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TYPE-MOON

주의 : 경솔한 수정 혹은 삭제 시 논란의 여지가 있습니다.

이 문서와 하위 문서는 개개인의 가치관 및 관점에 따라 매우 다르게 해석될 수 있으며, 특정 내용을 편향된 입장에서 편집하면 극심한 논란이나 분쟁을 초래할 가능성이 큽니다. 편집하기 전에 먼저 위키 게시판에서 해당 문서에 대한 의견을 개진해 주세요.


일본게임 제작사. 원래는 동인서클로 시작했지만 《월희》의 흥행으로 정식 회사로 발돋움했다. 엄밀히 따지면 TYPE-MOON이란 브랜드명이고 등기부에 등재된 정식 회사명은 유한회사 노츠다.근데 막상 그렇게 치면 여기로 못 들어온다.

일본의 인터넷에서는 형월(型月)이라 부르기도 한다.
홈페이지

Contents

1. 이력
1.1. 동인 시절
1.2. 상업 이후
2. 관련 설정을 찾는 곳
3. 기타
4. 관련 스탭
5. TYPE-MOON 관련 작품
6. 그외 관련항목

1. 이력


1.1. 동인 시절

타입문은 1999년 결성된 일본동인서클이다.

제58회 코믹마켓 (이하 C58)에 참가하여 체험판인 월희 반월판을 판매하였으며 C59에 완전판 월희를 발매 하였다. 타입문은 월희 발매 후 해산할 예정이었으나, 당시 월희의 반응이 너무 폭발적이었기에 서클을 존속하기로 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그 뒤 2001년 1월 21일에 개최된 제10회 선샤인 크리에이션에서 판매된 완전판 월희의 구입특전으로 PLUS-DISC가 첨부되었고 C60에서 월희의 팬디스크인 가월십야(歌月十夜)가 발매되었다.

C63에는 과거 퀸 오브 하트를 제작했던 와타나베 제작소와 공동으로 제작한 대전액션게임 Melty Blood[1]를 발매하였으며, 2003년 4월 29일 개최된 코믹 레볼루션33에서 월희, PLUS+DISC, 가월십야 3가지를 수록한
(月箱)의 판매를 마지막으로 동인서클로서의 활동을 종료. 이후 동인이 아닌 상업계의 게임회사로서 활동하게 된다.[2]


1.2. 상업 이후

게임 회사로서의 첫 작품은 2004년 1월30일 발매한 페이트(Fate/stay night)로, 역시 대히트하여 PS2용 게임, 애니메이션으로까지 제작되었다. 2005년10월28일 페이트의 팬 디스크인 Fate/hollow ataraxia를 발매하였으며, C71에서 같은 상업계 게임회사인 니트로 플러스와 연계하여 라이트 노벨Fate/Zero[3] 제1권을 발행 판매하였다.

하지만 왠지 모르게 TVA로 다시금 제작된 작품은 성과가 별로 좋지 않은 징크스가 있다.[4] 다만 Fate/Zero의 TVA화가 긍정적인 평가를 이끌어낸 것으로 이 징크스는 깨졌다고 봐야겠다. 그리고 UBW 리메이크스튜디오 딘은 부관참시...

2011년에 아오자키 자매의 학생시절을 다룬 마법사의 밤을 출시한다고 한다. 공의 경계도 미공개 에피소드인 미래복음이 새로 공개되었으며, 월희의 리메이크도 예정되어 있다.

2011년 여름에 월희와 페이트 세계관을 합친 카니발 판타즘을 발매하였다.
타케나시 에리의 Type-moon 엔솔로지 코믹인 Take-moon을 원작으로 하여 만든 시리즈.

그외에도 이미지 에폭과 함께 10억엔짜리 공동 프로젝트로 게임을 개발중이다. 이미지 에폭은 《Fate/EXTRA》의 제작사지만, 엑스트라의 후속작은 아니라고 한다.

