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Windows 95


Windows 95
Start multi-tasking. start Windows 95.
Win_95log.png
[PNG image (10.19 KB)]
코드네임 시카고(Chicago)
출시일 1995년 8월 24일
서비스팩 OSR1/OSR2
지원종료 2000년 12월 31일(일반지원)
2001년 12월 31일(연장지원)
현재 공식지원 완전종료
특이사항 윈도우 UI를 정립시킨 윈도우
최초로 OS화된 윈도우
PC 대중화에 크게 기여
네트워크 기능 자체 지원
인터넷 익스플로러 탑재
플러그 앤 플레이
512MB 램 최초지원

With Microsoft Internet Explorer 버전의 시작 화면

국내는 1995년 11월 28일 출시.# 버전은 4.00.950.[1]

최소화/최대화/닫기 버튼, 시작 메뉴, 작업 표시줄, 바탕 화면이라는 윈도우 UI의 기본을 정립시킨 버전.

IT계의 대혁명, 그리고 본격적인 디지털 IT 시대의 시작. 이 OS가 나와서 컴퓨터 보급이 빨라졌다. 이 OS가 안 나오고 지금도 도스 체제였다면 리그베다 위키도 없었을 것이다.


당시 60초 광고.

Contents

1. 역사
2. 특성, 추가된 기능
3. 기타
4. OSR 시리즈


1. 역사

마이크로소프트는 NT계열이 안정적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대부분의 프로그램이 DOS용으로 출시되었던 당시의 상황때문에 도스와의 호환성을 가정용 OS에서 포기할 수 없었으므로 가정용과 전문가용 제품라인업을 분리하여 DOS기반의 윈도우 95를 발매했다. 32비트 처리가 가능하고, 거기다 기존 16비트 커널까지 둘 다 갖춘데다 32비트 한정이긴 하지만 선점형 멀티태스킹[2][3]을 달고 나와서 3.1보다 높은 안정성을 선보인 윈도우 95는 당장 미친 듯이 팔려나가기 시작했다. 문제는 호환성을 위해 남겨둔 16비트 부분이 독이 되어서 돌아온 것.

당시 윈도우 95 개발팀은 도스에서 사용되던 온갖 메모리 트릭과 하드웨어 꼼수를 사용하는 프로그램들의 하위호환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고 도스의 취약점이나 버그를 역이용하는 프로그램들의 경우 그것들을 에뮬레이션하는 수단까지 썼다. 예를 들어 메모리 버그가 있었지만 도스에서는 문제없이 작동하던 심시티 클래식이 '정상적인' 윈도우 95에서 문제를 일으키자[4]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맥시스에 문의하여 해당 게임 버그를 찾아낸 다음 심시티 실행용 모듈을 윈도우에 포함시킴으로써 하위호환을 이루어냈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당시의 마이크로소프트가 하위호환에 얼마나 집착을 보였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

출시 당시 마케팅이 굉장했다고 전해지는데, 시작 버튼이 강조되어 롤링 스톤즈의 "Start Me Up"을 홍보용 음악으로 쓰기도 하고,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을 4색으로 불을 켜 놓았다고 하기도 한다.


제품이 판매된 당일에는 TV뉴스에서도 보도될 정도로 폭발적인 매출을 올렸다.

2. 특성, 추가된 기능

이 때부터 플러그 앤 플레이가 가능해졌고, 램을 512MB까지 지원했다.[5] 윈도우 95의 발매와 함께 안 그래도 몰락해 가던 OS/2는 완전히 듣보잡이 되어서 처참하게 발렸다.(...)

9x 커널로 넘어오면서 도스를 직접 거치지 않고 바로 실행되는 구조를 가지게 되었으며,[6] 시작 메뉴, 작업 표시줄, 바탕 화면, 프로그램 메뉴 등, 8까지 내려오고 있는 윈도우 UI(User Interface)의 기본도 윈도우 95로부터 처음 시작된 것이다. 빠른 실행이 아직 없기는 했지만, 이를 실현시킨 IE4의 액티브 데스크톱이 윈도우 95과 NT 4.0의 시대에 나왔기 때문에 결국 거의 모든 것이 이 때 만들어진 셈이다.

