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Tu-134

last modified: 2014-02-16 21:59:43 by Contributors



위/ Tupolev Tu-134 크러스티
아래/ Tupolev Tu-134B-3 크러스티


Tupolev Tu-134A-3 크러스티 칵핏


Contents

1. 개요
2. 'Tu-134'의 각 형식
3. 제원
4. 관련 항목


1. 개요

Tupolev Tu-134 Crusty
Туполев Ту-134
투폴레프 Tu-134 크러스티

소련의 투폴레프 설계국이 개발한 단거리 제트 여객기. 나토 코드명은 '크러스티(Crusty)'.


1960년, 프랑스를 방문한 니키타 흐루쇼프 서기장이 'SE210 카라벨' 여객기를 타보고 감명받아[1] "우왕ㅋ굿ㅋ 우리도 이런거 함 만들어보자 ㅋ"어디서 공돌이 울부짖는 소리가... 라고 해서 Tu-124 베이스엔진을 동체 후방으로 이동시킨 모델.

공돌이들을 갈아넣어서 1963년 7월 29일, 초도비행에 성공한다. 그러나 동년 10월 22일, 비슷한 기체구조를 가진 영국의 'BAC-111' 여객기가 이륙직후 실속에 빠지면서 추락[2], 탑승객 전원 사망한 사고가 일어났고 같은날 'Tu-134 프로토타입'이 같은 원인으로 추락하면서 대단한 우연의 일치(...) 투폴레프는 후속기들의 꼬리날개 크기를 30% 더 키우는것으로 문제를 해결했다.

1979년 우크라이나의 드니프로제르진시크 상공에서 Tu-134와 Tu-134AK기 두기체가 중충돌되면서, 양쪽 178명 전원이 사망했다.[3]다큐멘터리

1963년 11월 20일, 공식적으로 'Tu-134'라는 명칭을 사용하기 시작했다.[4]

1967년 9월 민간 항공사에 공개되어 1984년까지 총 852대가 생산되었고 그중 1/4은 아직도 하늘을 누비고 있다. 흠좀무

여담이지만 험하게 굴리는데는 제격인 기체이다. 엔진이 동체 후방에 높게 위치해 'FOD[5]'가 일어날 확률이 상대적으로 적고 저압 타이어의 채택으로 비포장 활주로에서도 무리없이 굴릴수 있다.[6]

2. 'Tu-134'의 각 형식

  • Tu-134 : 초도양산형, 64인승 기체로 후기형은 72인승으로 늘어난다.

  • Tu-134A : 개량형, 엔진과 에비오닉스를 개량하고 84인승으로 늘어난다. 기수의 항법창과 하단 턱 부분에 레이더를 장착하고 있다.

  • Tu-134A-2 : 기수 항법창을 교체한 모델.

  • Tu-134A-3 : 엔진을 개량한 모델.

  • Tu-134A-5 : 최후기 버전.

  • Tu-134B : 기수 하단의 레이더를 기수 노즈콘으로 이동시키고 항법석을 제거한 모델. 80인승 기체로 일부는 기체하부에 추가 연료탱크를 증설하여 항속거리를 늘렸다.

  • Tu-134BV : 우주왕복선 훈련기.

  • Tu-134LK : 우주조종사 조종 훈련기.

  • Tu-134UBL : 폭격기 조종 훈련기.

  • Tu-134BSh : 항법 실습기. Tu-22M의 레이더를 기수에 장비한다.

  • Tu-134SKh : 지상 측량용 기체.

3. 제원

(Tu-134A 기준)
운항 승무원3~4명
탑승객72~84명
페이로드8,200kg (18,075파운드)
전장37.10m (121피트 8인치)
전폭29m (95피트 1인치)
높이9.02m (29피트 6인치)
익면적127.3제곱미터 (1,370.24제곱피트)
공허중량27,960kg (61,640파운드)
최대 이륙중량47,600kg (104,940파운드)
엔진2x 솔로비예프 D-30-II 터보팬, 기당 추력 14,990파운드 (66.68kN)
동체 지름2.9m (9피트 6인치)
연료 탑재량13,200리터 (2,900겔런, 3,500 US겔런)
최대속도950km/h (485노트, 559mph)
순항속도850~900km/h (405노트, 466mph)
항속거리3,200km (1,890nmi, 2,175마일)
실용 상승한도12,100m (39,040피트)

----
  • [1] 카라벨은 당시 유례없는 동체 후방에 엔진을 배치한 구조의 여객기이다. 덕분에 동급 기체들과 비교시 소음이 상당히 적은편이다.
  • [2] 원인은 꼬리날개 사이에 기류가 갇히면서 일어났다.
  • [3] 원인은 항공교통관제의 실수. 당시 소련 1부리그에서 뛰던 FC 파흐타코르 타슈켄트의 선수와 스태프 17명이 사망했다. 그 중 소련축구대표까지 활동한 고려인 하일 안도 포함되어 있었다.
  • [4] 그 이전에는 'Tu-124A'라고 명칭.
  • [5] Foreign Object Damage, 지상 표면의 이물질이 흡입되어 엔진이 손상되는 사고.
  • [6] 괜히 소형기에 탠덤식 기어를 채택한게 아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2-16 21:59:43
Processing time 0.170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