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Su-35

러시아(소련)의 제트 전투기
도입/개발 미그기 수호이 야코블레프 보슈킨 렉세예브 투폴레프
1940년대 MiG-9 MiG-15
파곳
Su-9(1946) Su-15(1949) Su-17(1949) Yak-15 Yak-19 Yak-17 Yak-23
플로라
La-150 La-15
팬테일
La-168 I-211/215  
Yak-25(1947) Yak-30(1948) Yak-50(1949)
1950년대 MiG-17
프레스코
MiG-19
파머(농부)
MiG-21
피쉬배드
Su-7 Su-9
피쉬포트
Yak-25
1960년대 Ye-150/151/152 Ye-8 Su-11
피쉬포트
Su-15
플라곤
Su-17
피터
Yak-28
파이어바
Yak-32 Tu-28
1970년대 MiG-23
플로거B
MiG-25
폭스배트
MiG-27
플로거D
Yak-38 Yak-45
1980년대 MiG-31
폭스하운드
MiG-29
펄크럼
MiG-21bis MiG-33
슈퍼 펄크럼
Su-20 Su-22 Su-27
플랭커
1990년대 MiG-MFI
(Project 1.44)
Su-32 Su-33 Yak-141
(Yak-41)
2000년대 Su-47
베르쿠트
Su-37
터미네이터
Su-35
슈퍼 플랭커
2010년대 MiG-35
펄크럼F
Su-34 수호이 T-50 Yak-130
2020년대 MiG-LMFS Su-FGFA



수호이 계보
Su-34 Su-35 Su-37

Su-35BM의 신기술을 지루하지않고 간략하게 볼 수 있는 CF 어디 모 국가들이 모여서 만든 전투기 광고가 생각난다면 그건 당신의 착각

최근에 촬영된 SU-35S의 기동 영상이다

Contents

1. 개요
2. 설계
2.1. Su-37
2.2. Su-35UB
2.3. Su-35BM
3. 성능
3.1. Su-35가 등장하는 영화/ 게임


1. 개요

Su-27의 개량형 전투기로써 최신형인 Su-35BM이 2010년부터 러시아 공군에 배치되기 시작하였다.

2013년 중국이 Su-35 15대를 구매하여 2014년에 인도받고 싶다고 한다. 하지만 러시아는 최소 80대 이상 구매하지 않는다면 판매할 생각이 없다고 밝히고 못해도 90대부터 이야기를 할 예정이라고 하니 중국의 생각처럼 되기는 어려울 듯 싶다. 사실 중국이 이제까지 한 짓을 생각하면 러시아의 입장도 이해 못할 것은 아니다. J-11의 예도 있으니 말이다.

2. 설계

소련은 1980년대초 Su-27의 개량형인 Su-27M의 설계를 시작하였다. 주된 개량점은 Fly-by-wire 시스템과 레이더 등 전자장비와 엔진을 업그레이드하는 것이었으며 원래 소련이 목표로 했던 주력 제공전투기가 바로 SU-27M으로서 Su-27의 레이더인 N001과는 비교도 안될 정도로 높은 성능의 N011 Bars 계열 레이더를 탑재하는 것이 목표였다.

소련이 처음 목적했던 Su-27의 N001 레이더의 성능은 5㎡급 기체를 150km에서 탐지하며 동시교전능력도 보유하는 전자주사식 레이더였지만[1] 이 정도의 성능은 당시의 소련의 기술역량을 과다하게 벗어난 것이었으며 개발기간이 계속 지연되였다.[2] 따라서 소련은 생산되고있는 Su-27에 탑재하기 위하여 N001을 트위스트 카세그레인 방식[3]으로 급히 완성시켜 탑재하였다. 이 N001의 성능은 알려진대로 동시교전능력을 가지지 못하며 노이즈 문제를 비롯한 여러가지 문제를 가지고 있는 시대에 뒤떨어진 레이더였다. 다만 이 레이더는 대용품으로서 소련도 이 N001레이더의 성능한계를 알고 있었으며 80년대 중반에는 Su-27MiG-29에 탑재하기위한 신형 레이더 연구에 힘을 쏟았고 그 결과물이 1985, 1986년에 만들어진 Zhuk, Zhuk-27 MSA, 1988년의 N011 MSA였다. 이 레이더들은 동시대의 미 공군 전투기의 레이더와 비교해도 성능이 거의 떨어지지않는 평판배열식 레이더들로서 대표적으로 N011 MSA의 성능을 보면 5㎡급 기체를 140km에서 탐지하고 13개의 목표를 동시추적, 그중 4개의 목표와 동시교전할 수 있고 정밀 대지타격 모드도 보유하고 있었다.