이 UI는 제대로 히트쳐서 MS는 NT 커널에도 이걸 씌워서 NT 4.0을 내놓았고, 윈도우 8의 UI에서 시작 버튼이 제외될 때까지 조금씩만 수정되면서 10년 넘게 이용되었다.[7] 작업표시줄 이전의 윈도우들은 불편했던 프로그램 매니저를 탑재하고 있었으며, 윈도우 써드파티 커스텀 쉘들의 단골 테마는 맥의 시스템 7.5 흉내였다. 그러나 윈도우 95의 작업표시줄이 공개된 뒤, 순식간에 이 작업표시줄을 흉내내는 방향으로 대세가 바뀌었다. 심지어, 유닉스의 X 윈도에서도 이 작업표시줄을 흉내내는 윈도우 매니저들이 다수 등장할 정도였다. 맥에게 파인더가 있다면 윈도우에는 작업표시줄이 있다고 할 정도로, 윈도우가 조잡한 맥 클론에서 탈피한 대표적인 시도로 평가된다. 맥은 휴지통을 줬고 윈도우는 작업표시줄을 줬다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95부터 지원됐다.[8] 당시엔 기본 버전에 없어서 따로 설치하거나 탑재된 버전을 구매했어야 했으며, 이후 서비스팩 개념인 OSR1/OSR2에 기본적으로 탑재되었다. 참고로 Windows 95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5.5까지 지원된다.

3. 기타

CD-ROM으로 출시되었지만, 플로피디스크로도 출시되었다. 3.5인치 디스켓 20장. 그런데 윈도우 3.1은 3.5인치 플로피 12장이었다. 어? 이렇게 디스켓 장 수가 적었던 까닭은 95 디스켓은 3.1 디스켓과 달리 1.7메가짜리 고용량 포맷이었기 때문이다. 또 95가 현재 시점에서 보자면 의외로 설치용량을 많이 요구하지 않는 운영체제였기 때문에 디스켓으로도 배포가 가능했다. 그리고 윈도우 98플로피 디스크 장수는 39장...윈도우 ME부터는 CD-ROM 전용으로 출시되기 시작했다.

선점형 멀티태스킹의 지원으로 인해 밥그릇의 위협을 느끼기 시작한 애플코플랜드 OS를 개발하기 시작했지만 그 결과는 해당 항목을 볼 것.

다만 16/32비트가 여전히 공존하는 관계로 안정성 면에서는 악평이 자자했는데 블루스크린의 악명도 이때 널리 퍼진 것이며, 가장 흔하게 돌던 농담(악담?)이 바로 윈도우 95는 95번 지웠다 깔아야 안심할 수 있어서 윈도우 95. Windows Me는 천년 동안 다시 깔아야 해서 아직 제대로 사용해본 사람이 없다카더라

위와 같은 악평에도 불구하고 도스만 써오던 일반인 입장에서는 정말로 혁신적인 운영체제였다. 보다 쉬운 GUI 환경을 통해 PC의 대중화를 이끈 주역이었다.

그러나 지원기간은 상당히 짧았다. 일반지원은 2000년까지 했지만 연장지원은 2002년이 시작되기 전날인 2001년 12월 31일에 중단되었는데 문제는 지원기간이 고작 6년 밖에 되지 않았고, 자기보다 더 전에 나온 3.1과 같은 시기에 중단된 것이다. 몰론 그 시기엔 이미 Windows 98로 많이 넘어간 시기라 별로 신경쓰는 분위기는 아니였다.

뱀발로 녹음기의 역재생 기능도 95부터 추가되었는데 피가 모자라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윈도우95가 좀 더 빨리 나오거나[9] 교실이데아가 좀 더 늦게 나왔다면 이런 괴담이 부풀리지 않았을거라며 한탄해하고 대한민국 한정으로 윈도우95를 본격적인 디지털 IT 시대의 시작이라고 호평하며 극찬했다.

4. OSR 시리즈

일반 서비스팩과는 별도로 "OMEOEM Service Release(흔히, OSR)"라 불리는 버전을 하드웨어 벤더에게 제공되었다.

