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VIA Rail

캐나다여객철도공사
VIA Rail Canada
© from
리포팅 마크 VIA
설립 년도 1978년
영업 지역 캐나다
영업 거리 12500㎞
http://www.viarail.ca/

Contents

1. 소개
2. 노선


1. 소개

캐나다의 여객철도를 도맡아서 운영하는 국영기업. 캐나다판 암트랙이라고 보면 된다. 1950년대 이후 자가용 보급과 장거리 항공편의 확산 때문에 여객철도의 수요가 급감해 사철회사의 여객업무를 국가가 떠 맏게 되었기 때문. 매일 운행은 몇 개 없고 밴쿠버 - 토론토 대륙횡단노선은 여름에 주3회, 겨울엔 주2회 밖에 굴리지 않을 정도로 수요도 저조하고 운행편수도 적다. 그나마 제일 많은 게 온타리오퀘벡 주 일대를 다니는 코리도어 서비스(Corridor Service). 자세한 건 노선 항목에서 별도로 적는다.

캐나다의 여러 행정구역 중 준주 3개와 린스에드워드 아일랜드, 펀들랜드 래브라도주를 제외한 나머지 주에 열차 운행을 맡아주고 있다.

2. 노선

  • 캐내디언(Canadian) : 밴쿠버 - 토론토
    • 그냥 말이 필요 없는 대륙횡단 노선. 그러나 암트랙과는 달리 이게 대륙횡단 노선의 전부이고 더군다나 캐나다가 미국에 비해 훨씬 인구수가 적어서 주 2~3회 밖에 다니지 않는다. 그나마 여름에나 주3회 운행. 그리고 소요시간도 드럽게 길어서 토론토-밴쿠버가 3일 이상이 걸리는 초장거리 루트다. 중간에 매니토바니펙이나 서스캐처원의 새스커툰, 앨버타에드먼턴, 재스퍼를 경유하여 밴쿠버까지 간다. 원래는 캘거리- 리자이나-슈페리어호안을 경유하는 노선이었지만, 1980년대 감축때 현노선에 다니던 슈퍼 컨티넨털호가 사라지자 그 자리를 차지하게 되었다. 즉, 엄밀히 말하자면 열번과 시설을 제외하면 현재 캐내디언은 원래 열차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

  • 재스퍼 - 프린스 루퍼트 노선(Jasper - Prince Lupert Route) : 재스퍼 - 프린스 루퍼트
    • 재스퍼는 캐내디언의 중간 경유지이고, 프린스 루퍼트는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의 북쪽에 자리한 조그마한 항구도시다. 알래스카로 가는 페리들이 지나다니기만 하는 조그마한 어촌마을. 그러니 당연히 수요가 적어 2014년 현재 주 2회만 다니는 노선이 되어 버렸다. 더 가관인 건, 중간경유지 중 한 곳인 프린스 조지(Prince Gorge)에서 양 방향 모두 열차가 하룻밤 주박을 하고 출발한다는 것! 물론 열차에서 노숙 안 된다. 근처에 방 알아보라고 홈페이지에서 친절히 안내해준다. 물론 방값은 티켓값에 미포함.

  • 위니펙 - 처칠 노선(Winnipeg - Churchill Route) : 위니펙 - 처칠(Churchill)
    • 매니토바의 최대도시 위니펙을 출발해 옆에 서스캐처원 주 지역을 잠깐 들리다가 다시 매니토바 주 맨 끝까지 가는 노선이다. 여기도 운행횟수가 주 2회로 적다. 어쩔 수 없는 게 노선 자체가 대한민국 정선선보다 더 사람 없는 동네만 골라서 가는 지역이라 그렇다고. 중간에 경유하는 더 파스(The Pas)에서는 푸카타와간(Pukatawagan)이라는 또 다른 오지로 가는 노선이 갈라진다. 종점인 처칠은 인구수가 800명밖에 안 나오는 초초특급 황무지다. 그래도 성수기(?)에는 북극곰 보러 오는 사람들은 많다. 처칠로 연결되는 도로가 없어서 이거 아니면 비행기 뿐이라... 아우라지역 일대 동네도 여기보단 사람 많다
    • 특히 Request stop이 다른 노선에 비해 월등할 정도로 많아서 주의가 요구된다. 물론 그 많은 Request stop에서 타고 내릴 사람이 몇이나 있나만... 그냥 황무지 한가운데 Request Stop을 박아놓은 경우도 많다.
    • 더 파스 - 푸카타와간 노선의 경우는 VIA Rail 직영이 아니라 다른 회사에 외주를 주어서 영업하는 중이다. 역시나 주 2회.

  • 코리도어 서비스(Corridor Service) : 윈저[1] - 런던(영국의 런던이 아니라, 윈저와 토론토 사이에 낀 도시.] - 토론토 - (오타와)[2] - 몬트리올
    • 이건 미국의 북동간선(Northeast Corridor)와 그 역할이 매우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이 회사 소속 노선들 중 운행횟수도 제일 많고그래봤자 일 한 자릿수 밖에 안된다 그나마 승객도 많이 탄다. 그 외에 변종 서비스로 미국 뉴욕행 메이플 리프(Maple Leaf) 같은 것도 다니는 중.

  • 오션 서비스(Ocean Service) : 몬트리올 - 몽턴(Moncton) 리팩스(Halifax)
    • 캐나다 동쪽에 있는 브런즈윅바스코샤로 가는 노선. 2011년까지만 해도 인기가 좋아 주 6회씩이나 몰아줬을 만큼 인기가 좋았지만 2012년부터는 반토막이 나서 주 3회밖에 다니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서양 연안으로 가는 노선이다 보니 그럭저럭 탑승률은 나오는 모양.

추가바람

----
  • [1] 미국 디트로이트와의 국경도시
  • [2] 토론토-몬트리올 직통과 토론토-오타와, 오타와-몬트리올 개별 노선이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29 18:23:01
Processing time 0.026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