이러한 개발과정을 거쳐 N011 레이더를 장착한 첫 Su-27M 프로토타입이 1992년 비행했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하나 발생했는데 N011의 무게는 600kg이나 되였고 이로 인해 기체의 무게중심이 앞으로 쏠리게 되였다. 기술진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주날개앞에 카나드를 달았는데 이 해결책이 예상외로 좋아서 무게중심 문제가 해결되었을뿐만 아니라 비행성능이 더욱 안정되고 기동성이 상승하는 효과를 얻게 되었고 따라서 카나드는 N011M 레이더[4]를 탑재한 Su-30계열 전투기들에 달리게 되였다.

1993년 Su-27M의 제식명은 Su-35로 바뀌었다. 여러대의 프로토타입들이 만들어졌지만 소련 붕괴로 인한 러시아의 경제사정때문에 배치는 되지 않았다.

사출좌석에 결함이 있다는 이야기가 심심찮게 떠돌지만 1999년 파리 에어쇼에서 추락했을때 조종사 2명은 모두 무사히 탈출했다.

2.1. Su-37


생산된 Su-35들중 711번기에 추력편향 엔진을 달고 수출을 위해 내놓은 것이 Su-37이다.
Su-35와 Su-37을 판별할 수 있는 요소는 추력편향 노즐과 꼬리날개의 711이라는 숫자뿐이다. [5]

영화 스텔스에서 러시아의 전투기로 나온다.

2기중 1기는 애어쇼 사고로 손실되었다.

FX 사업당시 서울에어쇼에 등장하여 한국에 Su-27 시리즈의 평판을 높이는데 한몫 했다. 다만 평판을 너무 높인 나머지 FX 사업의 후보기종으로 착각받기도 했다. 실제 후보기종은 아래의 Su-35UB였다.

2.2. Su-35UB


Su-35를 복좌식으로 개조한 버전으로서 참고로 한국 공군의 FX 사업에도 후보기종으로 나왔으나 탈락했다.

당시 Su-35는 후보기종 중 가장 대형기종이라는 장점을 살려 폭장량, 항속거리면에서 우월했으며, 기체가격과 심지어 유지비용까지 가장 낮아 1차 평가까지만 해도 내부평가에서 라팔보다 높은 평가를 받았다. 무장 호환도 IAI[6]에 외주를 주어 해결하기로 했지만, 당시 수호이가 장사를 할 줄 몰라서 결국 2차 평가에 가보지도 못하고 떨어졌다. 자세한것은 FX 사업 참고

후에 러시아에서도 Su-35BM에게 밀려 패배하여 결국 양산되지 못했다.

레이더로 N011M PESA를 장착하고 디지털 콕핏을 채용하는 등 성능면에서는 인도의 Su-30MKI와 비슷하다.

2.3. Su-35BM


2007년 8월에 첫 공개된 Su-35의 개량형이며 최후의 플랭커라 불리고 있다.

엔진과 레이더가 최신형으로 개량되었고, 동체에 티탄 합금이 대량으로 사용되어 기체수명을 6,000시간까지 늘렸으며, 설계시 RCS 감소대책을 적극적으로 취해 RCS값을 낮췄다.[7] 또한 비행조종 소프트웨어의 발전으로 TVC(추력편향 노즐)가 카나드보다 더 효율적이며 카나드가 RCS 감소에 나쁜 영향을 준다고 판단하여 카나드를 떼어버렸다. 이걸두고 항전갤러들은 귀없는 엘프가 엘프냐고 까고 있다그래서 사진상으로는 Su-27과 잘 구별되지 않으며, 테일콘의 형상이 거의 유일한 외관상 식별점 중 하나이다. Su-35의 테일콘은 Su-27의 테일콘 끄트머리 좌우를 대각선으로 쳐낸 것처럼 생겼다.