2. 관련 설정을 찾는 곳

보통 어느 작품군의 설정은 한 작품으로 마무리짓는 것이 아니라 관련 책자, 후속작, 스핀오프작, 프리퀄 등으로 확장해나가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이는 타입문도 마찬가지다. 아니, 다른 회사보다 훨씬 심해서 각종 잡지까지 동원해서 어지간히 관련 물품을 구매한 사람조차 따라가기 힘든 광범위 설정투척으로 악명이 높다. 따라서 중구난방으로 투척한 설정을 한 곳에 정리하는 사이트가 많다. 본래는 그런 종류의 사이트가 많았으나 타입문이 마법사의 밤 이후 스핀오프 외에는 제대로 된 신작을 내 놓지 않아 기세가 죽어 하나 둘 문을 닫고 있다. 설정을 정리한 곳은 크게 해외와 일본, 국내로 나눌 수 있다.

해외의 경우 저작권 그런 거 대놓고 무시하고 불법 스캔샷을 비롯한 원본 자료를 그냥 막 올려놔서 정보의 신뢰성이 높은 대신, 사이트에 야짤이 난무하거나 작정하고 대규모 낚시를 시전하거나 하는 일이 잦다. 초창기에는 서양 쪽이 주도하는 경향이 있었으나 지금은 중국이 최대 규모의 집단으로 거듭났다. 이들은 단순히 설정을 구하는 게 아니라, 마치 점프가 발매된 수요일에 바로 스캔 떠서 번역해 넷상에 올리고 방문자수로 돈 벌어먹는 방식을 타입문 관련 작품에 그대로 적용하고 있다. 타입문 관련 스핀오프 만화가 실리는 잡지를 발매 당일 풀 스캔 해 번역 첨부로 올리는 모습을 보면 그야말로 광적으로 보인다.

일본의 경우 함부로 굴다간 고소당하기 딱 좋기에 저작권에 매우 철저하다. 그래서 쓸데없는 것 없이 차분하게 정리되어 있다는 점이 장점이나 스캔샷을 비롯한 확실한 근거가 되는 소스를 제시하지 못 하기에 신뢰성이 그렇게 높지 못하다.

한국의 경우 한창 팬덤이 활성화되었을 적에는 해외와 일본에 올라온 것을 가져와서 토론하는 형태로 진행되었으나 신작의 부재로 설정을 중요시하는 팬덤은 다 죽고 결과적으로 관련 사이트도 다 죽어가고 있다. 물론 관련 상품은 잘 나오고 있고 꾸준히 구입하는 사람도 많다. 말하자면 설정빠 한정으로 멸망했다고 할 수 있다.

아래에 유명한 설정 정리 사이트를 나열했다.

1. 일본
월희 연구소(http://lab.vis.ne.jp/tsukihime/)
타입문을 좋아하는 일본인이 운영하는 사이트. 신뢰성 높은 용어사전, 수준높은 고찰이 꾸준하게 올라와 페이트 할로우 아타락시아가 발매되었을 즈음까지만 해도 이 쪽 계열 사이트에서는 부동의 정점에 있었다. 타입문과 유저로서는 깊은 교류를 가져 나스 키노코의 미공개 설정을 비공식적인 자리에서 받아내서 올리기도 했다. 허나 2008년 2월부터 무슨 일이 있었는지 페이트 스테이 나이트 PS2 이식버전의 스포일러를 금지한다는 공지를 올린 이후로 모든 활동을 잠적, 사실상 사이트가 동결되었다. 월희 관련 고찰은 2014년을 기준으로 보면 최신 공개된 설정과 조금 충돌하는 부분이 있지만 퀄리티는 수준급이니 처음 타입문을 접한 뉴비라면 볼 만 하다.

타입문 종합판(http://jbbs.livedoor.jp/otaku/995/)
일본에서 (살아있는 사이트 중) 가장 긴 역사를 자랑하는 타입문 스레드. 십수 년 간 모인 방대한 정보가 특징이다. 2013년 즈음부터 신작이 안 나와서인지 이용자 숫자와 화력이 줄어서 최신 작품의 정보는 별로 없다. 최신작 쪽은 그저 정보만 원한다면 차라리 2ch 타입문 스레드 쪽을 보는 쪽이 낫다. 물론 2ch 쪽은 신뢰성을 전혀 보장할 수 없으니 안전빵이라면 여기가 낫다.

