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Red Bull X2010

ruliweb_gt5_x1_s10.jpg
[JPG image (117.51 KB)]

옆에 서있는 운전수는 제바스티안 페텔.


2010년 제작된 목업[1]. 참고로 이 목업은 현재 레드불 일본 지사 로비에 있다.

Contents

1. 개요
2. 소개
3. 그란 투리스모 5 내의 레드불 X2010
4. 상세
5. Red Bull X2011 Prototype


이론상으로 세상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만들수 있다면 말이지

1. 개요

레드불폴리포니 디지털에서 기획, 제작하는 레이싱 머신.


2013년 6월 기준으로 실 차량은 나오지 않은 상태이며, 그란 투리스모 5에 프로토타입으로 구현된 상태이다. 현재는 목업만이 나온 상태. 차량을 디자인한 애드리언 뉴이의 말로는 실제로도 정말 제작해보고 싶긴 하지만, 현실적으로 쉽진 않다고 한다.[2]

발매전과 그란 투리스모 5 발매 초기에는 레드불 X1으로 불리웠지만, 이후 패치를 통해 모델명이 Red Bull X2010으로 수정되었다. 2011이라도 만들 생각인가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DLC로 레이싱 카팩(1500엔)에 레드불 X2011이 추가된다고 발표되었다.

2. 소개

폴리포니 디지털레드불세계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 제작 프로젝트의 산물. 현실YF-19.

바퀴달린 탈것의 속도경쟁의 최고봉인 포뮬러 1의 경우 드라이버의 안전을 위한 여러가지 제한과 과도한 기술경쟁과 이로 인한 돈낭비를 막기 위해서 여러가지 기술적 제한을 하는데, 이런거 없이, 현재 사용 할 수 있는 모든 기술을 다 사용해서 가장 빠른 차를 만들어보는건 어떨까? 에서 시작한 프로젝트. 이전 시리즈에서도 이와 같은 생각으로 머신을 만들어 넣었다. 바로 포뮬러 그란투리스모 F1과 같이 "오픈 휠 타입의 4바퀴를 지닌 자동차"나 라운드 이펙트사용금지, 출력제한, 엔진 회전수 제한같은 제한이 없기 때문에 상상만 해도 괴물이 나올만한 프로젝트.

디자인은 레드불 레이싱의 CTO(chief technical officer)인 애드리언 뉴이가 담당했으며, 딱 봐도 공력성능에 주안을 둔 디자인이지만 아무래도 비슷한 디자인의 차량이 많은 이쪽도 생각나는건 어쩔수 없는듯..

2010년 10월까지 공개된 사항에 의하면, 1인승 캐노피 형태의 머신으로, 1500HP의 출력을 자랑하는 3L V6 트윈터보엔진에 최고속도 450km/h 이상. 거기에 그라운드 이펙트의 제한도 없기때문에 대형 흡기팬을 이용해 다운포스를 증가시키는 장치[3]도 마련되어 있어 한계값은 더더욱 높아져, 최대 횡 가속도 8.75G[4]를 자랑한다. 드라이버들에게 G-슈트 입힐 기세

그란5 프롤로그에 있던 "GT by 시트로엥"과 비슷하게 일단 게임으로 먼저 등장하게 되었다[5]. 일단 게임상의 데이터를 기초로 실제 개발데이터를 얻고, 이걸 제작할때 반영하는 방법으로 제작된다.

테스트 드라이버인 제바스티안 페텔의 테스트주행에서, 스즈카서킷 첫 주행에 코스레코드를 무려 20초나 단축했다(코스 레코드는 키미 라이코넨이 2005년에 세운 1:31.540. 예선 기록을 포함한다면 베텔이 1분 30.2초대의 기록을 내기는 했다.). 뉘르부르크링 GP-Strecke 기록은 1분 4초.

여기까지만으로도 명백한 외계인 고문으로 보기에 부족함이 없다. 자, 이제 제대로 된 부스터와 내비게이터만 달면 아스라다도 현실이다

다만 아직까지는 게임으로 시험하는 단계이기때문에 앞으로 많이 달라질 가능성이 다분하다. 본 프로토타입 버전을 운전 할 수 있는 그란 투리스모 5가 발매되면 자연스레 테스트 드라이버의 수가 많아지니 받을 수 있는 피드백의 양이 많아져 앞으로 세세한 스펙은 바뀔 가능성도 농후하다.

3. 그란 투리스모 5 내의 레드불 X2010


당연히 사전 예고된대로 그란 투리스모 5에 수록.

획득하는 방법은 A스펙이나 B스펙중 하나의 레벨을 30까지 올리면 나오는 스페셜 이벤트 제바스티안 페텔의 도전을 클리어하면 된다. 각 트로피마다 받을 수 있는 차량 버전이 다른데. 브론즈 클리어의 경우 제바스티안 페텔의 레드불 도색이 된 버젼이 지급되고 실버 클리어의 경우 일반 도색 버젼, 골드 클리어의 경우 카본색이 그대로 남아있는 프로토타입 버젼을 얻을 수 있다.

