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로칸의 심장

last modified: 2014-10-29 20:38:08 by Contributors

로칸의 심장의 모습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기타


1. 개요

Lorkhan's Heart. 엘더스크롤 시리즈에 등장하는 일종의 개념이자 물건.

트라이뷰널 템플의 삼신들의 힘의 원천임과 동시에 다고스 우르의 힘의 원천이다.

원래 에잇 디바인의 리더인 아카토쉬가 어떠한 이유로[1] 로칸을 살해하고 그의 심장을 뽑아서 탐리엘에 집어던젔는데, 이것이 모로윈드 지방의 바덴펠 섬 중심부에 떨어졌고, 심장의 에너지가 육지와 충돌하면서 생긴 여파로 활화산인 레드 마운틴이 탄생해버린다.

2. 상세

심장 뿐이라 해도 신적인 능력을 가지고 있어서 드웨머들이 이걸로 기계로 된 신이라 불리는 누미디움 골렘을 만드려다가, 그것을 데이드릭 프린스아주라에게 듣고 치머들의 영웅인 네레바가 막으러와서 레드 마운틴에서 드웨머의 지도자가 네레바와 일기토로 싸워 패배함과 동시에 드웨머족 자체가 신적인 징벌을 당해서 탐리엘에서 완전히 사라지게 되었다. 이 사건을 '드워프 실종사건(Disappearance of the Dwarves)'이라 부르며 모든 일의 원흉인셈.

원래는 네레바가 데이드릭 프린스인 아주라와의 약속으로 로칸의 심장의 힘을 악용하지 않겠다고 했으나, 부관인 비벡, 소사 실과 부인 아말렉시아가 네레바를 배신하고 네레바를 살해한다음 다고스 우르의 일족인 다고스 가문에게 죄를 물어 다고스 가문을 멸족시키고 로칸의 심장을 이용해서 스스로 신이되었다. 이 결과로 자신의 친구나 다름없었던 네레바가 죽은데 분노한 아주라가 치머족 전체에 저주를 걸어서 검은 피부를 가지게되는데 이것이 현재 던머들이다.

하지만 삼신들이 전혀 예상하지 못한게 있었는데, 사실 다고스 우르도 이때 완전히 소멸된것이 아니라서 로칸의 심장을 이용해서 반신과 비슷한 힘을 가지게 된다. 더군다나 다고스 우르는 심장이 있는 레드 마운틴을 근거지로 삼고 있어서 심장은 사실상 다고스 우르의 것이였고, 그런만큼 다고스 우르는 점점 강해져가고 있지만 반대로 삼신의 힘은 점차 약해져가고 있었다. 심장만 파괴하면 다고스 우르의 횡포도 막을 수 있겠으나, 그리하면 삼신 역시 힘을 잃게 되기에 차마 그러지는 못하고 다고스 우르를 레드 마운틴에 봉인하는게 고작이였다. 그마저도 점점 다고스가 강해지고 삼신이 약해지자 삼신들 중 소사 실과 아말렉시아는 포기하고 각각의 본거지에 틀어박혀 지내고 비벡만이 끝까지 남아 다고스 우르를 봉인하고 있었다.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 시대에 다고스 우르가 로칸의 심장을 이용해서 누미디움의 차기버전인 '어쿨라칸'을 만들어서 세상을 쓸어버리려고 한다. 결국 네레바린으로 각성한 주인공이 로칸의 심장을 파괴할 수 있는 특수한 도구들인 레이스가드(Wraithguard) 장갑, 선더(Sunder) 망치, 키닝(Keening) 단검[2]으로 로칸의 심장을 영원히 없애 버리게 된다. 참고로 저 물건들은 드웨머가 로칸의 심장을 가공하기 위해 만든 특수한 공구이다.역시 어딜가나 공구가 짱이다

이 여파로 결국 삼신과 다고스 우르는 그저 힘세고 강한 필멸자가 되어버렸고, 결국 다고스 또한 네레바린의 손에 살해당한다. 그리고 삼신 또한 힘을 잃게 되었고 이에 결국 비벡은 얼마 뒤 실종, 아말렉시아는 힘을 잃고 죽을것이라는 공포심에 미쳐서 소사 실을 살해하고 또한 새로운 정적인 네레바린을 제거하려 들다가 네레바린의 손에 사망한다.

5편 스카이림에선 헤르메우스 모라에게 속아 드웨머 유적지에 로칸의 심장이 숨겨져 있는줄 알고 오랫동안 연구만하다가 정신이 나간 NPC가 등장한다. 물론 로칸의 심장은 200년전에 네레바린이 부숴버렸으므로 유적에 있는 것은.... 그 외 리프튼의 궁정마법사인 월랜드리아는 윈터홀드 대학에다 로칸의 심장 샘플을 달라는 편지를 보낸 적이 있다(...). 윈터홀드 대학의 아니엘은 뒤틀린 소울젬으로 로칸의 심장 비스무리한 것을 재현하고, 그걸 키닝으로 치다가 그림자만 남기고 증발해버린다. 그리고 그림자는 도바킨이 소환물로 부려먹는다.

한편 솔스타임에선 레드 마운틴 분화 이후 하트스톤이란게 생겨났는데, 넬로스는 이 것은 레드 마운틴의 조각이며, 로칸의 심장의 힘이 깃들려 있는게 아닐까 하고 추측하고 있다. 근데 그 말이 맞긴 한건지 하트스톤을 시체에 이식하면 시체가 되살아나긴한다.

3. 기타

로칸의 심장과는 다르지만 비슷한 물건이 하나 있으니 그건 바로 주린 아크투스의 심장. 상기한대로 뉴미디움 골렘은 원래 로칸의 심장의 힘을 이용해서 움직일 예정이였으므로, 주린 아크투스 역시 자신의 심장을 매개체로 삼아 힘을 주입하여 뉴미디움 골렘을 가동시키는데 성공하였다. 뭔가 신의 심장이 인간의 심장과 별 차이가 없어보이긴 하지만, 상기한대로 로칸의 심장 하나로 사람이 반신까지 되는 지경이였으니 일개 필멸자의 심장이 아니라 로칸의 심장을 사용하면 뉴미디움 골렘은 탐리엘 정도가 아니라 데이드릭 프린스와도 맞짱을 뜰 수 있었을 것이다.[3]

일단 생물체 취급인지 몰래 접근해서 후려치면 첫타가 크리티컬로 뜨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관련 스킬이나 수단을 높게 준비해왔다면 충분히 가능한데, 우선 다고스 우르와 1차전을 치른 다음 어쿨라칸이 있는 방으로 들어갈 때는 카멜레온 마법을 걸고 은신하고서 돌입하면 된다. 다고스 우르가 열심히 말을 걸기야 하겠지만 플레이어는 인식하지 못하므로 아크로바틱이 된다면 그냥 지나쳐서 저 아래 걸려있는 흔들다리로 뚝 떨어지면 된다. 더 이상 가로막는 장애물도 없고 심장까지 기어가서 푹찍 쑤시다보면 끝.

----
  • [1] 로칸이 우주의 수많은 행성과 생명체들을 창조한 이유가 바로 그가 '변화'의 성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였다. 하지만 변화가 지속되면 이미 만들어진 세계들도 '변화'를 피할 수 없을 터, 결국 세계를 지키기 위해 로칸을 죽일 수 밖에 없었다고 볼 수 있다.
  • [2] 참고로 스카이림에서 키닝이 잠깐 등장한다.
  • [3] 로칸은 에이드라의 창조자 혹은 형제로 취급되는 존재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0-29 20:38:08
Processing time 0.153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