현재 러시아 공군에 배치되고있는 Su-35은 모두 Su-35BM으로 48기의 구입계약이 체결되어 2011년 Su-35S[8]가 테스트에 들어갔으며 2015년까지 48대가 인도될 예정이다.
오래전부터 중국이 Su-35를 도입하고자 했었지만 번번히 불발로 끝났고, 수차례의 도입확정보도는 모두 낚시기사로 밝혀져 왔다. 특히 러시아의 방위사업부문을 총괄하는 드미트리 로고진 부총리가 2014년 11월 중 중국과의 Su-35 판매계약을 체결할 것이라고 밝혀 Su-35의 중국판매가 기정사실화되었고 러시아 공군에 관련해 저명한 블로그 "붉은별통신" 에서 주하이 에어쇼 중 발표가 날 것이라고 예견하기도 했다. 그러나 결국 발표는 나지 않았고 아직도 협상중이라고 한다.2014 주하이 에어쇼 폐막! Su-35S 판매협상 타결? 그 내막은?
중국측이 겨우 24대 구입에 엔진을 무려 PAK-FA용을 요구하는데 러시아측은 PAK-FA의 Al-41 엔진판매는 절대 불가에 중국현지 면허생산도 거부하고 있다고 한다. 그나마 수량은 48대까지 줄여주기는 했다고 한다. 본래는 최소 100대는 주문(함재형인 Su-33도 중국이 소량만 사겠다고 해서 결국 결렬되었다. 즉, 일반적인 타국들과 달리 중국의 경우에는 소량만 사서 뜯어보고 복제하겠다는 소리이기에 러시아측은 일정수량 이상 주문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어차피 불법복제 당할 것 판매수량이라도 늘려서 최대한 받아내겠다는 것.)해야 팔겠다는게 러시아 입장이었다고 한다. 그동안 중국의 불법복제 행태에 학을 뗀지라 우크라이나 사태로 경제적으로나 외교적으로 어려운 러시아지만 천연가스를 40조원 어치나 사주는데도 안되는 것은 안되는 모양.

3. 성능

여기서는 최신형인 Su-35BM의 성능을 설명한다.[9]

추력편향 엔진인 새턴 117S 엔진을 장비하여 수호이 시리즈의 장점이였던 기동성을 더욱 강화했으며 Irbis-E PESA 레이더, L175M Khibiny-M 전자전 시스템을 비롯한 강력한 전자장비들을 장비하고 있어 BVR 전투에서도 위력을 발휘할 수 있다.

© Allocer (cc-by-sa-3.0) from

Irbis-E PESA 레이더

Irbis-e_001.jpg
[JPG image (54.3 KB)]

Irbis-E 레이더의 성능. 참고로 F-15의 RCS가 10㎡정도(F-15K나 F-15SG와 같은 F-15계열 후기형은 6㎡ 정도), EF-2000의 RCS가 0.5㎡, 라팔의 RCS가 2㎡, Su-35BM의 RCS가 1㎡이다.

Irbis-E 레이더는 탐지거리가 대형기를 400km, 전투기급 기체를 200~250km 에서 탐지하며 30개의 목표를 동시에 추적할 수 있고 그중 8개의 목표와 동시교전할 수 있는 레이더로써 스펙으로 보면 F-22 랩터의 AN/APG-77 레이더와 맞먹는다. 다만 AESA 방식이 PESA 방식에 가지는 이점[10]으로 하여 F-22의 레이더가 실전에서는 더 유용할 것으로 평가받는다. Irbis-E 레이더는 위상배열 안테나를 기계적으로 회전시키는 하이브리드 방식의 레이더로서 큐잉 각도가 좌우로 각각 120도에 달한다. 이러한 엄청난 큐잉 각도를 가지는 이유는 Su-35BM이 설계시부터 데이터 링크를 통한 간이 조기경보기의 역할을 수행할 것을 요구받았기 때문이다. 다만 이 하이브리드 방식은 스텔스에 나쁜 영향을 주기때문에 PAK-FAF-22같은 본격적인 스텔스 전투기에는 이 방식을 사용할 수 없으며 Su-35BM에서도 간이 조기경보기로 이용되는 경우에나 기계식 구동을 사용한다.

또한 Irbis-E는 주파수 변조 도약 능력을 이용한 LPI 모드를 실현함으로서 RWR에 의한 역추적을 회피하도록 되어있다.

Su-35BM은 스텔스 전투기는 아니지만 RCS를 낮추기 위한 시도를 적극적으로 하여 대형기임에도 RCS가 0.5㎡~1㎡밖에 되지 않으며 이것은 BVR 전투에서 상당한 이점이 된다.

또한 공대지 능력도 강화하여 각종 정밀유도폭탄, 미사일 등을 탑재할수 있으며 MiG-31이 수행하던 초장거리 공대공 미사일을 이용한 조기경보기 요격임무도 수행할 수 있다.


양산형에는 프로토타입에는 탑재되지않았던 여러가지 센서류들이 보이며 센서들의 각도가 전방위를 감시하도록 배치된 것으로 보아 아마도 러시아판 EODAS로 추측된다. 정확한 이름은 불명.