속도가 속도인지라 몰기가 상당히 어렵다. 여러모로 상식을 뛰어넘는 머신. 특히, 패드 플레이어들은 나스카 레이스와 함께 또다른 넘사벽을 경험할것이다.. 그 덕분에 패드로는 올브론즈도 엄청나게 힘들다고 하는듯. 또한, 이 이벤트가 너무도 어렵다면 A스펙이나 B스펙의 레벨을 35까지 올리면 제바스티안 페텔의 레드불 도색이 된 버젼이 선물로 온다. 별 의미는 없지만 중복 획득도 된다고...

스펙 레벨 올리거나 스페셜 이벤트 클리어가 정 안되면 최후의 보루로 보유하고 있는 사람에게 구걸하는 방법도 있다. 약간의 편법으로 차량 복사가 가능하기 때문. 이 덕분에 모 사이트에서는 복사가 된다는게 알려지자 마자 수많은 구걸글로 넘쳐났었다.

4. 상세

© Jake Archibald from London, England (cc-by-2.0) from

2011년 영국 굿우드 스피드 페스티벌에 등장한 Red Bull X2010

사이즈
전장 4.75m 전폭 2.18m 전고 0.98m
휠베이스 2.9m 프론트 트레드 1.85m 리어 트레드 1.78m
서스펜션
풀 액티브 라이드 서스펜션

차중
건조중량 545kg 주행중량 615kg

엔진
형식 V6 직분사 트윈 터보 배기량 3000cc
최고출력
1106.0kw (1503.8ps) / 15000rpm ※1483hp
최대토크
714.1Nm (72.9kgf*m) / 12000rpm

팬에 의한 플로어 하부 다운포스
최대출력 9800N (1000kgf), 1.63G 상당

윙 및 벤투리 효과에 의한 차속의 제곱비례에 의해 작용하는 다운포스
100km/h일 때 1044.7N (106.6kgf), 0.17G 상당
200km/h일 때 4181.7N (426.7kgf), 0.69G 상당
300km/h일 때 9412.9N (960.5kgf), 1.56G 상당
400km/h일 때 16732.5N (1707.4kgf), 2.78G 상당

퍼포먼스 데이터
0-60mph 1.4sec
0-120mph 2.8sec
0-200mph 6.1sec
최고속도 280mph 이상(450km/h 이상)
300km/h일 때의 전후 및 좌우 최대가속도 8.25G

5. Red Bull X2011 Prototype

유료 DLC인 '레이싱카 팩'및 '컴플리트 팩'의 수록차량으로 제공된다. 프로토타입이기에 컬러는 도색되지않은 카본차체만 등장하며 X2010에서의 주된 변경점은 다음과 같다.

1. 모노캐노피를 슬림하게 만들어 전면투영면적을 삭감
2. 사이드 폰툰(pontoons) 외장의 최적화
3. 배기 팬 구조를 「로터 - 스테이터」 구조화
4. 리어윙을 보디 단면까지 확장
5. 리어휠 펜더 외장을 최적화
6. 프론트펜더의 말단 정류핀을 후방으로 연장
7. 폰툰 위 배기루버 외장변경
8. 배기구 위치 변경

이중 가장 눈에 띄는건 역시나 차폭만큼 넓어진 리어윙으로 나머지 변경점은 나란히 놓고 비교해도 알아차리기 힘들다. 엔진스펙은 X2010과 동일하나 배기구조 개선, 공력향상 등으로 실출력은 5% 향상되었다고 한다. 또한 프론트휠의 스폰서 로고가 F1 공식 타이어를 따라서 브릿지스톤에서 피렐리로 변경되었다.

----
  • [1] 기본 틀만 제작된 모형
  • [2] 차를 제작하는 문제도 물론 있지만, 라이센스라든지 F1 시즌 운영이라든가, 드라이버의 훈련등 제작 외부적인 문제가 너무 많다고 한다. 그리고 더 중요한건 만들어봐야 써먹을 레이스가 없다는 점. 레드불이 자동차 회사였다면 컨셉카 같은 의미라도 있었겠지만.
  • [3] 1970년에 북미 Can-Am에 출전한 Chaparral 2J과 같은 원리로, 2J의 경우엔 그 해 Can-Am Group7에 출전하였으나, 곧 규정 변경으로 무대에서 사라졌다. 그때까진 거의 한 시즌을 찜쪄먹긴 했지만. 이 컨셉트는 콜린 채프만에게 영감을 주어, 브라밤의 F1 머신 BT46, 소위 "팬 카"로 이어지게 된다. 문제는 이걸로 슬슬 꿀빨려고 하기 직전에 FIA가 아 이거 씹사기네요 하면서 규정으로 밴 먹여버렸다는게 문제지만.
  • [4] 참고로 일반 여객기의 이륙때의 가속도가 3G가량이며, 전투기가 급기동을 할때의 최대 횡가속이 9G. 현용 F1 차량들의 최대 횡 가속도는 5G 정도 된다.
  • [5] GT by 시트로엥의 경우엔 반응이 너무 좋아서 양산을 결정한 케이스. 이쪽은 연료전지같은걸 사용한 근미래지향 모델이라 실제 양산차량은 일반적인 가솔린기관을 이용하였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4 17:01:43
Processing time 0.045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