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디스펠 매직

last modified: 2015-03-01 14:13:15 by Contributors

Dispel Magic

Contents

1. 개요
2. 관련 주문
3. D&D 4판
4. D&D 5판

1. 개요


'마법 쫓아내기'라는 이름처럼 일정 범위 안에 있는 마법적 효과를 제거하는 마법으로, 판본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주문이나 주문 유사 능력(단, 초자연적 능력은 주문이 아니기 때문에 디스펠 불가), 물약 등의 1회용 주문 효과는 물론이고 영구 지속형 매직 아이템의 효과까지 단시간(1d4 라운드)동안 정지시킬 수 있다. 3.5판 기준으로 디스펠 매직을 시전하면 디스펠 체크란 것을 해야 하는데, 주문 사용자 레벨당 +1씩 최대 +10(그레이터 디스펠의 경우 최대 +20)의 수정치를 얻은 후 상대방의 주문자 레벨+11에 대항해 d20을 굴려 성공하면 디스펠에 성공한다.

3.5판 기준으로 디스펠 매직은 하나의 단일 대상(소환술로 소환된 몬스터 포함)에 거는 단독 목표형, 목표 지점 중심으로 반경 20피트의 범위에 시전하는 범위형, 그리고 카운터매직형의 세 가지 용법이 있다.

단일 대상 목표형으로 디스펠을 걸면, 대상에게 걸린 각각의 모든 주문을 대상으로 디스펠 판정을 한다. 즉 주사위 운만 따른다면 걸려 있는 모든 주문을 벗겨낼 수도 있다.

범위형으로 디스펠을 시전하는 경우, 범위 내의 각각의 크리쳐, 각각의 사물(마법템 포함. 단, 크리쳐가 소유한 마법템은 제외), 각각의 지속중인 주문에 대해 디스펠 체크를 한다. 다만 각각의 개체가 가진 가장 주문 레벨이 높은 주문에 대해 디스펠 체크를 시작해서, 성공하면 그 단계에서 해당 개체에 대한 디스펠 체크는 끝, 해당 개체에 대해 디스펠 종료. 실패하면 다음으로 주문 레벨이 높은 주문에 대해 디스펠 체크를 시도해서 성공하면 거기서 멈추고, 실패하면 또다시 다음으로 주문 레벨이 높은 주문에 대해... 를 반복. 즉, 범위형으로 시전하는 경우 여러 개체에 대해 디스펠을 걸 수 있으나 한 개체에 대해서는 하나의 주문만 디스펠 할 수 있다.

또한 디스펠 매직을 카운터스펠로 사용할 수도 있다. 일반적인 카운터스펠 규칙은, 레디 액션으로 상대 마법사의 주문 시전을 대기하다가 상대가 건 것과 동일한 주문을 걸어서 주문 시전을 훼방놓는 방식이다. 상대의 주문을 파악해야 하고, 상대와 같은 주문을 시전해야 하지만, 자동적으로 주문을 훼방놓는데 성공한다. 하지만 디스펠 매직을 카운터스펠에 사용할 경우, 상대의 주문과 동일할 필요가 없다! 다만 디스펠 체크는 해야 한다.

아군과 적 모두 버프/디버프 범벅이 되는 후반이 갈수록 그 중요성이 더욱 두드러지는 마법인 동시에, 디스펠을 적절한 시기와 장소에 사용하는 시전자의 상황 판단력이 필요한 마법으로 손꼽힌다. 요컨데, 잘만 사용한다면 전투를 통제하고 강력한 적을 무력화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반면 잘못 쓴다면 오히려 적을 돕는 꼴이 될 수 있기 때문.

이렇듯 여러모로 유용한 마법이지만 만능은 아니어서 일부 제한이 존재하는데, 우선 디스펠 매직은 마법의 지속시간을 끝내는 것으로 해당 마법을 해제하는 방식이기에 지속시간이 '순간(instantaneous)'인 것[1]에는 효과가 없다.[2] 또한 일부 마법은 아예 디스펠 매직으로 해제가 불가능하다 명시된 것[3]도 있어 이러한 경우 각 주문에 맞는 파훼법을 숙지해 둘 필요가 있다. 디스펠 매직으로 공격 주문을 카운터 스펠하는 행위의 경우, DM이 룰을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가능할 수도 있고 불가능할 수도 있다.

