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Sons Of Maxwell

last modified: 2015-03-21 15:51:02 by Contributors

유명 유튜브 업로더#. 유나이티드 항공 불매운동 컨트리곡 'United breaks guitars' 시리즈(위키 설명 링크)로 유명하다.

Contents

1. 업로드 동기
2. United breaks guitars 시리즈
3. 반응
4. 후일담

1. 업로드 동기

Sons of Maxwell이란 밴드의 멤버 데이브 캐롤은 유나이티드 항공의 비행기를 타고 가면서 '테일러'라는 브랜드의 $3500짜리 기타를 수하물로 맡겼다. 그런데 공항 노동자들이 짐을 실을 때 마구 던져대는걸 목격.[1] 목적지에 도착해서 확인해보니 기타 목이 박살나있었다. 그러게 수하물을 사랑하는 항공사를 이용하셨어야죠[2]

물론 착륙시의 충격으로 비행기 화물이 파손되는 케이스도 많지만, 기타 넥이란 그렇게 쉽게 부서지는 물건이 아니다. 더군다나 파손을 방지하기위해 완충제 꽉꽉 채워넣고 스펀지 둘둘 감아놨는데도 깨졌다면, 99% 배송사의 취급 부주의가 원인이다. 고마워요 리퍼블릭 항공[3]같은 노래도 있는 걸 보면 옛날부터 있던 문제인 듯.

그는 깨진 기타를 보상받기 위해 유나이티드 항공사에 보상과 사과를 요구하나, 항공사 규정상 보상 대상이 아니라며 계속 씹힌다. 1년여의 투쟁 끝에 "이 사건을 주제로 노래를 만들어 뿌리겠다" 고 최후 통첩을 했고, 그 말대로 유튜브에 불매운동 컨트리곡 United breaks guitars(유나이티드 항공사는 기타를 깨먹지요)를 작곡해서 올리는데, 이게 곡조는 발랄한데 가사가 시궁창이다.

2. United breaks guitars 시리즈

1편-United Breaks Guitars

I flew United Airlines on my way to Nebraska
내가 유나이티드 항공을 타고 네브라스카로 갔소
The plane departed, Halifax, connecting in Chicago's "O'Hare".
핼리팩스를 떠나서 시카고 오해어 국제공항에서 갈아탔지요.
While on the ground, a passenger said from the seat behind me,
공항에 내린 동안, 뒤에 앉은 승객분이 가라사대,
"My God, they're throwing guitars out there"
"세상에, 저놈들이 기타를 막 집어던지네요?"

The band and I exchanged a look, best described as terror
나랑 밴드 멤버들은 밖으로 고개를 돌리고, 공포에 질렸죠
At the action on the tarmac, and knowing whose projectiles these would be
지금 막 아스팔트 위에서 집어던지고 날아다니는 저 물건들이 대체 뭔가요...
So before I left Chicago, I alerted three employees
그래서 시카고를 떠나기 전에, 스튜어디스를 세 명이나 불렀지만,
Who showed complete indifference towards me
완전히 개무시당했어요.

United... (United...)
유나이티드...
You broke my Taylor Guitar
댁들이 내 테일러 기타 깨먹었죠?
United... (United...)
유나이티드...
Some big help you are
내 충고 한마디만 좀 합시다.
You broke it, you should fix it
댁들이 깨먹었음 댁들이 고쳐놔야죠.
You're liable, just admit it
댁들 책임이니까 좀 인정하시죠.
I should've flown with someone else
차라리 딴 항공사를 탈 걸 그랬나요?
Or gone by car
아니면 차라리 차를 몰고 다닐까요?
'Cause United breaks guitars.
왜냐면, 유나이티드 항공은 기타를 깨먹거든요!

When we landed in Nebraska, I confirmed what I'd suspected
네브라스카에 내린 뒤, 내 걱정은 현실이 되었죠
My Taylor'd been the victim of a vicious act of malice at O'Hare
내 테일러 기타는 오헤어 (※시카고 공항) 엽기 참사의 피해자가 되어 있었죠
So began a year long sagan, of "pass the buck", "don't ask me",
그리고 1년간 나는 "책임 떠넘기기", "우리 소관 아녀요"
and "I'm sorry, sir, your claim can go no where".
"죄송한데, 고객님의 질문은 응대할 수가 없네요" 따위의 대답밖에는 못 들었죠.
So to all the airlines people, from New York to New Deli
뉴욕에서 뉴델리까지, (유나이티드) 항공사의 모든 사람들이,
Including kind Ms. Irlweg, who says the final word from them is "no".
특히 친절하신 미스 얼위그 씨를 포함해, 결국에는 "보상 못한다" 고 하시더군요?

