5. 매체 속의 PaK 40


1. 제원

  • 구경 : 75mm
  • 전장 : 6.2m
  • 전폭 : 2m
  • 중량 : 1,425kg
  • 발사각 : 22도
  • 좌우선회각 : 65도
  • 발사속도 : 분당 14발
  • 최대유효사거리 : 7,678m(고폭탄), 1,800m(철갑탄)
  • 관통력
탄종포구속도500m
AP792m/s132mm
APCR933m/s154mm

2. 개요


'Forgotten Weapons'의 PaK 40에 대한 설명. 실 사격은 6분 35초부터.

아흐트아흐트만큼 우려먹혀진 도길의 희망 박사공

7.5cm PaK 40은 1939년부터 1941년에 걸쳐 독일의 라인메탈 사가 개발한 대전차포이다. 원래는 개발우선순위가 뒤쳐져 있었지만 바르바롯사 작전으로 소련으로의 침공이 개시되자 중장갑의 KV-1 중전차에 대항하기 위한 대전차포로 양산이 1941년부터 개시되었다.

소련군의 KV-1 중전차는 88mm 대공포 혹은 5cm PaK 38로 대응이 가능했지만 88mm 대공포의 대부분은 공군관할이었고 육군에 소속된 대공포의 대부분도 야전 대공포연대에 소속되었기에 보병연대의 지휘하에 있던 것은 전차수렵대대에 일부가 배치된 것 이외엔 없었고 5cm PaK 38의 경우 일반 철갑탄으로는 전혀 가망이 없었으며, 희소금속인 텅스텐을 사용한 철갑탄만이 관통가능했는데, 일단 텅스텐탄 자체가 부족했으며, 설령 해당 탄이 있더라도 전차의 취약부위인 포탑링이나 장갑이 얇은 측면이나 후면등을 맞추지 않으면 관통되지 않거나 쉽게 튕길 가능성이 있어서 사실상 써먹기 힘들었다.

이에 양산된 7.5cm PaK 40은 1943년에 독일군의 주력 대전차포가 되었는데 일각이라도 빨리 강력한 대전차포가 필요했던 전선의 독일군은 PaK 40이 충분한 숫자가 될 때까지 기다릴 여유가 없었으므로 포획한 적군의 야포를 개조하여 프랑스제 M1897 75mm 야포의 포신과 PaK 38의 포가를 조합하여 7.5cm PaK 97/38과 소련제 F-22 76mm 야포를 개조한 7.62cm PaK 36(r)을 만들어 배치하기도 했다.

PaK 40은 기본적으로 PaK 38의 확장형이었다. PaK 38에 비해 위력은 향상되었지만 그만큼 크기와 중량이 늘어났기에 인력에 의한 이동은 곤란하여 견인차량의 사용이 불가피했다. 이에 기동력 향상을 위하여 프랑스에서 포획한 로렌느 견인차를 개조하여 마르더 1, 2호 전차 차체를 응용한 마르더 2, 38(t)전차 차체를 유용한 마르더 3가 개발되어 대전차 자주포화되었다. 또한 해당 대전차포를 참고로 제작한 유사품이 3호 돌격포4호 전차에 탑재되어 연합군 전차와 맞서 싸울 수 있도록 했다.

PaK 40은 동부전선에서 중장갑의 소련제 전차에 대항하기 위해 만들어졌지만 북아프리카 전역 및 이탈리아 전선, 그리고 노르망디 상륙작전 후의 서부전선에서도 사용되어 M4 셔먼처럼 소련군 중전차보다 장갑이 얇았던 미군영국군 전차에 대해 충분한 위력을 발휘했다. 또한 75mm의 구경을 살려서 소련군의 ZiS-3처럼 곡사포격을 통한 지원사격에도 상당한 능력을 발휘하였다.

하지만 IS-2같은 소련의 후속 중전차에 대해서는 지근거리 사격외에는 관통할 수 없었기 때문에 한계점을 맞이하였고, 그 결과 88mm 대공포의 개량형인 8.8cm PaK 43및 8.8cm PaK 43/41과, 128mm 대공포를 참고해서 개발한 12.8cm PaK 44도 만들어졌지만 중량증가 및 개발 및 생산단가의 높은 비용으로 인해 종전까지 PaK 40이 독일군의 주력이었다.

