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RFID

last modified: 2014-07-21 20:43:09 by Contributors

Radio-Frequency Identification


Contents

1. 정의
2. 활용
3. 표준
4. 장점
5. 단점
6. 여담

1. 정의

전파를 이용해 먼 거리에서 정보를 인식하는 기술. 쉽게 말해 바코드와 비슷한 기술이다. 단지 바코드는 빛을 이용해 정보를 인식하는 반면 RFID는 전파를 이용해 정보를 인식한다는 점이 다르다.

2. 활용

RFID기술은 그 활용도가 무궁무진하다. 농장의 가축 분류[1], 공항의 화물 분류[2], 육상 선수들의 기록 측정, 여권이나 신분증 등의 개인 정보 수록[3], 사람 몸에 태그를 부착해 기밀 저장소의 출입을 제한한다던가[4], 개인 소장 av콜렉션 창고의 보관함 등에 널리 쓰인다.

예를 들어 리그베다 위키에도 항목이 작성된 것들로는...

3. 표준

국제적으로 RFID 호환성을 보장하기 위해 몇몇 표준이 제정되어 있다.

가장 대표적으로 ISO/IEC 14443. Type A와 Type B 두 종류가 있는데, 두 종류 모두 이용 주파수는 13.56MHz로 동일하다. MIFAREFeliCa 모두 이 표준을 준수하고, 티머니 이후에 출시된 교통카드들도 모두 국제표준 규격을 준수한다. 즉 외국에서 찍으면 에러가 난다 이 얘기는 반대로 안 쓰는 선후불교통카드는 NFC 태그로 활용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4. 장점

단순한 음영으로 태그를 기록하는 바코드에 비해 더 다양한 정보를 수록할 수 있고, 상품에 부착할 경우 개개의 물건마다 일련번호를 부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뛰어나다. 게다가 태그에 건전지가 없어도 정보 전달이 가능하다! 실제로 1946년 소련의 레온 테레민[5]은 첩보전쟁을 위해 모스크바 주재 미 대사관의 대사 집무실에다가 RFID태그를 달아놓기도 했다.[6] 구소련 대사관에서 단말기를 통해 전파를 쏘면 태그가 도청을 하는 방식. 거의 10년동안 까맣게 모르다가 52년[7]에야 알아챈 미 정부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어? 1946년부터 1952년까지면 길어봤자 6년인데??

5. 단점

보안에 매우 취약하다. 전파를 이용해서 접촉 없이도 정보를 읽어올 수 있는데, 상당수의 상용화된 RFID 기술들의 보안 수준이라는게 그다지 뛰어나지 않기 때문. MIFARE 같은 것은 최신 버전을 제외한 나머지가 모두 보안 허점이 발견되어 그야말로 숨풍숨풍 뚫렸다. 그나마 안전할 것이라고 믿고 싶은 전자 여권도 인터넷에서 프로그램 좀 다운받고 RF 리더기만 갖추면 간단하게 정보를 읽어올 수 있다고.#구글 삽질을 조금 더 하면 여권 하단부의 그 데이터 부분까지도 싸그리 읽어올 수 있다고 한다.

6. 여담

전파를 이용한다는 특징으로 인해 몸에 심어도 인식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베리칩으로 대표되는 RFID 이식 기술이 존재하고 있으며 실제로 RFID를 몸에 이식하는 사람도 종종 있다. 이런 인체 이식은 잘 이용하면 편해지겠지만 만약 이것을 회사나 국가가 강제적으로 주도 할 경우 1984스런 독재가 실제로 가능해질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상황을 막기 위해 RFID 이식을 강제 할 수 없게 하는 법안을 만든 곳도 존재. 대한민국에서도 RFID 이식을 강제 할 수 없다는 행정 규칙[8]을 만들어두고 있다. 또한 인체에 이식, 특히 손 부분에 많이 이식한다는 특징 때문에 666 음모론자들 중 RFID가 바로 짐승의 표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꼭 음모론이 아니더라도, 인체에 뭔가 이물질을 삽입하는 행위에 대한 거부감으로 인해 썩 내키지 않아 하는 여론도 적지 않다.

Mythbusters에서 MRI와 RFID 칩에 대한 에피소드를 방영한 뒤 RFID의 보안에 대한 에피소드를 찍을까 했지만 계획단게에서 각종 금융회사 등의 전화로 인해 무산되었다. 위의 단점을 읽어보면 그 이유를 짐작할 수 있다.

여신이문록 데빌 서바이버PSE법을 통해 심어진 칩도 기본적으로 이와 비슷한 물건.
----
  • [1] 식용우(牛)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귓볼에 붙여진 마이크로 칩이 바로 이것이다
  • [2] 홍콩 국제공항은 RFID기술을 이용한 화물 분류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도입해 85%밖에 안 되던 기존의 분류 정확도를 98%까지 끌어올렸다
  • [3] 우리나라에서도 2008년 여름부터는 여권에 스마트카드를 달아서 RF태그로 쓰는 전자여권이 발급되고 있다.
  • [4] 실제로 멕시코 국무장관이 사무실 직원의 몸에 태그를 심어 활용했다.
  • [5] 그의 대표작이 바로 악기 테레민.
  • [6] 미국 인장을 나무로 깎아서 선물했는데, 그 속에 들어가 있었다고.
  • [7] 그것도 발견된 경위가 웃긴데, 대사관 기술자가 비디오 리시버를 마구 돌려대다가 뭔 이상한게 잡혔고, 그걸 조사해다가 알아낸 거라고...
  • [8] 공무원들에게만 통용 되는 규칙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7-21 20:43:09
Processing time 0.219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