I heard all your excuses,
그 변명들 잘 접수했고요.
And I've chased your wild gooses
결국 제 항의는 다 뻘짓이었던 거지요.
And I say this attitude of yours must go
댁들, 이 태도 좀 고치라고 감히 충고 드립니다.

(2번 반복)

Well, I won't say that I'll never fly with you again,
뭐, 그렇다고 댁들을 아주 안 타주겠다는 건 아닙니다?
'Cause, maybe, to save the world, I probably would,
가령 세계종말의 위기를 막기 위해서라면 뭐 기꺼이 타드리겠는데...
But that won't likely happen,
별로 그런 일 생길 것 같지 않고요.
And if it did, I wouldn't bring my luggage
만일에 타도, 짐을 부치는 일은 없을 겁니다.
'Cause you'd just go and break it,
왜냐면 댁들 그거 들고 가서 깨먹을 거잖아요?
Into a thousand pieces,
천조각 만조각으로.
Just like you broke my heart
마치 내 마음이 그렇게 산산조각이 났듯이...
When United breaks guitars.
...바로 유나이티드 항공이 기타를 깨먹었을 때 말입니다.

(2번 반복)

Yeah, United breaks guitars.
예아, 유나이티드 항공은 기타를 깨먹지요.
Yeah, United breaks guitars.
예아, 유나이티드 항공은 기타를 깨먹지요.||

2편-United Breaks Guitars 2
What did you mean when you said you were sorry?
댁들은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무슨 뜻으로 하는 거요?
I'm a bit confused
알아듣기 어렵군요.
I think you are all for wrecking my guitar
난 댁들이 내 기타를 막 부셨다고 생각하는데
But you don't think you do
댁들은 안 그랬다고 생각하나 보죠?

I found a guy who fixed for twelve hundred bucks
1200달러에 고쳐 준 사람을 만났는데
But you tell me that you're sorry And it's my tough luck
당신들은 미안하다면서 "운이 없었네요." 그러데요
United sees no need to make anything right
유나이티드는 상황을 해결할 생각이 없군요
Oh, Ms. Irlwig
오, 얼위그 양
We don't need to fight
안 싸우고도 해결할 수 있는데

If you just come to your senses
제정신 좀 차리셨으면
Accept the consequences
상황 좀 받아들이시오
Of you letting certain baggage handlers
이게 다 당신들이 어떤 짐꾼들에게
Smash my property
내 소유물을 박살내게 한 탓 아니오

We could be best buddies
우린 좋은 친구가 될 수도 있었는데
But our friendship has been muddy
우리 우정은 진흙탕 개싸움이 되었구려
By a flawed United Airlines policy
그놈의 잘난 '유나이티드 항공사 규정'의 허점 때문에

I sense a tone in my last couple of emails
지난 몇 개 이메일에 화가 난 톤이시던데
Why is that the case?
왜 그러는 거죠?
Is it that I've got questions, You've got the answers
내 질문에 대해 당신들이 가진 대답이
You don't wanna face
당신들도 인정하기 싫은 무언가인가 보네요?

You've gone dark and silent as a submarine
잠수 타셨는지 엉큼하고 조용하신데
Leaving me hanging like Apollo thirteen
난 대신 아폴로 13호에 탄 우주인 마냥
Adrift in space alone with no ending sight
끝도 없이 홀로 우주에 남겨진 느낌이군요
Oh, Ms. Irlwig
오, 얼위그 양
We don't need to fight
안 싸우고도 될 일인데 말이오.

(2번 반복)

3편-"United We Stand"[4] on the Right Side of Right
I had some trouble with United
내가 유나이티드랑 트러블이 좀 있어서
I wrote a song and put it on Youtube
노래로 만들어 유튜브에 올렸죠
and it went around the world from Timmins to Timbuktu
그랬더니 Timmins에서 Timbuktu까지 전세계로 퍼졌다오
Now I'm done being mad at United
이제 유나이티드에 맺힌 감정 풀겠소
essentially they broke my career
무엇보다 공백기도 너무 길었고
I was given two new Taylors and a heck of an interesting year
새 테일러 둘과 빌어먹게 흥미로운 한해를 얻었으니까

But there's a long line of people with a story like mine
근데 나같은 사연을 가진 사람들이 아주 줄을 섰더라고
who tell me in an e-mail every day that United needs to change in a big way
이메일로 유나이티드는 좀 많이 바뀌어야 한다고들 말하데

Because they're mad, we're mad, I told you they were mad.
왜냐하면 그들은, 우리는 열받았으니까. 진짜로.
They flew United and now they're saying "Wish I never had!"
유나이티드를 탔는데, 지금은 "타지 말걸!" 한다니까.
You say that you're changing and I hope you do
변화하겠다는 댁들의 말이 정말이길 바라오
cause if you don't then who would fly with you?
안그러면 누가 유나이티드를 타겠소?