PaK 40은 독일 이외에도 핀란드, 루마니아, 헝가리, 불가리아에도 수출되었는데 전후에 체코슬로바키아알바니아는 전쟁배상용으로 접수한 PaK 40을 소련에서 새로운 대전차포가 제공되기 전까지 운용했다.

3. PaK 40을 탑재한 차량


묵직한 대전차포를 인력으로 옮기거나 트렉터 등에 매달아서 질질 끌고 다니는 것은 보통 불편한 것이 아니다. 방열을 하더라도 적이 포각에서 벗어나 재 방열을 할 필요가 있을 경우부터 시작해서, 평소에 운반할 때까지 느리고, 거추장스러우며, 만에 하나 위치가 발각되었을 경우엔 잽싸게 도망가야하는데 대전차포를 비롯한 여러 견인포들은 그게 불가능하다. 때문에 여러 국가들은 이러한 견인포들의 '자주화'에 많은 신경을 썼으며, 독일 또한 마찬가지였다. 물론 독일의 만성적인 차량 부족 때문에 자주화가 모든 부대에 적용된 것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가능한 차량들은 다 끌어다가 견인포를 탑재하고 전장 이곳저곳을 누비곤 했다.

PaK 40 또한 예외는 아니여서 집어넣을 수 있는 차량이 있으면 일단 쑤셔넣고 보았는데, 대표적인 차량들은 다음과 같다.

3.1. 독일제

3.1.1. 하노마크 반궤도 장갑차


하노마크 社의 251형 반궤도 장갑차에 탑재한 형태로, 공식 명칭은 7.5 cm PaK40 L/46 auf Mittlerer Schützenpanzerwagen, 병기국 형번은 Sd.Kfz. 251/22다.


3.1.2. Sd.Kfz. 234/4 "Pakwagen"


2cm 기관포나 5cm 전차포를 탑재했던 234형 장륜 장갑차에서 회전 포탑을 제거하고 그 자리에 PaK 40을 얹은 차량이다. 회전포탑을 제거하고 그 자리에 천장 없는 고정포좌를 얹어서 전투 효율성과 방어력이 줄어들었지만, 그 대신에 강력한 PaK 40을 얹으므로서 좀 더 확실한 대전차전 능력을 얻은 차량이다. 이쯤되면 234형 장갑차의 목적이었던 '정찰용 장갑차(Panzerspähwagen)'의 범주에는 더 이상 속하지 않는다고 볼 수 있겠다.


3.1.3. Sd.Kfz. 131 "마르더 2" 2차 생산형

© Henisch (cc-by-sa-3.0-de) from


생각보다 더 진보된 소련전차의 모습에 경악을 금치 못한 독일군의 요구로 부랴부랴 만들어낸 전시 급조 차량들. 쓸모가 없어져 1선에서 물러난 2호 전차를 파모(FAMO) 社, 만(MAN) 社, 그리고 다임러-벤츠 社에서 개조하였다. 알켓에서 제작한 1차 생산형(Sd.Kfz. 132)과는 달리 전투실이 좀 더 앞으로 옮겨가고 차체가 낮아진 것이 특징.


3.1.4. 기타

© Scheck (cc-by-sa-3.0-de) from


굉장히 우수한 성능의 화포였던 만큼, 40형 전차포(Kampfwagenkanone 40, KwK 40)로 개조되어 4호 전차에 탑재되었다. 또한 이 차량 저 차량 다 끌어다쓰는 와중에 KwK 40을 무포탑 전차 용으로 개수한 40형 돌격직사포(Sturmkanone 40, StuK 40)를 여러 대전차차량에 탑재하기도 하는 등, 종전까지 많은 기갑차량의 주무장으로서 활약하였다.


