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로칸(엘더스크롤 시리즈)

last modified: 2015-03-28 13:06:26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엘프(Mer)계열에서의 로칸
3. 인간(Man)계열에서의 로칸
3.1. 시로딜에서의 쉐자르(Shezarr)
3.2. 스카이림에서의 쇼어(Shor)
3.3. 해머펠에서의 셉(Sep)
3.4. 하이 락에서의 쉐오어(Sheor)


Lorkhan

1. 개요

엘더스크롤 시리즈에 등장하는 존재. 쉽게 말해서 신이다. 아카토쉬와 함께 탐리엘의 거의 모든 종교에서 등장한다. 하지만 머(엘프)와 맨(인간)의 관점에 따라 묘사되는 점이 다르다. 어느 하나 명확하게 서술된 서적이 없고 어쩌다 로칸에 대한 언급이 있는 경우엔 책 전체가 종잡을 수 없는 상징적인 문구로 가득하다 보니 어떤 존재인지에 대한 명확한 결론을 내리기가 매우 힘들다. 참고로 '로칸'이란 엘프(Mer)계열에서 이 존재를 지칭하는 이름이고 인간(Man)계열에서는 S로 시작하는 다른 이름으로 주로 부른다.[1]
로칸과 로칸의 심장이 엘프(던머)의 땅을 배경으로 하는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의 주요 떡밥으로 등장했기에 아래 로칸에 대해 기술된 정보는 엘프측에서 바라보는 로칸의 모습이 상당수 반영되어 있다. 사실 가장 상세하기도 하고. 아래 항목은 각 종족별로 '로칸'이라 불리는 존재를 각각 구별하여 서술한다.

2. 엘프(Mer)계열에서의 로칸

엘프들 쪽에서는 트릭스터 (Trickster)라고 부르며, 세계를 창조할 때 다른 에이드라들이 신격을 포기하도록 속였다고 비난을 하며, 특히 알트머 쪽에서 이런 의견이 강하다. 에이드라와 알트머의 영적인 결속을 영원히 끊은 것이 로칸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로칸은 고대 엘프들에게서는 항상 불길한 존재이자 적으로 묘사된다. 엘프들이 이 존재를 부르는 명칭이 바로 로칸(Lorkhan)이다.

우주를 창조한 존재로도 알려져 있고, 아무것도 없는 우주에 창조의 씨앗을 퍼트린 존재라는 설도 있다. 또한 로칸이 엣아다(Et'Ada)[2]를 만들었다는 설도 있고, 반대로 엣아다는 원래부터 있었고 로칸이 그들을 설득해서 문두스를 만들게 했다는 설도 있다. 엣아다들 중 아누(Anu. 원시의 두 힘 중 균형의 본질적인 형태(Quintessential form of Stasis)를 의미)의 성향을 가진 자들이 에이드라, 도메이(Padomay. 원시의 두 힘 중 변화의 본질적인 형태(Quintessential form of Change)를 의미)의 성향을 가진 자들이 데이드라[3]이다.(예외로 질서의 데이드릭 프린스인 지갈랙은 아누의 성향을 가졌다)

로칸이 창조의 기틀을 세울 수 있었던 데에는 그가 변화를 추구하는 파도메이의 성향을 가졌기 때문이다. 모든 것이 균형을 이룬 상태에서는 어떠한 변화도 일어날 수 없으므로 아무 것도 창조될 수 없을 것이니까. 아무튼 파도메이의 성향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문두스의 창조에 관여했기에 에이드라로 분류된다.

하지만 우주 창조 후 어떤 사유로 에잇 디바인에게 당해서 사망하였다. 어떤 사유가 뭔지 추측해 보자면, 그는 본질적으로 균형이 아닌 변화를 지향하는 파도메이 성향이었고, 비록 문두스를 창조하는데 일조하긴 했지만 그대로 균형을 이룬채로 두려고 하지는 않았을 것이기 때문이라는 팬들의 추측이 있다. 그러한 변화가 균형을 추구하는 에이드라들의 입장에서는 문두스를 파괴하는 것이 될 것이니...

살해당한후 그의 심장 행성의 한 지방에 던저졌는데 그 지방이 오늘날 모로윈드의 레드 마운틴. 심장의 에너지에 의해 화산이 분화한 것이라고 한다. 드웨머들은 이 심장의 힘을 이용하여 세계를 정복하려 하였으나 이로 인해 신들의 분노를 사 종족 전체가 실종되었고[4], 대신 평범한 필멸자였던 다고스 우르, 아말렉시아, 비벡, 소사 실이 심장의 힘을 얻어 반신이 되었었다. 심장 하나만으로도 이토록 강력한 힘을 내는 존재. 결국엔 네레바린에게 파괴당했다.