They boast about our luggage at United
유나이티드는 우리 짐에 대해 허풍을 떤다오
saying 99 point something don't get broke[5]
99 점 몇 퍼센트의 짐들은 안 부서진다나
There's a lot of bags will make it
그 말대로인 가방은 잔뜩 있지만
but a heck of a bunch that won't
그 말대로가 아닌 가방도 X내 많더라구요

Now they're not all bad apples at United
뭐 유나이티드란 나무에 열린 모든 과일이 썩은건 아니지
some of them are only slightly bruised
일부는 그냥 살짝 무르기만 했으니
but we've all met some bad ones as shown in the millions of views
그래도 보는 눈이 이렇게 많다 보면 모두 한번씩은 상한 걸 목격하게 되잖소
And so I've come to face that some time or place
언젠가 어디선가 우리는 소용없는 줄 알면서도
we'll be begging them in vain to right our wrong.
잘못된 건 좀 고치자고 그들에게 애원하게 될 것 같구려
Now we're out of patience and I'm out of songs.
우리는 인내심이 바닥났고 난 노래가 바닥났거든

(반복)

United needs to understand their customers ain't helpless
그들은 고객들이 호구가 아니란 걸 알아야 하오
and while they sit and ponder that, let's hear from Gerry Douglas
그들이 이 사실을 생각하는 동안, 우린 Gerry Douglas의 기타 독주를 들어봅시다

(반복)

3. 반응

1편이 수화물 지연이나 파손을 겪어 본 수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어내면서 흥한다. 조회수도 높았고, Northwest Breaks Dulcimers(노스웨스트 항공은 덜시머를 깨먹는다네)같은 공감동영상도 올라온다. 결국 업로드 후 나흘만에 유나이티드 항공사의 주식이 10%나 급락[6]하는 바람에 주주들은 1억 8천만 달러에 달하는 손실을 입고, CNN폭스 뉴스 등에서도 비중있게 소개되었다.

거기다가 유나이티드 까는 노래는 3곡짜리 시리즈이며, 앞으로 두 곡 더 올린다고 선언하자, 이번엔 반대로 항공사 측이 몸이 달았다. 기타 수리비를 넘어서 기타 값 이상의 가격을 보상해주겠다든가, 동영상 안 지우면 고소한다 등으로 협박 및 회유하려고 했다. 그러나 유명해진 단단히 화가 난 데이브 캐롤은 "이미 보상따위 바라는 마음은 없어진지 오래다" 라며 거부.

불난집에 부채질하듯, 엉뚱하게도 이 와중에 테일러(깨진 기타 브랜드) 측에서도 공식 답변을 했는데, 요약하면 광고 우리는 AS 빵빵하고 다른회사 기타도 수리 맡길 수 있다는 것과, 악기류는 화물로 맡기지 말고 비행기 안에 가지고 타는 것이 좋다는 것. 그러나 공항 직원들조차도 이게 항공사 규칙상 가능하다는 사실을 모르는 직원들이 많아서 승객들에게 이 방법을 안내해주긴커녕 말리는 일이 많다고. 그러니 승객 측에서 항공사 홈페이지에서 해당 규정을 프린트해 가져가서 적극적으로 요구해야 한다고 한다.

이게 무슨 얘긴지 궁금하면, 무릎팍도사 첼리스트 장한나편을 보길 바란다. 클래식 연주자들의 악기는 데이브 캐롤의 테일러 기타와는 비교도 안될만큼 초고가의 귀중품인지라 실제로 악기의 좌석표까지 사서 기내에 탑승한다. 당연히 보딩패스도 다 끊는다. 그러다보니 장한나는 왜 자기 돈까지 내서 악기 좌석을 샀는데 기내식은커녕 마일리지 적립 조차 안되냐는 항의를 방송중에 하기도... 심지어는 어떤 일도 있었냐면 어떤 비올라연주자가 비행기로 이동하기 위해 비올라 좌석까지 사서 악기를 놓고 자리에 앉았는데, 항공기가 예정시간 10분을 넘겼는데도 출발이 지연되었다고 한다. 승객들이 항의하자 항공사측에서는 승객 한명이 아직도 탑승하지 않았다면서 승객을 찾고 있었는데... 그 승객의 이름은 다름아닌 미스 비올라. 그 비올라연주자가 가지고 탄 비올라였던 것이다.