일본 타입문 위키(http://wiki.cre.jp/typemoon)
hiki 기반의 일본 타입문 위키. 등장인물의 명대사가 쭉 정리되어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미국 타입문 위키아와 비교하면 내용은 더 많지만 미국처럼 원문을 첨부하거나 하지는 않아 신뢰성은 떨어진다.
2013년에 사이트를 미디어위키로 이전했으며 스포일러 방지 룰(게임은 발매 후 1달, 서적은 발매 후 2주)이 생겼다.

Seasons Of Change(http://blog.livedoor.jp/humanity6/)
타입문을 좋아하는 어느 일본인이 운영하는 블로그. 타입문과 관련된 거의 모든 관련 서적, 게임, 기사, 인터뷰를 섭렵해서 2009년 까지만 해도 국내에서 돌아다니는 타입문 설정 관련 기사, 인터뷰 번역의 대부분은 이 블로그가 출처였다. 2013년부터 의욕이 떨어졌는지 블로그는 거의 운영되지 않으며 대신 블로그 관리자인 ついめ~じ의 트위터(https://twitter.com/humanity6)에서 주로 활동이 이루어지고 있다.

じょんのび亭(http://members3.jcom.home.ne.jp/walachia/)
타입문을 좋아하는 어느 일본인이 운영하는 사이트. 아마 인터넷상이라면 전 세계 사이트 모두를 따져서 가장 질과 양이 많은 나스 키노코 작품의 용어사전을 운영하고 있다. 특징은 일본 사이트 특유의 저작권 문제를 터치하지 않으면서도 신뢰도를 높히기 위해 타입문 관련 인터뷰, 기사, 용어사전 등에서 나스 키노코 외의 관련 인물들이 발언한 공식설정을 거의 자신의 해석을 넣지 않은 원문에 가깝게 넣는다. 그래서 일본 사이트 중에서는 최고 수준으로 신뢰성이 매우 높다. 또한 다른 곳에서 찾기 힘든 히무로의 천지 같은 마이너한 작품에도 큰 관심을 가져 상세하게 적혀 있다. 하지만 치명적인 문제점이 있으니, 이 사이트의 주인의 정치성향은 심각한 극우혐한꼴통이다. 다케시마가 어쩌니 하는 개드립을 마구 날리니 일기장 란을 보면 한국인으로서 욕 나올 가능성이 높다. 만약 사용한다면 용어사전 란만 참고하자.

攻略ページ(http://uzurauzura.harisen.jp/kouryaku.htm)
야겜을 좋아하는 어느 일본인이 운영하는 사이트. 다른 작품은 별 것 없지만, 무슨 깡인지 멜티블러드 시리즈의 전 캐릭터 아케이드 모드 시나리오 대사를 떡하니 올려 놨다. 언제 고소당해도 할 말 없어 보이나 무슨 연유인지 몇 년이 지나도 사이트가 유지되고 있다.

TYPE-MOON UNOFFICIAL BBS(http://bbs.fuzzy2.net/)
타입문이 동인 시절 운영하던 게시판의 로그를 모아 놓은 사이트. 동인 시절에는 게시판에서 나스 키노코가 친절하게 설정에 대한 해설이나 질문응답을 해 주기도 했다. 그런 기록이 남아 있었으나 무슨 연유인지 유지 보수 중이라는 간판을 걸어 놓고 몇 년 째 문을 열지 않고 있다.

타입문 봇(문 닫음)
어느 일본인이 운영했던 비공식 타입문 봇 트위터 계정. 그야말로 집념이 느껴지는 정보 수집을 통해, 어느 잡지의 어느 페이지에 무슨 새로운 정보가 있는지 치밀하게 설정을 찾아내서 엄청난 속도로 갱신했었다. 일본 타입문 팬덤에서 갑자기 등장한 초신성으로서 큰 인기를 끌었으나 지금은 주인의 개인 사정으로 문을 닫았다. 트위터 과거 로그를 긁는 사이트에 로그가 남아 있다. http://favotter.net/user/TM_Trivia_bot 로 가면 볼 수 있다.