윈도우 95의 서비스팩 개념에서 한 단계 진화한, 본격 업데이트의 탈을 쓴 OEM 제공 테스트 운영체제. 즉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새로운 기능을 실험하기 위해 내놓은 운영체제이다. 지금 기준으로 보면 베타 테스트? 하지만 일반적인 베타 테스트와는 달리 각각의 OSR 운영체제 모두 안정성이 매우 뛰어나 독립적인 운영체제로 불릴만 했다. 여기서는 간단하게 OSR 시리즈의 운영체제를 설명한다.

OSR 1(버전 4.00.950a/커널버전 4.00.951)은 당시 마이크로소프트가 인터넷 쪽에 발을 넓히기 위한 방책으로 인터넷 익스플로러 2.0 버전을 끼워팔기 식으로 넣어버린 버전이다. 이 덕분에 98에서 본격 지원된 액티브 웹(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인터페이스를 윈도우 셸에 그대로 도입)이 제한적으로 도입되었다. 크게 눈에 띠는 업데이트 사항은 보이지 않은 버전이나, 일부 커널 업데이트가 있었다. 둘 다 써본 경험자의 말에 의하면, 오리지널 버전에 비하여 약간 안정성이 증가(블루스크린 발생 가능성 감소)했다는 평. 또한 오리지널 사용자를 위해 MS에서 패치파일 형식으로도 업데이트 파일을 제공했다.

