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나하 공항

일본공항
홋카이도 신치토세 공항 / 사히카와 공항 / 코다테 공항
도호쿠 다이 공항 / 오모리 공항 / 키타 공항 / 이와테 하나마키 공항 / 쿠시마 공항
간토 나리타 국제공항 / 도쿄 국제공항 (하네다) / 바라키 공항
주부 마쓰 공항 / 나고야 비행장(고마키) / 가타 공항 / 시즈오카 공항 / 센트레아 나고야 중부국제공항
간사이 간사이 국제공항 / 고베 공항 / 오사카 국제공항 (이타미)
주고쿠,시코쿠 치 공항 / 카마쓰 공항 / 쓰야마 공항 / 마구치 우베 공항 / 카야마 공항 / 나고 공항 / 로시마 공항
규슈 고시마 공항 / 나가사키 공항 / 야자키 공항 / 가 공항 / 시마 공항 / 오이타 공항 / 후쿠에 공항 / 후쿠오카 공항
오키나와 나하 공항

© 663highland (cc-by-2.5) from WikiMedia Commons

국내선 청사의 한 부분


2014년 2월 17일에 오픈한 국제선 신청사. 국제선 건물은 국내선의 2분의 1도 안된다. 오키나와 관광버스기사들도 건축업자들이 생각없이 만들었다고 불평불만이 많지만 그래도 옛날보다는 낫다는 평이다. 구 청사 안겪어봤으면 말을 말어
오른쪽 상단에 보이는 쬐끄만 건물이(이렇게 말해도 아는 사람만 알듯) 시골역구청사.

那覇空港 / Naha Airport
ROAH / OKA


Contents

1. 개요
2. 역사
3. 접근성
4. 운항 노선
4.1. LCC 터미널
4.2. 국제선 터미널
4.3. 국내선 터미널
5. 잡지식
6. 사고
7. 나하공항역

1. 개요

일본 오키나와나하시에 위치한 공항. 오키나와의 관문이다.

2014년 9월 시점에 터미널은 3개로, 국내선, LCC, 국제선이라고 해봐야 대만 중국 한국 전용 으로 운용되고 있다.
LCC 터미널은 피치 항공바닐라 에어가 이용중이며 10분 간격으로 국내선 터미널과 연결되는 셔틀버스가 다닌다. (셔틀버스로만 들어갈 수 있다) 활주로는 1개.

2. 역사

1933년에 나하 비행장으로 시작해서 태평양 전쟁 종전 이후 1972년 일본 정부에 반환 되기 전까지 미군이 관리했었다.
반환 이후 수요에 따라 증개축을 열심히 하고 있다.
1999년 새로운 국내선 터미널 준공.
2009년 새 화물 터미널 준공.
2012년에는 새로운 국제선 터미널 공사를 시작해서 2014년 2월에 운용을 시작했다. 여전히 1개 게이트는 갱웨이를 못타고 버스탄다.
2012년에 일본 국내선 LCC 전용 터미널도 운용을 시작했다.
다만 활주로는 여전히 1개. 그만둬! 활주로의 HP는 이미 0이라고! 2019년 완공을 목표로 제 2활주로 공사 진행중.

3. 접근성

2014년 5월 기준 유이레일에서는 국내선 터미널을 들어갔다가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오면 몇백미터쯤 지붕이 있는 외부 통로로 걸어가면 국제선 터미널로 갈 수 있지만... 그래도 비오는날 캐리어 끌고가는건 좋은 경험은 못된다.
일부 고속버스는 신청사 앞에서도 탈수 있게 되었다.(111번, 120번, 얀바루급행) 국내선 청사와의 연결통로 공사도 확정된 상태...지만 언제 시작할지 모른다. (이게 5월의 연결통로 공사인지? 수정바람)

나하 공항 자체의 접근성은 나하 시에서 10분 정도로 매우 좋은 편이나 오키나와 섬의 길쭉한 지형 특징상, 북부지방 사람들이 이용하는데는 상당히 불편하다. 나하 시를 넘어 중-북부로 가는 노선 버스가 2개에 불과하므로 대체로 나하 시의 버스 터미널 환승이 불가피하다. 그보다 그냥 승용차로 쌩

4. 운항 노선

운항 노선은 운항 터미널, 가나다, ABC 순으로 정리했다.
국제선은 중국/대만 항공사가 절반 이상이다. 한국 노선으로는 아시아나항공인천국제공항김해국제공항으로, 진에어, 티웨이항공[1], 제주항공[2], 피치 항공[3]이 인천국제공항 직항노선을 운영중이다.