3.2. 외국산 차량 기반

3.2.1. 노획한 프랑스 전차들을 개조한 차량

© User:Fat yankey (cc-by-sa-2.5) from

로레인 37L 트렉터를 개조한 마르더 1


맨 앞에서 대포를 뻥뻥 쏘고 있는 차량. 오치키스 H39 경전차를 개조한 마르더 1로, 컴퍼니 오브 히어로즈에서 국방군 4호 돌격포의 대체 유닛으로 등장하는 '게쉬츠바겐'이 바로 이 차량이다.사실 이 사진부터가 컴오히 스크린샷이다


FCM 36 경전차를 개조한 마르더 1. 월드 오브 탱크에서 황금 변기프랑스 3티어 프리미엄 구축전차로 등장하는 것이 바로 이 차량이다.사실 이 사진부터가 월오탱 스크린샷이다

프랑스 함락 이후로 남아돌던 프랑스제 전차들을 개조한 것으로, 이것저것 개조하여 자주포로 만들어대던 알프레드 베커가 제일 먼저 시작했다. 로레인 37L 트렉터(!)에 PaK 40을 탑재하면서 시작되었고, 이 차량들은 곧 Marder I이 되었다.

이에 이어서 남아도는 여러 프랑스 차량들을 개조하여 마르더 1 목록에 편입되었으며, 초기 마르더 1은 동부전선에서, 나머지는 노르망디 전선에서 첫 실전을 치뤘다. 이 차량들은 같은 차체에 대전차포 대신 야포를 탑재하여 자주포로도 운용된 적이 있다.

3.2.2. Sd.Kfz. 138 "마르더 3"


사진은 드라마 밴드 오브 브라더스 속의 마르더 3 H형.[1] 월드 오브 탱크의 Marder 38(t)가 바로 이 차량이다.

남아도는 2호 전차를 마르더 2로 개조하면서 보니, 이번에는 체코슬로바키아에서 '징발'해온 38(t) 경전차가 남아돌았다. 전차의 탈을 쓴 경장갑차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던 2호 전차와는 달리 38(t) 경전차는 꽤나 우수한 품질의 전차였으나, 독소전 개전 시점에서는 부족한 화력, 부족한 방어력, 맞으면 리벳이 통통 튀는 공포의 장갑 등의 이유로 어디 써먹기가 뭣한 구식 차량이 되버린지 오래였다. 물론 독일 입장에서는 이런 전차를 놀릴 여유 따위는 존재하지 않았고, 결국 이 차량도 개조되어 '마르더 3'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다.

극초기에 정말로 급조하다시피 만들어낸 Sd.Kfz. 139는 노획한 소련산 대전차포를 개조한 PaK 36(r)을 탑재하였지만, 정식 생산형인 마르더 3 H형부터는 제대로 개조한 차체에 독일산 PaK 40을 얹어서 제작했다. 마르더 3 M형에 이르러서는 기관부를 차체 전방으로, 전투실을 차체 후방으로 옮기는 등의 설계 변경을 거친 바 있다. 이는 같은 전차를 기반으로 한 자주포인 그릴레 M형과 동일한 차체 설계였는데, 그릴레 M형과 마르더 3 M형은 탑재한 주포가 야포냐, 대전차포냐의 차이 밖에 없기 때문에 생산 설비의 통합을 위한 재설계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제작 자체는 1944년에 38(t)형 구축전차의 제작이 시작되면서 중단되었지만, 마르더 2와 마찬가지로 종전까지 활약했다.

3.2.3. M3 스튜어트


여지껏 존재조차 알려지지 않았던 PaK 40 탑재차량이다. 유고슬라비아에서 발견된 차량이라고 하는데, 워낙에 희귀한 차량이라 자세한 정보가 알려지지 않았다. 온라인 게임 월드 오브 탱크의 게임 개발 관련 이야기를 토대로 보면, 일단 독일군이 개조한 차량은 아닌 모양이다.출처- 네이버 월오탱 카페설마 'Flakpanzer T-34' 같은 합성은 아니겠지?

3.2.4. 기타

© Jean-Pol GRANDMONT (cc-by-3.0) from

차체 측면에 뭔가 이상한 게 달려있다. 게다가 외부의 승무원은 소련 전차병 모자를 쓰고 있다. 미X독X소 콜라보 에디션?