2. 해외
澄空學園論壇(http://bbs.sumisora.org/thread.php?fid=14)
중국의 회원전용 타입문 스레드. 가입할 때 중국어로 된 퀴즈를 풀 것을 요구하는 것이 단점이나 일본 거주 중국인 덕후들이 의욕적으로 글을 올리는지 당일 올라온 자료가 상식을 초월하는 속도로 중국어로 번역되어 올라온다. 신작에 대한 열정도 대단해 최신 작품의 번역 역시 빠르게 올라온다. 중국어가 된다면 매우 유용한 사이트. 구글 번역기로 사이트를 돌리면 회원가입하지 않아도 볼 수 있다. 위에서 언급했듯 어느 순간부터 발매 당일 잡지를 스캔샷화 해 올리는 형태로 돌아가기 시작 해 경쟁 사이트를 속도 면에서 완전히 눌러버리고 있다. 대부분의 사이트가 신작이 나오지 않아 소강상태임에도 유독 텐션이 떨어지지 않는 특이한 사이트다.

Beast's Lair(http://forums.nrvnqsr.com/)
미국의 타입문 스레드 중 하나. 딱히 회원 가입을 요구하지 않으며 역시 상당히 빠른 속도로 최신 자료가 영어로 번역되어 올라온다. 본래는 위의 중국 스레드에 뒤지지 않는 분량과 속도를 자랑했으나 신작이 나오지 않아 모두 지쳤는지 2013년 즈음부터 예전보다 화력이 줄었다는 평이다. 거기다 어느 순간부터 중국 스레드가 폭풍같은 즉석스캔을 뿌리는지라 경쟁력은 더더욱 떨어졌다.

iichan 타입문 스레드(http://www.wakachan.org/fate/wakaba.html#)
iichan 소속의 타입문 스레드, 미국의 타입문 스레드 중 하나. 딱히 회원 가입을 요구하지 않으며 최신 소식이나 스캔샷을 빠르게 접할 수 있다. 다만 야짤도 막 올라오니 후방 주의하는 것이 좋다.

TYPE-MOON 위키아(http://typemoon.wikia.com)
Wikia의 영문 TYPE-MOON 페이지.
그렇게 내용이 많은 것은 아니나 중요한 내용은 원문의 영문 번역을 첨부해서 신뢰성이 높다.

tsukikan(http://www.tsukikan.com/)
미국의 타입문 사이트. 본래는 미사키 나오토라는 사람의 사이트(http://www.st.rim.or.jp/~nmisaki)에 정리된 타입문 작품 연표(2008년 8월까지 타입문이 낸 작품을 한정판 하나 빼먹지 않고 다 정리해 두었다)를 영문으로 번역한 자료 외에는 볼 것이 없었으나 언제부터인가 타입문 관련 인물들의 인터뷰를 영문으로 번역해서 올리고 있다.

3. 국내
타입문넷 네타게시판(http://www.typemoon.net/bbs/board.php?bo_table=forum_old)
한 때 국내 최대의 타입문 설정 토론 게시판으로 이름이 높았다.
지금까지도 국내에서 떠돌아다니는 각종 추측과 설은 이 게시판에서 투닥거리면서 완성되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신작이 나오지 않아 2010년 즈음 사용자가 급격히 감소해 지금은 최신 설정이 올라오는 정도 이상의 활동은 없다.
아무튼 과거 글은 신박한 고찰과 해설이 많으니 읽어봐서 나쁠 건 없다.

네이버 타입문 카페 네타게시판, 질문게시판 (http://cafe.naver.com/uunmask33)
타입문넷의 네타게시판을 그대로 따온 곳이라 보면 된다. 차이가 있다면 네이버 카페인지라 연령층이 낮아 한창 활성화되었을 적에는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그나마 최신 정보가 올라오는 타입문넷과 달리 신작이 안 나와서 완전히 글의 갱신이 멈춘 상태다. 아무튼 정보를 찾는다는 의미로는 별 쓸모가 없으나 이미 과거의 유물이 된 설정논쟁을 주제로 진흙탕 싸움하는 짓의 정수를 감상해 보고 싶으면 이 곳 만한 곳이 없다.