4.3. 국내선 터미널

5. 잡지식

전술했듯 터미널은 현재 3개. 역사가 오래되고 꾸준한 관광객이 있으며 제주공항과 유사하게 내국인 대상 면세점이 있는 국내선과 달리, 국제선 터미널은 정말로 공항 시설로서 기능이 우선이고 매장이 매우 소소하기 때문에 마지막 쇼핑을 하려면 국내선 터미널을 충분히 이용하는게 좋다. LCC 터미널은 추가바람

국제선은 보안구역 면세점 1개, 식당 1개, 특산품 매장 2개... 식으로 정말 최저한도만 운영되고 있는 편.
도착 후 렌터카 회사로 이동도 일부 회사는 국내선 터미널 바깥 셔틀버스 승차장에서만 가능한 경우가 있다.

신치토세 공항처럼 군민 공용 공항으로 관제는 공 자위대에서 하며, 근처에 미 공군 카데나 기지도 있어 공항 출도착 경로가 겹치기 때문에 디파처/어프로치 관제는 미 공군에서 하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이 공항의 활주로가 3000m×45m 규격의 18/36 활주로 단 한 개 뿐인데, 활주로 1개로 하네다 공항[6]의 출도착과 군 훈련을 다 해먹고 있다는 것.(...)취항하는 항공편은 상설 항공편만 30개 항로에, 해상자위대, 항공자위대까지 훈련용 공항으로 사용하면서 일일 이착륙편이 비수기 기준 하루 300편에 달한다. 터미널도 복잡해져서, 국내선도 도착로비 구석에까지 카운터가 박혀있을 정도로 복잡하다. 그리고 최근 또 확장해서 카운터를 박아놨다 그런데 터미널이나 스팟, 택싱웨이의 확충은 늦어지고 있으며, 2008년에 활주로 확장계획은 잡혔고 2014년에야 삽을 뜨기 시작해서 완공까지는 그저 지못미

2013년 11월 현재 이미 활주로가 포화 상태에 돌입, 이륙할 비행기가 길게 줄을 서있고,
하나 착륙하면 다른 거 오기 전에 하나 이륙하고, 또 하나 착륙하면 잽싸게 다른 하나가 이륙하는 풍경을 볼 수 있다. 전망대 보다는 오키나와 항덕의 성지(...) 세나카지마에서 보면 아비규환(...)을 더 잘 볼 수 있다.
성수기에는 택싱만 30분 이상 하는 경우도 있다.

국내선은 정말 붐빈다. 오키나와 현 내 이시가키를 포함한 6개 지역으로 여행도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정말 사람이 많다.
어지간한 중형 쇼핑몰에 비견할 정도로 큰데도 사람이 많다... 3층-4층은 식당가가 잔뜩 있으니 참고하자.

이 공항의 간판 노선은 도쿄(하네다)-나하.
2012년 세계 10대 바쁜 노선중에 하나로 들어간다. # 1위는 자랑스러운(?) 서울(김포)-제주로 유명한 바로 그 통계. 1554km로 이 순위에서 가장 먼 거리이기도 하다.

2014년에 지은 국제선 터미널도 이미 임계점. 중국, 대만, 홍콩, 한국을 커버하고 있는데, 한국발 저가항공사가 대거 투입되면서 고작 5개의 게이트로는 한계가 나와 저가항공사가 아님에도 보딩 브릿지를 타지 못하고 셔틀버스를 탈때가 있다. 비정규편 증편도 종종 있는듯.
거기에 2015년 9월부터 피치항공도 인천행 항공편을 운항할 예정...