결국 사과를 받아들이고 2,3편의 뮤직비디오 촬영비를 대는 걸로 합의. 말이 통하기 시작하여 상당히 독기가 빠진 후 지어져서 신랄한 맛이 부족해서인지, (항공사에겐 다행히도) 이 두 곡은 1편만큼 흥하진 않았다.

4. 후일담

그렇게 화해한 후, 데이브 캐롤은 고객권리계에서 유명인사가 되었다. 사람이 뭐 하나로 유명해지면 여기저기서 강사로 초빙되는 건 비단 한국 얘기만은 아닌 모양인지, 안 유명한 작곡가였던 그가 요즘은 여기저기 강사 하고 다닌다고. 그러다가 어느 고객서비스 업계인들에게 연설을 하기 위해 유나이티드 항공을 한 번 더 타게 됐는데…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항공사가 이번엔 그의 가방을 잃어버렸다!# 이번엔 기타는 안 잃어버렸지만 그의 유나이티드 3부작 CD와 가장 좋아하는 신발이 들어있었다고. 가방이 '지연(delayed)'되었다며 수화물 찾는 곳에서 혼자 기다리게 하더니, 한 시간 넘은 후에 나가 달라고 했다고 한다.

두 번이나 그러다니 자작나무 타는 냄새가 난다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유나이티드 항공은 이미 미국 항공사메이저 중 하나라 일부러 소란피울 이유가 전혀 없다. 가수 측의 자작극이라고 보기도 힘든 게, 항공사 측에서 "어찌된 일인지 조사해 보겠다"고 코멘트했다. 데이브 캐롤 측에서 빼돌렸다면 CCTV 기록으로 남으니 할 말도 있었을 터. 비행기 수화물 지연 및 분실은 실제로 흔히 있는 일이기도 하고, 아무래도 진짜로 잃어버린 거 같다…

결국 일요일에 잃어버린 걸 수요일에 되찾았지만, 이번엔 부서진 것도 없고 하니 크게 문제삼지 않은 듯. 데이브 캐롤을 초청한 측에서는 "유나이티드 항공으로밖에 올 수 없는 곳으로 불러낸 내가 나빠" 드립을 쳤다.

그리고 2013년 8월, 세계적인 록 기타리스트 스티브 바이가 한국 안산 록페스티발 공연을 마치고 이동하던중 중국 항공사 비행기를 탔다가 데이브 캐롤과 똑같은 사태를 당하고 말았다. 스티브 바이는 대한항공 기내에 기타를 반입하려 했지만 '거절당했다'(says no)면서 짐칸에 실린 기타의 '넥' 부분이 망가졌다고 페이스북에서 밝혔다.# 이 글을 본 팬들은 대한항공에 비난을 퍼붓는데...
그런데 이것은 스티브 바이의 거짓말이었다. 사진 속의 EXIF,GPS 정보를 조사한 결과 중국 항공사 였던것..
사진을 촬영한 기계가 아이폰 5여서 변명의 여지도 없다. 그리고 1년 4개월 뒤 대한항공은 다른 이유로 욕을 먹게 된다.
----
  • [1] 이렇게 짐 싣는 항공사들이 은근히 많다. 빨리빨리 짐 싣고 출발하려다 보니까... 비행기가 착륙 후 다시 출발할 때 까지 1시간도 채 걸리지 않는다는 것을 생각하면 그 많은 수하물을 정말 던지지 않고 소중히 다루는 일은 불가능하다. (B-737기에 평균적으로 약 100~150개의 짐가방이 실린다.) 정말 중요한 물건이라면 기내에 가지고 타도록 하자. 실제로 2014년 4월경, 에어캐나다 직원들이 짐을 싣을 때 마구잡이로 던지며 싣는 동영상이 폭로되어 해당 직원을 자르는 등 곤혹을 치뤘다. #
  • [2] 사우스웨스트항공은 사실 핼리팩스를 비롯한 캐나다 도시들에 취항하지 않는다.
  • [3] 파손 부위도 똑같이 기타 넥이다!
  • [4] 본래 (싸우지 말고) 뭉쳐야 산다는 말인데, '우리가 견디는 유나이티드 항공'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 [5] 동영상을 보면 알다시피 이 부분에서 가방을 잃어버리는 장면이 나오는데, 하술한 사건 때문에 예언이 되었다.
  • [6] 이에 대해서는 다른 원인이 더 크다는 의견도 많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1 15:51:02
Processing time 0.113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