앞서 언급한 독일 전차들처럼 노획전차들도 PaK 40을 개량한 KwK 40을 탑재하곤 했다. 당연히 탑재한 것은 독일군(...)이지만.

대체로 노획한 차량의 화포가 영 아니올시다, 싶거나 조금이나마 보급을 수월하게 하고 싶을 때 이 포를 올려서 굴려먹었다. 대표적인 사례로는 크고 무서웠던 그 놈, 티거 에이스 하나를 잡아먹을 뻔했던 그 놈마개조뽑기 편한 구축전차가 있다.


4. 평가


독일군에게 있어서는 적절한 시기에 등장해서 적절한 위력을 보여준 대전차포다.

위력은 영국의 17파운더 대전차포보다 떨어졌다. 17파운더의 일반 철갑탄이 PaK 40의 철갑탄보다 관통력이 좋다. 그리고 일반 철갑탄은 탄도도 괜찮아 잘 맞는 편이다. 물론 17파운더가 훨신 무거운 것은 변함없지만 말이다.

이에 반해 PaK 40의 경우 가장 골칫거리였던 소련군의 T-34을 1,000m 거리에서 사격하면 어디에 명중했던지 간에 대부분 격파가 가능했고, KV-1도 1942년형같이 떡장갑을 추가로 두른 형태가 아니면 격파가 가능했으므로 그 전까지 PaK 36같은 도어노커를 사용하던 독일군에게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는 몇 안되는 무기였다.

다만 소련군도 그냥 놀지만은 않았으므로 전쟁후기에는IS-2 같은 소련 중전차에 대해서는 위력 부족으로 인해 마치 도어노커처럼 계속 사격하다가 짓밟혀버리는 수모를 겪기도 했지만 중전차는 원래 그러라고 있는 무기체계고 핵병기의 소형화와 대전차미사일의 대량 보급 이전에는 중전차를 막으려면 비슷한 성능의 중전차로 맞불 놓는것 외에는 방법이 마땅치 않았던 것이 현실 때문이지 PaK 40이 약해서 그런건 아니다.

5. 매체 속의 PaK 40

  • 문명 5에서 대전차포의 모델로 이 PaK 40이 나온다.

  • 월드 오브 탱크에서는 독일 3~4티어 구축전차와 프랑스뭐요?! 3티어 구축전차의 주무장으로 등장한다. 독일에서는 전차포 버전인 KwK 40보다 더 훌륭한 안정성을 선보이는 준수한 주포로, 100% 관통을 보장하지는 못하지만 약점을 알고 있다면 6티어 급 중(重)전차들의 전면을 관통하는 것도 노려볼만 하다. 한 때는 마르더 2의 전용포이자, 최종포이자, 고증포이기도한 노획 개조품(...)인 7.62cm PaK 36(r)에 밀려 그냥저냥 평범한 성능의 '중간포'였으나, 마르더 3를 필두로한 독일 2차 구축전차 라인이 등장하면서 개편, 성능이 대폭 상향됨과 동시에 PaK 36(r)을 제끼고 마르더 시리즈의 최종포의 위치에 안착하였다. 최종포 답게 성능은 발군이나, 온갖 하향을 다 받은 마르더 2는 그 성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다. 대신에 마르더 3로 올라가면 무지막지한 연사와 정확도로 상대방을 괴롭힐 수 있다.
    엉뚱하게도 프랑스 전차도 이 주포를 가지고 있는데, 프랑스 3티어 프리미엄 구축전차인 FCM-36 PaK 40의 주포로 등장한다. 이 차량은 이름부터 PaK 40이 들어가는 차량 답게독일이 손을 본 프랑스 전차로, 노획한 프랑스제 FCM 36을 대전차 용도로 개조한 것이다. 주포 자체는 독일 차량에 탑재된 녀석들 못지 않게 우수한 성능을 자랑하나, 차체가 된 FCM 36의 성능이 영 좋지 않아서 그다지 인기 있는 차량은 아니다.