OSR 2(버전 4.00.950b/커널버전 4.00.1111)부터 본격 업데이트가 시작되었다. 코드네임 디트로이트(Detroit). 인터넷 익스플로러 3(개발명 : 오헤어)이 기본적으로 탑재되어 있고, 울트라 DMA, FAT32를 지원하는 획기적인 능력을 보여줬으며, 전원 관리 기능 강화, 커널 안정성 업데이트, 지원 드라이버 확대, 내부 응용프로그램의 업데이트 등 새로운 운영체제라고 봐도 좋을 정도. OSR 2.1(커널버전 4.00.1212)부터 AGP와 USB를 지원하였다. 초기에 매우 불안정했던 98 대신 사용하는 유저도 꽤 있었다. 오리지날 사용자의 경우 OSR 1 업데이트 설치후 MS에서 제공하는 USB 지원 패치를 수행하면, 메모리 관리 부분과 드라이버 관리 부분만 OSR 2로 업데이트하여 사용이 가능했다. 이후 OSR은 세부적인 업데이트를 거치며 2.5(버전 4.00.950c/커널버전 4.03.1216)까지 공개되었다.
----
  • [1] 다만 시스템 내부에서 버전을 검사하면 3.95로 나오는데 이는 원래 4.0으로 했다가 당시 프로그램에서 버전 검사를 잘못해서(코드를 잘못 짜서 윈도우 3.1 이전 버전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았다) 실행이 안 되는 경우가 너무 많았기 때문.
  • [2] 여기서 멀티태스킹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멀티태스킹은 선점형(Preemptive)와 비선점형=협동형(Cooperative) 멀티태스킹으로 나뉜다. 운영체제도 어찌됐든 CPU를 사용해야 하는 하나의 프로그램이고 그 밖에 응용 프로그램들도 CPU를 활용해야 하는데, 어차피 CPU는 하나밖에 없으니 누가 어떻게 이 CPU를 활용해야 하는지 배분하는 것이 매우 중요했다. 이 CPU 자원 배분 방식의 차이에 따라 선점형과 협동형으로 나뉘게 되는데, 선점형은 운영체제가 직접 CPU 자원의 관리를 담당하여 누가 어떻게 자원을 쓸 수 있을지 결정할 수 있는 구조이고 협동형은 각 프로그램이 운영체제의 관리 없이 CPU에 제각기 접근하는 구조이다. 각 구조가 나름대로의 장단점이 있으나 문제는 협동형의 경우 한 프로그램이 CPU를 사용하면서 이제 그만 쓰겠다는 신호를 주지 않으면 세월아 네월아 하고 기다려야 한다는 것. 결국 이는 운영체제의 통제 불가능을 불러오게 되고 사실상 컴퓨터는 먹통이 되는 셈이다. 반면 선점형 멀티태스킹은 애초에 운영체제가 CPU의 자원을 각 프로그램별로 배분할 수 있게 = 필요할 경우 뺏어올 수 있기 때문에 먹통이 될 일이 없다. 따라서 안정성이라는 차원에서 대부분의 운영체제는 선점형 멀티태스킹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게 된다. 문제는 윈도우의 구조상 커널에 접근하는 방식이 16비트와 32비트가 완전히 달랐다는 것. 16비트 도스 시절의 프로그램은 무식하게 커널에 직접 접근해서 운영체제가 손도 못대는 곳까지 침범할 수 있다. 반면, 32비트 프로그램은 운영체제가 깔아놓은 바탕, 보호 모드 위에서 커널에 접근하기 때문에 어떤 일이 있더라도 운영체제가 통제 가능하다. 완벽한 선점형 멀티태스킹은 16비트를 버린 윈도우 NT로부터 시작된다.
  • [3] 참고로 OS/2는 16비트 윈도우 프로그램도 선점형 멀티태스킹으로 돌리는데 커널의 구조적인 제약을 해결한 건 아니고 아예 프로그램마다 VM으로 한꺼풀 씌우고 VM을 선점형으로 돌리는 방법을 썼다. 덕분에 윈도우 프로그램 안정성이 윈도우보다도 훨씬 좋았지만 대신 메모리를 처묵하는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1990년대에는 메모리가 금값이었다. Windows 95가 나올 당시 4MB짜리가...).
  • [4] 심시티에 필요한 메모리를 할당해서 이용했다가 해지한 후 다시 이용하는 버그가 있었다. 이것이 도스에서는 심시티 하나만 실행되니까 이미 해지된 메모리의 내용이 바뀌지 않고 그대로 있어서 별 문제가 없었지만 윈도우에서는 오만가지 프로그램이 동시에 돌다 보니 이미 해지된 메모리를 다른 프로그램이 할당해서 이용하게 되고, 결과적으로 메모리의 내용이 다르게 바뀌어 이상한 값이 되거나 또는 다른 프로그램이 메모리를 잡고 있어서 메모리를 이용하지 못하게 되는 문제가 발생하게 되었다. 당연히 심시티가 맛이 갈 수밖에 없다.
  • [5] 물론 그 당시는 64메가도 꿈의 영역이었다. 처음 95가 팔릴 당시에는 일반적으로 4~8MB였고 16MB이면 거의 최고급 컴퓨터였다. 그리고 램 값은 금 값이라고 할 정도로 비쌌다. 4MB 모듈 하나가 20만원 가까이 갔다. 물론 2015년 2월 기준에서는 20만원으로 DDR4 4GB 모듈을 2개 사고도 남는다.
  • [6] 그러나 사실 9x도 도스 기반이었기 때문에 내부적으로는 DOS(도스) 안에서 돌아가는 구조였다. 예전처럼 도스가 먼저 부팅되고 그 다음 윈도를 띄우는 구조였긴 했지만 이때부터 얼핏보면 이게 DOS 안에서 도는 것이구나를 모를 정도일 뿐. 시스템 종료 항목에는 Windows를 종료하고 도스로 진입할 수 있는 옵션이 있었고 이 옵션은 Windows 98까지 내려왔다.
  • [7] 사실은 시작버튼이 숨겨진 것에 가깝지만, 일반 사용자들이 사용에 불편을 느끼고 흥행에 참패하자 윈도우 8.1에서 시작버튼을 다시 넣는다고 발표하였고, 결국 '시작 팁' 이라는 형태로 형태만 부활한다. 그리고 10에서 다시 부활한다.
  • [8] 이후에 따로 윈도우 3.1을 익스플로러 5까지 지원하게 된다. 다만 해당 항목에도 나와 있지만 3.1은 자체적으로 네트워크 기능을 지원하지 않아서 따로 뭔가를 설치해 줘야 했다.
  • [9] 원래 윈도우 95는 1993년에 출시된 예정이었는데 계속 지연되가지고 베이퍼웨어 소리를 들은 적이 있다. 같은이유로 윈도우 2000역시 원래 1998년에 출시될 예정인데 2000년에서야 출시되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4 13:27:35
Processing time 0.187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