혹은 사실 세상 창조엔 자신의 육체를 사용해야 하는데(에잇 디바인이 이러한 이유로 현재 신체가 없어서 강림하질 못한다) 로칸이 이 사실을 숨기고 에잇 디바인들을 설득해서 세상 창조를 하도록 유도하였으므로, 진실을 숨긴 죄로서 그리 하였다는 설도 있다.

이후 심장은 익히 알려진대로 모로윈드에 떨어졌고 남은 신성의 육체로서의 형태는 의 주위를 돌다가 2개의 달, 매서(Masser)와 세쿤다(Secunda)가 되었다.

알트머맨커 캐모란은 로칸을 데이드릭 프린스라고 주장하며, 따라서 탐리엘 또한 당연히 데이드릭 프린스의 영역인데 에이드라의 기만으로 원래 이름인 Dawn's Beauty가 아닌 Tamriel이라는 이름으로 불리우는 것이고, 메이룬스 데이건은 탐리엘을 정복하려는것이 아니라, 자신의 '형제'인 로칸의 땅을 되찾기 위해 온 것이니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하였다. 물론 주인공 덕분에 무산.
허나 애초에 메이룬스 데이건의 목적은 탐리엘을 파괴하는 것이었고 맨커는 속아서 이용당했을뿐이란 점도 있고, 전반적으로 맨커의 발언들이 신빙성이 떨어지는 점을 보았을 때 로칸과 데이드릭 프린스들이 형제라는 주장은 얼핏 신빙성이 없어 보이지만, 에이드라나 데이드라나 로칸 모두 근본이 같았다는 점을 보면 형제라는 말에 어느 정도 근거는 있다. 또한 변화를 추구한 로칸이었으므로 에이드라들에 의해 갇혀버린(균형을 이룬) 로칸의 세계를 자유롭게(다시 변화하게) 해준다는 말도 틀렸다고 할 수는 없다. 물론 현재 그 땅에 살고있는 존재들에게는 세상의 종말이나 다름없는 이야기일 것이지만...

3. 인간(Man)계열에서의 로칸


반면 인간의 경우, 고대 자신들을 창조해낸 존재가 에이드라가 아니라, '로칸'에 해당되는 존재가 무에서 자신들을 창조해 냈다고 믿는다. 사실 이 '로칸'에 해당되는 존재를 칭송하는 것은 스카이림시로딜지방 단 둘 뿐이고 이 2개의 지방은 엘프의 지배에 맞서 싸운 역사가 있다. 이런 점때문에 '제국의 다양한 신앙'[5]이라는 책을 집필한 Brother Mikhael Karkuxor는 '알드머(고대 엘프)의 적이기 때문에 인간의 영웅이 되었다'는 식으로 해석하였다.
엘프와 사이좋게 지낸 하이 락지방이나 엘프의 직접적인 지배를 받지 않은 요쿠다해머펠지방 고유신앙에 등장하는 이 존재의 모습은 그리 호의적이지 않다. 자세한 건 아래 항목 참조.


3.1. 시로딜에서의 쉐자르(Shezarr)

인간의 신(God of Man). 에잇 디바인의 자녀 신(sibling god)이라고도 불린다. 아카토쉬 신앙이 주류가 되면서 중요성이 약해졌다고 하나 모든 인간사의 배후에 있는 신이었으며 특히 알드머(고대 엘프)의 지배에 대항하여 일으킨 전쟁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했었다. 하지만 제1제국 성립후 엘프족에 대한 관용책으로 인하여 점차 잊혀져버렸다.
제1시대 266년에는 임페리얼 시티에서 죽어가던 성 알레시아에게 찾아와 성 알레시아를 왕의 아뮬렛의 첫번째 보석으로 변신시켜 성자로 만들어 주었다는 전승이 있다.

3.2. 스카이림에서의 쇼어(Shor)

노르드의 주신. 지하세계의 신(God of the Underworld)이라고도 불린다. 옛 아트모라 신화에서는 피에 굶주린 전사왕으로 묘사되어 알드머(고대 엘프)에 지배에 맞서 싸우는 노르드 인들에게 승리를 가져다 주었다고 하며, 승전 후에는 신들의 수장이 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결국 외래 신(엘프의 신)들의 음모에 휘말려 저승에 떨어졌다는 것이 스카이림 지방의 전승. 노르드 족의 천국인 소븐가르드는 쇼어가 창조하고 지배하는 영역.
심장 뽑히고 버로우한 엘프(Mer)버전의 로칸과 달리, 후대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신화에 따르면, 스카이림지방의 사악한 신 오르케이(Orkey)[6]가 스카이림]에 마법을 걸어 모든 스카이림 주민들은 갓난 아기가 되어버렸다. 갓난 아기가 되어버린 스카이림 주민들이 6살이 될때 오르케이는 알두인의 영혼을 불러 이들을 먹어치우게 했다. 이에 스카이림의 왕이자 전사이자 마법사였던 울프하스(Wulfharth)는 쇼어에게 간절한 기도를 올리게 되고 이에 응답하여 쇼어의 영혼이 나타나 알두인의 영혼을 물리쳤다고 한다.
또한 쇼어의 심장이 레드 마운틴에 있었고 드웨머-던머측이 악용하려고 하자 '울프하스'가 이를 막으려고 모로윈드로 군대를 이끌고 갔으나 결국 실패했다는 것이 레드 마운틴전투에 대한 노르드의 전승.

