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TBF(M) 어벤저


(ɔ) USN from



Contents

1. 제원
2. 설명
3. 그 외 트리비아


* 이 항목은 TBF 어벤저로도 들어올 수 있다.

1. 제원

  • 전장 : 12.48m
  • 전폭 : 16.51m
  • 높이 : 4.70m
  • 중량 : 4,788kg
  • 엔진 : 라이트 R-2600-8
  • 출력 : 1,700hp
  • 최대속도 : 436km/h
  • 항속거리 : 1,778km
  • 상승고도 : 7,100m
  • 무장 : 12.7mm 중기관총 3문, 7.62mm 기총 1정, 폭탄 907kg 또는 어뢰 1발
  • 승원 : 3명

2. 설명

제2차 세계대전에서 활약한 미국의 단발 복좌 뇌격기로써 어벤저 또는 TBM이라고도 한다. 우수한 전투기를 많이 개발한 그루만 최초의 함상공격기이며 태평양 전쟁에서 많은 일본 군함을 격침하였다. 비행성능은 평범했지만 조종과 정비가 쉽고 방어력과 화력이 적절하게 조화되는 등 실용성이 뛰어났다. 미 해군 외에 영국도 많은 수를 운용하였다.

1940년 4월 3인승 시제기 XTBF-1 개발이 시작되어 1941년 8월 1일 첫 비행하였다. XTBF-1은 진주만 공습 2주 뒤인 1941년 12월 23일 미 해군이 TBF-1로 제식채용한 뒤 그러먼사에 286대를 발주하면서 양산에 돌입하였다. 2300여대가 생산된 TBF-1C은 1942년 6월 미드웨이 해전에 6기가 실전투입되었으나 거의 전멸당하는 큰 손실을 입었다. 출격했던 6기중 단지 1기만이 돌아왔을 정도였다. 이 전투 뒤로 귀환하지 못한 5기에 탑승했던 파일럿과 승무원들을 기리는 의미에서 '복수자'라는 애칭이 붙게 된다. 그 뒤로 더 강력한 엔진으로 교체한 XTBF-2와 XTBF-3가 등장했고, 곧이어 양산형 버전인 TBF-3 등이 개발되었다. 다만 이 TBF-3 형은 (이유는 뒤에 설명되겠지만) 그루먼사에서는 생산되지 않았고, TBM-3 라는 형식으로 제네럴 모터스사에서 전량 생산되었다.

어벤저 중 가장 많은 생산대수(4011대)를 차지한 TBM-3의 경우, 1900마력의 라이트 XR-2600-20 엔진을 장비하고, 무장은 주익에 2정, 동체 상부 후방 터렛에 1정씩 12.7mm 중기관총 3정, 동체 하부 터렛에 7.62mm 기관총 1정을 장비하고, 폭탄창에 어뢰 또는 폭탄 2,000파운드를 탑재하였다. 또 주날개 아래에는 로켓탄과 증가연료탱크, 레이더 포드 등을 장착할 수 있었다.

특이하게도 원 제조사의 생산품보다 라이센스 생산품이 훨씬 더 많은데, 9,800대 이상 생산된 TBF 시리즈 가운데 7,500여대가 제너럴 모터스사의 라이센스 생산품이다. 이 제너럴모터스사제 어벤져는 TBM이라는 형식명이 붙었다.[1] 이유는 그루먼사가 F6F 헬캣의 생산에 집중하느라 해군이 요구하는 물량을 감당할 수가 없어서였다. 미군도 이런일이 있긴 있다[2]

TBF는 동체 안에 폭탄창을 설치하였는데, 일반적으로 내부 무장창을 만드는 이유는 외부무장으로 인해 발생하는 공기저항을 피하여 공기역학적으로 유리한 선형을 만들기 위해서이다. 튼튼하고 운용하기 쉬워 야마토급 전함 2척을 격침하는 등 그야말로 피의 복수를 하게 된다.

폭격 임무 이외에도 탑재량을 살려서 다양한 임무에 투입되었는데, 함상기 중 레이더를 장착할 만한 여유가 있는 몇 안 되는 기종 중 하나라서 레이더를 장착하고 야간 요격 임무를 보조하거나(물론 야간 폭격 임무도 수행했다), 호위항공모함(일부는 지상기지)에서 대잠수함 공격용으로 운용되어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다. 대서양에서 침몰한 유보트 중 35척이 어벤저에 의해 격침(공동격침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3]

그러나, 태평양 전쟁이 후반에 접어들면서 미 해군의 함재 공격/폭격기 구성이 어뢰, 통상폭탄, 로켓탄을 모두 운용 가능하면서도 비행성능이 보다 나은 SB2C 헬다이버로 일원화되기 시작하면서 일선 공격임무에서 점차 밀려나기 시작했고, 종전 즈음엔 대함, 대지 공격임무에서 완전히 물러나 버린다. 하지만 명줄은 생각외로 길어서 미군은 한국전쟁때도 이런저런 임무에 투입했고, 그외의 나라들은 더 오래 사용했으며 그중 캐나다와 일본은 60년대까지 해상초계기로 계속 사용했다.


3. 그 외 트리비아

  • 함대 컬렉션AL/MI작전에 등장한 심해서함 전용 함상공격기인 심해 복수 함공은 바로 이 어벤저를 모티브로 한 함재기다. 다만 이름은 어벤져지만 생긴 것은 어벤져와 딴판으로 함재기로도 보기 힘든 입 달린 구체에다가 어뢰도 내부가 아닌 겉으로 들어나 있다. 비록 적으로 나왔지만 성능은 무시무시해서, 진수부 측 네임드 뇌격기인 토모나가의 텐잔 12형에 맞먹고 대공도 +3이나 달려 있어 대공과 제공권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여 악명을 떨치고 있다.

  • 틀스테이션 퍼시픽에서도 나오는기체 해당 게임상에선 극히 평범하고 평범한 뇌격기로 나오나 게임상에선 튼튼해서 오래버틸수있는 뇌격기이다.. 헤당게임에선 언락으로 TBF어벤져가 있는데 이름이 그대로지만 실질적으로 어벤저에 로켓포 같은걸 달아서 쏴버리는방식이기에 사기적인 성능을 자랑한다..
----
  • [1] 당시 미해군용 항공기의 명명법에 따라 제조사별로 영문기호가 다르게 붙여졌기 때문이다.
  • [2] 미국의 유연한 생산관리 능력을 보여주는 사례이기도 하다.
  • [3] 여담으로 엔터프라이즈에 타고있던 어벤저로 트럭 섬 야간 폭격을 할 것을 고안한 '빌 마틴'은 작전 2주 전 갑판에서 운동하다가 넘어져 작전에 참여하지 못했다고. 뭔가 웃기면서 불쌍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9-15 10:54:17
Processing time 0.129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