취월담 타입문 사전(문 닫음)
아마도 국내에서 처음으로 체계적인 타입문 용어사전을 만든 곳이다. 내용의 신뢰도는 어쨌든 보기 좋고 깔끔하게 이미지까지 첨부해서 만든 사전은 혁명적이었으며 인기도 하늘을 찔렀다. 하지만 신작이 안 나오면서 용어사전 제작 프로젝트는 사실상 동결되었고, 루트D로 사이트명을 바꾸고 타입문 만이 아닌 종합 오타쿠 커뮤니티로의 도약을 시도했으나 사용자 숫자의 감소 등의 이유로 결국 문을 닫아 이제 용어사전을 볼 길은 없다.

3. 기타

b0.jpg
[JPG image (65.57 KB)]


2007년 니트로 플러스와 관계를 가져서인지 07년 발매한 니트로 플러스의 대전액션게임인 니트로로얄 히로인즈 듀얼에 Fate/Zero의 세이버가 등장하기도 했다.

Fate의 인기를 통해서 여러 유명회사(캡콤이라든가, 동인 게임회사 등)와 합작 게임을 만드는 등, 빛의 세계로 나가려는 듯한 모습이다.

2012년 7월 7~8일 동안에 퍼시픽 요코하마 컨벤션 센터에서 TYPE-MOON Fes.-10TH ANNIVERSARY EVENT-라는 이름으로 10주년 기념 행사를 열었다. 이 때 발표된 올 캐릭터 인기투표가 화제가 되었는데, 순위는 해당 항목 참고.

국내 오덕 지분을 상당수 차지하는 회사중 하나이다. 특히 fate/zero 애니화 성공으로 신규 오덕들의 진입과 숨죽이고 있는 달빠들과 팬들이 부활하였고, 2014 유포터블판 페스나 애니화 리메이크 확정으로 fate 시리즈 우려먹기가 다시 시작되었다. [5]

4. 관련 스탭

  • 나스 키노코
  • 타케우치 타카시
  • 코야마 히로카즈
  • 호시조라 메테오
  • 쿠리모노지
    스크립터로 할아의 아처vs세이버전을 연출했고 마법사의 밤의 거의 모든 작업을 혼자서 했다.
  • 가 케이타
    芳賀敬太, 작사, 작곡가. 통칭 KATE로, Fate 시리즈 주요 명곡인 "에미야" 등을 작곡했다.
  • OKSG
    홈페이지 관리, 통판 배송 등의 잡무담당. 이후 법사의 상자 기획을 맡게 된다.
    월희 반월판 판매 당시 히스이 코스프레를 하고 판매 담당을 했다나 어쨌다나.
----
  • [1] 후에 MELTY BLOOD Act Cadenza라는 이름으로 아케이드버젼이 발매되었고 06, 07, 08년 투극종목중 하나로 선정되었다.
  • [2] 동인게임 제작서클과 게임회사가 무슨차이가 있는가는 간단히 법적인 권리와 의무의 주체가 될 수 있는가로 구분할 수 있다. 타입문은 2003년 유한회사 노츠(ノーツ)를 설립하여 운영중이며, 회사로 전환한 이후 코믹마켓 등의 동인 이벤트에서 기업 부스로 가야만 찾을수 있다.
  • [3] 저자는 니트로 플러스의 시나리오 라이터로 유명한 우로부치 겐. 전 4권으로 완결되었다.
  • [4] 공의 경계는 극장판으로 제작되었다.
  • [5] 나스 왈 "이제와서 또 페이트냐?" 인터뷰에서도 자주 나오는 얘기지만 그만둘쯤 되면 주변에서 계속하자고 꼬셨던 인물들이 있다. 대표적인게 우로부치 겐과 니이로 카즈야(페엑 프로듀서)
  • [6] 아넨엘베, 카니발 판타즘을 잇는 크로스오버 작품으로 교장 가지버섯에 의해 타입문 캐릭터들은 형월(타입문)학원으로 모이게된다. 이곳에서는 캐릭터가 SD화가 되고 능력도 약체된 상태. 본편은 물론이고 스핀오프, 2차 창작물에 폐기된 캐릭터까지 타입문 세계관의 캐릭터는 거진 다 나온다고 보면 된다. 거기에 동일 인물이라고 해도 나온 작품에따라 캐릭터가 늘어나 엄청난수의 캐릭터들이 나온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2 21:21:43
Processing time 0.188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