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Z 마스터

last modified: 2015-03-29 21:29:46 by Contributors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기계31원종 전원이 융합한 본래의 모습. 그 모습은 기계최강7원종이 융합한 원종거인과 흡사하며 사실 본래 형태가 Z 마스터이니 원종거인이 한 마디로 말하자면 미완성 Z 마스터로 본래의 Z 마스터를 닮았다는게 맞을 듯 하다. 모습은 날개가 달린[3] 외눈 거인같은 모습이다. 그리고 장발이다 위의 사진과 같이 머리도 존재하지만, 실제로 의지를 발하는 건 오른쪽 손바닥에 있는 파리앗쵸파스다의 얼굴을 본뜬 가면이다.[4]

원종 핵의 집합체인 마스터 프로그램을 통해 제어되며 직접적인 지령은 에너지 공급을 담당하는 심장원종이 실행한다.[5] 원종 31개체의 능력을 전부 다 동시에 행사하며 무한채혈 모드로 목성에서 철발원종을 통해 더 파워를 직접적으로 흡수하는데 그 전투력은 원종거인과 비교가 안 되는 것으로 보인다. 작 중에서 훨씬 큰 스케일을 가지고 있다.

게다가 통상의 원종들에 비해 수백 배 속도의 기계승화가 가능하다. 거기에 목성의 무한에너지 더 파워를 차지해, 마이크 사운더스 부대를 괴멸시키고 백식사령부다차원함 스사노오를 격침시키는 등 압도적인 힘을 과시했다. 연출상으로는 역대 용자 시리즈최종 보스들 중 오보스를 제외하면 최강급의 포스를 자랑한다. 그래서 OVA의 솔 11 유성주가 약해 보일 지경이며 그런 힘을 가지고도 삼중련 태양계가 멸망한 게 다 이유가 있었다.

하지만, 이 Z 마스터는 이전의 원종거인과 달리 31 전부까지는 아니더라도 복수의 원종 능력을 동시에 사용한 경우는 없고, 공격과 방어 모두 단발적인 요소가 강했다. 유일한 예외라면, 체내에 침입한 용자들을 상대로 실행한 각 원종의 방해행동을 꼽을 수 있지만, 이것은 각 원종 자신의 자율 방어적인 측면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이런 능력 복수 사용은 오히려 원종거인 쪽에서 잘 드러났다.

아벨의 전사들은 이를 두고 『멸망의 빛』이라고 칭한 점, Z 마스터가 복수의 원종 능력을 동시에 발동시키지 않았다는 점[6] 등으로 볼 때 더 파워는 제어가 곤란한 무한 에너지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런 복수능력을 동시에 발동하지 않은 점에 대해선 힘의 차이가 너무 크게 나서 그럴 필요도 없었다는 의견도 존재한다. 실제 킹 제이더와 용자 로봇들의 총 공격을 배리어도 전개하지 않고 맞았는데도 전혀 타격이 없는데, 이를 두고 엔토우지는 바다에 각설탕 타기라고 말할 정도였다.

어쨌든 조원종을 이용한 빔 커터와 완원종의 초중력파 정도로 GGG와 킹 제이더를 완전히 걸레짝으로 만들어버린다. 특히 원종거인을 잡을 때처럼 중력렌즈로 집중시킨 솔리타리 웨이브로 공격을 시도하는 마이크 사운더스들은 '똑같은 수법이 다시 통할 줄 알았냐'라면서 우월한 에너지량으로 깔끔하게 되받아쳐서 끔살시켜버린다.

하지만 철발원종을 계속 목성에 접속해 두고 있었기 때문에 목성에 추락해 더 파워를 얻은 GGG 기동부대와 제이 아크의 체내 침입을 허용하고, 마지막에는 자신의 심장부인 심장원종에 도달한 킹 제이더의 몸을 바친 폭주로 더 파워를 제어하지 못해 심장원종의 소멸과 동시에 Z 마스터 또한 결국에는 완전히 자멸해 버리고 만다. 완성된 존다 크리스탈 역시 마모루의 헬 앤드 헤븐 위타스로 완전소멸되어 기계문명 존다는 멸망한다.


이후 인류는 차후 Z 마스터급 적이 출현했을 시 요격하기 위한 병기를 제작하게 된다. 그것이 바로 초대형 골디언 해머라고 할 수 있는 골디언 크러셔.

그런데 슈퍼로봇대전 시리즈에서 나오기만 하면 안습의 절정을 보여준다. 우선 이 보스가 등장하는 에피소드의 더 파워가 치명적인 문제. 현재 참전한 작품은 3차 알파와 W인데, 각 작품에서 더 파워는 이벤트 발생시 아군의 HP와 EN/잔탄/SP를 모두 회복시키고 그 스테이지동안 기력을 300으로 강제 고정, 아군 기력을 최대치. 용자 로봇들은 기력 제한을 무시하고 250으로 만든 뒤, 매턴 HP/EN 풀 회복같은 치트같은 효과들로 구현되어 있기에, 그냥 아군의 화력쇼를 위한 제물이 되어버린다.

공격이 시작되기만 하면 1턴만에 박살나는건 일도 아니다. 오히려 원종거인이나 EI-01이 더 잡기 어렵다. TV판에서 보여준 진 최종 보스로서의 카리스마는 어디로? 그걸로 모자라서 W에서는 2부에서 솔 11 유성주들이 불러내 한 번 더 등장한다. 근데 그 스테이지에서 W 최강 깡패들인 제네식 가오가이가발자카드가 등장한다는 것이 또 문제이다.(...) 때문에 연출감상용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게 되었다.[7]

슈퍼로봇대전 L에서는 Z 마스터 본인은 안나오지만… 그의 계보를 잇는 자가 등장했다.

----
  • [1] 파스다파리앗쵸의 두 목소리가 동시에 나온다.
  • [2] 더빙판에서는 완원종파리앗쵸의 두 목소리가 동시에 나온다. 완원종이 다른 원종들에 비해 워낙 큰 비중으로 나왔기 때문인 듯.
  • [3] 날개를 의미하는 익원종이 합체하였기 때문이다.
  • [4] 이 둘은 오랜기간 독자적 단말기능으로 자아를 확립해서 본체인 심장원종=Z 마스터의 자아에서도 독자적인 위치를 확보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 [5] 뇌를 의미하는 두뇌원종이 있지만 잉여한 역할이다. 즉, 무뇌와 동급. GGG에 진 것에 대한 다 나름의 이유가 있다.
  • [6] 늑골원종의 원자분해능력, 장원종의 마이크로 블랙홀 능력은, 더 파워의 폭주가 한 번 일어나면 Z 마스터 본인도 멸하게 될 위험한 능력이라는 것이다.
  • [7] 거기다 이때쯤 되면 그 둘 안쓰고도 한턴만에 관광이 가능하다.그냥 샌드백인 듯 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9 21:29:46
Processing time 0.177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