제국의 신앙에 깊히 동화된 제4시대에는 쇼어보다 탈로스가 더 우대받는 분위기때문에 게임에서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하지만 스카이림 지방의 주신이었던만큼 곳곳에서 영향을 확인할 수 있다. 스카이림의 동쪽에 위치한 광산마을의 지명이 '쇼르의 돌(Shor's Stone)' 인 것이 그 예. 또한 현실의 영어 사용자들이 감탄사로 내뱉는 'Oh my God'처럼 스카이림 토착민들도 감탄사를 내뱉을 때는 Shor's Bone!이라고 한다.

3.3. 해머펠에서의 셉(Sep)

이라 불린 신. 요쿠다시절부터 전해내려온 레드가드의 신앙에 등장한다. 셉은 영혼의 영생과 참된 구원을 가르치는 요쿠다 신앙의 최고신 룹트가(Ruptga)에 의해 창조되었다. 하나의 우주(worldskin)가 파괴되고 다음 우주가 올때까지 참고 견디는, 진정한 구원의 길을 다른 존재들에게 전파하는 것이 룹트가의 일. 셉은 이를 돕기위해 창조되었으나 결국 미쳐버리고 다른 신을 설득하여 현세계(문두스)를 창조했다. 룹트가의 방법보다 이 방법이 더 낫다고 생각했다고. 이때 셉을 따라갔던 몇몇 영혼들은 여기에 갇혀버려 유한한 삶을 살수 밖에 없게 되었다. 이 때문에 분노를 산 셉은 룹트가에 의해 철저히 응징당해버렸다. 인간의 생명이 유한하게 되어버린 공공의 적.
레드가드 고유신앙의 목표는 룹트가의 가르침을 따라 현 우주(worldskin)가 파괴되고 다음 우주가 올때까지 기다리는 영혼의 안식처(Far Shore라고 한다)에 도달하는 것인데 셉은 별과 별사이의 진공상태로 남아 Far Shore로 여행하는 영혼을 방해한다든가하는 악한 역할을 아직도 수행한다고.
참고로 로칸의 심장은 레드가드에게 '셉의 굶주림'이라고 불린다.

3.4. 하이 락에서의 쉐오어(Sheor)

악한 사람(Bad Man)이라고 불린다. 인간사 모든 갈등의 원인은 그에게 있다. 흉작(Crop failure)의 신으로 처음 등장하였으나 후대 학자들은 그를 노르드 Shor의 악한 버전으로 추정하고 있다.

어째 인간계임에도 다른 인간족들과는 달리 로칸을 부정적으로 묘사하고 있는데, 이는 브리튼이 인간과 엘프와의 혼혈 민족이라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
  • [1] 특이한 점으로는 카짓도 로칸 비슷하게 로카즈(Lorkhaj)잠깐...로카즈? 카즈? 카짓?라는 이름으로 부르고 이 단어는 달의 야수(Moon Beast)라는 뜻이다. 참고로 카짓과 엘프(Mer)의 조상이 같다는 떡밥은 이미 엘더스크롤 시리즈 설정의 창시자인 테드 피터슨에 의해 제시되었다.
  • [2] 고대 신격 존재. 이들 중 일부가 에잇 디바인데이드릭 프린스가 된다.
  • [3] 4편 오블리비언의 확장팩 쉬버링 아일즈쉐오고라스에게 데이드라에 대해 물어보면 역시 같은 내용을 말해준다.
  • [4] 드웨머의 실종의 원인은 공식적인 사실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추정'이다.
  • [5] 모로윈드에 등장한 이 책은 게임상 직접적으로 구현되지 않은 탐리엘지방의 신앙을 거의 모두 서술한 책이어서 설정을 확인하는데 귀중한 자료다.
  • [6] 나인 디바인중 죽음을 관장하는 아르케이(Arkay)와 이름 및 역할이 비슷하다고 하여 훗날 제국에 의해 '아르케이' 신격으로 대체되었다. 하지만 노르드측 전승에 의하면 오르케이는 오크의 신이라고 하기 때문에 오르케이를 말라카스로 보는 입장도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8 13:06:26
Processing time 0.073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