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볼트 아렌

last modified: 2013-07-31 19:17:40 by Contributors

투신도시Ⅲ의 등장 캐릭터. 2에서도 등장했으며, 그 당시에는 투신이었으나 투신도시의 주인을 거스를 힘이 없어서 고민하는 인물이었다.

투신이며 금발의 미남자, 오른쪽 눈에 안대를 하고 있다.

투신구획에서 나왔다 하면 난리를 치는 다른 투신들하고는 다르게, 인격이 좋은 인물. 때때로 나쿠토를 도와주면서 그를 인도해주기도 한다.

신 다이제스트에서 나쿠토 유력 발언을 한것도 그이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2년째에서도 나쿠토를 서포트해준다.

그러나 사실 이건 다 자신 욕망을 채울려고 한 짓이며(욕망을 요약하면 문자 그대로 투귀(鬪鬼)), 투신이 된 나쿠토와 싸우기 위해서였다. 신 비르니의 투신검의 제어력에 지쳐있던 나쿠토였던지라 자신의 검을 그대로 빼았겨 버리지만, 아자미덕분에 어떻게든 그에게서 탈출한 나쿠토 일행은 피오리와 하즈미라도 데리고 도망칠려고 했다.

그러나 사실 피오리도 한패였던지라, 결국 나쿠토 일행은 잡히고 만다.

신 비르니의 조건을 거부하지 않고 받아들인 캐릭터. 레글스와 레메디아가 세뇌되어 조종되는데 반해, 그는 조종되지 않고 자기 하고 싶은대로 하고 있었다. 결과적으로 이 캐릭터가 투신중에서는 가장 속내가 나빴던 것이다.

좀더 강한자와의 싸움만을 바라는 순수한 투귀답게, 전 투신을 통틀어서 사실상 최강으로 추정된다. 핵홍색석의 힘을 얻어 악마를 초월한 힘을 얻은 리무 더 루라를 일격에 두쪽낸다거나...

그렇게 싸움을 추구한 끝에 신 비르니가 완성시킨 검을 얻지만, 검에 오히려 먹혀, 영원히 싸우며 끝없이 성장하는 "영겁의 검"으로서 악마계를 들쑤시고 다니다가, 그를 쫓아온 나쿠토 라그나드하즈미 후라멜의 활약으로 검과 함께 부셔진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17:40
Processing time 0.0148 sec