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V작전

last modified: 2015-02-21 20:58:21 by Contributors

Contents

1. 기동전사 건담 시리즈의 용어.
1.1. V작전의 결과물
2. 슈퍼로봇대전의 합체기


1. 기동전사 건담 시리즈의 용어.

1년전쟁 초반, 지온군MS에게 캐발린 지구연방이 MS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나서 추진한 계획.

요한 이브라힘 레빌 장군이 입안하였으며 일반적으로는 MS개발만을 V작전이라고 생각하나, 실제로는 MS개발을 위한 각종 첩보 / MS 이외의 지원 병기개발 등의 모든 작전을 총칭한다.

물론 자브로높으신 분들[1]을 설득하는 것이 가장 큰 난관이었다고 하며 레빌 장군을 위시한 연방군내 머리가 트인 혁신파들이 강경하게 밀어서 간신히 입안되었다고 한다.

원래 방송시에는 V작전이라는 이름만이 나오고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언급은 거의 없었으나, MSV가 전개되고 속편이 나오고 점차 살이 붙으면서 RX계획등의 설정이 생겨났다.

현재의 공식설정에 따르면 첫발동은 78년 3월로 지온공국의 모빌슈트에 대한 정보는 연방측에서도 입수했으나 지온이 이를 작업용 기계라고 밝히자 연방에서는 수긍하면서도 당시의 지온의 불안정한 정세에 대한 견제로서 RX계획을 수립. 일단은 모빌슈트 개발에 착수한다.코어 블럭 시스템은 이 시절에 완성.

그러나 적극적이지 않은 연방의 자세에 따라서 계획의 총괄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각 군수회사가 출품한 시제품들도 전차나 전투기의 수준에서 그치는 것이었다. 한 편으로 얼마뒤 미노프스키 박사의 망명에 따라서 큰 성과를 거두어 마침내 건탱크가 완성. 건탱크는 전차가 모빌슈트로 이행되기까지의 과도기적인 존재였으나 이것으로 노하우를 얻은 연방은 본격적인 인간형 모빌슈트의 개발에 나선다.

또 그보다 앞선 0079년 1월, 1년전쟁이 발발하고 루움에서의 대패가 원인이 되어 레빌이 포획과 기적적인 탈출을 거쳐서 모빌슈트의 필요성을 강하게 주장하게 되었다.

일설에 따르면 이것은 루움에서의 패배의 원인을 지휘미스에서 모빌슈트의 부재로 돌리기 위한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다. 사실 루움에서의 패인은 연방이 지온의 작전에 말려든 것도 원인이며 지온도 전략적인 목적은 달성하였다고해도 이 과정에서 많은 함선과 에이스 파일럿을 잃고 전쟁의 장기지속능력에 문제가 발생하였기 때문이다.

어쨌거나 레빌 이외에는 믿을 만한 구석이 없던 고관들이 레빌의 주장에 수긍하는 형태로 V작전이 진행된다.

우선 레빌은 연방의 MS개발계획인 RX계획을 통합하여 재정리하였다.각부서별로, 각회사별로 진행되던 계획을 재검토하여 불필요한 부분은 잘라내고 유용한 부분은 통합시켰으며 또한 연방의 군함이 MS운용능력이 없다는 점에 주목하여 MS캐리어로서의 능력을 가진 신조함의 개발을 진행시켰다.

한편으로 그제까지 노획한 수기의 자쿠를 가지고 대 MS전술 등을 연구하기 시작했는데, 그 과정에서 RRf-06 등등을 시험삼아 만들어 보며 연구한 결과, 지온처럼 범용 MS에 의한 생산의 일괄화 대신 우선적으로 전술목적에 맞춘 특화형 MS를 만들기로 최종 결정을 내리게 된다. 이에 따라서 V작전 발동시점에서 이미 완성된 상태였던 건탱크에 더하여 지원용 MS인 건캐논, 고성능 백병전용 MS인 건담이 각각 완성된다. MS 캐리어에 대해서는 이미 개발이 진행중이던 페가수스급의 우주전투기 운용 능력을 MS의 운용에 맞춰서 수정하는 것으로 해결하였다.

그러나 완성된 MS와 페가수스급 2번함 화이트 베이스가 사이드7에서 샤아 아즈나블의 공격을 받음으로서 계획을 수정하여 백병전용 MS와 지원용 MS에 의한 혼성부대구성 계획을 포기하고 대신해서 우선도가 높았던 건담의 양산형인 GM의 양산을 우선하고, 짐의 부품의 약 60%가 공통되는 짐 캐논을 생산하는 것으로 문제를 해결...했으면 좋겠지만, 연방의 연방의 생산 능력으로도 그런 단기간 안에 만족스러운 수의 모빌슈트를 찍어낼 수는 없었기 때문에 이 빈자리를 채우기 위하여 을 양산하게 된다.

기동전사 건담 디 오리진에선 건캐논과 건탱크는 V작전과 무관한 그 이전에 개발된 구식MS[2]이고 건담과 짐만이 V작전의 결과물로 나온다. 또 오리진에서 건담의 계획 자체는 1년전쟁 이전, 미노프스키 박사의 망명으로 건캐논 초기형 12기가 자쿠 5기에게 발린 직후부터 시작되었다.

카이 시덴 레포트에선 카이가 이 V작전이 사실은 다른 계획 준비를 위해 지온의 눈을 돌리기 위한 페이크가 아닐까 란 말을 하고 몇몇 상황을 어느정도 알고 있던 주변 인물들도 왠지 그럴듯하다고 수긍을 하지만 어디까지나 가설에 가깝다는 결론이 나서 모두들 이 때 이야기는 없었던 것으로 하자면서 조용히 묻혔다.

리본즈 건담 오리진은 건담, 건캐논, 건탱크의 기능을 모두 갖추고 있다.

1.1. V작전의 결과물

2. 슈퍼로봇대전의 합체기

슈퍼로봇대전 GC와 XO에 나온 퍼건팀의 합체기.건담(아무로),건캐논(카이),건탱크(하야토)로 발동이 가능하다.아무로가 G3에 탑승을 했을때도 발동가능.

건캐논과 건탱크가 지원사격을 날리고 건담이 그 틈새를 파고 들어가 빔샤벨로 마무리를 짓는 연계기술.초반에 주로 사용하는 합체기지만 기력이 120이란 점과 아무로가 나중에 숨겨진 기체인 뉴건담에 타면 사실상 버려지는 기술.
----
  • [1] 레빌은 말하길 자브로의 두더지놈들(…)
  • [2] 그래도 오리진의 건캐논을 잘보면 보수하고 보급받을 때마다 디테일이 차곡차곡 건담을 따라 개량되는 모습이 보인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1 20:58:21
Processing time 0.134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