2. 관련 주문

바드 4레벨/클레릭,행운 도메인 5레벨/팔라딘 4레벨/소서러, 위저드 5레벨 주문인 브레이크 인챈트먼트(Break Enchantment)는 부여술(Enchantment), 변형술(Transmutation), 저주(Curse)[4]에만 통하는 대신 디스펠 체크가 +15까지 올라간다. 저주 해제술이라고 이해하면 간단하다.

바드 5레벨/클레릭 6레벨/드루이드 6레벨/소서러, 위저드 6레벨인 그레이터 디스펠 매직(Dispel Magic, Greater)은 디스펠 매직과 동일하게 무엇이든 풀 수 있으면서 디스펠 체크가 +20까지 올라가는 심플한 상위 주문.

극강화판으로 그레이호크의 대마법사 모덴카이넨이 만들어낸 모덴카이넨의 분열이 존재한다. 이건 주사위를 굴릴 필요도 없이 무조건 마법 해제+마법 아이템 영구 무력화라는 무시무시한 효과를 지닌다. 심지어는 메이저 아티팩트안티매직 필드마저도 캐스터 레벨당 1% 확률이지만 박살낼 수 있다.

디스펠을 방해하는 초능력으로 디스펠 완충이 존재한다.

에픽 주문 시드디스펠 시드가 있다. 효과는 수수하게 일반 디스펠과 상동이지만, 에픽 주문 답게 디스펠 체크 한도를 무제한으로 계속 올려 나갈 수 있고, 초자연적 능력(supernatural ability)도 디스펠 할 수 있으며, 아티팩트에도 디스펠 효과를 걸 수 있다. 다만 모덴카이넨의 분열에 비하자면 좀 수수해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다. 디스정션이 워낙 개깡패여야 말이지...

3. D&D 4판

D&D 4판에서는 마법사의 6레벨 인카운터 유틸리티 파워로 재등장했다. 이전 판본의 D&D와 획기적으로 달라진 만큼 성능도 완전히 변해서 하나의 지역(Zone) 키워드[5]이나 창조(Conjuration) 키워드를 가진 대상 효과/지역을 지정하여 마법사의 공격 굴림으로 해당 효과를 만든 자의 의지 방어를 공격하여 맞추는데 성공시 그 효과를 즉시 제거한다. 나중에 룰 업데이트로 그 효과나 지역이 내성 성공시까지 지속되는 효과(Save End Effect)를 가지고 있었을 경우 그 효과까지 즉시 풀어버리게 되면서 유용성이 한층 증가한 유틸리티 파워.

4. D&D 5판

5판에서는 기본적으로 3레벨 주문으로, 5판의 주문 규칙대로 더 높은 레벨 주문 슬롯으로 사용해서 강화할 수도 있다. 사용한 주문 슬롯 레벨 이하의 주문은 무조건 해제, 주문 슬롯보다 높은 레벨의 주문 상대로만 디스펠 체크를 한다.
----
  • [1] 시체에서 좀비스켈레톤을 일으키는 최하급 언데드화 주문 애니메이트 데드(Animate dead), 석화 마법 플레시 투 스톤(Flesh to stone), 광기를 부여하는 인새니티(Insanity) 등이 속한다.
  • [2] 그러한 주문이 캐스팅되는 시점에서 카운터스펠로 해체해버리는 수는 있다.
  • [3] 저주 부여(Bestow curse)가 대표적. 같은 원리로 저주받은 아이템의 저주 효과도 디스펠로 해제할 수 없다.
  • [4] 저주 중 일반 디스펠로 풀 수 없는 것들도 해당 마법이 5레벨 이하라면 해제 가능하며, 저주받은 아이템에 의한 효과도 난이도(DC) 25로 해제할 수 있다.
  • [5] D&D 4판의 모든 파워는 일종의 태그랄 수 있는 키워드로 그 특성이 지정되는데 지역 키워드가 있는 파워는 발동 후 정해진 만큼의 시간 동안 해당 효과 범위에 효과가 남는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1 14:13:15
Processing time 0.031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