게다가 이런 상황을 더 화끈하게 만들어주는 변수가 나하 공항과 마주보고 있는 미군 카데나 기지이다. 민항기, 해상 자위대, 항공 자위대, 육상 자위대(회전익기), 해상보안청, 오키나와 현경으로 엉망진창인 공역에 미군의 훈련비행까지 겹치면... 상황은 헬게이트 오픈.

카데나 기지의 활주로가 나하 공항 활주로와 거의 수직인 05/23LR 편성이라 나하 공항의 활주로가 강한 측풍으로 사용이 불가능하거나 항공기의 연료 부족등의 비상상황에는 카데나 기지에 임시로 착륙한다. 단, 군사 시설이기도 하고 여객 대응 시설이 전무하기 때문에 착륙만 하고 나하 공항이 정상화될 때까지 기다리다가 다시 나하 공항으로 향한다.

나하공항은 민군복합공항이면서 한국과 달리 사진 촬영이나 관측 제한이 엄격하지 않아 보안구역에서 F-15J가 이착륙하는걸 어렵잖게 볼 수 있다. 다른 일본 공항과 마찬가지로, 옥상을 전망대로 개방하고 있다. 물론 보안구역 들어오기 전의 이야기다
국내선 3층 전망대는 100엔 유료 입장인데, 국제선은 4층에 무료로 개방되고 있다. 국내선 4층도 통유리로 전망이 가능하다.

6. 사고

© Runner301 at en.Wikipedia (cc-by-2.5) from

중화항공 120편이 이 공항에 착륙한 직후 화재가 발생, 전소되었다. 다행히도 승객과 승무원은 전원 탈출에 성공, 생존하였다.

7. 나하공항역

오키나와 도시 모노레일선 운영주체 : 오키나와 도시 모노레일
개업일 : 2003년 8월 10일
시종착역 :← 나하공항 슈 리 방면
아카미네

那覇空港駅 / Naha-kūkō Station

오키나와 도시 모노레일선의 시종착역으로, 나하 공항 국내선 터미널 건물 근처에 있다. 1면 2선의 섬식 승강장으로 시종착은 랜덤하게 이루어진다.

국내선 터미널의 경우 정북향 천 킬로 너머 비슷한 기능을 가지고 있는 역과 비슷하게 직행 통로가 있지만 그것보다는 훨씬 짧아서 역에서 공항으로 짐을 끌고 건너가기가 훨씬 편하다.

국제선은 국내선 터미널로 들어가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1층으로 내려가서 500미터 가까이 떨어진 별도의 터미널로 가야 하기 때문에 일본 방면 국내선을 타지 않는 사람 이 위키를 보고 있는 당신 들한테는 그저 다른 나라 이야기.

이 역에서 얼마 지나지 않은 곳에 유이레일의 유일한 차량기지가 존재하며, 이 역 얼마 안 지나서 인입선이 분기한다. 또한 이 차량기지에서는 유이레일 전시관[7]이 존재한다! 철덕들이라면 한번 들러보자. 일본령 류큐에서 몇 없는 철덕의 성지이다. 참고해보자. 유이레일 전시관 공식 홈페이지, 일본어 페이지이다.

또, 일본 최서단 역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바로 다음 역은 일본 최남단 역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고.
----
  • [1] 2014년 12월~
  • [2] 2014년 12월~
  • [3] 2015년 9월~
  • [4] 2015년 9월 4일부터
  • [5] IATA 없음
  • [6] 물론 연간 이착륙이 10만회 수준으로 30만회를 상회하는 하네다와 같은 건 아니지만, 하네다는 활주로가 4개다. 게다가 737이 거의 최저선에 해당하는 하네다와 달리 나하에는 전투기는 제쳐두고라도 도쿄에 다니는 747 바로 뒤에 주변 섬을 연결하는 프로펠러기가 공존하므로 관제 면에서는 훨씬 까다롭다.
  • [7] 공식 이름이 전시관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4 13:19:35
Processing time 0.203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