모 밀덕기자에 따르자면 사실 한국군의 모든 전투기보다 강력하며 F-35와 한판 붙어볼만한 궁극의 전투기라고 카더라 F-35한대 VS Su-35편대면 가능할듯? 아니면 Su 35쪽에 지상관제,방공포대와 조기경보기 풀패키지를 동원하던가. [11]

3.1. Su-35가 등장하는 영화/ 게임

전체적으로 대부분 매체에서의 이미지는 F-22의 거의 유일한 적수로 나타날만큼 대우가 좋다. 특히 에이스 컴뱃 시리즈에서는 각종 인기있는 라이벌이나 캐릭터들이 대부분 Su-35 계열 Su-37을 타고 나올 정도다.[12] 단 거의 카나드가 달린 구형이다. 또한 전체적인 기체성능도 동구권 실존기중 끝판왕. 스텔스 성능을 제외하면 F-22에 버금가거나 그 이상(!) 가는 정도.[13] H.A.W.X.에서도 사실상 밸런스 브레이커로 활약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영화 스텔스에서 UCAV E.D.I와 주인공의 탈론에게 격추당하며 자존심을 구긴 적이 있다. 그래도 작중에서 브라 기동 등의 폭풍간지를 뽐내기도 했다.

대부분의 매체에서 라이벌에 해당하는 취급을 받으나 정작 주인공급으로는 한번도 올라간 적이 없는 어찌보면 불행한 콩라인 기종이라고 볼 수도 있다.[14] Su-27가 크고 미려한 라인으로 밀덕후들이 하악하악하기 좋고 거기에다 카나드가 그 라인의 멋을 더해주기 때문에 매체를 제작하는 입장에서는 딱히 빼고 싶지 않을 것이다. 다만 Su-35BM으로 넘어오면서 카나드가 삭제되면서 Su-27과 비교했을때 눈에 확 띄는 변경점이 없어졌고 PAK-FA가 등장했기 때문에 추후에 어떻게 등장할지는 미지수다.

에이스 컴뱃 어설트 호라이즌에서는 의외로(?) 카나드 없는 Su-35BM이 보스 기체로 등장한다. 스토리가 진행되며 주인공 윌리엄 비숍적 에이스인 안드레이 마르코프가 탑승한 Su-35BM을 격추시키자 마르코프가 PAK-FA를 타고 돌아와 다시 맞붙는다.

1945K에서는 Su-37이 등장한다. 충공깽하게도 중국 공군 소속이다!!!
Example.jpg
[JPG image (15.42 KB)]


워게임: 레드 드래곤에서는 초기 이름인 Su-27M으로 나온다.


----
  • [1] 비슷한 성능인 MiG-31의 Zaslon 레이더의 무게가 1t이다.
  • [2] Su-27의 첫 비행은 1977년이지만 실전배치는 1986년에야 진행되었다.
  • [3] MiG-23, MiG-25에 설치된 레이더와 같은 방식으로서 레이더 접시가 오목 형식으로 된 레이더. F-15의 AN/APG-63의 평판배열 형식보다는 뒤떨어진 방식이다.
  • [4] N011 MSA를 PESA로 개조한 버전
  • [5] N011M PESA를 장착한 Su-35 712번기도 Su-37이지만 기본적으로는 711번기를 Su-37로 부른다.
  • [6]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 참고로 이들은 F-15E를 자체개량하거나, 팰콘 조기경보통제 시스템을 만들기도 했다. Mi-8이나 Su-25를 서방제 항공전자장비로 업그래이드 해주는 키트를 팔고있어서 선정된 모양
  • [7] 동체설계에 스텔스 복합재를 대량으로 사용하고 인테이크와 팬에 전파흡수도료를 칠하여 전파반사를 크게 억제했다.
  • [8] Su-35BM의 양산형 제식명.
  • [9] Su-35BM은 Su-35(Su-27M)의 이름을 넘겨받았을뿐 성능에서는 거의 다른 기종이라고 봐도 좋다.
  • [10] 정비의 효율성, 낮은 피탐지확률, 레이더를 이용한 액티브 재밍 능력, 더 강한 ECCM 능력
  • [11] 엄청난 과장이다. 1:1대결이라면 최신형 Su-35는 한국군 F-15K와 어찌저찌 상대할만은 하다.. 하지만 스텔스기 F-35앞에선 F-35의 미사일이 다 떨어질때까지 학살당한다. 괜히 5세대 전투기 개발에 목메는게 아니다. 그보다 북한군이 저걸 사고 유지한다는것부터 뻔하디 뻔한 '부칸군 짱셈!!' 류의 개소리다 극과 극은 통한다더니.....
  • [12] 에이스 컴뱃 4에서는 황색 중대가 타고 나왔다.
  • [13] 정확히 말하면 미국에 대응하는 러시아의 최신예 기종으로 이만큼 알려진 기종이 없기 때문일 것이다. F-15E에 대응하는 기종인데 F-22까지 상대하는 것을 보면 어찌보면 좀 불쌍하기도 하고... 하지만 이제 PAK-FA가 나왔으니 F-22와 상대하는 역할은 물려줄 가능성이 높다.
  • [14] 그러한 매체가 주로 서방권이니 당연한 결과일지도.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2 17:05:10
Processing time 0.325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