  • 서부 독일군을 다룬 컴퍼니 오브 히어로즈에서는 5cm PaK 38이 주력으로 등장하는 만큼 견인포 형태가 나오지는 않으나, 국방군의 게쉿츠바겐, 전차군단의 마르더 3의 주요 무장으로 등장한다. 유명한 모드 중 하나인 '이스턴 프론트'에서는 일반 견인포 형태로 등장한다.
    사실성과 고증에 무게를 둔 '블리츠크리크' 모드에서는 견인포 형태부터 시작해서 하노마크 하프트랙, Sd.Kfz. 234/4 "Pakwagen" 장갑차, 마르더 시리즈 등에 탑재된 채로 등장하고, 심지어 방어 독트린은 PaK 40 진지까지 건설할 수 있는 등 굉장히 많이 등장한다.

  • 컴퍼니 오브 히어로즈 2에서 독일 동부군의 주력 대전차포로 등장한다. 덩치가 커진만큼 운용 인원이 대폭 늘어났으며, 초반부터 위장을 할 수 없지만, 높은 정확도와 준수한 위력으로 승부한다. 소련의 ZiS-3와는 달리 곡사 포격이 불가능하여 대보병 화력이 많이 떨어진다. 그래도 빠른 타이밍에 나오는 소련의 기갑전력을 끊어내기 위해서는 최대한 빨리 PaK 40을 뽑아서 독일 기갑이 나오기 전까지의 공백을 메꾸는 것이 중요하다.

  • 동부전선을 다룬 고바야시 모토후미 화백의 전쟁 극화, 흑기사 이야기에서도 여러번 모습을 보인다. 긴박한 전장 속에서 쓰러져있는 PaK 40 운용병들을 넘어 돌격하는 소련군의 모습과 '대전차포병은 임무를 다하고 있었다'라는 멘트는 왠지 모를 씁쓸함을 남긴다. 이 밖에도 바우어 중위의 훈장 수여식 때 판터와 함께 뒷배경을 담당하는(...) 모습이나 하노마크 반궤도 장갑차에 탑재된 형태도 등장하며, 작품 후반부에 에밀 폰 바우어와 하인츠 구데리안의 잡담 장면(...)에서는 Sd.Kfz. 234 장갑차에 탑재된 모습(Sd.Kfz. 234/4 "Pakwagen")으로도 등장한다.

  • 배틀필드 2의 2차 세계대전 모드인 '포가튼 호프 2.0'에서도 등장한다. 플레이어가 직접 조종할 수 있는데, 전용 조준기의 구현이 매우 훌륭하다. 다만 게임이라는 한계상 주포와 관련된 모든 조작은 1명이서 다 담당한다.


  • 러시아의 전쟁영화, 화이트 타이거의 후반부에 버려진채 방치된 1문의 PaK40이 나온다.



  • 퓨리(영화)에서 초중반부에 두대가 등장하여 주인공의 셔먼전차 소대(4대)를 습격한다. 하지만 두대 모두 셔먼 4대 중 한대도 못맞추는(또는 맞추더라도 도탄내는) 괴랄한 정확도를 보여준다.[2] [3]
----
  • [1] 사진 속 차량은 스웨덴의 Sav m/43 돌격포를 개조한 레플리카 차량인데, 영화 라이언 일병 구하기에서도 사용된 적이 있다. 재미있게도 마르더 3는 체코슬로바키아 제 38(t) 경전차를 개조한 것인데, Sav m/43은 스웨덴에서 38(t)를 라이센스를 받아 제작한 Strv m/41 경전차를 개조한 것이다. 즉, 따지고 보면 같은 차량을 개조한 셈이 되는 것. 정보 출처
  • [2] 하지만 저 Pak 40들은 퓨리가 소속된 소대가 도착하기 전, 앞서 온 기갑 소대를 전멸시켰다. 응?!
  • [3] 이에 대해서 설명하자면, 전차부대는 오역이며 정확히는 반궤도 차량들을 말한다. 물론, 한대도 격파시키지 못한것은 문제가 있지만 이건 티거와의 전투씬을 위한 연출로 보인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0 22:10:47
Processing time 1.065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